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일랜드 피파랭킹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짙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북아일랜드 A매치 평가전이 국내 시간 기준으로 3월 24일 오후 11시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있는 윈저 파크에서 펼쳐진다. 한국의 A매치 유럽 원정 경기로서 과연 좋은 승부를 펼칠지 관심이 모인다.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한국 보다 상당히 높다는 것이 눈길을 끈다. 한국과 달리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않기 때문에 의아한 느낌이 없지 않다.

 

 

[사진 =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24위를 기록중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을 앞두면서 의외의 부분을 발견할 수 있다.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24위인 것이 다소 놀랍게 느껴진다. 한국 피파랭킹 59위인 것과 달리 북아일랜드는 한국보다 25계단 높다. 그런데 한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는 것과 달리 북아일랜드는 유럽 플레이오프에서 스위스에 덜미를 잡히며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북아일랜드가 마지막으로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때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21위)으로서 32년 전의 일이다.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더 놀라운건 불과 5년 전에는 한국에 밀렸다는 점이다. 2013년 피파랭킹이 89위였다면 한국은 54위로서 한국이 많이 앞섰다. 더욱이 그 해에는 북아일랜드의 2013년 피파랭킹 최고 순위가 86위까지 올랐으나 한국의 피파랭킹 최고 순위는 34위까지 진입했다. 하지만 2014년이 되면서 달라졌다. 한국 북아일랜드 두 나라의 피파랭킹이 각각 69위, 48위로서 역전됐다. 한국 피파랭킹 내림세가 나타났던 것과 달리 북아일랜드는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그 이후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2015~2017년은 각각 30위, 32위, 24위로서 30위권 내에 안착했다. 한국은 2015~2017년에 각각 51위, 37위, 60위로서 북아일랜드보다 다소 낮았다. 이제는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한국을 완전히 앞지른지 꽤 됐다고 볼 수 있다. 다만, 한국이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것에 비해서 북아일랜드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을 마지막으로 32년 동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던 것을 떠올리면 현재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24위는 의아함이 느껴진다.

 

 

[사진 = 한국 피파랭킹 59위를 기록중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피파랭킹은 지난 4년 동안 누적된 A매치 포인트를 통해서 순위가 가려진다. 경기 결과를 비롯하여, 그 경기가 평가전인지 아니면 월드컵 예선이나 본선 경기인지 등을 가리는 중요도, 상대 팀 피파랭킹에 따른 점수, 대륙별 가중치에 의해 점수가 가려진다. 특히 대륙별 가중치는 UEFA(유럽축구연맹) 소속 대표팀이 0.99인 반면에 AFC(아시아축구연맹) 소속 대표팀은 0.85를 나타낸다. 한국이 지난 4년간 아시아 팀과 많은 대결을 벌였다면 북아일랜드는 유럽 팀과의 맞대결이 많았다. 대륙별 가중치에서 북아일랜드가 한국보다 우위에 있을 수밖에 없다.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한국 앞서는 배경을 대륙별 가중치에서 찾을 수 있다.

 

 

아무리 UEFA에 소속된 대표팀이라고 할지라도 모든 유럽팀의 피파랭킹이 다른 대륙 팀을 압도하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북아일랜드는 지난 4년 동안 유럽 무대에서 나쁘지 않은 실적을 나타냈다.(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된 팀 치고는 말이다.) 유로 2016 예선 F조 1위(10전 6승 3무 1패) 유로 2016 본선 C조 3위 및 16강 진출(4전 1승 3패)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 C조 2위(10전 6승 1무 3패) 및 플레이오프 2전 1무 1패를 나타냈다. 유로 대회 및 아시안컵 같은 대륙별 대회 및 월드컵 예선은 평가전에 비해 피파랭킹에서 중요도가 크게 작용한다. 여기에 유럽이 남미(1.00)와 더불어 다른 대륙에 비해 대륙별 가중치가 높기 때문에 북아일랜드 피피랭킹 좋게 나타났다.

 

아시아에서 피파랭킹이 가장 높은 팀은 이란(33위)이다. 이란보다 피파랭킹이 높은 유럽 팀은 20팀이며 남미 팀은 7팀이나 된다.(참고로 피파랭킹에 포함된 남미 팀은 총 10팀이다.) 유럽과 남미가 오랫동안 세계 축구의 패권을 다투었기 때문에 피파랭킹의 대륙별 가중치에서 유리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이 A매치에서 아시아팀들을 끊임없이 이겨도 피파랭킹을 상위권으로 올리기에는 진입 장벽이 크다. 일례로 이란이 30위권에 있는 것을 봐도 말이다.

