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소탱크' 박지성(28,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하 맨유)이 20일 저녁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전에서 5경기만에 선발 출장했습니다.

박지성은 경기 시작과 함께 오른쪽 측면에서 과감한 태클과 압박으로 상대 공격 물줄기를 끊는데 주력했습니다. 특히 전반 중반까지 맨시티 왼쪽 풀백 웨인 브릿지의 측면 오버래핑 기회를 번번이 무산시킨 것은 '수비형 윙어' 다운 면모를 발휘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비록 후반전에는 브릿지에게 침투 공간을 내주는 모습이 역력했지만 활동 반경을 오른쪽 측면에서 측면과 중앙을 골고루 넓히며 적극적인 압박을 가하는 모습은 이전 경기보다 컨디션이 올라왔음을 의미합니다.

아쉬운 것은 골을 터뜨리지 못한 것입니다. 후반 6분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흘러나온 공을 받자마자 슈팅을 날렸으나 무산됐고 3분 뒤에는 아크 중앙에서 파트리스 에브라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을 날렸으나 공은 골대 바깥으로 향했습니다. 그보다 더 아쉬운 것은 공격 작업의 미숙함 이었습니다. 후반 18분 교체되기 전까지 11회의 패스를 시도했지만 5회만 성공했을 뿐 6회가 동료 선수에게 부정확하게 향했습니다. 크로스 3회 또한 부정확 했습니다. 팀 공격의 연결고리 역할 임무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고 맨유 선수 중에서 첫번째로 교체되고 말았습니다.

박지성은 맨시티전 이전까지 4경기 연속 선발 출전에 실패했습니다. 그 이유는 나니-발렌시아 조합에게서 공격 포인트 능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니는 강팀과 약팀 구분 없이 언제 어느 상황에서든 공격 포인트를 기록할 수 있고, 발렌시아는 양질의 패스와 크로스로 공격수들의 골을 도울 수 있는 이타적 역량이 출중합니다. 호날두-테베즈 이적으로 공격력이 떨어진 맨유로서는 그 부족분을 채울 잠재력이 있는 나니-발렌시아 조합을 운용했고 박지성의 비중이 줄었습니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박지성이 두 선수에게 주전에서 밀린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틀린 이야기는 아니지만 어딘가 섣부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니-발렌시아가 퍼거슨 감독에게 실력을 인정받은 선수들이 아니기 때문이죠. 나니는 지난 시즌 박지성에게 밀렸으며 발렌시아는 이적생입니다. 두 선수 모두 맨유의 주전으로 거듭나려면 시즌 초반을 통해 실력을 검증받아야 합니다. 지금이 바로 그 단계이지만, 실제로 두 선수는 기복이 심한 공격 작업을 일관하고 있습니다.

그보다 더 문제는 박지성입니다. 나니-발렌시아 조합에 밀려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해 맨시티전에서 실전 감각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수비 과정에서 의욕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고 경기 당일 컨디션도 문제 없었지만 경기 상황마다 실수가 여럿 속출하고 말았습니다. 동료 선수들과의 호흡도 오랜만에 손발을 맞추다보니 부정확한 패스와 크로스가 많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어쩌면 맨시티전에서 널뛰기 기복을 보인 것은 당연했을지 모릅니다.

박지성의 공격력이 부족한 또 하나의 원인은 팀 전술과 맥락을 같이 합니다. 박지성은 풀백과의 간격을 좁혀, 서로 패스를 주고 받아 측면 침투를 노리거나 또는 상대 측면 옵션을 향해 동시에 압박을 가하는 성향입니다. 왼쪽에서는 에브라, 오른쪽에서는 하파엘과의 호흡이 잘 맞았습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에브라-하파엘이 아닌 존 오셰이와 오른쪽에 포진했지만, 오셰이가 박지성을 적절히 공간 커버하지 못해 서로간의 유기적인 움직임이 부족했습니다. 그 결과는 박지성이 공격 전개 과정에서 볼 터치가 줄어들거나 효율성이 떨어지는 원인으로 작용했습니다.

