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최신형 스마트폰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판매량 주목하는 분들이 많을 겁니다. 얼마전 외신에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포함 2100만대 이상 팔렸다는 소식이 국내에 전해지면서 애플의 신제품 대박 조짐을 보였습니다. 더욱 주목해야 할 것은 두 제품이 아직 중국에서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중국은 세계 인구 최다 1위(약 13억 5500만 명)를 자랑하며 경제까지 발전하는 중입니다. 많은 기업들이 중국 대박을 꿈꾸고 있죠.

 

지금까지 중국에서는 아이폰의 점유율이 떨어졌습니다. 중국은 한국과 더불어 안드로이드폰이 강세이며 일본처럼 아이폰 열풍이 강한 나라는 아닙니다. 그런데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중국 판매량이 늘어나면 세계 시장 점유율 향상을 통해 이득을 볼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C) 애플 공식 홈페이지(apple.com)]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현지 시간 기준으로 10일 기사를 통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중국 예약자가 860만 명 넘었다는 언급을 했습니다. 만약 사실이라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구입하려는 사람이 860만 명을 넘을 수도 있겠죠. 매우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쓰고 싶다는 것을 알 수 있죠. 중국에서 두 제품에 대한 입소문이 긍정적으로 많이 전파된다면 제품을 구입하려는 사람들이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럴수록 아이폰의 중국 시장 점유율이 향상되면서 세계 시장 점유율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 입장에서 중국은 중요한 시장입니다. 중국의 어마어마한 인구만을 놓고 보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를 비롯한 애플의 제품이 많이 판매될 가능성이 있는 나라입니다. 경제 규모까지 예전보다 많이 발달되면서 좋은 성능의 전자제품을 쓰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더욱 늘어나겠죠. 제가 알기로는 중국인들은 고급스러운 제품을 선호하는 성향이 있습니다.(사람 성향마다 다르겠지만) 이러한 특징들을 모아보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중국 대박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바라봐도 될 듯 합니다.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가 세계적으로 많이 팔리는 이유는 제품의 크기가 커진 것이 결정적입니다. 흔히 아이폰 단점하면 작은 크기가 많이 거론됐습니다. 4인치 크기로는 스마트폰에 글자나 숫자 등을 손가락으로 입력하기가 불편했죠. 안드로이드폰으로 치면 QHD 디스플레이 같은 높은 해상도를 기존의 아이폰에서는 기대하기 어려웠죠. 그런데 애플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크기를 각각 4.7인치와 5.5인치로 늘렸습니다. 4.7인치는 사람이 스마트폰 다루기 알맞은 크기이며(5인치 이상의 제품이 강세인 한국에서는 어떨지 알 수 없지만) 5.5인치는 '커다란 아이폰'이라는 인상을 심어줍니다.

 

중국에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예약자가 많은 것을 놓고 보면 기존보다 크기가 늘어난 아이폰을 쓰고 싶은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실감하게 됩니다. 화면 크기를 늘렸던 애플의 전략이 지금까지는 성공이었다고 봐야겠죠.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돌풍은 중국도 예외가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두 제품의 중국 판매량이 앞으로 얼마나 늘어날지 계속 지켜봐야겠으나 지금까지의 분위기가 긍정적인 것은 분명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을 하나 더 보태면,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을 써봤습니다. 애플이 아닌 다른 회사의 스마트폰을 쓰다가 아이폰6 또는 아이폰6 플러스 나오면서 애플 제품을 써보고 싶은 호기심을 느끼는 사람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의 브랜드 가치가 매우 높기 때문입니다. 세계 1위죠. 애플은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1위 삼성전자에 밀려 2위를 기록중이나 오히려 브랜드 가치는 삼성전자보다 더 앞섰습니다. 브랜드 가치는 고객의 충성도와 연관이 깊어서 애플에게는 판매량을 늘리기가 유리하죠. 만약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흥행이 반짝에 그치지 않는다면 애플이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삼성전자와 치열한 1위 경합을 펼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아쉬운 것은 아직 한국에서는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출시일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중국은 10월 17일 출시되나 한국은 그렇지 않은 현실이죠. 그나마 이동통신사 3사에서 아이폰6 티저 광고 나왔다는 점에서 머지 않아 국내에서 출시될 것 같네요. 혹시 또 모르죠.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한국에서 엄청나게 판매된다면 내년 이맘때 한국의 아이폰6S 출시일 시점이 지금보다 더 빠르지 않을까 싶은 약간의 기대감을 가져볼 수 있으니까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플의 최신형 스마트폰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판매량 2000만대 돌파 소식을 들으면서 '역시 애플답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국내에서는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공개되었을 당시 여론에서 두 제품에 대한 혹평이 가득했으나 오히려 세계인들의 시선은 달랐습니다. 아이폰6 판매량 및 아이폰6 플러스 판매량 증가를 통해서 두 제품이 히트쳤음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 추세라면 제품 판매와 관련된 뜻깊은 기록이 나올 기세죠.

