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 후기 올립니다. 이번에는 실버 색상에 대한 포스팅을 작성합니다. 아이폰6은 아이폰6 플러스와 더불어 색상이 3가지로 나뉘어집니다. 아이폰6 실버 포함하여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로 나뉘어집니다. 그런데 아이폰6 실버 제품과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은 후면 색상만을 놓고 보면 구분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은색과 회색이 서로 비슷한 색깔이니까요. 저 같이 두 제품이 어떤 색깔인지 헷갈렸던 분들도 없지 않을 겁니다.

 

그런데 아이폰6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는 전면 색깔이 달랐습니다. 실버는 하얀색, 스페이스 그레이는 검은색입니다. 깨끗한 스마트폰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아이폰6 실버 제품이 어울릴 것 같네요. 저의 아이폰6 후기 올립니다.

 

 

아이폰6 실버 모습입니다. 전면 색상이 하얀색이라서 디자인이 깨끗하게 느껴집니다. 커피점이나 지하철에서 전면이 하얀색인 아이폰 제품을 쓰는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여성분들이 전면 하얀색 아이폰 쓰는 경우가 많았어요. 예쁘면서 깨끗한 디자인 좋아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제가 봤을 때 하얀색 색상의 스마트폰은 여성분들이 주로 선호하지 않나 싶습니다.

 

제가 소개하는 아이폰6 실버 제품과 더불어 아이폰6 골드 제품도 전면이 하얀색입니다. 하지만 아이폰6 골드 디자인은 사람들에게 호불호가 갈리더군요. 골드 특유의 고급스러움이 잘 묻어났으나 일각에서는 촌스럽다는 반응도 봤습니다. 아무래도 개인 취향이 서로 달라서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것 같아요. 반면 아이폰6 실버는 골드에 비하면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편입니다. 무난하게 쓸 수 있는 제품인 것 같습니다.

 

 

아이폰6 후기 읽어보면서 '실버 색상에 대한 글인데 이 글에서는 왜 하얀색을 강조하지?'라고 궁금하시는 분이 있을 겁니다. 그 이유는 아이폰6 실버,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이 서로 다르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서입니다. 두 제품의 후면은 서로 비슷한 색깔이나 전면은 각각 하얀색과 검정색입니다. 아이폰6 실버 제품이 실제로 어떻게 생겼는지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스페이스 그레이와 전면 색깔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아이폰6 쓰면서 케이스 끼우는 분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카툭튀 때문에 아이폰6 케이스 착용이 불가피하더군요. '케이스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후면보다는 전면 모습을 더 많이 보게 될 겁니다. 아이폰6 실버 제품은 전면이 어떻게 생겼는지 먼저 보여주고 싶었네요.

 

 

아이폰6 실버는 올레스퀘에에서 봤습니다. 손으로 제품을 만져봤는데 한 손으로 다루는 느낌이 기존 아이폰에 비하면 커졌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볍게 느껴진 이유는 두께와 무게 감소 때문이겠죠. 이 부분은 지난번 아이폰6 후기 글에서 언급했기 때문에 또 올리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아이폰4S 직접 다루어봤거나 아이폰5, 아이폰5S 만져봤던 느낌과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아이폰 특유의 '작은 스마트폰' 이미지가 아이폰6에서는 옅어졌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는 두말 할 필요 없고요.

 

 

아이폰6 실버 전면 상단 모습. 깨끗합니다.

 

 

아이폰6 실버 전면 하단도 하얀색 색상이라 깨끗합니다. 홈 버튼은 둥그런 모양인데 선이 잘 구분되어 있습니다.

 

 

 

아이폰6 실버 두께는 예쁘게 나왔습니다. 다른 아이폰6 제품도 마찬가지죠.

 

 

이번에는 아이폰6 실버 후면 살펴봤습니다. 참고로 제품에 시건장치가 있음을 밝힙니다.

 

 

저의 아이폰6 후기 글에서도 이 부분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카툭튀와 절연띠입니다. 아이폰6는 기존의 아이폰에 비하면 두께가 얇아졌으나 오히려 카메라가 후면에 툭 튀어나오는 문제점을 나타냈습니다. 쌩폰을 후면을 바닥에 내려 놓다보면 제품 보관이 찜찜할거에요. 그런데 절연띠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및 골드에 비하면 심하지 않습니다. 2가지 색상에 비해서 튀지 않아요.

