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맨유, '100주년' 커뮤니티 실드 우승할까?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와 FA컵 우승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포츠머스가 2008/09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개막을 알린다. 맨유와 포츠머스는 10일 밤 11시(이하 현지시각)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FA 커뮤니티 실드 2008´ 단판 승부를 펼친다. 커뮤니티 실드는 시즌 개막에 앞서 전 시즌 리그 챔피언과 FA컵 우승팀이 맞붙는 ´슈퍼컵´이다. 잉글랜드에서는 1908년 시작 이래 올해로 100주년을 맞았다. 커뮤니티 실드는 한때 채리티 실드로 불리다 2002년 명칭이 변경됐다. 다른 나라 리그에서는 슈퍼컵이란 명칭으로 대회를 치르지만 잉글랜드의 커뮤니티 실드는 ´100주년´의 오랜 전통과 ´잉글랜드 축구의 성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경기를 갖는 점, 우승 상패를.. 더보기
'8년전 금메달' 카메룬, 만만한 상대 아니다 '호랑이는 토끼 한마리를 잡을 때도 최선을 다한다' 2008 베이징 올림픽에서 사상 첫 메달 획득에 나서는 박성화호가 본선 첫 상대인 카메룬전을 두고 떠올려야 할 속담이다. '지피지기 백전백승'이란 말 처럼 상대팀 선수과 전력을 잘 살펴야 카메룬전에서의 승리 가능성이 밝다.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이 7일 저녁 8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중국 친황다오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릴 2008 베이징 올림픽 D조 본선 첫 경기 카메룬전을 치른다. 첫 경기가 메달 획득의 성패를 좌우한다는 점에서 카메룬은 박성화호가 반드시 이겨야 할 상대임이 틀림없다. 한국의 많은 팬들은 올림픽 본선 조편성이 발표됐을 때 카메룬을 두고 '강팀이지만 그래도 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국이 역대 올림.. 더보기
블로거뉴스 AD에 바란다 *해당 캡쳐는 8월 1일 정오에 했음을 밝힙니다. 저는 매일 축구 관련 글을 제 블로그에 올리고, 그것을 다음 블로거뉴스에 송고하여 많은 조회수를 기록했던 사람입니다. 요즘 블로그가 1인 미디어라고 하던데, 그 영향력을 수많은 조회수를 통해 실감하고 있습니다. 저의 축구 관련 글을 보기 위해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죠. 만약 제가 블로거뉴스 AD에 참여하면 다음과 '광고하는' 업체에 이익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제 블로그에 꾸준히 수천명의 사람들이 오고 있기 때문에 홍보 효과가 크기 때문이죠. 물론 다음에서 광고하려는 업체들도 하나둘씩 늘어날거라 생각합니다. 그런 제가 블로거뉴스 AD에 바라는 것이 있다면, 꾸준히 좋은 글을 쓰는 블로거에 대한 혜택을 늘려주셨으면 합니다...^^ 기존의 애드클릭스.. 더보기
K리그 이적시장...재미있게 돌아갑니다. 이천수 수원행(임대) 이동국 성남 입단 가능성(스포츠칸에서는 연봉 2억원에 대전 시티즌 입단 가능성 보도) 성남, 어경준 영입 대전 김형일-포항 권집 맞트레이드 수원 손승준-전북 김성근 맞트레이드 인천 이정렬-성남 도재준 맞트레이드 전북 루이스 영입, 울산 알미르 재영입 그 외 등등... 이적 시장 종료 얼마 앞두고...재미있게 돌아갑니다. 더보기
다음 애드클릭스 그냥 그렇다고요...!!! 더보기
박성화호 GK 정성룡…80m 필드골 작렬! 박성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의 수문장 정성룡(23, 성남)이 골 넣는 골키퍼의 반열에 올랐다. 정성룡은 27일 저녁 8시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코트디부아르와의 친선 경기에서 80m짜리 장거리 골을 터뜨렸다. 0-0의 팽팽한 접전을 벌이던 전반 41분 한국 진영 페널티에어리어 중간 지점에서 골킥을 길게 시도했던 것이 한국의 선취골로 이어진 것. 골킥을 날린 정성룡의 공은 빠른 속도로 하프라인과 상대팀 페널티 지역을 넘어 코트디부아르 골대를 향해 날아 들었다. 무방비 상태였던 코트디부아르 골키퍼가 너무 앞에 위치했던 것이 문제였다. 골키퍼와 상대팀 수비수 사이에서 한번 바운드된 공은 골키퍼의 키를 넘어 그대로 골망을 출렁였다. 자신의 골이 믿기지 않는 듯 가만히 서있기만 했던 정성룡은 동료 선수.. 더보기
호나우지뉴, AC밀란에서 실패 가능성이 큰 이유 "AC밀란은 이적 시장에서 최고의 선수 보강을 했다. 잠브로타와 플라미니 영입에 이어 괴물이라 할 수 있는 호나우지뉴까지 데려왔기 때문이다" 카를로 안첼로티 AC밀란 감독은 23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TV 와의 인터뷰를 통해 호나우지뉴(28)를 '괴물'이라 치켜 세우며 그의 이적을 환영했다. '세계 최고의 선수'로 명성을 떨쳤던 호나우지뉴의 맹활약을 바란 것. 며칠 전 호나우지뉴의 AC밀란 이적식 때는 수천명의 팬들이 그의 모습을 보기 위해 몰려들 정도로 열기가 대단했다. 그러나 AC밀란 유니폼을 입고 뛰어야 할 호나우지뉴를 바라보는 다른쪽의 시각은 대체적으로 부정적인 분위기다. 단기적으로는 이름값 때문에 AC밀란 인지도에 도움이 될지 몰라도 장기적으로 AC밀란 전력에 도움이 될지는 의문이란 평가... 더보기
AC밀란 감독 "호나우지뉴는 우리팀의 괴물" 카를로 안첼로티 AC밀란 감독이 '이적생' 호나우지뉴(28, MF)를 괴물이라 치켜세우며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의 선수 보강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안첼로티 감독은 23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TV 와의 인터뷰를 통해 "AC밀란이 이적 시장에서 최고의 선수 보강을 했다"고 자신한 뒤 "풀백을 맡는 지안루카 잠브로타와 수비형 미드필더 마티유 플라미니를 영입하더니 괴물이라 할 수 있는 공격형 미드필더 호나우지뉴까지 데려왔기 때문이다"며 호나우지뉴를 비롯한 세 명의 대형 선수 영입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특히 지난주부터 AC밀란 훈련에 참가한 호나우지뉴에 대해 "수줍어하는 청년이다"며 자신의 첫 인상을 밝힌 안첼로티 감독은 "그는 아직 컨디션이 정상적으로 올라오지 않았지만 밸런스가 잡힌 훌륭한 선수다. 그가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