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목걸이형 웨어러블 기기 기어서클 후기 올립니다. 저는 제품을 3주 정도 써봤어요. 아직 제품이 출시된지 얼마되지 않아서 실제 사용자 사용 소감을 궁금하게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을 겁니다. 블루투스 헤드셋 착용하는 직장인들을 종종 볼 수 있음에도 저는 아직까지 기어서클 착용하는 사람을 못봤습니다. 이 제품은 정확히는 웨어러블 기기가 맞죠. 기어서클 후기 올리면서 제품의 장점과 단점 언급하며 저의 착용샷을 공개할게요.

 

아마도 많은 분들이 기어서클에 대하여 '과연 나의 일상 생활에 필요한 제품인가?'라는 궁금증을 가질 겁니다. 저는 블루투스 헤드셋 쓰는 분들을 보면서 '이어폰보다 좋겠지?'라는 기대감을 가졌어요. 기어서클 이어폰 서로 겹치는 기능들이 있죠. 전화 통화 및 음악을 들을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두 기기는 서로 모양이 다릅니다. 기어서클 모습은 이렇습니다.

 

 

우선, 장점부터 언급하겠습니다. 제가 10만원 넘게 구입한 기어서클 모습입니다. 색상은 총 3가지인데 파란색과 검은색이 합쳐진 블루 블랙 색상을 쓰는중입니다. 중심부가 파란색인 디자인이 마음에 듭니다. 저 같이 평소 파란색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굳이 파란색을 좋아하지 않아도 색다른 색상을 원하는 분들에게 적합하지 않을까 싶네요.

 

기어서클 디자인은 좋습니다. 일반 블루투스 헤드셋과 모양이 다를거에요. 제품 이름에 서클(Circle)이 붙여진 것은 원을 형상화했기 때문입니다. 기어서클 자석센서가 서로 붙으면 제품이 원을 형성합니다. 특이한 모양의 원이 만들어지죠. 자석센서는 서로 잘 붙어서 제품을 이용하기 편리했습니다. 이어폰을 귀에 꽂을 때는 자석센서를 분리해야 합니다. 분리라는 단어가 어렵게 느껴질지 모르겠는데 손으로 가볍게 자석센서 떼어놓기만 하면 됩니다. 넥 밴드와 넥 가이드는 가급적이면 서로 결합해야 기어서클 이용하기가 더 편리했고요.

 

 

기어서클 스펙

 

-배터리 : 180mAh
-크기 : 610mm
-무게 : 28g
-센서 : 마그네틱센서, 터치센서
-S보이스 : 있음
-블루투스 버전 : 블루투스 3.0
-특이사항
(1) 기어서클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연결해서 Samsung Gear 앱 설치해야 사용 가능. Samsung Gear 앱은 RAM 1GB, 안드로이드 버전 4.2.2 이상의 삼성 스마트폰에서 이용 할 수 있음.
(2) 기어서클과 스마트폰 연결되었을 때의 사용 거리 : 10m

 

 

기어서클 이용하려면 Samsung Gear 앱을 꼭 설치해야 합니다. 어플 메인 화면에서는 기어서클 배터리 확인이 가능합니다.

 

 

기어서클의 또 다른 장점으로는 음질 조절이 가능합니다. 어플 메인 화면에 있는 Gear SoundAlive에 접속해서 노래를 들을 때 직접 음질을 조절할 수 있죠. 탭이 총 25개이며 고음, 저음, 악기, 보컬 효과를 높이거나 낮추는 효과가 있어서 음악을 다양한 형태로 들을 수 있습니다. 제가 즐겨듣는 일본 혼성 락그룹 Every Little Thing (ELT) 노래는 주로 왼쪽 밑으로 내려서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평소 노래 들었을 때에 비해 베이스 소리가 잘 들립니다. ELT 노래 듣지 않을 때는 팝에 맞춰놓을 때가 많죠. 기어서클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노래를 즐겨 들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기어서클을 착용할 때는 알림 기능을 통해서 음성이나 진동이 울립니다. 스마트폰에 설치된 어플에서 주로 이벤트 목적 같은 알림이 떴을 때 기어서클에서 어플 이름이 음성으로 전파됩니다. 예를 들어 'XX미디어'라는 어플 알림이 뜨면 기어서클에서 'XX미디어'라는 음성이 들립니다. 문자가 올때는 '메시지'라는 음성이 들리더군요. 반면 자신이 원치 않는 알림은 선택을 하지 않거나 또는 음성 알림 기능을 차단할 수 있습니다. 그 이후에는 제가 기어서클 착용한 모습을 사진 여러 장 연속으로 올리겠습니다.

