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해트트릭 축구팬들을 열광시켰다. 비록 레버쿠젠의 볼프스부르크전 4:5 패배 속에서도 3골 넣는 괴력을 과시하며 자신이 레버쿠젠의 핵심 선수임을 특유의 골 결정력으로 과시했다. 손흥민 해트트릭 독일반응 분위기는 레버쿠젠 상대로 4골 넣었던 바스 도스트 존재감에 밀렸다. 독일 분데스리가 홈페이지 및 키커, 빌트 같은 주요 언론에서는 도스트 4골에 더 많은 비중을 두었다. 그럼에도 손흥민 해트트릭 독일반응 중에서 눈에 띄는 부분이 있다.

 

우선, 레버쿠젠은 볼프스부르크에게 4:5로 패했다. 전반전에만 3골 허용하며 홈에서 완패 위기에 몰렸으나 손흥민이 후반 12분과 17분에 골을 터뜨리면서 레버쿠젠이 2-3으로 추격했다. 그 이후 도스트가 후반 18분 추가골을 넣었으나 손흥민이 4분 뒤 해트트릭을 달성하면서 스코어는 4-4가 됐다. 그러나 레버쿠젠은 경기 막판 실점으로 패했다.

 

 

[사진 = 손흥민 (C) 나이스블루]

 

만약 레버쿠젠이 후반 48분 도스트에게 실점하지 않았다면 경기는 4-4로 끝났을 것이다. 아마도 독일 언론에서는 도스트와 함께 3골 넣었던 손흥민 해트트릭 비중을 두는 보도를 했을지 모른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다. 레버쿠젠은 손흥민 해트트릭 달성했던 기세와 달리 수비진이 자멸하면서 5실점을 헌납했으며 그중에 4실점을 도스트에게 허용했다. 현지 여론 입장에서 손흥민보다 도스트에 더 많은 주목을 했던 이유가 이 때문이다.

 

그나마 손흥민 해트트릭 독일반응 구체적으로 드러났던 곳은 레버쿠젠 구단 홈페이지였다. 레버쿠젠측은 경기 종료 후 볼프스부르크전 리뷰를 올리면서 손흥민 활약 장면을 홈페이지 메인으로 올렸다. 해당 리뷰의 소제목에는 "Son bringt die BayArena zum Beben(손흥민이 바이아레나에 지진을 가져왔다)"는 언급이 있었다. 바이아레나는 레버쿠젠의 홈 구장이다. 손흥민 해트트릭 모습에 의해 경기장 분위기가 뜨겁게 달구어졌다는 뜻이 지진으로 비유된 것이다.

 

 

만약 손흥민 해트트릭 없었으면 레버쿠젠은 볼프스부르크에게 최소 3골 이상 차이로 패했을지 모를 일이었다. 이미 전반전 0-3 열세로 홈팬들을 실망시키는 무기력한 경기력을 나타냈으나 후반전에 손흥민 해트트릭 달성하면서 레버쿠젠이 극적인 무승부 또는 승리를 기록할 뻔했다. 손흥민 3골 넣는 활약상이 있었기에 경기장을 찾은 홈팬들이 레버쿠젠 선수들에게 열광하는 모습을 TV 중계에서 볼 수 있었으며 그 분위기가 레버쿠젠 홈페이지에서 손흥민이 경기장 지진을 가져왔다는 표현으로 이어진 것이다.

 

손흥민 해트트릭 독일반응 중에서는 독일 빌트지 평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손흥민이 레버쿠젠의 패배 속에서도 평점 1점 만점 중에 1점을 기록했다.(독일식 평점은 6점이 최저, 1점이 최고다.) 패한 팀에 소속된 선수가 평점 만점을 기록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선발 출전했던 레버쿠젠 선수들 중에 무려 8명이 평점 5점 기록했음에도 손흥민 평점 1점은 매우 독보적이다. 평점 5점을 면한 레버쿠젠 선수는 카림 벨라라비(2점) 곤잘로 카스트로(4점)이며 나머지 8명은 5점에 그치고 말았다.

