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마리텔 복귀 드디어 성사됐습니다. MLT-17 출연진 중에 한 명이 백종원이었습니다. 저 같은 경우 12월 6일 저녁 MLT-17 생중계를 백종원 방송으로 시청했습니다. 전반전 내내 방송을 계속 봤더니 '이제서야 백종원 마리텔 돌아왔구나'라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백종원 좋아해서 그런건가 봅니다. 마리텔 끊임없이 시청했던 결정적 이유가 백종원 요리 방송 때문이이었으니까요. 물론 이러한 기분은 저 혼자만 느끼지 않았을 겁니다. 마리텔 흥행의 절대적 원동력이 바로 백종원 이니까요.

 

 

[사진 = 백종원 (C)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출연진 소개(imbc.com/broad/tv/ent/littletv)]

 

백종원 마리텔 MLT-17 전반전 시청률 1위했습니다. 이는 사람들이 백종원 마리텔 요리방송 진행하는 것을 얼마나 보고 싶어했는지 알 수 있는 척도가 됐습니다. 만약 MLT-18 백종원 출연하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마리텔 시청자들은 '백종원 또 출연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느낄 겁니다. 백종원 요리 방송 좋아하는 사람이 많으니까요. 그러한 요인이 tvN 집밥 백선생(백종원 요리 방송은 이곳에서도 볼 수 있죠.) SBS 백종원의 3대 천왕(백종원이 요리하는 방송이 아님에도 재미있어요.) 같은 백종원이 중심이 되는 예능 프로그램이 커다란 호응을 얻었던 이유이기도 합니다.

 

 

문제는 백종원 악플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백종원 관련 주요 기사에서 그를 겨냥한 악플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굳이 악플은 아니라고 할지라도 백종원 싫어하는 뉘앙스의 의견을 온라인에서 종종 볼 수 있습니다. 다른 나라는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한국에서는 특정 인물이 뜨거운 인기를 얻으면 항상 다른 누군가의 시기가 동반됩니다. 이렇다 보니 한국에서 영웅이 탄생하기가 쉽지 않죠. 마리텔 백종원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그를 좋아하는 사람이 많으면서도 한편으로는 그의 기사에 악플이 달려있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백종원도 자신에게 악플이 향하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백종원 마리텔 MLT-17 전반전을 통해서 최근에 댓글 안 보면서 (악플) 신경쓰지 않는다는 언급을 했었고,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다고 댓글에 욕을 하는지 모르겠으나 잘 봐 달라는 말을 했었습니다. 이는 백종원이 자신을 겨냥한 악플로 스트레스 받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의 악플 대처 방법은 댓글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사진 = 마이 리틀 텔레비전 공식 홈페이지 메인 (C) imbc.com/broad/tv/ent/littletv]

 

마리텔 백종원 악플 대처 방법은 옳았다고 봅니다. 현재 방송 2개를 병행하면서(마리텔 제외 시) 회사 업무까지 맡고 있습니다. 바쁜 나날을 보내는 중이라 인터넷 댓글 읽을 시간이 많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실제로 어떨지 모르겠지만요.) 만약 그가 악플 때문에 스트레스를 쉽게 받는 타입이었다면 심하게 마음고생했을지 모를 일입니다. 하지만 백종원은 댓글을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그것이 자신에게 있어서 마음이 편리했는지 모를 뿐만 아니라 방송 및 회사 업무에 몰두하기 쉽겠죠.

 

 

백종원 마리텔 악플 언급한 것을 보면 마음이 아프더군요. 잘못한 것도 없는데 일부 악플러들에게 비방 당하니 말입니다. 이러한 현상은 백종원만 시달리는 것이 아닙니다. 악플 때문에 고생했던 유명인들이 적지 않습니다. 특히 대중들의 화려한 주목을 끄는 유명 연예인 및 운동 선수는 악플의 주요 표적입니다.

 

어쩌면 그들은 악플로 상대방의 정신적인 고통을 유발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싶어하는지 모르겠지만, 자신이 남에게 피해를 끼친 잘못은 언젠가 자신에게 돌아오기 마련입니다. 이러한 현상을 인과응보라고 하죠. 하지만 악플은 전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도 어디선가 악플을 다는 사람들이 있을 겁니다. 참으로 쓸떼없는 짓 하는군요.

 

[마리텔 역대 우승자 정리]

 

MLT-17을 통해 오랜만에 복귀했던 백종원 마리텔 앞으로 꾸준히 출연하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백종원이 MLT-17 방송 도중에 힘들다고 했었죠. 기존 회사 업무에 집밥 백선생과 백종원의 3대천왕 출연까지 하느라 마리텔 병행이 현실적으로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백종원 마리텔 방송에서 또 보고 싶습니다. 그가 다시 출연하는 모습을 보려면 적어도 그를 향한 악플이 줄었으면 합니다. 그래야 백종원이 마리텔에서 조금이라도 편안하게 방송할 여건이 조성되니까요.

 

MLT-17에서는 백종원 마리텔 컴백과 더불어 방송인 김구라, 웹툰 작가 이말년, 스타일리스 한혜연, UFC 종합격투기 선수 김동현 마리텔 방송을 했습니다. 과연 MLT-17에서 우승했을지 그 결과가 궁금합니다. 참고로 전반전 1위는 백종원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백종원 마리텔 일시 하차 어떤 관점에서 바라보면 백종원 선택이 옳았을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아버지 백승탁 전 충남교육감 성추행 혐의 논란이 불거졌기 때문입니다. 만약 백종원이 지난 7월 26일 일요일 저녁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08 생방송에 출연했다면 채팅창 악플에 시달렸을 가능성이 큽니다. 만약 백종원이 악플러 의식한 것이 맞다면 마리텔 일시 하차는 옳았습니다. 하지만 백종원 마리텔 한동안 볼 수 없는 것이 아쉽습니다. 백종원 마리텔 복귀 가능성이 과연 있을까요?

