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6.08 가나전, 승리보다 중요한 5가지 무엇인가? (2)
  2. 2009.10.10 '실점 빌미' 홍정호, 마녀 사냥은 그만 (48)

가나전은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치르는 마지막 평가전이다. 국내에서 펼쳐졌던 5월 28일 튀니지전 0-1 패배 및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떠올리면 가나를 이기는 모습을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축구는 상대팀을 이기는 것이 목적인 스포츠인 만큼 한국이 가나를 이겨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기분 좋게 이기고 브라질에 입성해서 러시아전에 돌입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하지만 가나전보다 더 중요한 경기는 러시아전이다. 러시아와 맞붙은 이후에는 알제리, 벨기에전을 통해 월드컵 16강 진출 여부를 가늠짓게 된다. 가나전은 평가전일 뿐 홍명보호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월드컵이다. 월드컵이 수능이라면 가나전 같은 평가전은 모의고사다.

 

 

[사진=홍명보 감독 (C) 나이스블루]

 

가나전에서는 승리의 기쁨을 만끽할 필요도 있으나 그보다 더 중요한 다섯 가지가 있다. 첫째는 선수들이 부상을 방지해야 한다. 프랭크 리베리(프랑스) 마르코 로이스(독일) 같은 스타들은 월드컵을 앞두고 뜻하지 않은 부상으로 대회 참가가 무산됐다. 한국팀에서는 주전 왼쪽 풀백이었던 김진수가 오른쪽 발목 부상 회복 속도가 더디면서 더 이상 대표팀 일정을 소화하지 못했고 박주호가 대체 발탁했다. 지난 튀니지전에서는 홍정호가 부상을 당했으나 경미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런던 올림픽 출전 좌절의 악몽을 피했다. 부상 악령에 시달리는 한국 대표팀은 가나전에서 단 한 명이라도 다치지 말아야 한다.

 

둘째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잘할 것이라는 믿음감을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한다. 결과만 좋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지거나 비길지라도 끝까지 열심히 뛰면서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하려는 노력을 보여줘야 한다. 튀니지전까지는 한국 대표팀을 불신하는 여론의 반응이 만만치 않았으나 가나전부터는 달라야 한다. 대표팀에 대한 국민적인 신뢰감을 높일 필요가 있다.

 

 

 

 

셋째는 홍명보 감독이 강조했던 '한국형 축구'의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 한국 선수들은 근면하고, 팀을 위해 똘똘 뭉치는 조직력이 발달되면서, 민첩한 순발력을 갖춘것이 장점이다. 강력한 압박과 공간 선점, 빠른 역습이 강조되는 한국형 축구의 퀄리티를 향상시킬 잠재력이 충만하다. 비록 튀니지전에서는 패했으나 지난 3월 그리스 원정에서는 2-0으로 이기면서 한국형 축구가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을 성취했다. 가나전에서는 그때의 경기력을 회복한 뒤 브라질에 입성해야 한다.

 

넷째는 가나전에서 실점하지 않는 것이다. 한국은 올해 A매치 5경기에서 2승 3패를 기록했다. 2승을 거둔 경기에서는 1-0, 2-0 스코어를 나타냈으나 3패를 당했던 경기에서는 0-4, 0-2, 0-1로 패했다. 골을 넣었던 경기에서는 이겼으나 실점했던 경기에서는 패하는 공통점이 뚜렷하다.

 

이는 한국이 스코어 열세를 극복하는 역량이 부족함을 뜻한다. 일본이 지난 7일 잠비아와의 평가전에서 0-2를 3-2로 뒤집은 끝에 4-3으로 승리했듯 한국도 승부 근성을 키워야 한다. 그보다는 무실점 경기를 펼치는 것이 요구된다. 그래서 가나전 실점을 주의해야 한다.

 

다섯째는 박주영 득점이다. 한국이 브라질 월드컵에서 돌풍을 일으키는데 있어서 되도록이면 박주영이 많은 골을 넣어야 한다. 3개월 전 그리스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홍명보호 원톱에 어울리는 능력을 보여줬으나 지난 3년 동안 소속팀에서 많은 선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슬럼프가 아쉬웠다. 이제는 브라질 월드컵에서 터닝 포인트를 찍으며 한국 최고의 공격수라는 상징성을 되찾아야 한다. 가나전에서 자신감을 성취하며 월드컵 본선에서 AS모나코 시절의 경기력을 그대로 재현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중학교 1학년 때 였습니다. 어느 날 반 대항 축구 구기 대회를 했었는데, 옆반에서 수비수를 맡는 친구가 치명적인 실수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습니다. 그 반은 결국 패했고 담임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그 친구를 앞으로 불러 욕설과 함께 뺨을 4대 때렸습니다. 예전의 안좋았던 기억을 서두에 언급한 이유는, 담임 선생님의 행동이 제가 거론하는 문제와 매우 밀접하기 때문입니다.

'리틀 태극전사' 한국 U-20 청소년 대표팀이 가나와의 U-20 월드컵 8강전에서 2-3으로 패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때까지 열심히 싸웠지만 끝내 가나의 3골을 넘지 못했습니다.

