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나이 및 배우로서의 행보에 대하여 주목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입니다. 손현주는 오는 23일 개봉하는 영화 <보통사람>의 주인공으로 출연합니다. 2015년 영화 <악의 연대기><더 폰>에 이어 2년 만에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를 선보이게 됐습니다. 손현주 나이 살펴보면 여전히 액션 연기를 선보이는 그의 모습이 놀랍게 느껴집니다. 그와 더불어 2004년 손현주 거지 분장이 많은 사람들에게 잊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가 지금은 스릴러 영화에서 두각을 떨치고 있으나 그 이전에는 거지 분장이 그야말로 일품이었습니다.

 

 

[사진 = 손현주는 2015년 영화 <악의 연대기>에 출연했습니다. 사진은 저의 악의 연대기 관람 인증샷입니다. (C) 나이스블루]

 

우선, 손현주 출연하는 영화 보통사람은 1987년을 배경으로 했습니다. 1987년하면 떠오르는 것은 민주화 항쟁(6월 항쟁)입니다. 당시 군사정권이었던 전두환 정부에 대한 사람들의 분노가 폭발하면서 6월 항쟁으로 이어졌습니다. 과연 보통사람이 1987년 6월 항쟁과의 연관성이 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손현주가 강력계 형사로 출연하기 때문에 어떤 영화일지 기대됩니다. 근래 사회 비판성 영화가 많은 인기를 끌었던 사례를 놓고 보면 보통사람의 흥행 여부가 기대됩니다. 현재 시점에서는 어떤 영화일지 알 수 없으나 극장에서 보고 싶은 영화임에 틀림 없습니다.

 

 

손현주 나이 만 52세입니다. 자신의 생일인 6월 24일 이후에는 만 53세가 됩니다. 만 나이 기준으로는 50대 중반을 바라보는 연기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손현주 나이 살펴보면 여전히 액션 연기를 하는 것이 놀랍게 느껴집니다. 근래 출연하는 영화가 몸을 많이 쓰는 장르이기 때문에 액션을 소화하고 있는 것이죠. 더욱이 자신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이기 때문에 액션을 안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곧 개봉할 보통사람에서는 어떤 연기를 펼쳐줄지 기대됩니다.

 

2017년 한국 영화의 화두는 50대 남자 주연 배우들의 활약 여부입니다. 손현주는 <보통사람>, 한석규는 <프리즌>, 최민식은 <특별시민>, 송강호는 <택시운전사>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그중에 보통사람, 프리즌 개봉일은 3월 23일로써 동일합니다. '손현주 vs 한석규' 맞대결이 성사됐습니다. 과연 누구의 영화가 많은 사람들의 인기를 끌 것인지 기대됩니다. 한편으로는 손현주 포함한 50대 남자 주연 배우들의 맹활약이 대단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진 = 손현주는 2012년 SBS 드라마 <추적자 THE CHASER>에서 백홍석 역으로 출연했습니다. 이 드라마의 흥행 성공으로 손현주는 그 해 SBS 연기대상을 수상했습니다. (C) SBS 추적자 THE CHASER 공식 홈페이지 등장인물(tv.sbs.co.kr/thechaser)]

 

개인적으로는 손현주가 출연하는 영화 및 드라마를 흥미롭게 봤던 기억이 납니다. 지난 몇 년간 손현주가 출연했던 작품들을 보면 스토리의 긴박감이 느껴지는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울러 손현주가 긴 무명 세월에서 벗어나 주연으로 발돋움했던 스토리가 인상적입니다. 조연에서 주연급 배우, 그리고 영화 흥행 성공을 경험한 배우가 되기까지 자신의 분야에서 완전히 자리잡아갔던 과정의 단계가 점점 탄력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여러 작품에 출연하면서 빼어난 연기력을 과시했던 것이 자신의 가치을 더욱 높였던 발판이 됐습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손현주 거지 분장 모습에 익숙합니다. 그는 지난 2004년 <MBC 베스트극장-형님이 돌아왔다>에서 거지 분장을 선보였습니다. 그 당시의 손현주 거지 이미지가 소위 말하는 '짤'로 회자되면서 사람들에게 재미있게 통했습니다. 그 짤에 나왔던 손현주의 모습이 거지와 매우 일치하게 보였던 것이죠.

