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리아 축구 경기 향한 국내 축구팬들의 관심이 높을 것이다. 만약 일본이 중동 원정에서 승점 3점 획득에 실패하면 지난 6월 싱가포르전 0-0 무승부에 이은 또 한 번의 고비가 찾아올 수 있다. 일본 시리아 맞대결은 친선 경기가 아니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이 걸려있는 실전 무대로서 두 팀 모두 서로를 이기고 싶어할 것이다. 경기 장소가 시리아가 아닌 오만인 것이 변수이나 두 나라 모두 중동이라는 점에서 시리아가 승점 3점을 노려볼 수 있다. 과연 어느 팀이 승리할지 기대된다.

 

 

일본 시리아 축구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10월 8일 오후 10시(현지 시간 오후 5시) 오만 무스카트 시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시리아가 홈 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황에서 경기 장소가 제3국 오만인 이유는 시리아의 IS(이슬람국가) 문제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경기가 시리아에서 펼쳐지지 않는 것이 일본에게는 다행스러울지 모르나 시리아와 오만은 같은 중동이다. 일본 피파랭킹 55위라면 시리아 피파랭킹 123위에 있다. 하지만 축구는 이변이 흔한 스포츠로서 어느 팀이 이길지 알 수 없다.

 

 

두 팀의 경기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4차전 경기다. 시리아가 3전 3승(승점 9)으로 E조 1위를 기록중이며 일본이 3전 2승 1무(승점 7)로 2위에 머물렀다. 3위는 싱가포르(1승 1무 1패, 승점 4)이며 일본을 추격중이다. 전력의 무게감을 놓고 보면 일본이 다른 나라보다 월등하게 앞서야 하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일본에게는 지난 6월 16일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펼쳐졌던 싱가포르전 0-0 무승부가 찜찜했다. 여기에 지난 8월 동아시안컵 3전 2무 1패 부진에 빠지면서 바히드 할릴호지치 일본 감독 지도력에 대한 의구심을 자아냈다.

 

일본은 지난 9월 A매치 2경기에서 절치부심했다. 캄보디아와의 홈 경기에서 3-0으로 이겼으며 아프가니스탄과의 중립 경기(이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개최)에서는 6-0으로 승리했다. 문제는 시리아전이다. 시리아가 E조에서 선전을 거듭중이기 때문이다. 아프가니스탄전 6-0, 싱가포르전 1-0, 캄보디아전 6-0 승리를 통해 일본에 맞설 강력한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사진 = 시리아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지금까지 결과는 이렇다. (C) 국제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fifa.com)]

 

만약 일본이 시리아전에서 승리하면 E조 1위로 뛰어오르게 된다. 문제는 시리아전에서 비기거나 질 경우다. 일본 시리아 무승부로 끝나면 두 팀의 승점 차이는 2점으로 유지된다. 그런데 싱가포르가 아프가니스탄과의 홈 경기 승리 시 그들은 일본과의 승점 차이를 1점 차이로 좁히게 된다. 현재 일본은 승점 7점, 싱가포르는 승점 4점이다. 일본이 시리아와의 승점 격차를 따라잡는 것이 아닌 싱가포르에게 승점을 좁히게 되는 신세에 몰릴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시리아전 패배 시에는 상황이 더욱 안좋아진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아시아지역 2차예선은 8개 조에서 1위를 확정지은 팀들이 최종예선에 진출하며 조 2위팀들은 각조에서 승점이 높은 4팀이 최종예선에 오른다. 일본이 다른 2위팀들보다 승점이 얼마나 높을지 알 수 없다.

 

이러한 상황에서 싱가포르 아프가니스탄 경기가 싱가포르 승리로 끝나면 일본은 더욱 골치아파진다. 일본과 싱가포르의 승점이 7점으로 동률을 이룬다. 현재 골득실에서는 일본이 +9, 싱가포르가 +3으로서 격차가 크다. 이번 경기 끝나고 일본이 조 3위로 추락할 가능성이 낮아 보이나 싱가포르와의 승점 동률은 일본에게 원치 않는 시나리오다. 따라서 일본은 무조건 시리아를 이겨야 한다.

 

[사진 = 일본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E조 행보 (C) 국제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fifa.com)]

 

일본 시리아 경기가 한국 축구팬들에게 흥미진진한 이유는 E조에서 어느 팀이 1위할지 알 수 없는 것과 더불어 싱가포르라는 새로운 복병이 나타났다. 4개월 전 일본과 싱가포르가 득점 없이 비겼던 것이 E조 판세를 더욱 알 수 없게 했다.

