'알제리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6.23 한국 알제리 패배, 라인업 발표부터 불길했다 (2)

한국 축구 대표팀이 알제리에게 2:4로 패하면서 브라질 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이 낮아졌다. 특히 전반전과 후반전 경기력이 매우 달랐다. 전반전에는 슈팅 0개에 그쳤을 정도로 알제리에게 쩔쩔매는 고전을 면치 못한 끝에 0:3으로 밀렸다. 후반전에는 손흥민과 구자철이 골을 넣으면서 극적인 동점과 역전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스코어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으며 한 번의 추가 실점까지 허용했다.

 

홍명보호의 후반전 경기력을 놓고 보면 한국이 알제리를 이길 기세였다.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면서 선제골을 얻어냈다면 알제리를 기선 제압할 수 있었다. 알제리 같은 아프리카 팀들은 분위기를 쉽게 타는 특징이 있다. 그러나 전반전 3실점 및 슈팅 0개가 아쉬웠다.

 

[한국의 러시아전, 알제리전 출전 선수 명단 (C) 나이스블루 정리]

 

한국의 알제리전 패배가 실망스러우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전반전과 후반전의 또 다른 차이는 선수들의 컨디션과 더불어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의 차이가 뚜렷했다. 한국의 전반전을 살펴보면 선수들의 몸이 전체적으로 무거웠다. 미드필더들의 압박이 느슨하면서 수비수들이 상대 공격 옵션을 놓치는 집중력이 결여된 모습을 보면 러시아전보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여기에 경기에서 잘하겠다는 모습까지 두드러지지 못하면서 3실점을 허용했다. 선수들이 마음속으로는 잘하고 싶었겠지만 몸이 따라주지 못했고 집중력까지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후반전에는 달랐다. 0-3 스코어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비록 후반전에도 추가 실점을 허용했으나 손흥민과 구자철이 득점을 올리면서 '이대로 지지 않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알제리 진영에서 많은 골 기회를 얻기 위해 분주하게 뛰어 다니면서 김신욱-이근호 교체 투입으로 공격 분위기가 좋아진 것은 전반전 슈팅 0개와는 분위기가 너무 달랐다. 이런 모습을 경기 초반부터 90분 내내 유지했다면 한국이 이겼을지 모를 일이었다.

 

 

 

 

하지만 현실은 한국의 참패였다. 무엇보다 선발 라인업 발표부터 불길한 조짐이 있었다. 지난 러시아전 선발 라인업과 동일했다. 그 경기에서는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분주하게 뛰어 다니며 러시아와의 접전에서 밀리지 않았다. 그러나 '많이 뛰는 축구'는 체력 소모가 큰 단점이 있었다. 활동량이 많다고 무조건 축구를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 선수들은 기동력이 뛰어난 특징이 있다. 심지어 러시아전 막판에는 체력 저하로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선수들이 너무 많이 움직이면서 페이스가 저하됐다.

 

그래서 알제리전에서는 선발 라인업 변화가 필요했다. 알제리가 벨기에전과 달리 승점 3점 획득을 위해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되었던 만큼 한국은 컨디션이 좋으면서 기량까지 뒷받침하는 선수들 위주로 선발 라인업이 꾸려질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한국은 베스트11을 그대로 기용했다. 이는 전반전 0-3 열세 및 슈팅 0개라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졌다. 후반전에 조커로 나섰던 김신욱과 이근호가 좋은 몸놀림을 보이며 한국의 추격 분위기를 주도한 것은 한국의 선발 라인업 구상부터 문제가 있었음을 의미한다.

 

반면 H조 2차전에서 이겼던 알제리와 벨기에는 한국과 달리 1차전과 2차전 선발 라인업이 바뀌었다. 알제리는 5명, 벨기에는 3명이나 바꿨다. 특히 벨기에는 1차전 알제리전에서 조커로 투입하여 골을 넣었던 마루앙 펠라이니와 드리스 메르텐스를 2차전에서 선발로 기용했다. 러시아 제압을 위해 1차전에서 팀 승리를 결정지었던 조커들을 내세우며 이전 경기보다 더 좋아진 경기력을 원했던 것이다. 실제로 메르텐스는 러시아전에서 팀의 공격을 주도하는 면모를 과시했고 펠라이니는 공중볼 경합에서 강세를 나타내며 팀 승리를 공헌했다.

 

이러한 벨기에의 승리 요인은 한국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한국의 문제점은 베스트11이 고정됐다. 스쿼드에 대한 변화가 두드러지지 않는다. 문제는 베스트11이 완전하지 않다. 알제리전 패인으로 꼽히는 김영권-홍정호 센터백 조합은 홍명보호 출범 초기부터 잦은 실점을 허용했던 여파를 안고 있었으며 포백의 수비 집중력이 전체적으로 떨어진다. 골키퍼도 불안한 구석을 지우지 못했다. 미드필더 5명과 원톱은 웬만해선 주전이 잘 안바뀌었다. 그러나 이들 중에는 과거에 비해 기량이 떨어졌거나 소속팀에서 부침에 시달렸던 선수들이 있다.

 

이렇게 11명이 러시아전에서 많은 에너지를 소모했고 알제리전에 그대로 선발 투입되면서 전반전에 참혹할 정도로 부진했다. 더욱 답답한 것은 한국이 벨기에를 이겨도 16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다는 점이다. 알제리에게 2골 차이 및 4실점 패배를 허용한 것이 뼈아프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봉리브르 2014.06.23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와서 하는 얘기니 결과론적일수도 있지만 박주영 선수의 선발을 계속 고집할 것이 아니라 김신욱 선수를 선발 출전시키고 오히려 후반에 박주영 선수를 투입시키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ㅜㅜ 전반전에 2골만 허용했어도 어떻게 따라가볼 수 있었을지도 모르는데.. 아쉽습니다..ㅠㅠ

    • 나이스블루 2014.06.23 1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알제리전에서 맞춤형 선발을 쓸 수도 있었죠. 알제리 수비수들이 공중볼에 취약한(벨기에전에서 드러났듯이) 약점을 놓고 보면...김신욱 선발 기용이 옳았죠.

      하지만 현실은 박주영이 선발로 나올 것 같았는데 선발 라인업을 보니까 '역시나' 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