 

지금도 손현주 거지 분장이 회자되는 이유는 아마도 사람들이 '짤'에 익숙해서 그런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짤은 인터넷 커뮤니티 및 SNS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존재입니다. 온라인 분위기를 더욱 재미있게 달구기 위해서입니다. 더욱이 2015~2016년 무렵에는 '백세인생'을 불렀던 트로트가수 이애란 짤이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그 짤이 이곳 저곳에서 돌아다니면서 이애란은 무명에서 벗어났습니다. 어쩌면 손현주가 앞으로도 연기 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거지 분장 짤이 사람들에게 계속 회자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사진 = 손현주는 2013년 SBS 드라마 <황금의 제국>에서 최민재 역으로 출연했습니다. (C) SBS 황금의 제국 공식 홈페이지 등장인물(tv.sbs.co.kr/gold)]




 

 

[사진 = 손현주는 2012년 SBS 연기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사진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SBS 프리즘타워 모습입니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오는 3월 23일에는 손현주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 <보통사람>이 개봉합니다. 사진은 저의 스마트폰 달력이며 3월 23일을 가리킵니다. (C) 나이스블루]

 

손현주는 영화 보통사람 개봉을 앞두고 3월 16일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합니다. 보통사람에 출연했던 김상호와 함께 말입니다. 손현주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모습은 드물었습니다.(과거에 SBS 런닝맨에 출연했지만요.) 그렇기 때문에 그가 해피투게더3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됩니다.

 

공교롭게도 런닝맨과 해피투게더3 MC는 유재석으로서 손현주와 함께 1991년에 KBS에서 데뷔했습니다. 손현주는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였으며 유재석은 1991년 KBS 제1회 대학개그제 장려상 수상했습니다. 손현주와 유재석이 해피투게더3에서 어떤 호흡을 발휘할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영화 악의 연대기 후기 올립니다. 악의 연대기 손현주 주연으로 출연하는 것만으로 흥행 가능성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손현주는 2년 전 숨바꼭질 흥행 성공의 주역입니다. 숨바꼭질과 악의 연대기는 손현주가 출연하는 스릴러 영화라는 공통점이 있으나 손현주 극중에서 처한 상황이 180도 바뀐 것을 주목해야 합니다. 숨바꼭질에서 누군가를 쫓는 역할이었다면 악의 연대기에서는 자신이 쫓깁니다. 이 과정에서 박서준 존재감이 끊임없이 부각됩니다. 손현주 박서준 관계를 주목해야 하는 것이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입니다.

 

 

[사진 = 저의 악의 연대기 관람 인증샷 (C) 나이스블루]

 

악의 연대기 손현주 연기력은 역시 일품입니다. 오랫동안 형사 연기를 했던 경험이 작품에서 잘 묻어났습니다. 영화의 흐름을 주도하는 무게감이 강하더군요. 외국 영화들이 흥행을 거듭하는 최근 추세속에서 한국 영화가 많은 관객수를 기록할 수 있는 기본적인 해법은 연기력 강한 주연 배우의 존재감이 필요합니다. 악의 연대기는 손현주와 궁합이 잘 맞는 영화였습니다. 손현주 출연 그 자체만으로 악의 연대기를 극장에서 믿고 볼 수 있죠.

 

 

손현주 악의 연대기 출연이 인상 깊었던 것은 디테일한 연기입니다. 영화 속에서 그가 공사장에서 수사 도중에 담배 피는 모습이 떨리게 보였습니다. 영화 보신 분들이 기억하실지 모르겠으나 저는 이 장면이 영화에서 좋아보였어요.(혹시 오해하시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는제 저는 실생활에서 흡연 싫어합니다. 저는 담배 안핍니다.)

