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호 김영규 김신 같은 유망주들은 김상호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9 축구 대표팀에서 눈에 띄는 인물들이다. 세 선수의 소속팀은 각각 FC 바르셀로나, 알메리아, 리옹이며 AFC(아시아축구연맹) U-19 챔피언십에 출전하는 한국 대표팀에서 유럽파로 분류된다. FC 바르셀로나와 알메리아가 스페인팀이며 리옹이 프랑스 팀인 것은 축구팬들이 잘 알고 있다. 그런데 백승호 김영규 김신 직접 활약하는 모습을 봤던 축구팬들은 흔치 않다.

 

지금까지 한국의 10대 유망주 축구 선수가 유럽 클럽 소속으로 연령별 대표팀에서 활약하는 것은 낯설었다. 그런데 얼마전 AFC U-16 챔피언십에서는 FC 바르셀로나 유망주 이승우 장결희가 한국 준우승 멤버로 활약했다. 이제는 AFC U-19 챔피언십에서 백승호 김영규 김신이 한국 대표팀 소속으로 뛴다.

 

[사진=김신 (C) 리옹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olweb.fr)]

 

AFC U-19 챔피언십은 한국이 전통적으로 강세였다. 대회 최다 우승국(12회)이며 2000년대 이후 7번의 대회에서는 3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2002년 카타르 대회 이후에는 6번 연속 4강에 진출했으며 2012년 UAE 대회에서는 이라크와의 승부차기 접전끝에 우승했다. 백승호 김영규 김신 출전하게 될 2014년 미얀마 대회에서는 4강 진출팀이 2015년 FIFA U-20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는다. 한국은 지금까지 3회 연속 FIFA U-20 월드컵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했으며 이제 4회 연속이 되려면 AFC U-19 챔피언십에서 4위 이내의 성적을 올려야 한다.

 

한국은 미얀마에서 개최하는 AFC U-19 챔피언십 우승을 목표로 한다. C조에서 1차전 베트남전(9일 오후 6시) 2차전 중국전(11일 오후 9시) 3차전 일본전(13일 오후 6시)에 임하며 특히 일본과의 맞대결이 사람들에게 민감하게 느껴질 수 있다. 백승호 김영규 김신 실력 어떤지 AFC U-19 챔피언십 통해서 알 수 있게 됐다.

 

 

백승호는 이승우와 더불어 FC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후베닐A 소속이다. 만 13세였던 2010년 2월 FC 바르셀로나 인판틸A 입단을 시작으로 카데테 B-가데테A-후베닐B에 이어 지난 7월 후베닐A로 승격했다. FC 바르셀로나 후베닐A 연령대는 17~19세 선수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16세 이승우도 후베닐A에서 뛰고 있다. 17세 백승호도 후베닐A에서는 어린 편이라고 볼 수 있다. 포지션은 중앙 미드필더로 알려져있으며 한국 U-19 대표팀에서는 중원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다른 선수들에 비해 나이가 어린 것이 이번 대회에 임하는 불안 요소로 꼽히나 오히려 유럽 빅 클럽 유소년팀 선수 기질을 뽐낼 좋은 기회를 맞이했다.

 

김영규는 스페인 알메리아 2군 (알메리아 B팀) 소속 선수다. 올해 19세 김영규 포지션 윙어이며 드리블 돌파에 능한 선수로 알려져있으나 공격형 미드필더 전환도 가능하다. 지난 시즌이었던 2013년 8월 19일 비야레알전에서 프리메라리가 데뷔전 치르면서 정규리그에 깜짝 데뷔했다. 2013/14시즌 프리메리리가에서는 총 2경기 뛰었으며 2군에서는 17경기 출전하면서 그중에 12경기에 선발로 모습을 내밀었다. 2014/15시즌에는 2경기 출전했으며 모두 선발로 나섰다. 이미 A팀 데뷔 경험이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미래가 기대되며 AFC U-19 챔피언십에서는 백승호 등과 함께 한국 미드필더진의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김신은 올해 19세의 공격수이며 지난 여름 이적시장을 통해 전북 현대에서 리옹으로 임대됐다. 어린 나이에 유럽 클럽의 유소년 팀에서 활약했던 백승호 김영규와 달리 한국의 K리그 클래식 전북 유스 시스템에서 성장했다. 전북과 리옹이 최근 MOU 체결을 맺으면서 선수 교류를 하게 되었는데 김신이 리옹으로 임대됐다. 2013년 K리그의 18세 이하 대회인 챌린지리그 득점왕으로 활약했으며 현재 리옹 리저브팀 선수로 분류됐다. AFC U-19 챔피언십에서는 한국 대표팀의 공격수로 출전할 예정이다.

