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프리미어리그 규칙을 어기고 디미타르 베르바토프를 영입했다는 주장이 현지 여론에서 제기되고 있다. 이적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메디컬 테스트에 들어간 것이 화근이 된 것.

토트넘과 대립한 어려움 끝에 베르바토프를 데려온 맨유가 수습에 나섰다. 데이비드 길 맨유 단장은 8일(이하 현지시간) 잉글랜드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토트넘과 베르바토프 이적 계약을 완료짓지 않은 상황에서 메디컬 테스트를 했던 것은 사실이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주장이 사실임을 시인했다.

그러나 길 단장은 "맨유는 이적 승인서를 토트넘측으로부터 얻어냈으며 그 과정에 대해서는 떳떳하다. 다니엘 레비 토트넘 구단주는 우리가 어떻게 이적협상을 진행했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베르바토프의 이적은 없었을 것이다"며 그의 영입이 불법이 아닌 ´합법´임을 강조하며 이적 승인서 덕분에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레비 구단주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베르바토프와 로비 킨을 영입한 맨유와 리버풀에 불쾌감을 표현한 바 있다. 특히 이적시장 마감 직전 맨유행을 확정지은 베르바토프와 관련하여 안좋은 루머가 떠돌면서 맨유 구단측이 그의 영입 과정을 해명했다.

길 단장은 "베르바토프의 영입 과정은 매우 만족스러웠다"고 운을 뗀 뒤 "일부에서 이상한 주장을 하고 있지만 우리는 합법적인 규칙을 지키면서 베르바토프를 접촉했다. 이적시장 마지막 날 베르바토프의 에이전트가 이적 승인서를 우리에게 전달하면서 그를 맨체스터로 태울 비행기를 준비했고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공항으로 배웅 나갔다"며 그의 영입 과정을 털어 놓았다.

사전에 이적 승인서를 받은 것을 근거로 계약 성사 이전에 메디컬 테스트를 치른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님을 강조한 길 단장은 "맨유는 베르바토프의 이적을 마무리지을 자신이 있었다"며 이적 성사 의지가 확고했음을 힘주어 말했다.

이어 길 단장은 "맨유는 카를로스 테베즈의 완전 이적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만약 그렇게 되면 스쿼드가 최강이 될 것이다"며 맨유의 임대 선수로 활약중인 테베즈의 이적을 확정지어 그의 이적 권리 소유권을 쥐고 있는 스포츠 투자회사 MSI(미디어 스포츠 인베스트먼트)에 3200만 파운드(약 624억원)를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직 완전 이적 계약서에 사인을 하지 않은 상황.

한편 길 단장은 지난 7일 유로스포트를 통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거금들여 영입하려는 술레이만 알 파힘 맨체스터 시티 구단주와 관련하여 "호날두를 영입하고 싶은 알 파힘 구단주의 발언이 흥미롭다. 호날두와 더불어 페르난도 토레스와 세스크 파브레가스도 영입하고 싶다고 말했는데 신빙성 없는 얘기로 간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맨유의 에이스인 호날두를 맨시티로 보내지 않겠다고 밝혔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아르헨티나 특급' 카를로스 테베즈(24, FW)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려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옹호해 앞으로의 논란이 예상된다.

테베즈는 23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일간지 <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맨유는 좋은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운을 뗀 뒤 "물론 호날두도 거기에 속한다. 그는 우리 팀에 가장 중요한 선수지만 이적 문제 만큼은 어디까지나 그의 개인적인 결정에 불과하다"며 레알 마드리드 이적 열망이 강한 호날두가 반드시 맨유에 남아야 한다는 보장은 없다고 주장했다.

호날두를 옹호한 테베즈는 "나는 호날두를 이해한다. 왜냐하면 모든 축구 선수들이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기를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며 레알 마드리드가 축구 선수들의 꿈이자 로망이라는 뜻을 강조한 뒤 "그러나 다른 관점에서 볼때 모든 축구 선수들은 맨유에서 뛰고 싶어 할지 모른다"며 자신의 본래 말뜻을 흐렸다.

그는 "아무리 호날두가 다른 사람과 추구하는 것이 다르겠지만 어쨌든 그는 존중받아야 할 존재다. 아직 그와 얘기를 나누지 않았지만 분명 무슨 일이 벌어질거라 생각한다. 맨유나 레알이나 현재 분위기는 좋지 않다"며 호날두의 진로가 순탄한 과정속에 빨리 끝나기를 바랬다.

이러한 테베즈의 발언은 호날두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을 반대했던 알렉스 퍼거슨 감독을 비롯 데이비드 길 사장, 리오 퍼디난드의 주장과 전혀 뜻이 다른 점에서 눈길을 끈다.

공교롭게도 테베즈는 지난해 레알 마드리드 이적을 원하는 공개적인 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30일 스페인 <라디오 푼타>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고 싶다. 그들의 구체적인 영입 제안을 받지 못했지만 반응이라도 듣고 싶다"며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하려는 자신의 속내를 털어 놓은 전례가 있다. 당시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일원으로 코파 아메리카에 출장한 테베즈는 맨유 이적을 놓고 고민에 빠져있던 상황.

물론 레알 마드리드는 테베즈 영입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적이 없었다. 오히려 지난 2년간 호날두를 데려오려는 갖은 방법을 쓰며 영입을 추진했으며 올해 여름 이적 시장 목표 역시 '호날두 영입' 이었을 정도로 테베즈 영입에 관심을 두지 않고 있다.

한편, 발목 부상 수술 후 재활 치료중인 호날두는 전 여자 친구 네레이다 가라르도(23)에게 이별을 통보한 지 일주일 만에 새 여자 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이 현지 언론에 공개되 눈길을 끌게 했다. 그의 새 여자 친구는 7살 연상의 미스 이탈리아 출신으로 이탈리아 모델이자 TV 진행자인 레티치아 필리피(30)로 밝혀졌다.

잉글랜드 대중지 <더 선>은 23일 "호날두가 며칠 전 갈라드로와 함께 했던 요트 파티에서 필리피를 보면서 지금까지 교제를 나누고 있다. 두 사람은 LA에서 만나는 등 여러 차례 데이트를 했다"고 보도했다. 2003년 맨유 입단 후 여러 명의 여자와 교제했던 호날두는 레알 마드리드 이적 문제를 잠시 잊으려는 듯 여자 친구와의 교제에 뜨거운 관심을 두고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