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부터 '베베르탕'이라는 말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관련 이슈에서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베베르탕은 베베(21, 베식타스 임대) 가브리엘 오베르탕(22, 뉴캐슬)의 이름을 줄여서 부르는 단어입니다. 베베-오베르탕은 맨유 선수에 걸맞지 않은 답답한 경기를 펼쳤고, 박지성과 똑같은 측면 미드필더로 활약했으나 '박지성 경쟁자'로 부각되기에는 실력이 받춰주지 못하면서 국내 축구팬들에게 하나로 묶여서 베베르탕으로 불리게 됐습니다.

[사진=맨유를 떠난 베베-오베르탕. 축구팬들은 두 선수의 이름을 줄여 '베베르탕'이라고 합해서 부릅니다. (C) 맨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nutd.com)]

베베-오베르탕은 올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유를 떠났습니다. 베베는 터키 명문 베식타스로 임대되었고 오베르탕은 뉴캐슬로 이적했습니다. 물론 베베는 임대 자격입니다. 하지만 맨유가 애슐리 영을 영입한데다 매 시즌마다 쟁쟁한 선수들을 보강하면서 베베가 다시 올드 트래포드에 복귀할지는 의문입니다. 맨유에서 공격을 풀어가는데 어려움을 거듭했던 면모를 놓고 보면 맨유 복귀는 힘들 것으로 여겨집니다. 반면 오베르탕은 새로운 프리미어리그 팀에서 기량 만개를 벼르게 됐죠.

맨유 같은 빅 클럽에서 유망주가 정착하지 못하는 사례는 다반사 입니다. 오베르탕이 둥지를 튼 뉴캐슬에는 수비수 대니 심슨이 맨유 영건 출신 입니다. 지동원의 선덜랜드 동료인 필립 바슬리, 프레이져 캠벨도 과거 맨유의 영건이었죠. 눈을 더 넓히면 FC 바르셀로나의 촉망받는 재능이었던 보얀 크르키치가 이탈리아 AS로마로 이적했고, 한때 디디에 드록바 대체자로 주목받았던 다니엘 스터리지는 지난시즌 후반기 '임대팀' 볼턴에서 절정의 골 감각을 과시하고도 첼시에서의 입지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그 외에도 빅 클럽의 유망주들이 꾸준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들의 대부분은 빅 클럽의 주력 선수로 성장하기에는 실력이 부족했습니다. 빅 클럽에서 뛰는 선수라면 세계 수준과 맞먹을 레벨을 자랑해야 합니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과의 경쟁에서 뒤쳐지면서 기회를 얻지 못했죠. 베베-오베르탕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그들의 경쟁 상대는 박지성-발렌시아-나니-긱스 였습니다. 올 시즌에는 애슐리 영-클레버리까지 가세했죠. 클레버리는 맨유의 중앙 미드필더로 자리잡는 모양새지만 지난해 맨유의 북미 투어, 왓포드-위건 임대 시절에는 윙어로 활약했습니다. 베베-오베르탕이 축구 선수로서 많은 경기에 출전하고 싶다면 맨유를 떠나는 것이 옳았습니다. 두 선수와 작별한 맨유의 선택은 옳았죠.

문제는 맨유가 베베-오베르탕을 영입하는데 총 1040만 파운드(약 183억원)를 소비했습니다. 2003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올드 트래포드로 데려오는데 소모했던 1220만 파운드(약 214억원)와 맞먹는 액수입니다. 맨유의 베베-오베르탕 영입은 사실상 실패적이었다는 뜻이죠. 특히 740만 파운드(약 130억원) 이적료를 기록했던 베베는 2010/11시즌 프리미어리그의 대표적인 먹튀로 꼽힙니다. 노숙자 출신, 포르투갈 3부리그 출신이 전부였던 베베의 영입은 무모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베베의 십자인대가 파열 됐습니다. 포르투갈 U-21 대표팀 일원으로 슬로바키아전에 뛰었지만 경기 도중 불의의 부상을 당했죠. 빠른 시일에 회복하더라도 원래의 기량을 되찾을지 의문입니다. 맨유에서 실패한 상태에서 터키로 임대되지 얼마 안된 상황이라 심적으로 힘들 것이 분명합니다. 올 시즌 베식타스에서의 주전 경쟁보다 부상 복귀 이후 출전 기회를 얻을지 의문입니다. 만약 베식타스에서도 정착하지 못하면 맨유의 베베 영입은 또 실패작임을 입증하는 꼴입니다.

