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신년특별기획 드라마 미생물 1화 재미있게 봤습니다. 장그래 역으로 나오는 장수원 로봇연기 진수를 느낄 수 있었던 작품이었죠. 미생 패러디 드라마인 것은 분명했지만 그 드라마 화제의 인물까지 미생물 출연할 줄은 개인적으로 예상 못했습니다. 미생물 강대리 출연 장면이 3번 정도 있었는데 세 번의 장면 모두 임펙트 넘쳤습니다. 짧은 장면임에도 긴 여운을 안겨줬던 것이 마음에 들었어요. 미생물 강대리 출연 좋았습니다.

 

미생 강해준 대리 역할을 맡았던 '강대리' 오민석의 차기작(?)은 미생물이 된 느낌입니다. 정식 출연이라기 보다는 카메오 출연이 더 맞겠지만 오히려 주인공 보다 자신의 존재감을 잘 드러내더군요. 제가 봤을 때는 미생물 강대리 출연이 드라마 1화에서 유일하게 인상 깊었습니다.

 

 

[사진 = 미생 강대리 역할을 맡았던 오민석 (C) 미생 공식 홈페이지 (program.interest.me/tvn/misaeng)]

 

저는 미생물 1화 재미있게 시청했는데 한편으로는 '뻔하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장수원이 장그래역으로 나오는 것을 봐도 미생물이 미생 패러디 드라마라는 것을 이미 알고 봤으니까요.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느꼈을 겁니다. 장수원 출연 그 자체가 재미있게 느껴지는 것은 분명하죠.

 

그래서 가벼운 마음으로 드라마를 봤습니다. 생각보다 재미있게 봤는데 미생처럼 깊은 여운을 주는 드라마까지는 아니었더군요. 미생 미생물 차이점 꼽으라면 전자는 직장인들의 깊은 애환을 느끼게 하거나 무언가의 교훈을 안겨주는 드라마였습니다. 반면 후자는 재미를 기반으로 하는 시간 때우기 좋은 콘텐츠였죠.

 

 

미생물 재미 여부에 대해서는 시청자마다 생각이 다를 겁니다. 사람들의 미생물 반응 호불호가 갈리는 것을 봐도 알 수 있죠. 저의 생각에는 미생물 재미있었습니다. 미생물에서 나오는 다수의 장면은 미생에서 선보였거나 시청자들에게 미생 명대사 혹은 미생 명언으로 회자되었던 것을 반영했습니다. 미생을 추억하기 좋았죠.

 

그런데 미생물에서 긴장감 넘쳤던 장면이 있었습니다. 미생물 강대리 출연이 미생 패러디를 더욱 재미있게 하면서 사람들의 기억속에 남을 만한 장면을 연출했죠. 일반적으로 패러디는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 순간이 재미있지만 언젠가는 그것을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잊혀지기 쉽습니다.

 

[사진=미생물 (C) 미생물 공식 홈페이지 메인(program.interest.me/tvn/misaengmul)]

 

개인적으로 미생물 1화에서는 드라마가 어떤 재미를 안겨줬는지 잘 떠오르지 않았어요. 드라마 시청하면서 재미있게 봤던 것은 맞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니까 어느 부분에서 재미있었는지 잘 기억 안나더군요. '미생물 재미있었다', '장수원 로봇연기 재미있었다', '안영이 패러디 장도연 맡았다' 정도만 회자 될 뿐이죠.

 

그런데 미생물 강대리 출연은 달랐습니다. 자신이 미생에서 유행시켰던 "내일봅시다"를 미생물에서 두 번 정도 말하더니 1화 후반부에는 "다음주에 봅시다"라는 말을 하며 미생물 2화 예고 목적으로 등장했습니다. 무엇보다 강대리가 뜬금없이 등장한 것이 예상치 못한 재미를 안겨줬다고 생각합니다. 장수원 장도연 황현희 같은 연예인들은 '재미' 이미지가 짙은 인물들인데 강대리 오민석은 이들과 콘셉트가 전혀 다릅니다. 미생에서 일을 잘하면서 부사수(장백기) 관리를 잘하는 믿음직한 이미지였죠. 미생 화제의 인물이 미생물 나오니까 정말 웃겼고 저에게 가장 인상깊게 느껴졌습니다.