 

그렇다고 절연띠 약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아이폰6 실버 제품도 절연띠가 거슬립니다. 아이폰6 골드 및 스페이스 그레이에 비해서 덜 튀는 정도일 뿐이죠. 반면 실버 색상의 후면은 좋습니다. 다른 색상에 비해 깨끗하게 느껴집니다. 아이폰6 골드는 밝은 광택은 좋은데 어떤 시각에서는 촌스러운(정확히는 사람마다 호불호가 갈리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는 럭셔리합니다. 아이폰6 실버는 두 가지 색상에 비하면 깨끗한 디자인이라고 말할 수 있네요. 저의 아이폰6 후기 글을 통해서 말입니다.

 

언젠가 아이폰6 색상과 관련된 글을 쓰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아이폰6 골드는 제가 직접 보면서 잠깐 다루어봤는데 사진을 안찍었어요. 이 제품을 구입할까 말까 지금 고민중입니다. 그런데 고민만 하다가 시간만 날리네요. 이러다간 마음속의 위시리스트로 남아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어쨌든 저의 아이폰6 후기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맛있는여행 2014.11.18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6가 골드와 실버로 나뉜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습니다...
    이 무지한 놈을 용서하소서. ㅎㅎ
    디자인이 말씀대로 참 멋지고 깔끔해 보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요^^

  2. 귀여운걸 2014.11.19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디자인이 깔끔하게 잘 나왔네요~
    탐나는 제품이에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후기 올리는 이유는 이 제품의 실물 디자인이 좋게 보였기 때문입니다. 애플 스마트폰 아이폰6 디자인 여론 반응 안좋은 것에 대해서는 더 이상 설명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폰6 3종을 실물로 봤지만 실버는 생각보다 별로였고 골드는 인터넷에서 봤던 것과 두드러진 차이를 못느꼈습니다. 그런데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실물은 오히려 예뻤습니다. 이 제품의 디자인이 인상적이에요.

 

아마도 저의 아이폰6 후기 공감하지 않는 사람도 있을 겁니다. 디자인은 개인 취향일 뿐이니까요. 하지만 아이폰6 디자인 좋지 않은 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지난 9월 제품 공개 때부터 줄곧 입소문이 그렇게 났으니까요. 그런데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은 실물이 더 좋았습니다. 아이폰6 후기 올립니다.

 

 

제가 올레스퀘어에서 봤던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입니다. 전면 검은색, 후면 회색인 제품이죠. 이 사진을 딱봐도 아이폰6이 기존의 아이폰보다 크기가 커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4인치에서 4.7인치로 커졌죠. 5.5인치의 아이폰6 플러스는 큰 스마트폰 선호하는 분들에게 어울릴 겁니다. 크기가 넓지 않은 스마트폰 쓰고 싶은 분들에게는 아이폰6 4.7인치가 어울리겠죠. 그보다 더 작은 스마트폰 쓰고 싶은 분이라면 지난해 가을에 출시된 아이폰5S 4인치가 괜찮을 것 같고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은 남성분들에게 어울리는 취향으로 느껴졌습니다. 제가 지금까지 아이폰 썼던 분들을 지켜봤던 바로는 주로 여성분들이 전면 하얀색 아이폰 제품을 많이 쓰시더군요. 아이폰이 깨끗하게 느껴지니까요. 제품 특유의 예쁜 디자인까지 결합되면서 여성분들의 취향을 만족시킨 것이 기존 아이폰의 특징이었죠. 반면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전면 색상은 검은색입니다. 럭셔리한 느낌 때문에 남성분들이 좋아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의 아이폰6 후기 소감으로는 그래요.

 

 