팬들의 관심은 박지성이 언제쯤 제 몫을 다할 수 있느냐의 여부입니다. 비록 시즌 초반은 불안한 행보를 보였지만 중반과 후반 행보는 다를 수 있기 때문에 박지성의 저력을 믿고 있습니다. 박지성은 맨유에서의 다섯 시즌 동안 수 없이 생존 경쟁을 치렀기 때문이죠.

그런 점에서 대런 플래처의 성장은 박지성과 똑같지는 않지만 비슷한 구석이 있습니다. 플래처도 지금의 박지성처럼 한때 주전급 선수로 활약하다 로테이션 경쟁에서 후순위로 밀렸던 설움이 있기 때문이죠. 플래처는 2005/06시즌에 41경기에 출장했고 그 중에 36경기가 선발로 나왔던 경기입니다. 2006/07시즌에는 40경기에 나오면서(26경기 선발) 스쿼드 로테이션 시스템에 없어선 안 될 선수로 자리매김 했습니다. 하지만 2007/08시즌 23경기 출장(12경기 선발)에 그치면서 경기 출전 횟수가 부쩍 줄었고 한때 이적을 요청했던 전적이 있습니다.

플래처의 입지가 좁아진 원인은 맨유가 2007년 여름 하그리브스-안데르손-나니 같은 미드필더들을 동시에 영입했기 때문입니다. 세 선수는 첫 시즌 많은 경기에 출전한 반면에 플래처의 출전 시간이 줄어든 것이죠. 지금의 박지성이 발렌시아의 합류로 출전 시간이 줄어든 것과 유사한 대목입니다. 또한 플래처의 그 당시 실력은 양날의 칼 이었습니다. 기본적인 스피드와 패싱력이 있지만 압박에 약한 모습을 보이며 맨유 수비에 이렇다할 공헌을 하지 못했습니다. 수비력이 좋으나 공격력이 떨어지는 박지성을 보는 듯 합니다.

하지만 플래처는 지난 시즌 41경기에 출장하고 37경기에 선발로 모습을 내밀면서 입지를 되찾았고 실력까지 늘어나면서 '업그레이드'에 성공했습니다. 이제는 맨유 중원에 없어선 안될 선수로 꼽히며 실전에서 맹활약을 펼칠 수 있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이번 맨시티전에서 두 골을 넣으며 팀의 4-3 승리를 공헌한 것은 강팀에 강한 선수이자 캐릭과의 주전 경쟁에서 우세를 점할 수 있는 비결이 됐습니다. 2007/08시즌에 팀 내 입지가 좁아졌던 시련을 슬기롭게 이겨냈던 것이 지금의 결과로 이어진 것입니다.

이러한 플래처의 행보는 박지성에게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아무리 나니-발렌시아 조합에 의해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다고 해서 그것으로 로테이션 시스템에서 밀린 것은 아니기 때문이죠. 묵묵히 자기 역할에 충실하고 팀을 위해 헌신적인 활약을 펼치면 언젠가 플래처처럼 '쨍하고 해뜰날'이 돌아올 것입니다.

한 가지 분명한 것은, 퍼거슨 감독은 개인 기량이 화려한 선수보다 팀을 위해 노력하는 선수를 선호하고 많은 출전 기회를 제공하는 지도자입니다. 그래서 박지성을 신뢰했고 두 번씩이나 재계약을 맺었습니다. 박지성은 자신의 힘으로 '산소탱크'의 저력을 과시할 날이 곧 올 것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9.09.21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달려라꼴찌 2009.09.21 0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정이 있는 선수니까..
    그리고 기회를 놓치지 않는 민첨성까지 있는 선수니까..
    잘하리라 믿습니다.