 

 

[사진=레버쿠젠 선수들 평점. 왼쪽 윙어 손흥민 평점 1점이 눈에 띈다. (C) 독일 빌트 캡쳐(bild.de)]

 

 

[사진=레버쿠젠과 상대했던 볼프스부르크 선수들 평점. 원톱 도스트는 평점 1점 기록했다. (C) 독일 빌트 캡쳐(bild.de)]

 

[사진=레버쿠젠 홈페이지에서는 볼프스부르크전 4:5 패배를 알리면서 손흥민 모습을 메인에 올렸다. (C) 레버쿠젠 공식 홈페이지 메인(bayer04.de)]

 

유럽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는 레버쿠젠 볼프스부르크 경기에 대한 평점이 공개됐다. 손흥민이 9.0점, 도스트가 10점 만점 부여됐다. 후스코어드닷컴에서는 독일 빌트와는 달리 손흥민이 평점 만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레버쿠젠이 패한 영향이 크다. 이날 선발 출전했던 레버쿠젠 선수 중에서는 5실점 허용했던 골키퍼 베른트 레노 평점이 4.6점으로 가장 낮았으며 대부분의 선수들 평점이 6점대 수준이었다. 특이하게도 레노보다 평점이 더 낮은 선수는 볼프스부르크 골키퍼 디에고 베날리오였다. 평점 4.5점에 머물렀다. 손흥민 해트트릭 및 도스트 4골 분전 속에서 양팀 골키퍼들의 평점이 매우 안좋았다.

 

손흥민은 이날 3골 넣으면서 리그 8호골 및 시즌 14호골까지 기록했다. 이미 자신의 시즌 최다골 기록을 새롭게 경신했으며 앞으로 6골 더 넣으면 차범근 전 SBS 해설위원이 독일 분데스리가 현역 선수 시절에 세웠던 한 시즌 최다 골(19골) 기록을 완전히 넘어선다. 손흥민의 매서운 질주가 오랫동안 계속되기를 기원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와 레버쿠젠의 기대주 손흥민이 독일 진출 이후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한국 시간으로 9일 오후 11시 30분 바이 아레나에서 펼쳐진 2013/1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2라운드 함부르크전에서 3골 1도움 올렸다. 친정팀을 상대로 분데스리가 진출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레버쿠젠의 5-3 승리를 주도했으며 팀의 5골 중에 4골을 관여했던 원맨쇼를 과시했다. 지금까지 분데스리가에서 4골 2도움 기록했으며 시즌 전체 공격 포인트는 6골 5도움이다.

 

손흥민 평점 10점은 당연한 결과였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10점을 부여 받은 것. 독일에서 공신력이 높다는 <빌트>에서도 평점 만점을 기록했다. 빌트는 평점이 낮을 수록 평점이 가장 좋으며 손흥민은 1점을 얻었다.

 

 

[사진=손흥민이 해트트릭을 달성한 뒤 손가락 세 개를 치켜 올리며 3골 넣은 것을 좋아했다. (C) 레버쿠젠 공식 홈페이지 메인(bayer04.de)]

 

손흥민 해트트릭과 1도움 과정 어땠나?

 

손흥민은 전반 9분에 선제골을 넣으며 함부르크를 상대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페널티 박스 중앙에서 카스트로의 패스를 받은 뒤 왼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왼발 슈팅을 날렸던 것이 골로 이어졌다. 슈팅 각도가 많이 확보되지 않았음에도 볼이 정확하게 골대 안으로 향했고 상대 골키퍼가 선방하지 못하는 행운이 따랐다. 이 골로 손흥민은 최근 6경기 연속 무득점에서 벗어났으며 지난 8월 프라이부르크와의 개막전 이후 3개월 만에 분데스리가에서 골맛을 봤다.