 

 

[사진 = 백종원 (C) 마이 리틀 텔레비전 공식 홈페이지(imbc.com/broad/tv/ent/littletv)]

 

백종원 마리텔 일시 하차가 영원한 하차를 뜻하는 것은 아닙니다. 잠시 마리텔을 떠나는 것일 뿐 언제든지 복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마도 마리텔 입장에서는 백종원이 다시 마리텔에 돌아오기를 바랄 것입니다. 백종원 독주를 펼쳤을 때의 시청률이 높았던 것과 더불어 마리텔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아졌습니다. 마리텔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인물이 백종원이었죠. 하지만 악플러들은 잘나가는 사람을 깎아내리고 싶어하는 심리가 있습니다. 그들에게는 남이 잘 되는 꼴을 싫어하는 본능이 있습니다. 그 심리가 백종원에게 향했습니다.

 

 

지난 마리텔 MLT-07 백종원 채팅방 악플 논란이 여론에서 씁쓸하게 비춰진 것을 보면 누리꾼들의 자발적인 악플 근절을 기대할 수 없음을 실감했습니다. 아마도 악플러들에게는 악플 금지 같은 것을 우습게 여겼는지 모릅니다. 악플 조심하는 것보다는 백종원의 심기를 건드리고 싶었겠죠. 물론 백종원에게 악플을 남겼던 누리꾼들이 잘못했습니다. 남에게 시비를 걸은 것 자체가 잘못이니까요. 악플러들은 본인이 왜 잘못된 행동을 하는지 잘 이해하지 못합니다. 이래서 악플러가 온라인에서 끊이지 않습니다.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른지 꽤 되었음에도 여전히 근절되지 못했습니다.

 

여기에 백종원 아버지 관련 이슈는 백종원이 악플러들의 집중적인 공격 대상이 될 우려가 따랐습니다. 많은 시청자들은 백종원이 마리텔에서 맛있는 요리 오랫동안 만들기를 바랬을 겁니다. 마리텔 제작진들도 백종원의 꾸준한 출연을 원했을지 모를 일이죠. 그러나 악플러들 생각은 다를 수도 있습니다. 그들에게는 백종원 요리를 방해할 구실이 나타났으니까요. 그런 점에서 백종원이 마리텔 MLT-08 생중계 출연하지 않고 일시 하차한 것이 그에게 다행일 수도 있습니다. 혹시 모를 봉변을 막았으니까요.

 

[사진 = 마이 리틀 텔레비전 홈페이지 프로그램 소개 이미지 (C) 마이 리틀 텔레비전 공식 홈페이지(imbc.com/broad/tv/ent/littletv)]

 

하지만 백종원이 언제 마리텔에 복귀할지 장담할 수 없게 됐습니다. MLT-08만 쉬는 것인지 아니면 한 달, 두 달, 장기간 복귀하지 않는 것인지 알 수 없습니다. 만약 악플 문제 때문에 일시 하차한 것이 맞다면 MLT-08만 휴식을 취하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백종원 아버지 관련 이슈를 많은 사람이 알고 있으니까요. 사람들에게 쉽게 잊혀질 이슈는 아닌 듯 합니다. 그 이슈가 백종원과는 전혀 무관합니다만, 그것을 빌미로 백종원을 괴롭히려는 사람이 만약에 있다면 '참으로 잘못된 생각을 했다'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마리텔 채팅창 문제에 대하여 마리텔 인터넷 생방송 (토요일 저녁에 방영되는 편집 방송과 다름) 봤던 사람이라면 악플 문제에 대하여 누구나 공감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것과 포함하여 방송에 물흐르는 댓글을 다는 사람 또한 문제입니다. 그런 댓글이 자칫 방송 출연자 심기를 건드리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이제는 마리텔 제작진이 채팅방 문제에 적극 대응해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기본적으로 악플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더욱 강도 높게 필요합니다. 그래야 방송 출연자가 편안한 마음으로 마리텔 생중계에 임할 수 있겠죠.

 

그것이 뒷받침된다면 백종원 마리텔 복귀 성사 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백종원이 누리꾼들과 실시간으로 이야기를 주고 받으면서 기분 좋게 요리할 여건이 마련되니까요. 마리텔이 더 이상 악플 논란에 시달리지 않았으면 합니다.

 

백종원 마리텔 일시 하차를 다른 관점으로 바라보면 그동안 이미지 소비가 우려됐습니다. 백종원은 마리텔 외에 tvN <집밥 백선생> O’live, tvN <한식대첩3> 출연중입니다. 요리 프로그램을 3개 맡고 있습니다. 근래에 요리 프로그램 향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감안해도 TV 프로그램과 CF에서 백종원이 자주 등장하는 것이 한편으로는 이미지 소비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동안 독주 부담을 짊어졌던 마리텔 하차하는 것이 백종원에게는 나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백종원 마리텔 일시 하차 분위기가 무거운 것이 아쉽습니다. 잠시 동안 마리텔을 떠난다고 할지라도 기분 좋게 휴식을 취하고 다시 돌아왔으면 더욱 좋았는데 말입니다. 저는 백종원 마리텔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때는 악플러들이 제발 없었으면 합니다. 백종원 마리텔 복귀 가능성은 유효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그 시점이 언제일지 현재로서는 불투명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