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란 A매치 축구 평가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아시아 축구 강팀끼리의 맞대결이다. 비록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가 아닌 친선 평가전이라 비중이 떨어지게 느껴지기 쉬우나 일본 이란 두 나라가 맞붙는 것만으로 사람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기 쉽다. 일본 이란 축구 경기는 아시아 축구 최강의 자존심을 다투는 팀들끼리의 맞대결이라는 점에서 선수들이 서로 지고 싶어하지 않을 것이다.

 

 

[사진 = 일본 이란 피파랭킹 각각 55위, 39위에 있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 이란 축구 A매치는 한국 시간으로 10월 13일 화요일 저녁 10시 30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아자디 스타디움은 해발 1273m 고지대에 위치한 경기장으로서 10만 여명의 관중을 수용하는 곳이다. 여성 관중의 출입을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남성 관중이 압도적으로 많다. 이란의 남성 관중들이 자국을 우렁차게 응원하다보니 원정팀 입장에서 힘든 경기를 펼치기 쉽다.

 

 

한국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이란과의 A매치 원정 경기에서 이겼던 경험이 지금까지 없었다. 일본도 한국과 더불어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의 A매치를 이긴 적이 없었다. 지금까지 2경기를 치르면서 1무 1패를 기록했다. 1989년 1월 20일 2-2 무승부, 2005년 3월 25일 1-2 패배의 전적이 있다. 일본과 한국 모두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쉽지 않은 경기를 펼쳤던 것.

 

일본 이란 역대전적 17전 5승 7무 5패 백중세다. 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는 4전 2승 2패, 아시안컵에서는 3전 1승 2무 일본 우세, 친선 경기에서는 10전 2승 3무 3패 이란 우세였다. 최근 5경기에서는 일본이 2승 2무 1패로 앞섰다. 5경기 결과는 이랬다.

 

1997년 11월 16일 일본 3-2 이란(말레이시아 조호르 바루, 중립)
1999년 9월 8일 일본 1-1 이란(일본 요코하마)
2004년 7월 28일 일본 0-0 이란(중국 충칭, 중립)
2005년 3월 25일 일본 1-2 이란(이란 테헤란)
2005년 8월 17일 일본 2-1 이란(일본 요코하마)

 

 

[사진 = 일본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1위 기록중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 이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행보를 살펴보면 두 나라 모두 조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은 E조에서 4전 3승 1무를 올렸다. 1차전 싱가포르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는 예상치 못한 결과를 받아들여야 했으나 그 이후 3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이란은 D조 1위로서 4전 2승 2무 기록했으나 2위 오만과 승점 같은 것이 부담스럽다. 골득실에서 6골 차이로 우위를 나타냈을 뿐 지금까지의 행보가 살짝 불안했던 것은 분명하다.

 

 

두 나라가 평가전을 치르는 것은 아마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을 염두한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아직 아시아지역 2차예선 끝나지 않았으나 두 나라 축구 실력을 놓고 보면 최종예선 진출 가능성이 높다. 서로가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달성하는데 있어서 다른 아시아 강팀과의 맞대결을 통해 승리욕을 키우는 것과 동시에 상대 팀 전력 탐색이 가능하다. 일본 이란 잠재적으로 아시아 최종예선 맞대결 가능성이 없지 않다는 점에서 서로에게 이번 경기가 유익할 것이다.

 

일본은 지난 8일 오만 무스카트 시브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시리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4차전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두었다. 후반 10분 혼다 케이스케 페널티킥 골을 시작으로 후반 25분 오카자키 신지, 후반 43분 우사미 타카시 추가골에 의해 승점 3점을 챙겼다. 그때의 일본 전력이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맞붙게 됐다.

 

[사진 = 혼다 케이스케 (C) 일본축구협회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jfa.jp)]

 

일본 축구 대표팀 명단 올리며 이 글을 마친다.
골키퍼 : 히가시구치 마사아키 (감바 오사카) 니시카와 슈사쿠 (우라와 레즈) 로쿠탄 유지 (베갈타 센다이)
수비수 : 나가토모 유토 (인터 밀란, 이탈리아) 니와 다이키, 요네쿠라 코키 (이상 감바 오사카) 마키노 토모아키 (우라와 레즈) 모리시게 마사토 (FC 도쿄) 시오타니 츠카사 (산프레체 히로시마) 사카이 고토쿠 (함부르크, 독일) 요시다 마야 (사우스햄프턴, 잉글랜드)
미드필더 : 하세베 마코토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독일) 카가와 신지 (도르트문트, 독일) 기요타케 히로시 (하노버 96, 독일) 카츠와기 요스케 (우라와 레즈) 야마구치 호타루 (세레소 오사카) 시바사키 가쿠 (가시마 앤틀러스)
공격수 : 혼다 케이스케 (AC밀란, 이탈리아) 오카자키 신지 (레스터 시티, 잉글랜드) 무토 요시노리 (마인츠 05, 독일) 하라구치 겐키 (헤르타 베를린, 독일) 우사미 타카시 (감바 오사카) 미나미노 타쿠미 (레드불 잘츠부르크, 오스트리아)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쿠웨이트 피파순위 살펴보면 전형적인 약체로 여겨지기 쉽다.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에서 100위권 바깥에 머물렀다. 불과 12년 전이었던 2003년 피파순위는 48위였으나 지금은 100위권 바깥으로 밀렸다. 이 때문에 쿠웨이트 피파순위 통해서 그들의 경기력을 높지 않게 판단하는 것이 결코 어색하지 않다. 하지만 아시아만을 놓고 보면 이야기가 다르다. 피파순위 100위권 이내에 속한 아시아팀이 11개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아시아 관점이라면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