 

손현주는 자신의 마음이 떨리는 기분을 담배 피는 모습에서 잘 드러냈습니다. 자신의 캐릭터를 잘 이해하고 실행했습니다. 그가 사람을 죽인 형사 연기를 잘해서 작품에 흠뻑 빠져들게 되더군요. 악의 연대기 몰입감 높였던 것은 손현주 연기력 공이 큽니다. 또한 악의 연대기는 스릴감 넘치는 전개가 인상적입니다. 영화 초반에는 '손현주 캐릭터가 앞으로 이런 것을 할 것이다'는 힌트를 던져줍니다만 그 이후부터는 예측불허의 긴장감 넘치는 흐름이 지속됩니다. 스릴감을 증폭시키는 음향까지 적절했고요.

 

[사진 = 저의 어벤져스2 관람 인증샷. 과연 악의 연대기는 어벤져스2 일일 박스오피스 1위 행진을 무너뜨릴까요? (C) 나이스블루]

 

악의 연대기하면 어벤져스2 관객수가 저의 머릿속에 떠오르더군요. 어벤져스2는 현재 관객수 1000만 돌파 직전에 있으나 최근 관객수 기록 살펴보면 소강 상태입니다. 악의 연대기가 어벤져스2 일일 박스오피스 1위 행진을 무너뜨릴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악의 연대기 경쟁작 매드맥스 라는 영화가 변수로 작용합니다만 악의 연대기 일일 박스오피스 1위로 올라오면 손현주 주연 출연 영화의 흥행을 기대하기 좋습니다. 다른 시나리오가 있다면 매드맥스와의 동반 흥행을 통해 꾸준한 관객을 불러 모을 가능성도 없지 않겠죠.

 

 

혹시나 어벤져스2 인기 때문에 악의 연대기 재미 기대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이 영화는 스릴러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딱히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이나 재미있는 인물은 없습니다. 그나마 재미를 주는 요소가 있다면 마동석 먹방 잠깐 나오는 정도랄까요. 이 장면은 순식간에 지나갑니다. 형사가 경찰서에서 바쁜 일에 시달린다는 것을 마동석의 깨알같은 장면에서 드러나더군요. 마동석은 영화 속 감초 역할을 무난하게 했습니다.

 

영화 스토리를 흥미진진하게 하는 결정적 포인트는 마동석 수사력에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 이후부터는 극중 배역 특성상 악의 연대기에서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없었던 아쉬움이 들더군요. 영화가 마동석보다는 박서준을 키워준다는 느낌이 짙습니다.

 

악의 연대기에서는 박서준 존재감이 점점 부각됩니다. 영화를 보고 난 뒤에는 '저 배우가 누구지?'라고 궁금증 자아내는 사람이 적잖을 겁니다. 악의 연대기가 첫 영화인 20대 중반의 젊은 배우죠. 결과적으로 박서준이 작품 선택을 잘했습니다. 자신의 명성을 높이기 좋은 작품을 잘 만났어요. 물론 악의 연대기가 흥행 성공한다는 전제에서 말입니다. 한편으로는 연기력보다는 작품 속 비중에서 빛을 발하는 것이 반갑지 않습니다. 아직 더 성장해야 할 배우임을 알 수 있더군요.

 

이 영화는 15세 이상 관람가입니다. 잔인함이 기억에 남았던 영화 차이나타운에 비하면 흥행 경쟁력이 있는 편입니다. 잔인한 수위가 차이나타운에 비해 덜합니다. 그렇다고 잔인함이 없는건 아니에요. 스릴감과 손현주 연기력, 예상치 못한 스토리가 악의 연대기를 극장에서 볼만한 영화로 완성시켰습니다. 만약 이 영화가 흥행 성공하면 20여년 뒤 악의 연대기2 나오는 것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해봤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