 

 

 

기어서클 자석센서가 결합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기어서클 후기 글이라서 저의 착용샷을 올리지 않을 수 없겠죠.

 

 

이어폰 착용 시 저의 옆모습입니다. 기어서클 또 다른 장점은 이어폰에 비해 줄꼬임 부담이 적다는 것, 사람이 몰리는 공간에서 이어폰 줄이 어딘가에 걸려서 불편함을 겪는 현상을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저는 갤럭시S5 광대역 LTE-A에 기어 서클을 블루투스로 연결해서 사용중입니다. 스마트폰 케이스는 갤럭시S5 S뷰커버 파란색을 쓰는 중이죠. 기어서클 블루 블랙 제품과의 색상 조합이 잘 맞습니다. 같은 파란색이니까요. 저의 기어서클 후기 글에서는 제품의 장점을 여기까지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제부터는 기어서클 단점에 대하여 언급하겠습니다. 대표적인 단점은 기어서클로 멜론 음악을 계속 들을수록 배터리 소모가 심해집니다. 제가 기어서클 이용한 이후부터 하루에 2번이나 배터리를 충전할 때가 잦아졌습니다.

 

어느 날에는 6시간 28분 47초 동안 스마트폰 이용했더니 배터리가 36% 남았습니다. 이 날은 티빙으로 미생 봤던 때라 어느 정도의 배터리 소모가 불가피했죠. 그런데 멜론 12%, 블루투스 6%가 이상했습니다. 기어서클 착용 이후부터 배터리 소모량이 많아졌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것이 사실이었습니다. 블루투스 6%가 기어서클이며 배터리 소모량에서 멜론 비중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 이후에도 배터리 소모량을 살펴봤더니 기어서클로 멜론 이용하면서 노래 들으니까 배터리 소모량이 증가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배터리가 24시간도 못버티고 10%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이날은 멜론이 배터리 소모량 1위였네요. 멜론 1위(20%) 블루투스 4위(10%)로서 엄청난 배터리 소모량을 나타냈습니다. 갤럭시S5 광대역 LTE-A는 WQHD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해상도 2560 x 1440)가 장착되었는데 배터리가 2800mAh입니다. FHD인 갤럭시S5에 비해서 배터리 효율이 떨어집니다. 여기에 기어서클을 장착하면서 멜론 음악을 들으면 배터리 소모량이 증가합니다.

 

 

문제는 이 뿐만이 아닙니다. 와이파이 이용하지 않을 때 기어서클+멜론 동시 이용시 멜론의 데이터 소모량이 증가합니다. 저렴한 요금제(1개월 데이터 700MB, BUT 지하철 프리 요금제 및 와이파이 이용량 많아서 데이터 양을 아끼는 요금제 사용중)를 이용중인 저에게는 반갑지 않은 일입니다. 이어폰으로 멜론 음악 들었을 때는 데이터가 저렇게 소모되지 않는데 기어서클 착용하니까 이런 일이 벌어지더군요.

 

이 부분은 기어서클 단점인지 아닌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어느 날 저의 스마트폰이 광대역 LTE-A가 아닌 3G로 전환된 적이 있었습니다. 광대역 LTE-A 속도가 떨어지는 실내 공간에서 그런 일이 있었죠. 그런데 스마트폰 화면에 3G가 표시되면서 멜론 음악이 안나왔습니다. 그것도 기어서클 착용했을때의 일이었죠. 3G였을 때 기어서클 통해서 음악이 안나왔어요. 기어서클 단점인지, 아니면 멜론이나 단말기가 3G로 전환되었을 때의 문제점인지는 저도 잘 모릅니다. 아무튼 석연치 않은 일이 있었어요.

 

기어서클 단점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지하철이나 유명 커피점, 유동인구 많은 길거리 같은 시끄러운 곳에서 기어서클 소리가 잘 안들립니다. 멜론에 접속하면서 음악을 들었을 때 소리를 더 크게 듣고 싶은데 기어서클은 그게 잘 안되서 답답하더군요. 아무리 기어서클 소리를 높여도 소용없더군요. 이어폰이 기어서클보다 소리 높이기 더 좋습니다.