 

 

[사진 = 2015년 10월 피파(국제축구연맹)가 발표했던 쿠웨이티 피파순위 128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현재 쿠웨이트 피파순위 128위다. 아시아에서 15번째로 높은 순위에 속한다. 세계 관점에서는 약체로 여겨지기 쉬우나 아시아에서 15번째로 높다는 점에서 아시아 약체라고 판단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아시아에서 강하다고 볼 수는 없다. 이란(39위) 한국(53위) 일본(55위) 호주(58위) 같은 아시아 강팀들의 피파순위를 살펴보면 쿠웨이트 피파순위 아시아에서 결코 강하지 않다. 아시아 축구에서는 보통 정도에 해당된다.

 

 

그런데 쿠웨이트 피파순위 관련하여 과거의 행보를 살펴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쿠웨이트 2003년 피파순위는 48위였다. 그 이후 2004년 54위, 2005년 72위로 주춤하면서 70위권 바깥으로 밀렸더니 2007년에 이르러 119위로 떨어지게 된다. 2011년에는 99위를 기록하며 다시 100위권으로 돌아왔으나 2012년 117위, 2013년 105위, 2014년 128위, 2015년 10월 쿠웨이트 피파랭킹 128위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쿠웨이트 피파순위 살펴보면 과거보다 내림세에 있음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쿠웨이트 대표팀의 축구 레벨은 과거에 비해 많이 떨어진 상태다. 물론 예전에도 아시아 강팀 레벨은 아니었으나 지금은 그보다 더 낮아졌다. 지금의 쿠웨이트는 전형적인 아시아 약체라고 볼 수 없으나 아시아 축구의 떠오르는 다크호스와는 점점 거리가 멀어지는 중이다.

 

 

[사진 = 쿠웨이트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현재까지의 경기 결과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쿠웨이트 2015년 현재까지의 A매치 성적은 8전 3승 1무 4패다. 지난 1월 호주 아시안컵에서 3전 전패를 당했다면 3월 30일 콜롬비아전 1-3 패배, 6월 5일 요르단전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5년 다섯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것. 이랬던 쿠웨이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에서 완전히 달라졌다. 6월 11일 레바논전 1-0 승리를 거두더니 9월 3일 미얀마전 9-0 승리, 라오스전 2-0 승리를 거두며 3연승을 질주했다. 쿠웨이트의 다음 상대 팀은 한국이다.
 

 

 

한국 쿠웨이트 A매치 경기는 쿠웨이트 시티 국립경기장에서 펼쳐진다. 국내 시간 기준으로는 10월 8일 오후 11시 55분에 열린다. 쿠웨이트 홈 구장에서 진행되는 경기라는 점에서 한국이 불리함을 느끼기 쉽다. 하지만 쿠웨이트 전력이 예전보다 좋지 않다는 점에서 한국의 승리를 충분히 기대할 수 있다. 비록 쿠웨이트가 라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3경기를 모두 이겼으나 모두 아시아 약체들을 상대로 이겼다.

 

그렇다고 한국이 쿠웨이트에 크게 방심해선 안된다. 지난 4개월 전 일본이 싱가포르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것을 놓고 보면 피파순위는 피파순위일 뿐임을 알 수 있다. 당시 일본 피파순위 52위였다면 싱가포르는 154위였다. 일본의 홈 구장에서 열렸던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였음에도 결과는 무승부였다. 한국은 쿠웨이트를 상대로 승점 3점 획득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사진 = 쿠웨이트는 2015년 1월 아시안컵에서 한국에게 0-1로 패했다. (C) 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afcasiancup.com)]

 

어쩌면 지난 1월 아시안컵 성적이 쿠웨이트의 실제 축구 경쟁력일 수도 있다. 쿠웨이트는 아시안컵 본선 A조에서 3전 3패로 탈락했다. 개최국 호주에게 1-4, 한국에게 0-1, 오만에게 0-1로 패하면서 승점 1점 획득조차 못했다. 그 이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는 아시아 약체들을 상대로 선전했으나 그 기세를 이번 한국전에서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2015년 A매치 행보만을 놓고 보면 전력이 강한 팀들에게 밀리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지기 쉽다.

 

어쨌든 한국은 쿠웨이트를 이겨야 한다. 반드시 그들을 이겨야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하는 과정이 쉬워진다. 한국의 승리를 기대해본다.

 

참고로 2015년 10월 한국 쿠웨이트 피파순위 차이는 각각 53위(590점) 128위(260점)으로서 엄청난 격차가 벌어진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에 속한 또 다른 팀들의 피파순위는 이렇다. 레바논 140위(201점) 미얀마 163위(147점) 라오스 179위(85점)이다. 이들을 떠올리면 쿠웨이트는 아시아 약체가 아님을 알 수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