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데뷔전 활약상은 기대 이하였다. 지난 일요일 저녁 토트넘 선덜랜드 경기를 TV로 시청했던 축구팬들에게 아쉬움을 남겨줬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라는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데 있어서 경기 패턴 개선이 필요한 과제를 안게 됐다. 손흥민 데뷔전 부진 일시적인 현상일 수도 있으나 분데스리가와 프리미어리그는 분명히 다른 리그다. 이번 선덜랜드전에서 드러났던 손흥민 EPL 데뷔전 경기력 저하는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

 

 

[사진 = 손흥민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tottenhamhotspur.com)]

 

손흥민은 지난 9월 13일 일요일 선덜랜드 원정에서 62분 출전했다. 오른쪽 측면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으나 경기 상황에 따라 오른쪽 측면과 중앙을 번갈아가며 그라운드를 누볐다. 62분 동안 슈팅 2개, 볼 터치 34회, 패스 성공률 75%(28개 시도 21개 성공), 크로스 5개, 태클 및 인터셉트 1회 기록했으나 공격 포인트 올리지 못하고 교체됐다. 토트넘은 후반 37분 라이언 메이슨 결승골에 의해 1-0으로 이기며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손흥민 데뷔전 경기로 관심을 모았던 토트넘 선덜랜드 경기 종료 후 현지의 손흥민 평점은 전체적으로 좋지 않았다. 유럽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서는 손흥민 평점 6.24점(10점 만점) 부여했는데 이날 토트넘 선발 출전 선수 11명 중에서 가장 낮다. 유럽 축구 전문 사이트 골닷컴 영국판에서는 손흥민 평점 2.5점(5점 만점) 매겼으며 토트넘 선발 출전 선수 평점 최저 공동 2위에 해당한다. 영국 축구 전문 채널 스카이스포츠에서는 손흥민 평점 6점(10점 만점)으로 알렸으나 토트넘 선발 출전 선수 중에서 동료 3명과 함께 가장 낮은 점수다.

 

잉글랜드 공영방송 BBC 평가는 더욱 현실적이었다. BBC는 "손흥민은 지난 시즌 31골 넣었던(시즌 총합 기록) 해리 케인 골 부진 부담 완화에 도움을 주러 왔다. 그는 케인 뒤에서 뛰었으나 거의 10번 선수(플레이메이커를 말함)처럼 경기에 임했다."고 언급했으나 "그러나 그의(손흥민을 말함) 패스 대부분은 형편 없었다"며 손흥민 데뷔전 부진 향한 아쉬움을 언급했다. 손흥민 EPL 데뷔전 해외반응 살펴보면 그의 활약상이 안좋았음을 알 수 있다.

 

 

[사진 =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에서 공개했던 손흥민 선덜랜드전 히트맵. 주로 중앙에서 뛰었음을 알 수 있다.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tottenhamhotspur.com)]

 

손흥민 데뷔전 경기에서 드러난 그의 문제점은 볼이 없을 때의 움직임이 매끄럽지 않았다. 동료 선수에게 볼을 기다리는데 급급했다. 이렇다보니 손흥민이 주변 동료 선수와의 패스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지 못하면서 이대일 패스가 끊어지는가 하면 원톱이었던 케인과의 호흡까지 잘 맞지 않았다. 케인이 손흥민에게 패스를 주지 않으려는 움직임도 보였으나 오히려 손흥민이 사전에 볼을 받기 좋은 공간으로 이동했다면 케인에게 패스 받았을지 모를 일이었다.

 

 

손흥민은 플레이메이커가 아니다. 그런데 BBC는 손흥민을 거의 10번 선수처럼 뛰었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특유의 시원스러운 돌파를 앞세워 스스로 공격 기회를 창출하는 자신의 본래 장점보다는 주변 선수와의 연계 플레이에 더욱 많은 비중을 두었다. 그러나 손흥민의 연계 플레이는 원활하지 못했다. 볼을 받기 좋은 공간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을 겪었기 때문이다. 이렇다보니 자신의 본래 장점을 발휘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기본적으로 손흥민 활동량이 부족했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움직임이 좋지 않았다는 것은 활동량이 적극적이지 않았다는 뜻이다. 특히 프리미어리그는 분데스리가보다 공격 템포가 빠르면서 선수들의 움직임이 역동적이다. 경기에 임할 때마다 끊임없이 뛰어야 한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에 완벽하게 적응하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선덜랜드전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사진 = 손흥민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tottenhamhotspur.com)]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적응 시간이 필요한 또 하나는 그의 본래 저돌적인 경기력이 회복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상대 수비 빈 공간으로 빠르게 질주하면서 슈팅으로 골 기회를 노리는 저돌적인 공격 옵션이다. 그 패턴이 레버쿠젠 시절이었던 지난 시즌 전반기에는 잘 통했으나 후반기 체력 저하가 찾아오면서 동료 선수와의 연계 플레이에 비중을 두는 도우미 성향으로 바뀌고 말았다. 이렇다보니 손흥민 특유의 날카로운 공격력이 무뎌졌다. 최근 A매치 라오스전에서는 해트트릭을 달성했으나 상대 팀의 수준이 약하다는 것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

 

문제는 손흥민 연계 플레이가 토트넘 이적 첫 경기에서 통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손흥민은 전형적인 플레이메이커도 아니다. 그런데 플레이메이커처럼 경기에 임했다. 빠른 드리블 돌파와 과감한 슈팅을 통해서 골 기회를 노리는 손흥민 특유의 매서운 공격 본능을 되찾아야 한다. 그 기질이 되도록이면 빨리 나타나야 한다. 그래야 팀 내 입지가 좋아진다.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성공하려면 자신의 장점을 활발히 드러내며 프리미어리그 적응 완료 시간을 단축해야 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토트넘 에버튼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지켜보는 한국 축구팬들이 많을 것이다. 토트넘의 새로운 일원이 된 손흥민 이적에 의해 이제는 주말에 프리미어리그를 보는 사람들이 많을 것임에 틀림 없다.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처럼 말이다. 토트넘 에버튼 경기가 과연 손흥민 데뷔전 될지 기대된다. 만약 손흥민이 출전하지 않아도 토트넘의 주전 경쟁 구도 및 경기력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과연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어떤 포지션으로 출전할지 기대된다.