아이폰6 스펙


-크기 (세로 x 가로 x 두께, mm) : 138.1 x 67.0 x 6.9
-무게 : 129g
-디스플레이 : 레티나 HD 디스플레이(해상도  1334 x 750, 326ppi)
-A8 칩(64비트 아키텍처), M8 모션 보조 프로세서 탑재
-RAM : 1GB
-배터리 : 1810mAh
-카메라 : 후면 800만 화소, 전면 120만 화소, F 2.2 조리개 탑재
-저장 용량 : 16, 64, 128GB(용량이 높을 수록 가격 다르게 책정)
-색상 :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실버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후면입니다. 회색 색상이 눈에 띄는군요. 상단과 하단에 가로 방향으로 나열된 절연띠는 색깔과 굵기가 튀는 것이 단점이죠. 만약 다른 색상의 아이폰6 후기 쓸때도 절연띠 문제는 언급을 또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이 제품의 실물이 더 예쁘게 느껴졌던 것은 회색 색상이 멋지게 보였기 때문입니다. 회색의 단점인 칙칙함이 잘 느껴지지 않았어요. 일반 회색과 달리 뭔가 고급스럽게 보였습니다. 비록 절연띠와 카툭튀 때문에 아이폰6 디자인 아쉬운 것은 분명하나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은 오히려 색상에서 럭셔리 분위기가 잘 느껴졌습니다. 참고로 제품은 도난 방지 목적에서 시건 장치가 달려있었음을 밝힙니다.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절연띠 및 카툭튀 모습입니다. 절연띠가 없었으면 아이폰5S보다 디자인이 더 좋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카툭튀는 테두리가 검은색으로 표현되어서 오히려 카메라 툭 튀어나온 모습이 잘 튀었습니다. 하지만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에서 표현되는 느낌이 마음에 듭니다. 계속 봐도 질리지 않을 것 같은 럭셔리한 색상이라 좋았어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애플 로고 색상은 검은색입니다.

 

 

후면 하단에도 절연띠가 있고요.

 

 

아이폰6 아이폰5S 차이 한 가지를 꼽으라면 휴대성입니다. 아1이폰6 두께는 6.9mm로서 얇은 편입니다. 전작이었던 아이폰5S 두께 7.6mm보다 0.7mm 줄였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 두께 7.1mm에 비하면 0.2mm 더 작은 셈이죠. 아이폰6이 아이폰5S에 비하면 0.7인치 더 커졌으나 오히려 두께는 0.7mm 줄이면서 휴대성을 강화했습니다. 아이폰6, 아이폰5S 무게는 각각 129g과 112g인데 두께가 6.9mm인 것을 놓고 보면 애플이 제품의 휴대성 향상을 위해 노력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아이폰5S가 아이폰6보다 손으로 들고 다니기 더 불편하다는 뜻은 아니에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제품은 테두리 모서리가 둥굴게 깎였습니다. 제품이 멋지게 느껴지죠. 아울러 광택 같은 느낌이 납니다. 제품의 디자인이 간지나네요. 이것이 실물로 제품 바라보는 묘미죠. 아이폰6 후기 작성하는 재미랄까요.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손으로 포개봤습니다. 왼손 첫째와 셋째 손가락이 서로 닿았습니다. 4.7인치 제품을 손으로 다루기 적당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기존 아이폰이 작아서 답답했는데 아이폰6 플러스 크기가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분에게는 아이폰6 4.7인치가 좋을 것 같습니다.

 

 

다른 사진도 올려봅니다. 아이폰6 배경화면 손가락으로 밀면서 화면이 바뀌었을 때 손으로 다시 한 번 포개봤습니다.

 

 

아이폰6 배경화면 마음에 들어서 좋았습니다.

 

 

전면 상단은 검은색.

 

전면 하단도 검은색입니다.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쓰시는 분이라면 검은색 색상을 많이 보면서 제품을 다루게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아이폰6 실물로 보기 전까지는 골드 색상을 더 많이 주목했는데 올레스퀘어에서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및 실버, 또 다른 곳에서 아이폰6 골드 봤더니 스페이스 그레이 실물이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저는 아직 아이폰6 구입을 못했습니다. 인터넷으로만 제품 봤던 초기에는 골드 색상에 호감을 느꼈는데 오히려 스페이스 그레이가 더 괜찮게 느껴졌어요. '골드 vs 스페이스 그레이'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11월 중순 맞이하면서 시간만 보내고 말았네요. 지금 기세라면 내년에 아이폰6S 나올 때까지 아이폰 신제품 기다릴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 그만큼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가 좋다는 뜻이죠. 저의 아이폰6 후기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디, 2014.11.13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예쁘네요! 갖고싶은 디자인이에요^^

  2. 공감공유 2014.11.14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면 볼수록 사고 싶네요ㅠ 다행히 아직 주변에 가지고 있는 친구들이 없다는거...ㅎㅎ

  3. 살고스타일 2014.11.16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매일매일 포스팅이 날아가는이순간이네요ㅋ

  4. 살고스타일 2014.11.21 0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하루입니다ㅋ
    욕심을 버리니 가볍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