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페스타 로빈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27 더페스타 로빈 장, 유벤투스 호날두 사태 주목받는 이유는?

더페스타 로빈 장 많은 사람들의 관심 대상으로 떠올랐다. 지난 7월 26일 금요일 저녁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졌던 '팀 K리그 vs 유벤투스 FC 친선경기'에서 당초 약속되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최소 45분 이상 출전이 실제로 성사되지 않았던 것. 호날두가 경기에 뛰지 않으면서 더페스타 로빈 장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됐다. 유벤투스 대행사 더페스타가 맡았으며 이 회사의 대표가 바로 로빈 장 씨다. 이번 더페스타 및 로빈 장 대표의 유벤투스 호날두 논란과 관련된 입장이 알려지면서 호날두 결장 책임은 유벤투스 및 호날두에게 돌아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K리그 공식 페이스북에서는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전이 3:3 무승부로 끝났음을 알리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날 경기에서는 팀 K리그의 오스마르(서울) 세징야(대구) 타가트(수원)가 득점을 올렸다. 호날두 결장 논란 속에서도 K리그 선수들은 약 6만 3천여 관중이 보는 앞에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다. 원정 팀 벤치에서 몸 조차 풀지 않은 누구와는 전혀 다른 화이팅 넘치는 모습을 K리그 선수들이 6만 관중 및 한국인들에게 보여준 것이 인상적이다. (C) K리그 공식 페이스북]

그야말로 '대국민 사기극'이었다. 지난 10년 동안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로 일컫던 호날두가 팀 K리그와의 맞대결에 최소 45분 뛸 예정이었으나 실제로 그가 그라운드를 누비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심지어 벤치 옆에서 워밍업을 하지 않으며 경기 내내 벤치만 지키다 관중들의 야유를 들어야 했다. 심지어 관중석 곳곳에서는 "메시" 야유까지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월드컵 경기장의 수많은 관중들은 호날두가 경기에 뛰는 모습을 보기 위해 최고 40만 원까지 치솟은 입장료(좌석 등급마다 가격 다름)를 감수하며 관전했으나 끝내 호날두는 관중의 응답에 보답하지 않았다. 약 6만 3천 명의 관중이 상당한 실망감을 느낄 수 밖에 없는 이유.

호날두 사태의 불똥은 팀 K리그 유벤투스 대행사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에게 튀었다. 하지만 더페스타 로빈 장 역시 이번 사태의 피해자다. 7월 26일 공개된 더페스타 입장문 살펴보면 유벤투스의 계약 불이행을 꼬집었다. 계약서에 따르면 호날두 최소 45분 이상 출전이 삽입됐다. 예외 조항도 있었으나 그것은 호날두가 경기 도중에 부상을 당하여 45분을 못 채우거나 또는 워밍업 도중에 부상을 당한 경우에 한했다. 로빈 장 대표 공식 입장에서도 호날두 결장을 후반 시작 후 10분 뒤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와 더불어 유벤투스가 사과하지 않았다며 호날두 사태의 잘못이 유벤투스에게 있음을 알렸다.

[사진 출처 = 유벤투스 공식 트위터 메인]

이번 경기의 호날두 결장 이유는 컨디션 저하였다. 유벤투스 감독 마우리시오 사리는 경기 종료 후 호날두의 컨디션 및 근육이 좋지 않았다며 경기 전 자신과 부회장, 호날두와의 이야기를 통해 경기를 안 뛰는 것으로 결정났다고 전했다. 호날두는 한국에 오기 전 싱가포르에서 펼쳐졌던 아시아 투어에 임하는 과정에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사리 조차 호날두 결장에 대하여 사과하지 않았다. 또한 유벤투스 아시아 투어는 호날두 혼자만 임하는 것이 아니다. 물론 감독 입장에서 선수 보호는 중요하나 기본적인 사과가 없었다는 것은 한국 축구팬들을 무시한 것과 다를 바 없다.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 공식 입장 통해서 호날두 사태는 근본적으로 유벤투스와 호날두에게 문제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유벤투스와 호날두 모두 계약 불이행했다. 이들이 한국에 온 목적은 약 6만 3천여 관중들이 보는 앞에서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는 것보다는 돈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었다고 봐야 한다. 물론 초청비가 중요한 것은 사실이다. 만약 초청비가 없었다면 이들이 한국에 올 일은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행태가 과연 이탈리아와 유럽 명문 클럽에 걸맞는지에 대해서는 의문이다. 관중들은 유벤투스와 호날두 경기를 보기 위해 거금의 입장료 지불을 감수하고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 향했으나 끝내 모든 사람들이 기대했던 호날두 최소 45분 출전은 없었다. 아니, 워밍업 조차 하지 않았다.

이는 유벤투스와 호날두가 한국 축구를 무시했다고 볼 수 있다. 최소한의 사과도 없이 한국을 떠났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사과를 했어도 호날두 사태는 종결되지 않았을 것이다. 거액의 입장료를 지불했던 관중들에 대한 보상이 전혀 없다. 과연 유벤투스 호날두 사태 집단 소송 벌어질지 알 수 없으나 현실화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듯 하다.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 또한 유벤투스를 상대로 소송을 걸지 여부 또한 주목된다. 호날두 위약금 액수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더페스타 로빈 장 대표 또한 피해를 당한 입장이기 때문에 유벤투스와 소송을 할 필요성이 분명히 있다.

[사진 = 구글 트렌드에서 호날두 검색량이 어마어마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이 호날두 출전 여부에 상당한 관심을 보였음을 알 수 있다. 하지만 호날두가 경기에 뛰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C) 구글 트렌드]

[사진 = 2019년 7월 26일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9년 7월 26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사진 = (*이 사진은 유벤투스 경기와 관련 없음) K리그 슈퍼 매치가 펼쳐졌던 서울 월드컵 경기장 모습이다. 수원 블루윙즈와 FC서울 팬들의 열띤 맞대결을 볼 수 있었다. 이번 유벤투스 호날두 사태는 오히려 K리그에게는 좋은 기회다. 그동안 한국에서 유럽 축구를 좋아했던 사람이 많았으나 2010년 FC 바르셀로나 사태, 2019년 유벤투스 및 호날두 사태의 실망감을 떠올리면 정작 한국 축구팬들이 소중히 여겨야 할 존재는 K리그임을 알 수 있다. 최근 일본 불매운동으로 몇몇 한국 브랜드가 뜨거운 인기를 얻는 사회적 분위기를 보면 이제는 유럽 축구 향한 관심이 K리그로 이어질 필요성이 있다. 다만, K리그도 축구팬들의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경기력 향상에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C) 나이스블루]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