 

 

[사진 = 토트넘은 8월 28일 손흥민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tottenhamhotspur.com)]

 

토트넘 에버튼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8월 30일 일요일 오전 1시 30분 화이트 하트레인에서 펼쳐진다. 이 경기는 2015/16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에 해당된다. 토트넘은 지난 3경기 동안 2무 1패에 그쳤으며 에버튼은 1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홈에서 에버튼 상대하는 토트넘은 이번 경기를 반드시 이기고 싶어할 것이다. 특히 손흥민 영입에 이적료 3000만 유로(약 398억 원) 투자했던 결실을 본격적으로 기대하기 시작할 것이다. 과연 토트넘 에버튼 경기에 손흥민 투입될지 주목된다.

 

 

토트넘 에버튼 최근 5시즌 전적(2010/11시즌 ~ 2014/15시즌) 살펴보면 토트넘이 10경기에서 5승 2무 3패로 우세였다. 그중에 홈에서 치렀던 5경기에서는 3승 2무 기록했으며 에버튼 원정에서는 2승 3패로 열세였다. 지난 시즌 에버튼과의 경기에서는 두 번 모두 이겼다. 2014년 11월 30일 에버튼과의 홈 경기에서는 크리스티안 에릭센, 로베르토 솔다도(비야레알) 득점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2015년 5월 24일 에버튼 원정에서는 해리 케인 결승골에 의해 1-0으로 승리를 거두었다.

 

특히 토트넘은 화이트 하트레인에서 에버튼에 강한 면모를 과시했다. 2008년 11월 30일 홈에서 에버튼에게 0-1로 패한 이후 에버튼을 상대로 리그컵 포함 7경기 연속 홈에서 지지 않았던 것.(5승 2무) 통계상으로는 이번 에버튼전에서 쉽게 패하지 않으려 할 것이다. 만약 이번 경기에서 고전하면 팀이 시즌 초반 부진에 빠지는 만큼 승점 3점을 향한 배수진을 확실하게 칠 것으로 보인다. 그런 점에서 손흥민 출전 가능성이 어느 정도 존재한다고 봐야 한다.

 

 

[사진 = 에버튼전 알리는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C) tottenhamhotspur.com]

 

토트넘 에버튼 지난 3시즌 전적 이렇다.

 

2012.12.9 에버튼전 1-2 패배(원정)(76' 뎀프시 / 90' 피에나르, 90+2' 옐라비치)
2013.4.7 에버튼전 2-2 무(홈)(1' 아데바요르, 87' 시구르드손 / 15' 자기엘카, 53' 미랄라스)
2013.11.3 에버튼전 0-0 무(원정)
2014.2.9 에버튼전 1-0 승(홈)(65' 아데바요르)
2014.11.30 에버튼전 2-1 승(홈)(21' 에릭센, 45+1' 솔다도 / 15' 미랄라스)
2015.5.24 에버튼전 1-0 승(원정)(24' 케인)

 

 

만약 손흥민 에버튼전 출전하면 적어도 풀타임 출전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제는 전 소속팀이 된 레버쿠젠에서 최근 컨디션이 좋지 못했던 것과 더불어 감기까지 걸렸다. 프리미어리그라는 낯선 환경에서 이적한지 얼마되지 않아 90분을 뛰기에는 무리다. 이번 에버튼전에서는 선발 출전하면서 후반 중반에 교체되거나 아니면 후반전에 교체 투입 될 가능성이 크다.

 

만약 출전하면 토트넘 에버튼 경기가 화이트 하트레인에서 펼쳐지는 만큼 좋은 경기력을 과시해야 한다. 토트넘 역대 최고 이적료를 기록한 선수다운 활약상을 홈팬들에게 발휘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그래야 홈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심어주면서 토트넘 전력에 필요한 선수임을 실력으로 입증할 수 있다.

 

[사진 = 해리 케인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tottenhamhotspur.com)]

 

에버튼전에서 손흥민과 관심을 받을 대표적인 인물을 꼽으라면 케인이 아닐까 싶다. 그는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2위(34경기 21골)를 기록하며 토트넘 전력을 상징하는 인물로 거듭났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3경기에서는 아직 득점이 없었으나 이번 에버튼전에서 골을 노릴 것임에 틀림 없다. 만약 손흥민 에버튼전 출전하면 케인과 원활한 호흡을 맞출지 기대된다.

 

토트넘은 에버튼전에서 4-2-3-1 포메이션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원톱에 케인을 배치하고 2선 미드필더로서 나세르 샤들리, 에릭 라멜라, 무사 뎀벨레를 배치할 것이다. 라멜라의 경우 크리스티안 에릭센 부상 공백을 메우기 위한 방편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하지만 라멜라가 이적설에 휩싸였다는 점에서 에버튼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뎀벨레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되면서 누군가 2선 미드필더로 선발 투입될 수도 있다. 에릭센과 더불어 안드로스 타운젠드까지 부상에 휩싸였다는 점에서 손흥민 출전 전망이 그리 부정적이지 않아 보인다. 물론 손흥민 결장해도 나쁠 것은 없다. 그는 에버튼전 마치면 한국으로 돌아와 A매치 일정을 보낸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