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대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21 4강 일본전, '일본 킬러' 김광현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



2008 베이징 올림픽 '본선 7연승'의 주인공 한국 야구 대표팀이 22일 오전 11시 30분 일본과의 준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16일 일본을 5-3으로 물리쳤던 한국은 '일본 킬러' 김광현(20, SK)를 내세워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일본에 강한 김광현이 이번에도 '완벽 피칭'으로 일본을 울릴지 관심사.

김광현의 날갯짓은 국내 무대를 넘어 올림픽 무대로 쭉쭉 뻗어가고 있다. 김광현은 16일 일본과의 본선 4차전에 선발 등판하여 5.1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의 기록으로 호투하며 일본 타자들을 제압했다. ´에이스 급´ 구위를 선보였던 그의 놀라운 피칭은 한국의 5-3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김광현의 투구는 그야말로 경이적이었다. 1회말부터 삼진 2개를 잡아내더니 4회 2사에서 나카지마 히로유키에게 볼넷을 허용하기 전까지 11타자를 상대로 완벽한 퍼펙트를 기록하며 경기 분위기를 잡았다. 나카지마에게 볼넷을 내준 뒤 아라이 다카히로에게 안타를 내주고 1,3루 위기에 몰렸지만 이나바 아츠노리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기며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김광현이 일본전에서 선발 등판했던 이유는 지금까지 일본전에 강한 면모를 보였기 때문. 지난해 11월 8일 도쿄돔에서 열린 코나미컵 아시아시리즈에서 주니치와의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7.2이닝 3피안타 3볼넷 5탓삼진 1실점으로 대회 사상 처음으로 일본에 패배를 안겼다. 고교 시절인 2005년에는 문학구장서 열린 아시아 청소년 야구 선수권 대회에서 일본전에 등판해 5이닝 노히트노런을 기록하며 일본 타자를 압도하는 구위를 자랑했다.

김광현 본인도 이를 의식한듯 일본전 종료 후 "코나미컵에서 주니치를 상대로 잘 던진 적이 있어 자신감이 있었다. 1회를 넘기니까 일본 타자들이 그렇게 강하지 않아 자신감을 얻어 2~3회 쉽게 넘어갔으며 매 이닝 집중하고 던질 수 있었다"며 지난해 일본 프로야구 챔피언이었던 주니치를 상대로 호투했던 경험을 살려 올림픽 무대에서 좋은 공을 던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놀랍게도 김광현의 나이는 20세. 베테랑 선수를 보는 듯 큰 무대에서 강인한 모습을 보이는 승부사 기질을 발휘하며 어린 나이를 무색케 했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MVP 리오스를 꺾은 것과 동시에 SK의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던 경험이 오늘날 일본을 상대로 거침없는 무실점 투구를 선보이는 원동력이 됐다.

일본을 상대로 3경기 연속 호투한 김광현의 활약에 야구팬들은 ´일본 킬러´라는 수식어를 치켜 세웠다. 선수의 약점을 물고 늘어지는 일본 야구 특유의 현미경 야구가 발동하면 김광현이 앞으로의 일본전에서 부진할 수 있지만 지금까지 일본에 강한 모습을 보인 그의 호투가 예사롭지 않았다.

이러한 김광현의 활약은 90년대부터 2006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까지 ´일본 킬러´로 명성을 떨쳤던 구대성(40, 한화)의 모습을 떠올리기 쉽다. 즉 김광현이 구대성의 명예였던 '일본 킬러'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었던 것.

'대성 불패' 구대성은 지금까지의 일본전에서 선발과 마무리를 오가며 좌완 투수 특유의 각도 큰 투구로 일본 타선을 제대로 눌렀다. 1999년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일본을 깰 때 마무리로 등판해 마지막 6명의 타자를 모조리 삼진으로 잡아내는 '괴력'을 보였으며 이듬애 시드니 올림픽에서는 두 번이나 일본 대표팀을 침묵시켰고 선발 등판했던 일본과의 3-4위전에서는 9이닝 동안 5안타 1실점의 빛나는 투구로 한국에 동메달을 선사했다.

일본 야구의 자존심을 눌렀던 2006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서도 구대성의 호투는 빛을 발했다. 3월 5일 일본과의 1라운드 경기에서 2이닝 무안타 무실점, 16일 2번째 일본전에선 1이닝 1실점을 기록해 한국 승리의 징검다리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이후 구대성이 잦은 부상으로 국가대표팀에 빠지면서 한때 류현진과 장원삼, 권혁 등 왼손 투수 3인방이 '차세대 일본 킬러'로 꼽혔지만 구대성의 뒤를 이은 후배 선수는 김광현이었다.

김광현과 구대성은 같은 왼손 투수라는 공통점을 지녔지만 스타일이 다르다. 먼저 김광현은 187cm의 큰 키와 긴 팔에서 뿜어 나오는 최고 150km/h의 빠른 공을 던지는 '파워피쳐'로서 다채로운 변화구의 방향을 앞세워 상대팀 타자를 제압하는 스타일이다. 구대성은 16일 김광현과 상대했던 와다 쓰요시 처럼 팔을 감추고 던지는 특이한 투구폼으로 직구와 슬라이더, 그리고 주무기인 빠른 체인지업을 섞어가며 일본 타자들을 요리했다.

김광현은 한양대 재학 시절부터 일본과 만나면 펄펄 나는 구대성처럼 어린 나이에 일본 킬러로 각광 받고 있다. 올해 프로야구에서 기량이 부쩍 발전하며 한국 야구의 대들보 위치에 오른 김광현이 일본 킬러에서 더 나아가 한국 최고의 투수로 성장할지 주목된다.

또한 한국 야구는 김광현의 이 같은 활약에 앞으로의 일본전에서 거침없이 상대 타자들을 제압하는 새로운 일본 킬러를 보유해 구대성의 공백을 걱정하지 않게 됐다. 오는 22일 일본과의 베이징 올림픽 준결승에서는 김광현이 상대 타자들을 하나 둘 씩 제압하는 카타르시스를 느껴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