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프리미어리그 규칙을 어기고 디미타르 베르바토프를 영입했다는 주장이 현지 여론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적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메디컬 테스트에 들어간 것이 화근이 된 것.

토트넘과 대립한 어려움 끝에 베르바토프를 데려온 맨유가 수습에 나섰다. 데이비드 길 맨유 단장은 8일(이하 현지시간) 잉글랜드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토트넘과 베르바토프 이적 계약을 완료짓지 않은 상황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했던 것은 사실이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주장이 사실임을 시인했다.

그러나 길 단장은 "맨유는 이적 승인서를 토트넘측으로부터 얻어냈으며 그 과정에 대해서는 떳떳하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구단주는 우리가 어떻게 이적협상을 진행했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베르바토프의 이적은 없었을 것이다"며 그의 영입이 불법이 아닌 ´합법´임을 강조하며 이적 승인서 덕분에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레비 구단주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베르바토프와 로비 킨을 영입한 맨유와 리버풀에 불쾌감을 표현한 바 있다. 특히 이적시장 마감 직전 맨유행을 확정지은 베르바토프와 관련하여 안좋은 루머가 떠돌면서 맨유 구단측이 그의 영입 과정을 해명했다.

길 단장은 "베르바토프의 영입 과정은 매우 만족스러웠다"고 운을 뗀 뒤 "일부에서 이상한 주장을 하고 있지만 우리는 합법적인 규칙을 지키면서 베르바토프를 접촉했다. 이적시장 마지막 날 베르바토프의 에이전트가 이적 승인서를 우리에게 전달하면서 그를 맨체스터로 태울 비행기를 준비했고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공항으로 배웅 나갔다"며 그의 영입 과정을 털어 놓았다.

사전에 이적 승인서를 받은 것을 근거로 계약 성사 이전에 메디컬 테스트를 치른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님을 강조한 길 단장은 "맨유는 베르바토프의 이적을 마무리지을 자신이 있었다"며 이적 성사 의지가 확고했음을 힘주어 말했다.

이어 길 단장은 "맨유는 카를로스 테베즈의 완전 이적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만약 그렇게 되면 스쿼드가 최강이 될 것이다"며 맨유의 임대 선수로 활약중인 테베즈의 이적을 확정지어 그의 이적 권리 소유권을 쥐고 있는 스포츠 투자회사 MSI(미디어 스포츠 인베스트먼트)에 3200만 파운드(약 624억원)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 완전 이적 계약서에 사인을 하지 않은 상황.

한편 길 단장은 지난 7일 유로스포트를 통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거금들여 영입하려는 술레이만 알 파힘 맨체스터 시티 구단주와 관련하여 "호날두를 영입하고 싶은 알 파힘 구단주의 발언이 흥미롭다. 호날두와 더불어 페르난도 토레스와 세스크 파브레가스도 영입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신빙성 없는 얘기로 간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맨유의 에이스인 호날두를 맨시티로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타 크루즈, 맨유로 가나? 아니면 아스날로 이적하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대표적 라이벌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아스날이 파라과이의 '꽃미남' 스트라이커 호케 산타 크루즈(26, 블랙번)의 영입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올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그를 영입하겠다는 맨유와 아스날의 대립이 한껏 치솟기 시작했다.

산타 크루즈는 2007/08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4위(19골)에 오르며 빅 클럽 팀들의 영입 관심을 받는 상황. 지난해 여름 블랙번으로 37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올렸던 그의 현재 가치가 1200만 파운드로 껑충 오를 정도로 현지 언론에서는 그의 이적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맨유는 타겟형 공격수 부재에서 벗어나기 위해 189cm의 산타 크루즈에 대한 영입 관심을 보이고 있다. 기존 '루니(178cm)-테베즈(173cm)' 투톱으로는 공중볼 처리와 포스트 플레이를 펼치는데 신체적인 한계가 있는 것이 직접적인 원인. 루니의 잦은 부상과 루이 사아의 방출 가능성을 고려할 때 팀 공격에 활력을 불어 넣을 새로운 옵션으로 산타 크루즈를 낙점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맨유의 산타 크루즈 영입 작업은 어느 정도 수면위로 떠올랐다. 산타 크루즈는 지난 5일 잉글랜드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맨유로부터 영입 관심을 받는 것은 사실이다. 내 에이전트가 맨유로부터 구체적인 오퍼가 들어오면 그것에 대한 작업을 할 것이다"며 맨유 이적 가능성이 있음을 언급했다. 만약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면 맨유의 산타 크루즈 영입이 가속화 될 것으로 여겨진다.

아스날도 산타 크루즈 영입을 노리는 상황. 해외 축구 사이트 <트라이벌 풋볼>은 8일 "아스날은 산타 크루즈 영입을 위해 맨유와 경합 벌일 준비가 됐다. 아르센 벵거 감독은 120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제안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그가 맨유가 아닌 아스날로 이적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러한 아스날의 산타 크루즈 영입은 주축 공격수 엠마뉘엘 아데바요르의 AC밀란 이적을 대비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여기에 로빈 판 페르시-에두아르도-니클라스 벤트너 같은 기존 공격수들이 부상 및 부진으로 꾸준한 활약을 펼치지 못해 새로운 공격수의 영입을 검토하게 됐다. 만약 아데바요르가 팀에 잔류하면 '아데바요르-산타 크루즈' 투톱이 형성 될 것으로 보여 프리미어리그 사상 최고의 타겟맨 조합이 형성하게 된다.

산타 크루즈의 차기 행선지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그의 이적을 통한 연쇄작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맨유가 산타 크루즈를 영입하면 사아의 방출이 유력하며 아스날이 그를 데려오면 기존 공격수 중에 한 명이 다른 팀에 둥지를 틀 것으로 보인다.

공교롭게도 맨유와 아스날은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카를로스 테베즈 영입 쟁탈전을 벌인 바 있다. 벵거 감독은 지난해 11월 2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스날이 테베즈 영입에 가세했지만 이미 그는 맨유행에 기울어져 있었다"며 맨유보다 타이밍이 늦어 영입에 실패했음을 인정했다.

그랬던 두 팀이 이번에는 나란히 산타 크루즈 영입을 원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의 대표적 라이벌 맨유와 아스날의 영입 전쟁이 향후 어떤 식으로 전개될 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