 

며칠전에 막을 내렸던 AFC U-16 챔피언십에서는 이승우와 장결희 같은 FC 바르셀로나 유망주들이 한국 대표팀 공격에 많은 기여를 하며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보여줬다. 그 대회보다 더 높은 레벨의 AFC U-19 챔피언십에서는 백승호 김영규 김신 맹활약 나타날지 여부와 더불어 한국이 우승할지 기대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2014/15시즌 프랑스 리게 앙에서는 김신 이라는 새로운 유럽파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올해 19세 김신은 올림피크 리옹에서 두 시즌 동안 임대 선수로 활동할 예정이다. 2014시즌 K리그 클래식에서 1경기 뛰었으나 리옹에서 15일 동안 입단 테스트를 받은 끝에 유럽 진출에 성공했다. 그동안 공격수로 알려져 있으나 윙어 및 공격형 미드필더도 맡을 수 있다. 아직 어린 나이 때문에 현재는 유럽 적응에 초점을 맞출 필요 있으나 반드시 리옹에서 성공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한국 축구에서 유럽파가 늘어나는 현상은 긍정적이다. 많은 축구 선수들이 유럽에서 진가를 인정 받아야 현지에서 한국 축구 선수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게 된다. 더 나아가 한국 축구 대표팀의 국제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다.

 

[사진=김신 영입을 공식 발표한 리옹 홈페이지 (C) olweb.fr]

 

아마도 리옹은 김신을 즉시 전력감으로 영입하지 않았을 것이다. 단기간의 성적 향상보다는 잠재력이 풍부한 선수를 팀의 대형 선수로 성장시키기 위해 계약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신은 프로 경험이 적은 19세 유망주이자 낯선 유럽 무대에 적응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국내 여론에서는 박주영의 AS모나코 시절을 떠올리며 그의 성공을 기대하는 분위기이나 김신의 경우는 다르다. 리옹의 주축 선수로 성장하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필요하다.

 

독일 레버쿠젠에서 활약중인 손흥민의 함부르크 유망주 시절에도 그랬다. 함부르크의 붙박이 주전으로 도약하기 전이었던 2010/11, 2011/12시즌에는 주로 교체 멤버로 활동했으며 결장 횟수가 적지 않았다. 그럼에도 기량 향상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았고 2012/13시즌에 기량이 만개했다.

 

 

 

 

리옹은 프랑스 리게 앙에서 잘 알려진 명문 구단이다. 비록 지난 시즌 리게 앙 5위에 그쳐 한때 7연패를 달성했던 저력이 점점 약화되는 추세이나 쟁쟁한 선수들이 여럿 있다. 불의의 부상으로 브라질 월드컵 본선 출전이 좌절되었으나 당초 프랑스 23인 최종 엔트리에 포함되었던 미드필더 클레망 그르니에, 지난 시즌 리게 앙 득점 순위 7위(15골)였던 알렉산드레 라카제테, 한때 프랑스 대표팀 주축 선수였던 공격형 미드필더 요안 그루퀴프가 리옹 소속이다. 기존에 주전 공격수로 뛰었던 바페팀비 고미스는 최근 스완지 시티로 이적했다. 김신은 수준급 기량을 과시하는 선수들과 팀 내 입지를 다투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그럼에도 김신의 전망이 긍정적인 이유는 리옹 같은 다수의 프랑스 리게 앙 클럽들이 선수를 키우는데 중점을 두기 때문이다. 리게 앙은 유럽 축구의 빅 리그가 아니다. 우수한 선수를 빅 리그에 넘기면서 이적료를 얻는 팀들이 여럿 있다. 그러면서 클럽이 수익을 확보하며 재정 안정을 노리거나 새로운 선수를 영입하는데 자금을 투자한다. 리게 앙은 비유럽권에 속하는 선수의 성공 사례가 많았으며 2008/09시즌부터 2010/11시즌까지는 박주영이 AS모나코에서 두각을 떨치며 잉글랜드 명문 클럽 아스널로 이적했다.

 

리옹이 김신을 영입한 것은 그가 유럽에서 성공할 수 있는 유망주가 될 것으로 확신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김신이 멀티 플레이어이자 국내 고교무대에서 득점왕을 달성했던 경험을 미루어보면 리옹에서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나날이 성장을 거듭할수록 팀 내 입지를 넓히면서 언젠가는 리옹의 주축 선수로 뛰는 날이 올 것으로 기대된다. 유럽에서 좋은 활약 펼치는 한국인 유럽파가 늘어났으면 하는 바람이다.

 

지금까지 프랑스 리게 앙에서는 여러 명의 한국인 선수가 진출했으나 성공 케이스는 박주영 뿐이었다. 하지만 다수의 한국인 선수가 두각을 떨치지 못했다고 추후 프랑스 무대에서 활동하게 될 한국인 선수의 전망을 부정적으로 바라볼 필요는 없다. 김신이 리옹에서 성공해야 '한국인 선수가 프랑스리그에서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 될 것이고 앞으로 프랑스에서 뛰게 될 한국인 선수가 늘어날지 모를 일이다. 그래야 유럽파가 늘어난다. 김신의 리옹 성공을 기원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