 

무엇보다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는 미국 포함한 1차 출시국 9개국에 정식적으로 판매가 시작된지 2~3주 정도 됐습니다. 그럼에도 판매량 2000만대를 넘겼다는 것은 참 대단해요. 저는 두 제품의 판매량 증가가 놀랍게 느껴집니다. 저만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거에요.

 

[사진=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C) 애플 공식 홈페이지(apple.com)]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의 인기는 애플의 브랜드 가치가 국제적으로 뛰어남을 알 수 있습니다. 경쟁사 제품과의 비교를 떠나 '애플 신제품을 구입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테죠. 애플 제품이라는 이유만으로 믿고 쓸 수 있다는 생각을 할 수 있으니까요. 그만큼 애플은 충성도 높은 팬들을 국제적으로 많이 확보했으며 이는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가 판매량 부진을 겪지 않는 원동력으로 이어졌습니다. 브랜드 가치가 높은 기업은 사람들에게 호감을 얻기 쉽다는 것을 애플을 통해 알 수 있으며 국내 기업들이나 사업가, 또는 예비 창업자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그렇다고 브랜드 가치만을 이유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가 많이 팔린 것은 아닙니다. 두 제품이 이전의 아이폰 시리즈와 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는 제품의 크기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기존의 아이폰은 4인치로서 제품이 작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화면 손가락 터치부터 불편해서 쉽게 짜증이 나더군요. 저 혼자만 그런 불편함을 겪어보지는 않았을 겁니다. 아이폰 4인치는 한마디로 말해서 답답했습니다. 애플팬이 아닌 저의 생각은 그랬어요.

 

 

그런데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크기는 각각 4.7인치와 5.5인치입니다. 기존 아이폰보다 제품이 더 커졌던 것이 출시 초반부터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던 원인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예전보다 더 커진 아이폰'을 원했던 사람들이 많음을 알 수 있죠. 특이하게도 아이폰6 플러스 5.5인치보다는 아이폰6가 더 많이 팔렸다고 합니다. 스펙에서는 전자가 더 좋은데 판매량은 후자가 더 높은 현실입니다. 5.5인치는 사람이 스마트폰을 다루기에는 제품이 약간 큰 것을 부정하기 어렵습니다. 손이 크지 않은 사람이라면 제품을 서툴게 다룰지도 몰라요. 어쩌면 애플은 4.7인치가 사람이 손으로 스마트폰 활용하기 적절한 크기로 여기며 아이폰6 제작했는지 모릅니다.

 

그렇다고 아이폰6 플러스 5.5인치 제작이 틀리지는 않았습니다. 5.7인치 크기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4를 어느 정도 견제하는 효과를 거두었을지 모릅니다. 한국에서는 갤럭시노트4가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보다 먼저 출시되었으나 다른 나라에서는 그렇지 않습니다. 국제적으로는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가 갤럭시노트4보다 출시일이 더 빨랐습니다. 갤럭시노트4는 주요 국가에서 아직 출시되지 않은 곳들이 많아요. 애플의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투트랙 전략은 현재까지 성공작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는 최근 휨현상 논란에 시달렸습니다. 제품이 휘어지는 현상 때문에 다른 제조사들의 조롱을 받아야 했죠. 그럼에도 아이폰6 또는 아이폰6 플러스 구입하려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애플이 밴드게이트 논란을 판매량 증가로 극복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애플의 막강한 브랜드 파워와 더불어 기존보다 더 커진 스마트폰 크기가 국제적인 공감대를 얻었다고 볼 수 있으며 언젠가 한국에서 출시되면 어느 정도 인기를 얻을지 주목됩니다. 아직 한국에서는 출시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죠.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출시 초반 판매량 대박은 반짝으로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아직 중국에서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이죠. 두 제품은 중국에서 10월 10일 예약판매에 들어가면 10월 17일에 정식으로 판매가 시작됩니다. 중국의 어마어마한 인구를 놓고 보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세계 판매량이 많이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질 수 있죠. 지금까지 중국에서는 아이폰 점유율이 높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어느 정도 인기를 얻는다면 제품의 세계 판매량이 비약적으로 상승할지 모를 일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