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텅빈 관중' 축구 A매치, 안타까운 한국 축구 현실 한국 스포츠에서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축구 대표팀의 위상이 예전같지 않다. 지난해부터 대표팀이 팬들과 미디어로부터 외면받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 올림픽 이후에는 '축구장에 물 채워라'란 말까지 등장하며 한국 축구의 위상이 추락하고 있음을 실감케 했다. 5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A매치 요르단과의 평가전에서는 1만 6357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지난 5월 31일 같은 장소서 열린 요르단전서 5만 3000여 관중이 운집했던 분위기와 극명한 대조를 이룬데다 북쪽 스탠드를 붉은 색으로 가득 메웠던 붉은 악마는 한 구역 조차 메우지 못해 대형 태극기를 들어 올릴 수 없었다. 요르단전 관중 숫자는 역대 A매치 3번재 최저 관중에 해당하는 수치. 지난 1월 30일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기록한 1만 .. 더보기
허정무호 과제, ´공간 찾아 움직여라´ ´효과적으로 공간을 만들고 완벽하게 경기를 지배하라´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5일 오후 8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서 열린 요르단과의 평가전서 1-0으로 승리했지만 공격의 역동성이 아쉬웠던 한 판이었다. 전반 5분 이청용의 골로 경기를 리드했지만 이후 85분 동안 59%/41%의 압도적인 볼 점유율로 경기를 지배했음에도 답답한 공격력을 일관하며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했다. 한국이 요르단과 평가전을 치른 이유는 5일 뒤에 있을 북한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첫 경기를 대비하기 위한 차원이기 때문. 수비를 강조한 ´5-4-1´ 전술을 사용하는 북한은 올해 세 번이나 한국과 만나 모두 무승부를 거두면서 밀집 수비를 통해 톡톡한 재미를 봤다. 요르단은 북한과 유사한 밀집 수비를 펼치는 팀으로서 북한전을 겨.. 더보기
루이 사아의 실패를 보며 박지성을 떠올리다 '사아와 다른 행보 걸어야 할 박지성´ ´산소탱크´ 박지성(2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절친한 동료 선수 중에 한 명이었던 루이 사아(30, 에버튼)가 4년 8개월의 맨유 생활을 마치고 29일 에버튼으로 전격 이적했다. 박지성과 사아는 맨유에서 지독한 부상 악연에 고생했던 대표적인 선수들. 전자가 최근 2년간 세 번의 큰 부상으로 힘든 행보를 걸었다면 후자는 기나긴 부상 속에 예전의 화려했던 실력을 뽐내지 못해 결국 팀을 떠나고 말았다. 박지성에게 있어 맨유에서 실패하고 돌아간 사아의 부진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풀럼의 에이스였던 사아는 2004년 1월 1230만 파운드의 거금으로 맨유에 입단하여 후반기 14경기에서 7골을 넣었고 그 영향으로 유로 2004 명단까지 이름에 올랐다. 그러나 사아의 발목을.. 더보기
´4위 목표´ AC밀란, 판타스틱4 성공하나? 오는 31일 개막하는 2008/09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의 최대 화두는 밀라노를 연고로 하는 두 팀의 성적. 인테르 밀란은 세리에A 4연패와 UEFA 챔피언스리그 동시 석권을 목표로 내걸었으며 지난 시즌 리그 5위의 굴욕을 맛본 AC밀란은 4위 진입을 노리고 있다. 최근 AC밀란은 2년 전까지 팀의 ´득점 기계´로 활약했던 안드리 셉첸코를 영입해 옛 영광을 되찾겠다는 각오를 세웠다. 여기에 호나우지뉴까지 영입하면서 지난 시즌 문제점이었던 공격진의 칼날을 날카롭게 다듬고 있다. AC밀란은 셉첸코와 호나우지뉴를 비롯 알렉산더 파투, 카카 같은 4명의 뛰어난 공격수들을 보유하게 됐다. 지난 시즌 호나우지뉴가 FC 바르셀로나 ´판타스틱4´의 일원으로 활약했던 것처럼 ´AC밀란 버전´의 판타스틱4가 자연스럽게 형.. 더보기
