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 행사가 눈길을 끄는 이유는 야구팬들에게 알루미늄 캔 재활용을 부각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야구장에서 수거된 알루미늄 캠을 통해서 공익 기금을 마련하며 폐지수거 어르신을 돕는데 쓰일 수 있습니다.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 홈 구장에서 펼쳐지는 이벤트로서 야구팬들의 많은 참여 가능합니다. 이곳이 서울에서 인구가 많이 몰리는 곳 중에 하나라서 그런지 재활용을 널리 알리고 폐지수거 어르신을 돕는 1석 2조의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고척스카이돔은 한국의 유일한 실내 돔 야구장입니다. 그 이전까지는 야구를 할 수 있는 돔구장이 없어서 비가 내리면 프로야구 경기가 취소되는 모습이 흔했습니다. 지금도 실내가 아닌 야구장에서는 우천 시 경기가 취소됩니다. 그런데 고척스카이돔은 다릅니다. 비가 내려도 야구 경기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미세먼지, 무더위, 추위 영향 없이 야구 경기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 콘서트 등 문화 공연을 성황리에 치를 수 있습니다. 이렇다 보니 많은 사람들이 고척스카이돔을 찾으며 여가 시간을 보냅니다.

 

이번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 행사는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경기장 밖 광장, 경기장 내 매점 인근에서 총 6회 펼쳐집니다. 캔 스트라이크 및 캔 보트 행사를 포함하여 전광판 광고, 관중과 함께하는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무엇보다 야구팬들에게 재활용 알루미늄 캔의 재활용 의미를 전파할 수 있다는 점에 의미를 둘 수 있습니다. 알루미늄 캔의 재활용량이 증가할 경우 경제적 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환경적인 가치까지 높아집니다. 이러한 순기능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이 펼쳐지게 됐습니다.

 

 

고척스카이돔 2층 E게이트 앞에서는 캔 스트라이크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참가하는 사람이 알루미늄 캔을 발로 밟으면서 캔의 부피를 줄인 뒤, 그 캔을 포수존 앞으로 던지면서 스트라이크를 노리게 됩니다. 경품으로는 물티슈, 이온음료, 텀블러가 준비됐습니다. 경기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는 모습을 보니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 현장 호응도가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포수존 주위에 캔이 많이 쏟아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했네요.

 

 

참가하는 사람이 캔을 밟은 뒤에 포수존으로 던지는 모습을 차례로 담았습니다. 야구장에서 진행되는 이벤트라서 그런지 야구에서 공을 던지는 투수를 접목한 이벤트가 참신하게 느껴졌습니다.

 

 

제가 이곳에 있을 때 비행기가 지나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김포공항을 이륙하는 비행기인지 아니면 착륙하는 비행기인지 알 수 없으나 어쩌면 기내에서 고척스카이돔이 보이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고척스카이돔이 다른 건물에 비해서 넓을 뿐만 아니라 모양이 독특하게 생겼습니다.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에서는 알루미늄 리사이클의 미학이라는 주제의 사진전이 펼쳐졌습니다.

 

 

서울예술대학교 이상윤씨는 누군가에게 버려진 캔이 다시 캔으로 탄생하기까지 대략 60일 정도 되는 과정을 사진으로 담았습니다. 캔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궁금하게 여기는 사람이 많을텐데 사진전을 통해 생생하게 알 수 있었습니다. 저도 평소에 캔 음료를 자주 먹습니다만 캔이 만들어지는 과정은 잘 몰랐습니다. 대량의 캔이 만들어지기까지 기존의 캔이 재활용된 경우를 보면 일상 생활에서 재활용이 얼마나 중요한 존재인지 알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캔은 사람들에게 많이 쓰이게 될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음료를 다 먹은 캔을 버릴 때는 캔을 받는 재활용 쓰레기에 잘 버려야겠다는 것을 느낍니다.