특히 후반 37분 상황에서는 연장전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농후한 시나리오를 썼을지 모릅니다. 김동섭이 윤석영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받아 골을 터뜨렸기 때문이죠. 한국은 김동섭의 골로 1-3에서 2-3으로 추격했습니다. 하지만 4분 전 상황에서 실점하지 않았다면 김동섭의 골은 2-2 동점골이 되었을 것입니다. TV로 경기를 시청하던 축구팬들도 대부분 같은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한국은 후반 33분 간자 공격수 아디이아에게 세 번째 실점을 허용했습니다. 홍정호가 오른쪽 측면 뒷공간에서 동료 수비수에게 부정확하게 패스를 연결했던 것이 아디이아에게 공을 빼앗기면서 끝내 골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이 골은 한국과 가나의 운명을 가른 결정적 장면이 되고 말았습니다. 홍정호의 패스가 조금만 더 침착했다면 김동섭의 골은 동점골이 되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홍정호는 경기 종료 후 눈물을 흘리며 패배의 아쉬움을 참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것보다 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가나전 패배에 격앙된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은 홍정호 미니홈피를 찾아내 욕설과 비아냥으로 가득찬 악플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그러더니 경기가 끝난지 얼마 되지 않아 포털 검색어 1위는 '홍정호'라는 단어가 뜨고 말았습니다.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와 서민국을 검색어 1위에서 밀어낸 것은 순식간에 벌어졌습니다. 홍정호를 가나전 패배의 희생양으로 몰아가는 순간이었습니다.

문제는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특정 선수를 공격하는 현상이 일상화 돠었다는 점입니다. 특히 중요한 경기에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선수들은 네티즌들의 타겟 대상입니다. 네티즌들은 3년 전 A매치 이란전에서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식사마' 김상식의 미니홈피에 악플 세례를 날렸습니다. 이듬해 아시안컵 사우디 아라비아전에서는 김치우의 스로인 실수가 동점골의 원인이 되었다는 이유로 그의 미니홈피에 공격을 가했습니다. 김상식과 김치우는 그 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며 미니홈피를 폐쇄했습니다.

그보다 더 안타까운 것은 20세의 어린 수비수인 홍정호도 네티즌들의 공격 대상이 되었다는 점입니다. 특정 선수 미니홈피를 테러(?)하는 악순환이 이제는 20세 선수에게까지 영향을 끼친 것입니다. 네티즌들의 악플들 중에 거의 대부분은 비건설적인 비난과 욕설, 그리고 조롱으로 가득찼습니다. 한창 축구 실력을 배우고 깨쳐야 할 20세 선수에게 굳이 이렇게까지 마녀 사냥을 해야 하는지 참으로 답답합니다.

축구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실수를 방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실수도 축구의 일부입니다. 축구를 사랑하는 팬들이라면 실수도 겸허하게 수용해야 합니다. 특히 성인 선수보다 경기력이 부족한 청소년 대표팀 선수라면 때로는 실수가 나올 수 있습니다. 비록 홍정호의 실점 장면이 팀 패배의 빌미를 제공했던 것은 분명하지만 그를 죄인처럼 다루는 네티즌들의 행동은 잘못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대중들은 홍정호하면 '가나전 패배의 장본인'이라는 인식을 갖게 됐습니다. 홍정호를 바라보는 시각이 다른 선수들에 비해 부정적으로 보일 수 밖에 없습니다. 한국 축구 최고의 수비수가 되기 위해 그동안 많은 땀과 눈물을 흘렸을 홍정호로서는 이제 외부의 부정적인 이미지와 힘겨운 싸움을 하게 됐습니다. 네티즌들이 20세의 아마추어 수비수에게 가혹한 성장 환경을 만든 꼴입니다. 

우리는 깨달아야 합니다. '국민 여배우' 최진실이 네티즌들의 악플로 마음고생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어 하늘나라로 떠났던 현실 말입니다. '최진실 동생' 최진영이 누나가 스트레스에 힘들어하지 않도록 집에 있는 인터넷 선을 직접 끊은적이 있을 정도로 폐해가 컸습니다. 그런데 악플의 희생양은 최진실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특정 연예인은 물론이요, 이제는 축구선수에게 악플로 테러하는 현실이 다가왔습니다. 김상식과 김치우를 희생양으로 삼더니 한 술 더떠 20세 선수를 온라인에서 '매장'하고 말았습니다.

홍명보 감독은 가나전 종료 후 홍정호의 실수에 대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실수다. 그런 것도 수비의 일부분이다. 그 경험을 통해 더 큰 선수가 될 것이다. 더 이상 눈물을 흘리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명보 감독의 격려는 비난을 일삼는 네티즌, 앞서 언급했던 담임 선생님의 사례와 다른 대처법입니다. 팀이 4강 진출에 실패한 아쉬움을 뒤로하고 홍정호를 감싸 안은것은 '축구 선수로 성공하겠다'는 그의 사기를 떨어뜨리지 않기 위한 의도 였습니다. 홍명보 감독은 끝까지 지도자 역할에 충실했습니다.

홍정호가 가나전에서 잘못한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홍정호는 아직 어린 선수이며 국제무대에서의 치명적인 실수로 울음을 터뜨리며 스스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가나전 패배로 인한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그의 미니홈피에 욕설과 비난, 그리고 포털에서 악성 댓글을 날리는 네티즌들의 행동은 홍정호 실점보다 더 잘못 했습니다. 이러다간 악플로 인한 악순환이 영원히 존재하는게 아닌가 참으로 걱정스럽습니다. 그저 홍정호가 지금의 시련을 꿋꿋이 이겨내길 바랄 뿐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