  4. 파르르 2009.09.21 0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보통해도 아니고...
    끝내주는 해가 멋지게 떳으면 좋겠습니다..ㅎ
    즐거운 한주 되세요...^^

  5. 영웅전쟁 2009.09.21 08: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진 못했지만...
    효리사랑님이 계시니 언제나 처럼
    본것처럼 진배없는 ㅎㅎ
    박지성....
    그런 시간이 빨리 좀 왔으면 하는 ㅋ
    잘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멋진 한주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6. White Rain 2009.09.21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과 뷰에드가 겹쳐져 보여요. 참고로 파이어폭스입니다.
    집단을 중요시하는 우리나라의 힘이 길러낸 선수라고 생각해요. 아무래도 개인 플레이는 팀으로 봐선
    결코 유리한 것이 아니므로...
    그래서 박지성은 빛이 나는 것 같아요.

    • 나이스블루 2009.09.21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중에 파이어폭스로 접속하면...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저의 블로그에서 그런 문제가 벌어지면 안되는데 말이죠.

      저로서는 걱정이군요...ㅡ.ㅡ

      블로그 오류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머니야 2009.09.21 09: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리사랑님과...이하동문..백배공감입니다.
    박지성군의 활약이 다소 주춤하다고 해서..그것이 그의 전부가 아닐진대..
    당연...또다시..날개를 달고 날아다닐날이 금새 올거라 믿고 있어요^^

  8. 무비조이 2009.09.21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든 다시 펄펄 나는 박지성 선수를
    볼 시간이 금방 올것이라 생각합니다...
    나중에 더 뛰어는 활약을 보이기 위한
    일보 후퇴라 생각합니다!!

  9. gap 2009.09.21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건 지성이도 변해야 한다는것입니다재계약도 한해 200억이 맨유로 들어간다하더군요 한국의 기업들의광고로 맨유측에서 여러가지로 생각했겠죠,,과감한돌파력이좀 사라진것 같아 아쉽읍니다,본인도 괴롭겠지만은 자신감같고 일어 서면 좋겠읍니다

    • 나이스블루 2009.09.21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맨시티전은 조금씩 자신감을 되찾아가는 단계 같아요.
      효율성이 아쉬웠지만, 적극적인 모습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fubu 2009.09.21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론, 맨유에서 벤치에 있느니 하위 팀으로 가서 박주영처럼 활약하는 걸 보고 싶습니다.

  11. 프라임 2009.09.21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경기를 봤는데 경쟁관계 여부를 떠나서 지성선수한테 패스가 잘 안가더군요~~ 신뢰관계가 떨어졌는지 먼가 호흡상의 문제점이 있는지는 잘 모르겟지만 개인적으로 서형욱씨가 얘기한것처럼 치킨배달이 자주와야지 맛도보고 그러면 계속해서 주문을 하게된다라고 비유했는데 참 공감가더라고요~~

    발렌시아는 실력여부를 떠나서 올해영입된 선수이기 때문에 분명히 기회를 많이 얻을것이고 긱스는 최고조로 회춘, 나니는 아무리 문제가 많아도 공격력 때문에 버릴수 없는 카드이고..
    지성선수 참 힘들것 같기는 합니다. 일단 머 맨유랑 계약하게 된이상 어쩔수 없고 지성선수 역시 기회가 올때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이 중요할것 같네요

    • 나이스블루 2009.09.21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으로는 하파엘의 복귀가 절실하다고 보여지네요.
      오셰이-박지성,
      하파엘-박지성...차이가 적지 않거든요.

      박지성과 궁합이 맞는 풀백은 빠른 순발력과 적시적소의 패싱력을 뿌려주는 앞세운 공격 성향의 선수들 이었으니까요. 또한 안데르손에서 박지성으로 이어지는 패스도 많지 않았죠...ㅡ.ㅡ

      행복한 하루 되세요...^^

  12. 프라임 2009.09.21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그렇고 맨유라는 팀 자체에 정말 정이 떨어집니다. 도데체 심판들의 쉴드가 아니면 당최 지금 승점을 유지할수 있을지~~ 저번 아스날전에 이어 어제 맨시 추가시간도 정말 논란의 여지가 많을것 같네요
    개인적으로 이번 리그우승은 아스널이나 리버풀이 했음 조켓네요~~

  13. ㅇㅇ;; 2009.09.21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날두가 없어서 그런가.. 출전횟수도 줄고.. 날두의 공격력을 커버하는 박지성 역할이 제대로 였는데.. 흠. 그나저나 어제 경기. 대체 왜 패스를 안해주는지... 박지성 교체 되니깐 발렌시아에겐 잘해주더군요.. ㅡㅡ;; 믿었던 루니도 거의 쌩까다 시피 하고.. 쩝. 벨바는 뭐. 박지성에게 아예 패스를 배제하더군요.