 

 

이번에는 야구장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3루 편의점 인근에 캔 보트가 구성된 모습을 봤습니다. 캔 보트에 들어간 캔은 1개당 1,000원의 기부금으로 환산됩니다. 전액 재활용품 수거인들에게 기부된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록 기부금이 더 높아집니다. 여기에 야구팬이 SNS에 캔크러시 게시물(해시태그 '#CanCrushChallenge #캔크러시챌린지' 입력 필수)을 올리면 게시물 1개당 10,000원 기부된다고 합니다. 더욱 눈에 띄는 것은 '#오늘은 #핵빠따전', '#오늘은 #명품투수전'이라는 주제의 투표 박스를 운영하면서 관람객들의 참여를 높였습니다. 그래서인지 참여를 하는 분이 점점 늘어나더군요.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에 쓰일 캔은 사전에 준비됐습니다.(음료는 다 비워진 상태) 그 이유를 짐작해보니 아마도 야구장 캔 반입 금지 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캔을 가지고 야구장에 들어갈 수 없으니 말입니다.

 

 

드디어 고척스카이돔 관중석에 들어왔습니다. 광각 렌즈로 촬영하니 돔구장이 넓게 보입니다. 한국의 유일한 실내 돔 야구장에서 프로야구를 관람하는 기분이 참으로 신납니다.

 

 

전광판에 캔크러시챌린지 캠페인이 5회초 끝나고 진행된다는 안내가 떴습니다. 관중과 함께하는 이벤트가 펼쳐졌습니다.

 

 

드디어 경기가 시작했습니다. 이날은 홈팀 키움 히어로즈가 원정팀 kt 위즈와 맞대결 펼쳤습니다. 키움이 현재 2위를 기록중이라면 kt의 당시 순위는 6위였습니다.(현재 5위 진입) 양팀 모두 최고의 성적을 거두기 위해 서로를 반드시 이겨야 하는 입장이었습니다. 야구 경기 못지않게 흥미로운 부분은?

 

 

오후 7시 9분 고척1동 기온이 30도로서 무더운 날씨였음에도 고척스카이돔은 전혀 덥지 않았습니다. 돔구장 내에 에어컨이 가동되었기 때문에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를 펼치도록, 관중들이 편안하게 경기를 관전하도록 기온이 알맞게 유지됐습니다. 잠깐 관중석 바깥으로 이동하면서 밖을 바라보니 소나기가 내리는 모습을 봤습니다. 다른 야구장이었다면 경기가 잠시 중단되었을 텐데 이곳은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천장이 비를 막아주기 때문에 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었습니다.

 

 

경기 중에는 캔크러시챌린지를 알리는 광고가 전광판에서 여러 차례 상영됐습니다. 광고 재생 시간이 상당히 짧았음에도 사람의 발로 캔을 밟으면서 캔크러시챌린지 참여해달라는 메시지가 임팩트있게 느껴졌습니다.

 

 

5회 초 종료 후에는 캔크러시챌린지 이벤트가 펼쳐졌습니다. 남성 관중 3명이 캔을 발로 밟은 뒤, 찌그러진 캔의 부피가 얼마나 줄었냐에 따라 1~3등이 가려졌습니다. 1등은 키움 유니폼 및 모자, 2등은 키움 모자, 3등은 키움 로고볼이 증정됐습니다. 광고 시간이 짧은 만큼 이벤트가 신속하면서 알차게 진행됐습니다.

 

 

고척스카이돔 캔크러시챌린지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캔을 분리수거 할 수 있도록 알릴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모아진 캔을 통해 공익 기금을 조성하는 목적이 있습니다. 소셜벤처 단체 끌림에 기부된 뒤에는 폐지수거 어르신이 보다 안전하게 작업하도록 안전 리어카를 생산하거나 리어카 광고 부착 지원 기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이 캠페인이 폐지수거 어르신을 돕는 이유는 캔 재활용과 폐지수거가 서로 재활용을 하는 공통점이 있기 때문입니다. 좋은 취지의 캠페인이라는 점에서 앞으로도 고척스카이돔을 찾는 야구팬들의 많은 참여가 기대됩니다.

*[관련 글] 총 상금 780만 원! '2019년 고척스카이돔 영상챌린지 공모전' 도~전!

 

총 상금 780만 원! '2019년 고척스카이돔 영상챌린지 공모전' 도~전!

총 상금 780만 원이 걸린특급 공모전이 온다!!고척스카이돔과 함께 도전하라!2019년 고척스카이돔영상챌린...

blog.naver.com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