 

전반 16분에는 두번 째 득점을 올렸다. 레버쿠젠 역습 상황에서 하프라인을 통과한 지점에 있을 때 샘의 롱패스를 받았다. 볼이 함부르크 수비수 2명 사이의 빈 공간으로 흐르면서 특유의 빠른 침투를 통해 볼을 터치하며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다. 전방으로 침투하면서 골키퍼를 제치고 왼발 슈팅을 날렸는데 볼이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10분에는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문전 쇄도 과정에서 자신의 앞쪽 공간에 함부르크 선수가 없다는 것을 알아챘다. 그 즉시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슈팅이 골키퍼 정면이 아닌 왼쪽으로 향하면서 득점으로 연결됐다. 손흥민 슈팅이 얼마나 정확하고 그동안 많이 연습되었는지 알 수 있었던 장면이었다. 이 골은 레버쿠젠을 기쁘게 했던 득점이었다. 전반전에 손흥민 2골에 의해 2-0으로 앞섰으나 수비 불안에 의해 2실점 헌납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손흥민은 2-2 상황에서 골을 작렬하며 팀 승리의 발판을 열어줬다.

 

손흥민은 후반 27분에 도움을 올렸다. 레버쿠젠 진영에서 함부르크 선수의 패스를 끊은 뒤 빠른 드리블 돌파를 통해 역습을 전개했다. 그 과정에서 자신의 앞쪽에 있던 키슬링에게 패스를 연결했는데, 키슬링이 득점을 올리면서 도움을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이 장면은 키슬링의 결승골이 됐다. 그 발판을 손흥민이 마련한 것이다. 그는 홈팬들 앞에서 팀내 최고 이적료(1000만 유로, 약 142억 원)의 가치를 보여줬다.

 

손흥민, 함부르크의 수비 약점 잘 이용했다

 

함부르크는 2010년대에 접어들면서 수비력이 약화됐다. 손흥민이 함부르크 소속이었을 때와 그가 떠났을 때 모두 마찬가지였다. 레버쿠젠전 이전까지는 올 시즌 분데스리가 최다 실점 공동 3위(24실점)로 고전하면서 리그 14위로 주춤했다. 최근에는 토어스텐 핑크 전 감독이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지도자가 최상의 해결책을 찾지 못했을 정도로 팀의 수비가 안좋았다.

 

손흥민의 세 골은 함부르크의 수비 약점을 잘 이용했던 장면들이었다. 상대 수비 빈 공간으로 접근해서 과감한 슈팅을 날렸던 것이 골로 이어졌으며 그것도 세 번이나 반복됐다. 골 결정력과 빠른 침투에 강했던 자신의 장점이 이번 경기를 통해 잘 드러났다. 지난 시즌까지 함부르크에서 뛰었던 선수 답게 친정팀의 경기 특징을 잘 알고 있었으며 이번 경기를 통해 지독한 골 가뭄에서 벗어났다. 키슬링과 샘에 비해서 득점이 많지 않았음에도 전체적인 경기 내용이 좋았던 만큼 함부르크전 해트트릭은 앞으로 더 많은 골을 터뜨리기 위한 자신감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다.

 

함부르크전에서는 키슬링의 골을 도와주면서 시즌 다섯 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국내의 일부 여론에서는 '손흥민은 팀을 위한 활약을 펼치지 못한다'는 편견이 있다. 이에 손흥민은 레버쿠젠 이적 후 이전에 비해 도움 횟수를 늘리며 그런 약점이 없다는 것을 실력으로 보여줬다. 도움 뿐만이 아니다. 패스를 통해 동료 선수들과 끊임없이 호흡을 맞추면서 때로는 수비까지 열심히 한다. 함부르크 시절보다 팀 플레이가 향상되면서 기량이 성장했다. 단지 득점이 부족했을 뿐 경기력은 지난 시즌보다 더 성장했다. 3골 못지 않게 도움 장면의 가치가 컸다.

 

앞으로의 관건은 함부르크전 3골 1도움의 기세를 앞으로 오랫동안 이어가느냐 여부다. 이번 경기를 마치고 한국 대표팀에 차출되나 한국에서 스위스전, UAE전에서 러시아전을 치른 뒤 독일로 돌아가는 지옥의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레버쿠젠에 합류한 뒤에는 11월 23일 헤르타 베를린 원정에 이어 11월 2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UEFA 챔피언스리그 A조 1위를 다투는 강행군을 펼쳐야 한다. 스위스전과 러시아전에서 많은 출전 시간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컨디션 유지가 중요하게 됐다. 그럼에도 손흥민이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한국 대표팀에 합류하는 것은 홍명보호에 기분 좋은 소식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