 

미생물 메인 주인공은 장수원입니다. 그가 다른 인물들과 더불어 미생물에서 재미있는 역할로 나오는 것은 드라마 방영 이전부터 예상되었던 부분입니다. 그런데 강대리 출연은 달랐습니다.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길만한 장면을 연출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강렬하게 드러냈습니다. 저에게는 강대리 출연이 미생물 1화에서 유일하게 인상 깊었어요. 그 외의 장면이나 캐릭터에 대해서는 단순한 재미만 느꼈을 뿐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tvN 드라마 미생 성공적으로 막을 내렸다면 2015년 1월 2일과 3일에 걸쳐 2부작으로 방영될 미생물 장수원 출연은 생각만으로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장수원 발연기 진수를 기대할 수 있으니까요. 젝스키스 출신의 장수원과 미생 장그래 주인공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은 전현직 아이돌 가수라는 공통 분모가 있습니다. 쉽게 말해서 아이돌이라는 공통점이 있죠. 미생물 장수원 투입이 이번에는 어떤 결과를 나타낼지 기대됩니다.

 

현재 공개된 미생물 1화 티저 2편 봤더니 장수원이 장그래 코스프레 잘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솔직히 웃겼어요. 저도 모르게 웃음이 나오더군요. 그런데 드라마에서는 어떻게 나올지 잘 모르겠어요. 미생물 장수원 등장만으로도 웃깁니다.

 

[사진=미생은 책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미생물이라는 미생 드라마가 곧 tvN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C) 나이스블루]

 

우선, 미생이 흥행 성공했던 원인 중에 하나는 임시완이 장그래 연기를 잘했기 때문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더 이상 언급할 말이 없습니다. 그런데 미생물 장수원 출연이라면 이야기가 다릅니다. 장수원이 미생물을 통해서 얼마나 발연기를 리얼하게 하느냐가 관건입니다. 미생물이라는 콘텐츠 자체가 미생을 패러디했기 때문에 장수원이 웃기는게 중요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것은 '장수원 연기력 늘어나면 안되는데...' 입니다. 장수원이 앞으로도 연기자로 활동하게 된다면 그것에 대한 발전이 필요한 것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다른 연기자들에 비해 발연기, 로봇연기와 연관된 콘셉트가 두드러진 것이 탤런트(?) 장수원의 현재 위상이 아닐까 싶네요. 자신의 발연기에 의해서 미생물이 뜬다면 한동안 웃기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맞이하지 않을까 싶어요.

 

 

미생물 장수원 출연의 의미는 미생이 얼마나 크게 히트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미생을 2014년 최고의 드라마로 극찬하는 분들이 적지 않은 것을 보면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음을 뜻합니다. '웬만한 공중파 드라마보다 더 낫다'는 뉘앙스로 공중파 드라마와의 비교를 통해 미생이 더 좋은 드라마로 일컬어지는 분위기죠. 주인공 임시완을 포함한 많은 연기자들이 절정의 연기력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과 교훈을 선사했습니다. 저로서도 삶에 도움이 되는 교훈을 얻어서 좋았어요.

 

미생이 벌써 막을 내린 것은 시청자들에게는 아쉬울 수 있습니다. 미생 시즌2 드라마 기대하는 분들이 있을 정도로 말입니다. 드라마를 통해 미생 시즌2가 나온다고 할지라도 그 타이밍이 오래 걸릴텐데 말이죠.(미생 시즌2 웹툰은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기존 드라마들이 전체적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얻지 못한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듭니다. 기존 드라마들은 남녀간의 사랑 이야기가 너무 많아서 식상하죠. 이렇게 생각하지 않는 시청자들도 많겠지만 미생과 공중파 드라마 비교가 끊이지 않았던 것은 기존 드라마들이 다양한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지 못했다는 뜻이죠. 저의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미생 이후로 볼 만한 드라마가 과연 있을지 의문입니다. 현 시점에서는 그렇습니다.

 

저 같은 미생을 좋게 봤던 시청자라면 미생물 장수원 연기가 기대됩니다. 얼마나 웃겨주면서 미생의 향수를 시청자들에게 리얼하게 선보일지 주목됩니다.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것은 시청자들에게 화제가 되었던 미생 명언 멘트들이 미생물에서 어떻게 웃기게 설정될지 흥미롭습니다. 미생 1화 티저에서는 장수원이 옥상에서 "뭐가 보기 드문 청년이라는 겁니까. 네?"라는 미생 명대사 부자연스럽게 외치는데 실제 드라마에서는 미생 명언 또는 미생 명대사 어떻게 웃기게 나올지 주목됩니다.

 

임시완은 장그래 역을 통해 진중한 연기를 잘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넓혔습니다. 반면 장수원은 미생물 장그래 역할을 통해 웃기는 역할을 잘해낼지 주목됩니다. 임시완 장그래 역할을 패러디 하는 입장이죠. 두 명의 장그래 연기력이 얼마나 다른 색깔을 나타낼지 벌써부터 미생물 장수원 발연기 보고 싶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