 

어제는 제가 어느 모 커피점에 있었는데 전화가 왔습니다. 제가 기어서클 착용한 상태에서 전화를 받았는데 저에게 전화했던 분이 저의 목소리가 잘 안들린다고 하더군요. 제가 기어서클 블루투스 연결을 해제하고 스마트폰에 이어폰 연결했더니 그 분이 말하기를 저의 목소리가 잘 들린답니다. 제가 기어서클 착용했을 때는 주변이 시끄러워서 저의 목소리가 안들렸다네요. 통화할 때 이런 문제점이 벌어질 줄은 저도 예상 못했습니다. 기어서클이 이어폰보다 더 불편했네요. 결국 저의 기어서클 사용 장소는 조용한 공간이나 저의 방으로 제한됐습니다.

 

기어서클 진동도 거슬립니다. 배터리 모두 소모되었을 때 진동이 정말 불쾌했습니다. 몸이 찌릿할 정도였습니다. 문제는 배터리가 어느 시점에 많이 소모될지 알 수 없습니다. 삼성 기어 앱 메인에 접속해야 배터리 확인할 수 있는데 일일이 앱에 접속하기 귀찮습니다. 배터리 양은 많다고 볼 수 없습니다. 저는 주로 실내 공간에서 멜론을 들으면서 기어서클을 오랫동안 착용하는데 몇 시간만에 배터리가 거의 떨어지더군요. 스마트폰처럼 배터리 양이 많지 않다보니 어쩔 수 없죠. 이렇다보니 배터리 충전이 귀찮습니다. 며칠에 한 번씩 배터리 충전했으면 좋겠는데 현실은 그렇지 않게 됩니다.

 

또 다른 단점은 목에 땀이 찼을 때 기어서클이 무겁게 느껴졌습니다. 제품을 목에서 빼니까 마음이 편하더군요. 목에 착용하는 웨어러블 기기 특성상 어쩔 수 없는 단점 때문인지는 모르겠는데 어느 날 땀이 차면서 불편했던 경험이 있었습니다. 이 글은 기어서클 후기 글이라서 저의 실제 사용 소감을 최대한 언급했습니다. 3주 동안 사용했을 때의 느낌은 이러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기어서클 개봉기 올립니다. 이 제품은 제가 얼마전 삼성전자 스토어 온라인 주문으로 구입했습니다. 가격 10만 9,000원인데 삼성전자 스토어 회원 가격이 10만 5,730원이라 주문했어요. 앞으로  가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삼성전자에서 구입한 제품이라 믿고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의 기어서클 개봉기 통해서 해당 제품 구입에 관심 있거나 반드시 구매를 하려는 분들에게 도움 되었으면 합니다. 아직 제품이 나온지 얼마 안됐어요.

 

삼성전자는 지난 9월 기어서클(Gear Circle)을 정식 공개했으며 10월 29일에 출시했습니다. 기어서클은 목걸이형 웨어러블(Wearable) 기기입니다. 블루투스 헤드셋과 유사하지만 정확히는 웨어러블 기기가 맞습니다. 목에 착용하면서 메시지 음성 안내와 통화, 음악 감상이 가능한 기어서클 개봉기 겸 저의 기어서클 후기 2일차 사용 소감 올립니다.

 

 

저의 기어서클 착용 인증샷부터 올립니다. 기어서클 색상은 화이트, 블랙, 블루블랙(이하 블루)으로 나뉘어있는데 저는 블루 제품을 구입했습니다. 제품 색상 명칭은 블루블랙이라고 하는데 파란색이 많이 눈에 띕니다. 저는 기어서클을 저의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서 쓰고 싶었어요. 다른 회사 블루투스 헤드셋 착용하는 분들을 보면서 멋지게 느껴졌는데 '삼성에서 이런 제품 만들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더니 지난 9월을 통해 기어서클이 공개되면서 블루 색상이 나온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제가 파란색을 좋아해서 반드시 기어서클 블루 제품을 구입하고 싶었고 계속 기다린 끝에 드디어 구입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음악 듣거나 전화를 할 때 이어폰 많이 쓰면서 기어서클 직접 돈을 주고 구입한 것이 충동 구매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지만 저도 웨어러블 기기 써보고 싶었습니다.