반면 오베르탕은 뉴캐슬에서 프리미어리그 성공을 벼르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뉴캐슬에서 주전으로 자리잡을지는 의문입니다. 뉴캐슬에서 4시즌째 왼쪽 윙어로 활약했던 호나스 구티에레스의 입지는 여전히 굳건하며, 그의 백업으로서 20세 아일랜드 유망주 셰인 퍼거슨이 주전을 노리고 있습니다.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메일>이 지난 9일에 언급했던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0대 유망주 중에 한 명입니다. 마땅한 붙박이 주전이 없는 오른쪽 미드필더 자리를 노려야 합니다.

어쨌든 베베-오베르탕은 훗날 추억속의 맨유 유망주로 회자 될 것입니다. 한때 박지성과 같은 팀에서 뛰었던 선수들로써 국내 축구팬들이 기억하기 쉽죠. 베베르탕이라는 수식어까지 말입니다. 비록 맨유에서 성공하지 못했지만, 이적료를 기록하며 빅 클럽의 선택을 받았던 잠재된 재능이 폭발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맨유에서 피지 못한 재능이지만 아직 젊기 때문에 유럽 무대를 호령할 축구 선수로 성공할 가능성은 무궁무진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지난해 여름에 유일하게 영입했던 포르투갈 출신 윙어 베베(21)를 떠나 보냈습니다. 터키 베식타스로 부터 100만 유로(약 15억 4천만원)의 임대료를 받게 됐습니다. 베식타스는 15일(이하 현지시간) 베베 임대를 공식 발표 했으며, 베베는 2011/12시즌 터키 무대에서 활약할 예정입니다.

 

 

베베는 지난해 8월 740만 파운드(약 130억원)의 이적료로 맨유에 입단했던 선수입니다. 노숙자 출신이자 포르투갈 3부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로 화제를 모았죠. 2010/11시즌 맨유에서는 7경기에 출전하여 2골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10월 26일 칼링컵 16강 울버햄턴전, 지난해 11월 20일 UEFA 챔피언스리그 부르사스포르전에서 각각 1골씩 넣었죠. 하지만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경기 교체 출전에 그쳤고, 2011년에는 잉글랜드 5부리그 크롤리 타운과의 FA컵 16강전에 출전했을 뿐입니다. 팀 내 입지가 어땠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그런 베베는 맨유에서 뛰기에는 기량이 떨어졌습니다. 윙어로서 경기를 풀어가는 기질이 부족하며, 공을 받아야 할 위치를 찾지 못하거나, 상대 수비를 따돌리는 개인기가 떨어지는 등 기존 맨유 선수와의 경기력 차이를 이겨내지 못했죠. 유망주임을 감안해도 자신만의 특색이 없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맨유의 또 다른 영입 실패작으로 꼽히는 가브리엘 오베르탕은 볼을 다루는 솜씨가 있는 선수였지만(그 이후에 패스 타이밍이 느린것이 단점) 베베는 어떠한 특징도 없었습니다. 국내 축구팬들 사이에서 '베베르탕(베베-오베르탕)'이라는 단어가 탄생한 것은 나름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특히 베베르탕은 맨유 이전의 커리어가 취약한 공통점이 있습니다. 베베는 포르투갈 3부리그 출신이며 오베르탕은 전 소속팀 보르도에서 주전 경쟁에 밀려 로리앙으로 임대되었던 케이스 였습니다. 프랑스리그를 평정하고 맨유에 입성했던 케이스가 아니었죠. 두 선수는 다른 리그에서 활약했던 유망주였지만 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하지 못했습니다. 맨유가 지난해 4월 600만 파운드(약 105억원)에 영입했던 '신성'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대조됩니다. 에르난데스는 친정팀 치바스 과달라하라의 간판 공격수로 활약했던 기세를 멕시코 국가 대표팀까지 이어갔습니다. 공교롭게도 베베 이적료는 에르난데스보다 더 많습니다.

