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벨기에 맞대결은 리오넬 메시와 에당 아자르의 에이스 충돌로 눈길을 끈다. 메시가 현존하는 아르헨티나 최고의 축구 선수인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그는 이번 월드컵에서 4골 넣으며 팀의 8강 진출을 공헌했다. 반면 아자르는 유럽 축구의 떠오르는 신예이자 메시-호날두 양강 구도를 깨뜨릴 것으로 기대되는 인물 중에 한 명이다. 소속팀 첼시의 에이스로 떠오르더니 벨기에 대표팀에서는 월드컵 8강 진출을 경험했다.

 

브라질 월드컵 4강 진출을 노리는 아르헨티나와 벨기에는 한국 시간으로 6일 오전 1시 브라질 브라질리아에 있는 에스타디오 마네 가힌샤에서 2014 브라질 월드컵 8강 경기를 펼친다. 승리 팀은 오는 10일 오전 5시 네덜란드-코스타리카 승자와 결승에서 맞붙는다.

 

[사진=에당 아자르 (C) 첼시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chelseafc.com)]

 

이 경기는 아르헨티나의 우세를 예상하기 쉽다. 아르헨티나 피파랭킹이 5위라면 벨기에는 11위다. 역대전적에서는 아르헨티나가 4전 3승 1패로 앞섰다. 벨기에가 예전에 비해서 유럽 빅 리그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이 많아지면서 스쿼드 경쟁력이 눈부시게 향상되었으나 전통의 남미 강호 아르헨티나를 이기기에는 역부족이다. 브라질 월드컵이 남미에서 펼쳐지는 것도 아르헨티나에게는 행운인 반면에 벨기에는 8강에서 처음으로 남미 팀과 맞붙는 불리함을 안게 됐다.

 

하지만 축구는 이변이 잦은 스포츠다. 벨기에가 브라질 월드컵 본선 4경기를 모두 이기면서 선수들이 함께 호흡을 맞추며 조직력이 안정을 찾아가는 추세인 것이 예사롭지 않다. H조 3차전 한국전에서는 1명 없이도 1-0으로 이겼으며 16강 미국전에서는 상대 팀보다 많은 패스를 시도하지 않거나 덜 부지런히 뛰었음에도 연장전 끝에 2골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4전 4승의 결과, 알제리전보다 조직력이 좋아진 것, 로멜루 루카쿠 부활을 놓고 보면 8강 아르헨티나전에서 쉽게 밀리지 않을 수도 있다.

 

 

 

 

벨기에가 아르헨티나를 제압하는 이변을 연출하려면 아자르 맹활약이 필수적이다. 어느 팀이든 큰 경기에서 이기는데 있어서 팀의 스타급 선수가 승부를 결정짓는 임펙트를 과시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결과가 엇갈렸다. 그래서 아자르가 벨기에 4강 진출을 위해 분발해야 한다. 이번 아르헨티나전은 자신의 경기력이 세계 톱레벨에 어울린다는 것을 입증할 기회다. 아르헨티나는 메시와 앙헬 디 마리아, 곤살로 이과인 같은 세계적인 공격 옵션들이 여럿 있다. 유럽과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성장할 잠재력이 충분한 아자르에게 아르헨티나전은 자신의 가치를 끌어 올리는데 있어서 중요한 기회다.

 

어쩌면 아자르는 아르헨티나전에서 골을 넣고 싶은 마음이 있을지 모를 일이다. 브라질 월드컵 개막 이후 지금까지 골이 없었다. 릴과 첼시에서는 윙 포워드로서 많은 골을 터뜨리며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으나 브라질 월드컵 4경기에서는 2도움을 기록했을 뿐 득점과 인연 없었다. 16강 미국전에서는 자신보다는 '1골 1도움 기록했던' 케빈 데 브루잉이 사람들의 시선을 끌기 쉬웠다. 그럼에도 아자르 드리블은 월드컵 본선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다. 상대 수비를 농락하는 킬러 패스와 민첩성까지 빛을 발하면서 벨기에 공격의 파괴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아자르는 메시와 운명적 맞대결을 치르게 된다. 메시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4년 연속 세계 최고의 선수로 이름을 떨쳤다면 아자르는 호날두-메시의 신계 구도를 깨뜨릴 가능성이 있는 후보군에 속하는 인물이다. 지금까지 여러 명의 인간계 최강자들이 신계 진입 또는 메시-호날두 양강 구도를 깨뜨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으나 호날두-메시의 벽은 항상 철옹성이었다. 이제는 아자르가 메시에 도전하게 됐다. 그 결과가 어떨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공교롭게도 아자르와 메시는 키가 작은 테크니션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아자르 키가 172cm라면 메시 키는 169cm다. 축구는 체격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스포츠가 아님을 두 선수가 지금까지 실력으로 충분히 보여줬다. 메시와 아자르는 작은 키를 앞세워 몸의 무게 중심을 낮추며 현란한 드리블을 구사하며 상대 팀 선수들을 교란했다. 그 재치를 브라질 월드컵 8강에서 충분히 과시하면서 누가 에이스 대결에서 이길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icJ 2014.07.05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강전은 정말 모두 막상막하의 경기네요. 벨기에가 아르헨티나를 꺾는다면 큰 '사건'이 될듯 싶습니다. 아자르와 메시의 맞대결도 기대되는군요 :)

브라질월드컵 토너먼트 화두는 과연 어느 나라 대표팀이 우승하느냐 여부다. 조별본선에서는 32개팀이 8개조로 나뉘어서 3경기를 치르며 16강 진출팀을 가렸으나 이제부터는 토너먼트 단판 승부를 통해 다음 라운드 진출 팀을 결정짓게 된다. 16팀 모두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지만 브라질월드컵 토너먼트를 통해 챔피언이 되는 팀은 단 1팀 뿐이다. 높은 전술 완성도와 최상의 컨디션, 이기겠다는 의지가 골고루 뛰어난 팀이 우승할 것이다.