 

 

기어서클 스펙

 

-크기 : 610mm
-무게 : 28g
-배터리 : 180mAh
-센서 : 마그네틱센서, 터치센서
-블루투스 버전 : 블루투스 3.0
-S보이스 : 있음

 

기어서클 이어폰 결정적인 차이점은 배터리 충전 유무입니다. 기어서클은 배터리를 충전해야 합니다. 매일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2개 충전하는 저에게는 아직 기어서클 배터리 충전이 번거롭습니다. 하지만 기어서클이 이어폰보다 더 좋은 것은 줄이 꼬이는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 망가지는 대표적 원인이 줄 꼬임입니다. 나중에는 못쓰게 되더군요. 또한 이어폰 줄이 어딘가에 걸리면서 불편한 일을 겪는 현상을 기어서클에서는 굳이 겪을 것 같지 않아도 되는 기대감이 있고요. 이제 본격적인 기어서클 개봉기 올립니다.

 

 

기어서클을 삼성전자 스토어에서 주문했는데 제품이 택배로 왔네요.

 

 

택배 박스를 개봉봤더니 기어서클 박스와 삼성전자 스마트폰 액정보호필름 무상교체 전단지가 있었습니다. 삼성전자 스토어 구매 고객에게 액정보호필름을 무상교체 한다는 내용이 언급되었네요.

 

 

에어캡 포장 상태에서 도착한 기어서클 박스

 

 

에어캡 뜯은 이후의 기어서클 박스 모습입니다.

 

 

박스 뒷면에 있는 기어서클 설명입니다. 기어서클은 모든 블루투스 지원 스마트폰과 호환되나 기어앱(Samsung Gear App)은 삼성 스마트폰에서만 지원됩니다. 기어서클 이용하면 기어앱을 스마트폰에서 따로 설치해야 합니다. 기어앱은 안드로이드 4.2.2 이상, RAM 1GB 이상의 삼성 스마트폰에서만 지원됩니다.

 

 

박스를 뜯었더니 기어서클 블루 모습이 보입니다. 파란색과 검은색이 섞였으나 눈에 잘 보이는 색깔은 파란색입니다.

 

 

박스 뒷면에 부속품들이 있네요.

 

 

기어서클 박스에 보관된 내용물입니다. 넥 밴드가 있는 기어 서클과 더불어 배터리 충전기, 이어팁, 넥 가이드(3개, 하얀색), 사용설명서가 있었습니다.

 

 

기어서클 박스 개봉하면서 '넥 가이드는 왜 있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의 기어서클 개봉기 보면서 '저게 뭐야?'라고 궁금하시는 분들이 있으실 것 같아요. 저는 처음에 이게 뭔지 잘 몰랐는데 제품을 계속 써보니까 이거 없으면 이어폰이 귀에서 떨어지더군요. 기어서클 이용하면서 중요한 존재입니다.

 

 

배터리 충전기와 이어팁 모습

 

 

기어서클 블루 모습입니다. Circle 이라는 단어에 걸맞게 원형으로 만들어졌어요. 왼쪽과 오른쪽 귀에 닿는 이어폰쪽에는 서로 자석 센서가 있습니다. 자석 센서끼리 서로 붙으면 원형 모습이 완성됩니다. 제품을 목에 걸면서 일종의 목걸이가 만들어지는 것이죠. 제가 장신구 착용은 좋아하지 않으나(귀를 뚫어본적도 없는) 기어서클은 일반 목걸이와 달리 신체와 맞닿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하얀색 넥 가이드가 목 뒷쪽 및 옆쪽과 닿을 뿐이죠. 제가 현재 이틀 사용했는데 아직까지는 기어서클 착용하면서 신체적으로 불편한 느낌을 받지 못했습니다.

 

 

기어서클 이어폰 모습입니다. 블루 색상이라 파란색 모습이 눈에 띕니다. 디자인은 좋은 편입니다.

 

 

자석 센서가 닿으면 이런 모습이 되는 편이죠. 충전 및 진동부 역할을 하는 넥 밴드는 Gear Circle이라는 영어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기어서클 이어폰 장점은 왼쪽과 오른쪽을 뜻하는 L과 R 식별이 잘 됩니다. 글자가 잘 보이는 편이에요. 저의 노트북에서 사용중인 삼성 이어폰은 L과 R이 잘 안보여서 귀에 착용할 때마다 번거로운데 기어서클은 그럴 필요 없어서 좋네요.

