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애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03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플러스 능가하는 이유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플러스 맞대결이 그동안 흥미진진했던 이유는 삼성전자와 애플의 패블릿 경쟁 구도가 형성되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 그동안 하반기에 노트 시리즈를 출시했다면 애플은 기존의 4인치 아이폰을 선보였죠. 그런데 올해 하반기는 달랐습니다. 애플이 4.7인치 아이폰6와 더불어 5.5인치 아이폰6 플러스를 동시 발매했습니다.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플러스 맞대결이 성사되면서 어느 제품이 좋은지 많은 관심을 끌었죠.

 

현재 한국 스마트폰 판매량 1위는 갤럭시노트4 입니다. 오히려 아이폰6 플러스 출시 이후에 판매량이 더 늘어난 모습을 보였죠. 이는 갤럭시노트4가 아이폰6 플러스 맞대결에서 이겼음을 뜻합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아이폰6 플러스는 갤럭시노트4를 이기기에 역부족 이었습니다.

 

 

갤럭시노트4는 역대 최고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라는 칭찬이 어색하지 않습니다. 스펙에서 갤럭시노트3,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같은 기존에 선보였던 제품에 비해 스펙과 디자인 우세가 두드러지면서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갤럭시노트 엣지에 비해 배터리 효율이 더 좋습니다. 갤럭시노트 엣지의 엣지 스크린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선하게 느껴졌던 것은 분명하나 스마트폰 완성도에서는 갤럭시노트4가 더 좋다고 봐야 합니다.

 

또한 갤럭시노트4 디자인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디자인이 좋지 않다'는 대중적인 편견을 극복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제품 후면에 가죽 무늬를 삽입하면서 스마트폰을 고급스럽게 꾸몄죠. 노트 시리즈는 갤럭시S 시리즈에 비해 가격이 비싼 편입니다. '고급적인 스마트폰'이라는 이미지가 필요하죠. 그것이 갤럭시노트4 제품 디자인에 잘 반영되면서 대중적인 공감대를 얻었습니다.

 

 

무엇보다 갤럭시노트4 같은 노트 시리즈는 갤럭시S 시리즈보다 더 좋다는 것을 주목해야 합니다. 노트 시리즈가 성공했던 것은 S펜이라는 터치펜이 장착되었기 때문입니다. 5.5인치 이상의 스마트폰(갤럭시노트4는 5.7인치 디스플레이 제품)을 한 손으로 다루기에는 불편합니다. 그렇다고 스마트폰을 두 손으로만 활용하기에는 답답하고요. 그래서 S펜이 편리합니다. 패블릿 기능에 특화된 존재가 있어서 제품을 편리하게 쓸 수 있죠.

 

아마도 S펜 활용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분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S펜 활용 여부는 사용자 성향 차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사용자가 패블릿을 편안하게 쓸 수 있는 또 다른 존재가 있다면 더욱 편리하겠죠. 그래서 노트 시리즈가 흥행 성공했고 이제는 삼성전자 최고의 스마트폰으로 거듭났습니다. 국내에서는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플러스 중에서 전자가 더 많이 팔리는 결과로 이어졌고요.

 

 

아이폰6 플러스가 좋은 제품인 것은 사실입니다. 아이폰6에 비해 스펙이 더 좋으면서 패블릿 인기기 많은 우리나라에서는 흥행할 만한 제품이죠. 실제로 각 나라별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판매 비율을 살펴보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이 다른 대륙에 비해 아이폰6 플러스 판매 비율이 높았습니다. 그럼에도 아이폰6이 아이폰6 플러스 보다 더 많이 팔렸지만요.

 

 

하지만 아이폰6 플러스는 갤럭시노트4에 비해 패블릿을 편리하게 다루기 위한 기능이 미흡했습니다. 삼성전자 노트 시리즈처럼 터치펜이 꼭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오로지 손으로만 다루기에는 불편했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 한손모드 기능 사용하면 이렇습니다. 아이콘들이 밑으로 내려갑니다.

 

 

오히려 갤럭시노트4 한손모드가 더 편리합니다. 왼손으로 스마트폰을 잡았을 때 엄지 손가락이 맨 끝 상단에 있는 아이콘을 누르면 아이폰6 플러스는 쭉 뻗어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반면 갤럭시노트4는 그럴 필요가 없죠. 한손모드에서도 갤럭시노트4가 더 좋습니다. 패블릿은 스펙과 디자인과 더불어 손으로 다룰 때의 사용감이 편리해야 합니다. 갤럭시노트4가 아이폰6 플러스 능가하는 결정적 이유가 바로 이 부분에 있었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가 갤럭시노트4에 비해 우위를 심어주지 못했던 또 다른 원인이 절연띠 디자인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분들이 아이폰6 플러스 단점 1순위로 꼽고 있어서 저도 길게 언급을 안하려고 합니다. 아직도 아쉬움이 남는 디자인이죠.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선보였던 갤럭시S5 후면 펀칭패턴 디자인과 더불어 좋은 스마트폰에 어울리지 않는 디자인이 적용된게 아쉽죠. 카툭튀는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플러스 모두 적용된 공통점이 있어서 이 부분에 대한 추가 설명은 안해도 될 듯 하네요.

 

그럼에도 갤럭시노트4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배터리 3220mAh이 아쉬워요. 갤럭시노트3 배터리 3200mAh에 비해 20mAh이 더 많아졌으나 디스플레이가 FHD에서 QHD로 바뀌면서 해상도가 높아졌는데 배터리 소모량이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전작에 비해 20mAh 밖에 늘어나지 못한게 아쉽죠. 그 부분을 배터리 고속 충전 기능으로 보완했으나 제품을 오랫동안 쓰면 고속 충전이 지속적으로 우수한 기능을 과시할지는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네요. 그런데 기본 배터리가 2개 지급에서 1개 지급으로 바뀐 것이 찜찜하게 느껴지죠.

 

갤럭시노트4 아이폰6 플러스 모두 장단점이 확실하게 존재합니다. 어떤 것은 갤럭시노트4가 좋을 수도 있고 다른 어느 특징은 아이폰6 플러스가 우위를 점할 수도 있죠. 그런데 패블릿은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무겁습니다. 그것이 당연하겠으나 사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쓸 수 있는 차별화가 필요합니다. 갤럭시노트4 비롯한 노트 시리즈의 S펜 도입은 지금도 신의 한 수로 느껴집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