 

한편 일본은 시리아전에서 혼다 케이스케(AC밀란) 카가와 신지(도르트문트) 오카자키 신지(레스터 시티) 나가토모 유토(인터 밀란) 같은 주력 선수들이 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다. 2011년 아시안컵 우승을 경험했던 세대가 팀의 시리아전 승리를 이끌며 일본 축구가 아시아에서 여전히 경쟁력 강하다는 것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나라 축구의 미래를 화려하게 빛낼 것으로 기대되는 슈퍼 유망주가 등장했다. FC 바르셀로나 후베닐 A에서 활약중인 이승우 나이는 올해 16세. 한국 시리아 AFC U-16 챔피언십 4강전에서 맹활약 펼치며 최진철호 결승 진출의 주역이 될지 기대된다. 이승우는 이번 대회에서 3경기 4골 기록했으며 8강 일본전에서는 2골 넣으며 팀의 2-0 완승을 주도했다. 한국 시리아 맞대결에서 득점을 올리며 팀의 결승 진출을 이끌지 기대된다.

 

이승우가 한국의 메시로 불리는 것은 더 이상 어색하지 않게 됐다. 오히려 일본 언론에서 이승우를 한국의 메시라고 보도했을 정도였다. 그의 일본전 두 번째 득점은 약 60m 드리블 돌파를 통해 골을 터뜨렸던 장면으로서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한국 시리아 4강 경기에서 멋진 골을 넣을지 기대된다.

 

[사진=AFC(아시아축구연맹) 공식 홈페이지 메인에 등장한 이승우 (C) AFC 홈페이지 메인(the-afc.com)]

 

우선, 이승우의 U-16 대표팀 활약상부터 살펴보자. 지금까지 10경기에 출전하면서 10골 넣었으며 이번 시리아전은 11번째 경기가 된다.

 

1. 2013년 9월 AFC U-16 챔피언십 예선
-브루나이전, 말레이시아전 : 2경기 모두 교체 출전
-라오스전 : 선발 출전, 4골

2. 2014년 4월 몬디알 풋볼 몽테규 대회
-포르투갈전 : 선발 출전
-잉글랜드전 : 선발 출전, 1골
-사우디 아라비아전 : 교체 출전
-코트디부아르전 : 선발 출전, 1골

 

3. 2014년 9월 : AFC U-16 챔피언십 본선
-말레이시아전, 태국전 : 2경기 모두 선발 출전, 1골
-일본전 : 선발 출전, 2골

 

 

 

이승우는 U-16 대표팀 10경기 10골 기록했으며 AFC U-16 챔피언십 본선에서는 3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그 이전 대회였던 몬디알 풋볼 몽테규 대회에서 잉글랜드와 코트디부아르 같은 강호들을 상대로 득점을 올리며 큰 경기에 강한 기질을 드러냈다. 그중에 코트디부아르전은 당시 대회 결승전으로서 한국이 1-2로 패했으나 이승우 득점에 의해 영패를 모면했다. 지난해 AFC U-16 챔피언십 예선 라오스전 4골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회 3경기 4골 맹활약이 반짝이 아님을 알 수 있다. 빅 매치에 강하면서 몰아치기 능력까지 겸비한 인물이다.

 

이제 많은 사람들은 이승우 성격 잘 알게 됐다. 얼마전 일본전 앞둔 인터뷰가 화제가 되면서 당돌한 이미지가 부각됐다. 일본을 이기겠다던 그의 다짐은 자신의 멀티골에 의해 현실로 이루어지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그의 축구 실력을 인정하게 됐다. 그러면서 이승우의 자신감 넘치는 성격에 대하여 여론에서 화제를 모았다. 경기에서 자신의 우수한 경기력을 마음껏 발휘하려는 마음이 대단한 소유자였다. 그런 마음을 앞으로 계속 간직하면 앞으로 큰 경기에서 우수한 경기력을 발휘하는 토대가 될 것이며 더 나아가 FC 바르셀로나 성공을 위한 원동력이 될 수 있다.

 

한국 시리아 4강전은 이승우에게 중요하다. 자신의 천재적인 축구 기질과 스타성, FC 바르셀로나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반드시 보여줘야 하는 경기다. 외국 언론에서 일본전 활약상 극찬받았던 기세를 시리아전에서 이어가야 한다. 그래야 유럽 축구에서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유럽 다른 빅 클럽의 영입 관심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AFC U-16 챔피언십을 통해 훗날 유럽과 세계 축구를 빛낼 선수라는 이미지를 많은 사람들에게 부각시킬 필요가 있다.

 

변수는 시리아 대응이다. 이승우가 한국의 에이스인 것은 시리아도 잘 알 것이다. 그래서 이승우를 향한 집중 견제를 가할 수도 있다. 한국 시리아 모두 AFC U-16 챔피언십 결승 진출을 위해 이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하는 입장이며 시리아는 한국을 이기고 싶을 것임에 틀림 없다. 이럴 때 한국은 이승우가 시리아 수비진의 밀착 견제를 받았을 때의 또 다른 공격 전술을 앞세워 상대 수비를 공략해야 한다. 그 상황에서 상대 수비라인이 무너지면 이승우에게 골 기회가 생길 수도 있다. 시리아전에서 이승우 원맨쇼가 재현되기를, 한국이 승리하기를, 이번 대회에 임하는 한국 대표팀 모든 선수들이 부상 당하지 않고 웃는 모습으로 대회를 마치기를 바란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언젠간날고말거야 2014.09.17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축구를 좋아하지만, 이렇게 상세히 모두 기억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