 

 

기어서클 이어폰 오른쪽은 제품을 쓸때마다 손으로 저 부위를 많이 만지게 되더군요. 둥글게 생긴 것이 재생/통화 버튼, +와-가 음량 조절 터치 패드입니다.

 

 

기어서클 전원 키는 방법 소개합니다. 왼쪽 이어폰에 전원 스위치가 있습니다. 둥그런 모양의 스위치를 위로 올리면 됩니다.

 

 

스위치를 올리면 오른쪽 이어폰 상태 표시등에 불이 들어옵니다. 스마트폰에서는 블루투스를 실행하면 됩니다. 혹시 블루투스 실행 방법 잘 모르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는데 화면 상단 맨 끝을 손가락으로 내리면 Wi-Fi, 위치, 소리, 화면 회전, 블루투스 메뉴들이 뜹니다.(갤럭시S5 광대역 LTE-A 기준) 블루투스 손가락을 누르면 저절로 켜집니다.

 

 

그 이후에는 스마트폰에서 Galaxy Apps 앱에 접속하면 됩니다. Samsung Gear 앱을 깔면 된다는 것이 설명서에 적혀있는 내용입니다. 제가 그 단어로 검색했으나 Samsung Gear라는 표기로 적혀있는 앱은 없더군요. 그래서 'Samsung Gear Manager' 어플로 접속을 했습니다. 그게 맞더군요.

 

 

Samsung Gear Manager 어플 설치 과정에서 Gear Circle 소개된 모습입니다. 제품을 초기에 사용할 때 참고하면 될 듯 합니다.

 

 

기어서클 스마트폰 연결 완료.

 

 

기어서클 기능 간단하게 이렇습니다. 특히 음질 조절할 수 있어서 좋더군요. 클래식, 팝, 재즈, 락 글자가 있어서 특정 음악을 어디에 맞춰 놓고 들으면 좋은지 알 수 있죠. 자신의 취향에 맞게 이용할 수 있어요. 알림 켜짐 여부 및 설정 메뉴는 제품 이용하는데 있어서 필요한 부분이죠.

 

 

스마트폰 상단에 기어서클 모양과 블루투스 기호가 뜹니다. 기어서클을 스마트폰에서 정상적으로 쓸 수 있다는 뜻이죠.

 

 

기어서클 껐다가 다시 키면 화면이 이렇게 뜨더군요. 기어서클 스마트폰 연결 이렇게 완료되었음을 알 수 있죠.

 

기어서클을 목에 그냥 걸면 이어폰이 귀에 잘 떨어지더군요. 그래서 넥 밴드에 넥 가이드를 장착했습니다. 넥 밴드+넥 가이드 결합한 것을 목에 걸었더니 이어폰이 귀에 잘 붙었습니다. 넥 가이드가 꼭 있어야 한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다른 분들은 어떻게 쓰실지 모르겠는데 저에게는 넥 가이드가 필요하더군요. 목에 걸기 편리하니까요. 딱히 불편하지 않았습니다. 기어서클 개봉기 포스팅은 여기까지 충분히 설명이 된 것 같습니다. 이것으로 마무리할게요.

 

기어서클을 어제 오늘 이용했던 후기에 대해서는 이어폰 사용과 차원이 달랐습니다. 문자가 왔을 때 기어서클에서 '메시지'라는 목소리가 뜨는 것이 신기했어요. 기어서클 통해서 전화 받을 때의 기분도 마찬가지였죠. 이틀 동안에는 기어서클로 음악을 많이 들었습니다. 심지어 취침할 때도 기어서클 틀어 놓고 음악 들었습니다. 비록 배터리가 모두 다 나갔지만요. 기어서클 음질 알고 싶어하는 분들이 꽤 있으실 것 같은데 조용한 공간에서는 무난하게 잘 들립니다. 미세한 소리도 잘 들렸어요. 하지만 일반 이어폰에 비하면 소리를 크게 키우기 어렵더군요. 아직 제품 이용한지 얼마 안되어서 이 부분은 더 지켜보려고 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