 

 

[사진 =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이 펼쳐진다. 한국은 올해 초 유럽 전지훈련 A매치 3연전에서 2승 1무를 기록했다. 하지만 3경기 모두 평가전인데다 상대 팀의 피파랭킹이 전반적으로 높지 않기 때문에 한국의 피파랭킹에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다. 한국의 2018년 1월과 2월 피파랭킹은 58위로서 순위 변화가 없었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2018년 3월 24일 한국 북아일랜드 A매치 경기가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3월 24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24위 만큼이나 놀라운 것이 있다면 폴란드 피파랭킹 순위가 스페인과 동률이라는 점이다. 서로 함께 공동 6위를 기록중이다. 폴란드는 한국의 다음 A매치 상대다. 2006년 독일 월드컵(21위)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 진출했던 팀의 피파랭킹이 10위권 안에 포함됐다. 그만큼 피파랭킹에서 유럽 및 남미팀의 강세가 두드러졌음을 알 수 있다.

 

참고로 한국 북아일랜드 대표팀의 피파랭킹 점수를 살펴보면 각각 553.62점(반올림하면 554점) 878.9점(반올림하면 879점)으로서 격차가 크게 벌어진다. 한국이 피파랭킹을 높이려면 오는 6월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좋은 성과를 달성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래야 피파랭킹 향상의 명분을 마련할 수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북아일랜드 A매치 평가전이 많은 축구팬들의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과 기성용 포함한 유럽파들이 총출동하는 A매치 유럽 원정 경기이자 3월 A매치 첫 번째 맞대결이다.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1차전 스웨덴전을 대비하는 목적이 있다. 탄탄한 수비와 커다란 체격, 파워까지 갖춘 북아일랜드를 가상의 스웨덴으로 봐도 무방할 것이다. 한국 북아일랜드 관전 포인트들을 살펴보며, 이번 경기가 주말 밤을 보내는 축구팬들의 마음을 흥겹게 할지 그 여부가 기대된다.

 

 

[사진 = 한국 북아일랜드 경기시간 국내 기준으로 3월 24일 토요일 오후 11시이며 KBS2, 네이버에서 중계된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twitter.com/thekfa)]

 

1. 북아일랜드, 절대로 유럽의 약체가 아니다

 

아마도 북아일랜드를 약체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를 일이다. 북아일랜드가 1986년 멕시코 월드컵(21위) 이후 32년 동안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지 못했기 때문일지 모를 일이다. 북아일랜드의 역대 월드컵 최다 성적은 1958년 스웨덴 월드컵 8강 진출이나 어디까지나 과거의 업적일 뿐이다. 유로 2016에서는 16강에 진출했으나 4경기 성적은 1승 3패였다. 사상 첫 본선 진출에 성공했으나 16강 진출 팀 치고는 다소 찝찝함이 없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북아일랜드를 약체로 판단하는 것은 곤란하다.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한국보다 훨씬 높기 때문이다. 어쩌면 한국 축구가 아시아권에 속하는 것이 다행일지 모를 일이다. 한국 북아일랜드 피파랭킹 각각 59위와 24위로서 상당한 차이가 난다. 비록 북아일랜드가 유럽내에서 여러 쟁쟁한 팀들과의 경쟁에 밀리는 바람에 32년 동안 월드컵 본선 진출을 경험하지 못했으나 현재 전력을 놓고 보면 한국에게 밀릴 이유가 없다.

 

눈여겨 볼 것은 북아일랜드의 촘촘한 수비다. 유로 2016 16강 포함한 본선 4경기 3실점,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예선 C조 10경기 6실점(최종 2위, 플레이오프에서 탈락)의 전적을 나타낼 정도로 수비에 능하다. 비록 뛰어난 수비에 비해 공격력이 뒷받침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으나 절대로 약한 상대는 아니다. 북아일랜드 원정을 치르는 한국이 과연 손흥민 시프트를 앞세워 상대 수비의 허점을 파고들며 활발한 득점 기회를 노릴지 주목된다.

 

 

[사진 = 손흥민 (C) 토트넘 공식 트위터(twitter.com/SpursOfficial)]

 

2. 손흥민 3월 오름세, 한국 대표팀에서도 이어지나?

 

한국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가장 믿어볼 만한 인물은 역시 손흥민이다. 지난 1일 FA컵 16강 재경기 로치데일전부터 12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본머스전까지 4경기 연속 골(7골)을 터뜨리는 오름세를 이어왔다. 한국 대표팀 선수 중에서 가장 득점력이 뛰어나면서 최근 활약이 좋기 때문에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을 빛낼 가능성이 높은 인물임에는 분명하다.