 

토너먼트 최대의 관심사는 남미 강세가 결승전까지 지속되느냐 여부다. 16강에 진출한 팀들 중에는 남미가 5개 팀이나 된다. 본선에 진출했던 남미 팀은 6팀인데 에콰도르를 제외한 나머지 5팀이 16강 토너먼트에서 경기를 펼치게 됐다. 어쩌면 브라질, 칠레, 콜롬비아, 우루과이, 아르헨티나중에 한 팀이 우승할지 모를 일이다.

 

[사진=우루과이 축구협회 홈페이지 메인에서는 브라질 월드컵 16강 토너먼트 대진을 공개했다. (C) auf.org.uy]

 

통계적 관점에서 브라질월드컵 우승은 남미 팀에서 배출 될 가능성이 높다. 지금까지 남미에서 펼쳐졌던 4번의 월드컵 모두 남미 팀들이 우승했다. 1930년 우루과이월드컵에서는 우루과이, 1950년 브라질월드컵에서는 우루과이, 1962년 칠레월드컵에서는 브라질, 1978년 아르헨티나월드컵에서는 아르헨티나가 세계 정상에 등극했다. 북중미에서 진행되었던 3번의 월드컵도 남미가 웃었다. 1970년과 1986년 멕시코월드컵에서는 각각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1994년 미국월드컵에서는 브라질이 우승했다. 이를 요약하면 아메리카에서 열렸던 모든 월드컵에서는 남미 팀이 세계 챔피언이 됐다.

 

흥미롭게도 이번 브라질월드컵도 남미 강세가 두드러졌다. 16강에 진출한 6개 팀들 중에 5개 팀이 남미팀이다. 반면 남미와 더불어 세계 축구의 패권을 다투었던 유럽은 2006년 독일월드컵 우승팀 이탈리아, 2010년 남아공월드컵 우승팀 스페인이 조별 본선에서 탈락했다. 잉글랜드와 포르투갈 같은 강호들도 16강 진출에 실패했으며 세계적인 명장이자 엄청난 연봉을 받는 파비오 카펠로 감독이 이끄는 러시아도 조별 본선에서 미끄러졌다. 남미 돌풍과 유럽 약세의 명암이 엇갈렸다.

 

 

 

 

변수는 16강 1경기와 2경기가 '남미 팀킬'이 성사됐다는 점이다. 1경기는 브라질-칠레, 2경기는 콜롬비아-우루과이와 맞붙는다. 1경기와 2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은 8강에서 맞붙는다. 대회를 바라보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월드컵 속의 코파 아메리카를 느낄 수 있으나 정작 4팀은 남미팀과 격돌하는 부담감을 안고 있다. 개최국 브라질도 8강 혹은 4강 진출 과정이 결코 쉽지 않을 수도 있다. 칠레와 콜롬비아, 우루과이는 이웃 나라 브라질 전력을 잘 아는 남미 팀들이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남미 4팀과 달리 대진 운이 좋다. 16강에서 스위스와 맞붙으며 8강에서는 벨기에-미국 승자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스위스, 벨기에, 미국은 아르헨티나에 비하면 한 수 아래의 전력으로 평가 받는다. 세 팀 모두 저력이 있는 팀들이나 브라질에서 남미 팀과 겨루는 것이 불안 요소로 꼽힌다.

 

특히 아르헨티나는 리오넬 메시가 월드컵에 약한 징크스를 깬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조별본선 3경기에서 4골 넣으며 현재 득점 공동 선두를 기록중이다. 메시 골 결정력이 절정에 치달은 현 시점에서는 아무리 강팀이라도 아르헨티나를 이기기가 쉽지 않다. 공교롭게도 아르헨티나는 브라질 축구 황제 펠레에게 월드컵 우승 팀으로 지목받지 않았다. 지금까지 펠레의 저주와 아무 관련 없었다. 펠레가 우승 후보로 지목한 팀은 독일과 네덜란드다. 그가 또 다른 우승 후보로 거론했던 스페인은 B조 3위로 탈락했다.

 

하지만 유럽의 저력도 만만치 않을 것이다.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는 조별 본선에서 우수한 경기력을 과시하며 16강에 진출했다. 16강에서는 남미가 아닌 팀들과 맞대결 펼치는 공통점이 있다. 프랑스는 나이지리아, 독일은 알제리, 네덜란드는 멕시코, 벨기에는 미국과 상대한다. 남미팀과 싸워야 하는 부담감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 또 다른 유럽팀인 스위스는 16강에서 아르헨티나 공세를 막아낼지 알 수 없는 반면에 그리스는 코스타리카와의 맞대결을 놓고 볼 때 8강 진출까지 기대할 수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크하우스 2014.06.28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주말 되세요. ^^

  2. 귀여운걸 2014.06.29 0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미 강세가 굉장한것 같아요~
    비록 우리나라는 없지만 그래도 끝까지 지켜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