  14. 나그네~ 2009.09.21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래처는 활용도가 많아서 더 자주 출장할수있는거 같아요. 전천후 선수라 할수있조, 전에 플래처가 퍼거슨과 같은 고향이라서 중용된다는 비아냥도 심했는데, 언젠가 부터 사라지더 군요(많은 노력을 했겠조)

    부상자 위치에 포지션에 가리지 않고 투입될수잇는 선수라 선발출장이 많은점도 참고해야겠습니다.

    • 나이스블루 2009.09.21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떤 기사에서는 '퍼거슨 양아들'이라고 표기 된 것을 제가 옛날에 봤던 것 같습니다.

      한때 국내팬들이 레챠(플래처)를 좋게 보지 못했으니까요. 박지성이 챔스 결승전에서 18인 엔트리에 없었을때, 팬들이 레챠가 18인 엔트리에 들어간것에 불만 삼았으니까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빠르크 2009.09.25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로 퍼거슨 아들의 이름이 데런 퍼거슨이죠~

      플레쳐의 이름도 데런 플레쳐....

      어쩜 오해할 수도~ㅋㅋ

    • 나이스블루 2009.09.25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니까요...ㅎㅎㅎ

  15. 초록누리 2009.09.21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박지성이 요즘 경기 출전이 좀 없었잖아요.
    조금 주춤하기는 했지만 잘 해내겠지요. 전 걱정이 돼서리..
    그래도 박지성이 매 경기마다 도움골도 많이 만들고 팀 공헌을 위해서도 늘 잘하는 선수니까 그만큼 박지성이 뛸 수 있는 기회도 많아질 거라 생각해요..
    전 늘 나의 박지성이 짱입니다요!!!

  16. adios 2009.09.21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보니 아무리봐도.. 안데르송이 지성의 스피드등을 활용할줄 모르더군요...
    패스가 가야 뭔가 만들텐데... ㅡㅡ;

    암튼...ㅋㅋ 화이팅입니다.

    • 나이스블루 2009.09.21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분들이 안데르손을 어떻게 봤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본 안데르손은 효율성이 떨어졌어요.
      넓은 활동폭과 부지런한 움직임에 비해
      전진 패스 정확도가 떨어졌고 불필요한 롱패스를 남발하는 문제점이 있었죠. 측면을 활용할 수 있는 경기 운영도 부족했고요. 2년전부터 중원을 맡으니까 예전처럼 시야가 넓어지지 못하더군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17. 런더너 타짜 2009.09.21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크 플래쳐 경기내내 안보이다가 2골 넣는거 보고 능력자라 생각했습니다ㅋㅋ
    박지성은 팀원의 신뢰를 못받는거 같아요 중요한시점에서의 패스는 에브라가 준거 밖에 없었던..

    그건 그렇고 맨시티빠로선 인저리타임이 상당히 아쉬운 경기였네요

  18. 넷테나 2009.09.21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이번 경기를 못봤는데 글로 잘 읽고 갑니다.
    플레쳐의 성장한 모습을 보면서 저도 박지성선수의 성장을 기대하는 중입니다.
    이번 경기에서 플레처는 멀티골도 넣은듯하고.. 박지성선수 화이팅~

  19. 펨께 2009.09.22 0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기 못쳤네요.
    박지성선수 잘할거라 믿읍니다.

  20. 2009.09.22 0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지구벌레 2009.09.22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실전에서의 경기 감각이 참 중요하군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