 

 

그럼에도 베베는 740만 파운드 이적료 가치를 구현하지 못했습니다. 600만 파운드였던 에르난데스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었던 디마타르 베르바토프를 벤치로 밀어내고 웨인 루니와 함께 주전 공격수로 뛰었습니다. 하지만 베베는 그렇지 않았죠. 그래서 현지 언론에 의해 페르난도 토레스(첼시) 에딘 제코(맨체스터 시티)와 더불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의 대표적인 먹튀로 꼽히게 됐습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역대 영입 실패작 중에 하나로 꼽을만 합니다.

 

 

베베의 지난해 여름 맨유 입단은 카를로스 퀘이로스 전 포르투갈 국가 대표팀 감독이 관여했습니다. 퀘이로스 전 감독은 2007/08시즌까지 맨유 수석코치로 몸담았던 '퍼거슨 브레인'으로 유명하죠. 퍼거슨 감독에게 베베 영입을 추천하면서 포르투갈 윙어의 올드 트래포드행이 성사됐습니다. 퍼거슨 감독 스스로 베베 활약상을 비디오로 보지도 않고 영입했다고 말할 정도로 퀘이로스 전 감독의 말을 그대로 믿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740만 파운드를 그대로 날린 꼴이 됐죠. 아무리 퀘이로스 전 감독과 가까운 사이지만 선수 영입 만큼은 좀 더 신중했어야 합니다. 당시 맨유의 베베 영입은 '예견된 실패작'이나 다름 없었습니다.

 

 

사실, 퍼거슨 감독은 지난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누구도 영입하지 않으려 했습니다. 맨유가 막대한 재정난에 시달리면서 대형 선수 영입에 어려움을 겪었죠. 당시 이적시장에서는 레알 마드리드-맨체스터 시티가 선수 영입에 막대한 돈을 투자하면서 이적 대상자들의 몸값이 부풀어 올랐습니다. 맨유가 스쿼드를 보강하는데 자금적인 부담이 따랐습니다. 그래서 2010년에는 마메 비람 디우프(블랙번 임대)-크리스 스몰링-에르난데스-베베 같은 영건을 수혈했습니다.(디우프-스몰링은 2010년 1월에 영입 확정된 케이스) 스몰링-에르난데스는 맨유 영입 성공작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퍼거슨 감독은 퀘이로스 전 감독 추천에 의해 베베를 영입하고 말았습니다. 경기를 안보고 영입했다고 주장할 정도라면, 애초부터 베베를 몰랐거나 또는 단순한 유망주로 생각했을지 모른다는 추측이 듭니다. 더 문제는 이적료 였습니다. 베베를 영입하기 위해서 멕시코 무대에서 검증된 에르난데스보다 많은 이적료를 투자했습니다. 차라리 잉글랜드 무대에서 가능성이 있는 중앙 미드필더를 영입했으면 더 좋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맨유의 2010/11시즌 대표적인 취약 포지션이 중원이었죠.

 

 

맨유는 베베 실패를 통해서 선수 영입에 냉철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미 필 존스 영입이 확정되었지만, 또 다른 영입 후보군인 애슐리 영(애스턴 빌라) 사미르 나스리(아스널) 루카 모드리치(토트넘) 베슬러이 스네이더르(인터 밀란) 찰리 아담(블랙풀) 알렉시스 산체스(우디네세) 다비드 데 헤아(아틀레티코 마드리드) 같은 대형 선수들이 맨유 전술에 녹아들 역량이 충분한지 검토해야 합니다. 판 데르 사르-스콜스-네빌이 은퇴한 시점에서 올해 여름 이적시장 행보가 2011/12시즌 성적을 좌우할 수 있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