 

 

한국은 지난해 11월 A매치 2경기를 통해 4-4-2 포메이션으로 전환하며 윙어에서 공격수로 올라간 손흥민 특유의 빠른 돌파와 득점력을 최대한 활용하게 됐다. 현실적으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는 한국보다 약한 팀과 상대하지 않기 때문에 지난 몇 년 동안 유럽 무대에서 두각을 떨쳤던 손흥민 활약에 의지할 수밖에 없다. 투톱 공격수의 일원이 된 손흥민은 이근호 같은 부지런한 움직임을 과시하는 동료 공격수와 호흡을 맞추면서 끊임없이 득점 기회를 넘봤다. 특히 지난해 11월 10일 콜롬비아전에서는 2골 넣으며 한국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콜롬비아가 하메스 로드리게스 등 주력 선수들이 포진했다는 점에서 당시 한국의 승리는 값졌다.

 

A매치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 포함한 이번 유럽 원정 2연전에서도 신태용호는 4-4-2 포메이션을 활용할 가능성이 높다. 현실적인 플랜A가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하는 4-4-2 포메이션임을 지난해 11월 A매치 2경기에서 파악했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때와 비슷한 포메이션을 구축하며 상대와 맞설 것으로 예상된다.(다만, 플랜B 발굴 차원에서 한때 시도했던 스리백 같은 다른 포메이션을 활용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과연 손흥민이 최근 토트넘에서의 오름세를 한국 대표팀에서도 이어갈지 기대된다.

 

 

[사진 = 기성용 (C) 스완지 시티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swanseacity.com)]

 

3. 기성용 파트너, 박주호 기대되는 까닭

 

한국 대표팀의 또 다른 핵심 선수는 기성용이다. 팀의 공격 전개에 있어서 기성용 같은 정확한 패싱력을 앞세워 팀의 공격을 풀어주는 역할을 맡는 인물의 존재감이 중요하다.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에서는 기성용 선발 출전이 유력한 상황. 다만, 기성용과 함께 중원에 포진될 또 다른 중앙 미드필더가 과연 누구일지 알 수 없을 뿐만 아니라 그 선수가 제 몫을 다할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다. 신태용호 출범 이후 지금까지는 그런 인물이 잘 나타나지 않았다.

 

 

 

그런데 박주호가 최근 대표팀 명단에 포함된 것이 변수로 작용한다. 기성용과 박주호는 2015 아시안컵 준우승을 통해 중원에서 상당한 시너지를 과시하며 팀 전력을 지탱했던 경험이 있다. 비록 박주호가 그 이후 소속팀에서의 활약이 부진하면서 한때 대표팀에 발탁되지 못했으나 지난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울산에 입단하며 실전 감각을 키웠다. 그러더니 대표팀에 복귀하며 기성용과 중원 콤비를 형성할지 기대된다. 비록 원 포지션은 왼쪽 풀백이나 대표팀 명단에 미드필더로 포함되었기 때문에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울산에서도 중앙 미드필더로 뛰고 있다.

 

[사진 = 2018년 3월 24일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3월 24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대표팀 명단 정리]

 

4. 불안한 전북 포백, 신태용호에서는 강력할까?

 

한국이 북아일랜드보다 밀리는 대표적인 요인을 꼽으라면 수비력이다. 북아일랜드가 짠물수비를 과시하는 것에 비해서 한국은 센터백의 경기력이 전반적으로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나마 대표팀 신예 김민재가 발군의 활약을 펼쳤으나 또 다른 센터백의 분발이 필요하다. 한때 대표팀 수비를 지탱했던 홍정호가 돌아왔기 때문에 김민재-홍정호 센터백 콤비, 더 나아가 김진수(왼쪽 풀백) 최철순, 이용(이상 오른쪽 풀백) 같은 전북 소속 수비수 5명이 대표팀 수비 불안을 해소할지 기대된다.

 

하지만 전북 포백도 최근 소속팀 경기를 통해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근 7경기 13실점은 다소 아쉬움이 남는 대목. 과연 한국 북아일랜드 맞대결에서 신태용 감독이 포백을 모두 전북 선수로 채울지는 알 수 없지만, 전북의 평소 공격적인 경기 운영과 앞으로 만만치 않은 상대와 A매치에서 맞대결 펼칠 신태용호의 경기 운영은 다르다. 만약 북아일랜드전에서 전북 선수로 포백을 구성하면 팀 승리를 공헌하는 강력한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한국의 전력 업그레이드 차원에서 전북 소속 수비수들의 맹활약이 절실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