'금빛 역투' 류현진, 이제는 확실한 '국제용 괴물'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아마야구 최강´ 쿠바를 꺾고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23일 오후 7시(한국 시간) 베이징 우커송 야구장 메인필드에서 열린 2008 베이징 올림픽 쿠바와의 결승전에서 '괴물' 류현진의 호투와 이승엽의 투런 홈런에 힘입어 3-2의 승리를 거두었다. 이날 승리로 올림픽 9연승 행진의 마침표를 찍은 한국은 '강적' 쿠바를 꺾고 올림픽에서 최고의 팀으로 거듭났다. 이날 경기의 수훈갑은 쿠바의 강타선을 8.1이닝 탈삼진 7개 피안타 5개 2볼넷 2실점으로 꽁꽁 묶은 '괴물' 류현진(21, 한화). 그는 시속 140km 후반에 이르는 쏜살같은 직구와 좌우 코너에 걸쳐 날카롭게 떨어지는 서클 체인지업으로 상대 타선을 묶으며 한국의 우승을 공헌했다. 류현진은.. 더보기
'22타수 3안타' 이승엽, 잠자던 '거포 본능' 깨어나야 '국민 타자' 이승엽(32, 요미우리)의 타격 부진이 심각하다. 그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올림픽 본선 7연승의 화려한 전적을 이어가고 있는 것과 달리 자신의 뛰어난 타격 감각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어 팀 전력에 보탬을 주지 못하고 있다. 이승엽은 올림픽 본선 7경기에서 22타수 3안타(타율 0.136)에 그쳤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본선에서 5경기 동안 10타수 무안타로 부진한 적이 있었지만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서의 부진이 더 아쉽다는 지적이다. 8년 전에는 10연속 무안타에 끝에 일본과의 본선 경기에서 선발 투수 마쓰자카 다이스케를 상대로 투런포를 때렸지만 이번 본선에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홈런 조차 없었다. 이승엽은 올해 요미우리에서 극심한 부진에 빠져 100여일 동안 2군에 내려가는 수모를 .. 더보기
4강 일본전, '일본 킬러' 김광현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 2008 베이징 올림픽 '본선 7연승'의 주인공 한국 야구 대표팀이 22일 오전 11시 30분 일본과의 준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16일 일본을 5-3으로 물리쳤던 한국은 '일본 킬러' 김광현(20, SK)를 내세워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일본에 강한 김광현이 이번에도 '완벽 피칭'으로 일본을 울릴지 관심사. 김광현의 날갯짓은 국내 무대를 넘어 올림픽 무대로 쭉쭉 뻗어가고 있다. 김광현은 16일 일본과의 본선 4차전에 선발 등판하여 5.1이닝 3피안타 7탈삼진 무실점의 기록으로 호투하며 일본 타자들을 제압했다. ´에이스 급´ 구위를 선보였던 그의 놀라운 피칭은 한국의 5-3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김광현의 투구는 그야말로 경이적이었다. 1회말부터 삼진 2개를 잡아내더니 4회 2사에서 나카지마 히로유.. 더보기
´한국 야구의 대들보´ 박찬호가 그립다 14년 전, 세계 최고의 야구 리그인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하여 한국 야구를 빛낸 ´코리안 특급´ 박찬호(35, LA 다저스). 올해 소속팀 LA 다저스에서 두 번째 전성기에 꽃을 피우기 시작한 박찬호는 이번 베이징 올림픽 출전이 예정됐던 선수였다. 메이저리거의 올림픽 출전을 놓고 국제야구연맹과 메이저리그 사무국, 선수노조의 삼자 합의 끝에 "올해 8월 1일자로 메이저리그 25인 엔트리에 포함된 선수는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다"고 삼자 합의하면서 박찬호는 추신수(클리블랜드)와 더불어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었다. 박찬호의 올림픽 출전 무산은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이 안타까워했던 부분이다. 김 감독은 지난 5월 26일 3차 대표팀 예비명단에 박찬호의 이름이 빠지자 "찬호는 어떻게 안 되나. 메이저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