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7 엣지 후기 올립니다. 저는 현재 갤럭시S7 사용하는 중이며 그 이전에 썼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갤럭시S6 엣지였습니다. 한때 갤럭시S6 엣지 이용했으나 현재 갤럭시S7을 쓰는 저의 갤럭시S7 엣지 후기 접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구입하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면 갤럭시S7 엣지 향한 관심을 가지기 쉽습니다. 엣지 스크린이 적용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디자인이 많은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기 때문입니다. 과연 어떤 스마트폰인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저는 며칠 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딜라이트샵에서 갤럭시S7 엣지 체험했습니다. 그 이전에도 갤럭시S7 엣지를 접했던 기회가 있었습니다만, 디스플레이 크기가 갤럭시S6 엣지의 5.1인치에서 5.5인치로 늘어났던 것이 저에게는 불편하게 느껴졌습니다. 제가 손이 크지 않아서 갤럭시S7 엣지 같은 커다란 스마트폰을 한 손으로 다루기에는 부담스러웠습니다. 저한테는 디스플레이 크기 4.0~5.1인치의 스마트폰이 잘 어울렸어요. 그래서 갤럭시S7 엣지가 아닌 갤럭시S7을 쓰게 되었는데, 막상 갤럭시S7 사용하면서 갤럭시S7 엣지가 매력적으로 느껴졌습니다.

 

 

그 이유는 엣지 스크린이 적용된 갤럭시S7 엣지의 디자인이 멋지기 때문입니다. 엣지 스크린의 기능 실용성 여부를 떠나서 시각적으로 근사하게 보이는 것만으로 사용자의 만족감을 충족시킬 수 있습니다. 제가 갤럭시S6 엣지 사용했을 때 그런 기분을 느꼈기 때문에 잘 압니다. 스마트폰 구입 시 디자인을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 입장에서는 갤럭시S7보다는 갤럭시S7 엣지를 더욱 선호하기 쉽겠죠.

 

이제는 삼성전자 단말기 중에서 엣지 스크린이 2개 적용된 스마트폰 디자인이 좋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잘 알고 있습니다. 갤럭시S6 엣지, 갤럭시S6 엣지 플러스, 갤럭시S7 엣지는(그 이전에 출시되었던 갤럭시노트 엣지는 엣지 스크린이 1개였습니다.) 빼어난 디자인을 자랑하는 스마트폰이었습니다. 갤럭시S7 엣지는 비록 갤럭시S7보다 가격이 비싸게 책정되었으나 충분히 그럴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좋은 스마트폰이에요.

 

 

*갤럭시S7 엣지 스펙
-모델명 : SM-G935S
-크기(세로 x 가로 x 두께, mm) : 150.9 x 72.6 x 7.7
-무게 : 157g
-디스플레이 : 5.5인치 Quad HD 듀얼 엣지 슈퍼 아몰레드(해상도 : 2560 x 1440, 534ppi)
-CPU : 2.3GHz + 1.6GHz 옥타코어
-칩셋 : 삼성 엑시노스 8890(일부 국가는 퀄컴 스냅드래곤 820 탑재)
-OS : 안드로이드 6.0.1 마시멜로
-RAM : 4GB
-ROM : 32GB, 64GB(저장 용량에 따라 가격 다르게 책정)
-외장 메모리 : MicroSD(최대 200GB)
-카메라 : 후면 듀얼 픽셀 12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전후면 f/1.7 적용)
-배터리 : 3600mAh(무선충전 가능)
-방수 방진 기능 탑재(IP68)
-색상 : 블랙 오닉스, 실버 티타늄, 골드 플래티넘, 화이트 펄

 

 

갤럭시S7 엣지는 갤럭시S6 엣지보다 스펙이 향상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RAM이 3GB에서 4GB로 늘어났던 것과 더불어 칩셋이 삼성 엑시노스 7420에서 삼성 엑시노스 8890으로 높아지면서 뚜렷한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S6 엣지 배터리가 2600mAh인 것에 비해 갤럭시S7 엣지는 3600mAh로서 배터리 용량이 1000mAh 늘었습니다.(크기가 커졌기 때문에 당연하지만) 갤럭시S7 엣지는 갤럭시S6 엣지에 없는 외장 메모리 삽입 및 방수 방진 기능이 탑재된 것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갤럭시S7 엣지의 결정적인 변화는 갤럭시S6 엣지보다 디스플레이 크기가 커졌다는 점입니다. 함께 출시된 갤럭시S7보다 크기가 큰 것을 보면 대화면 스마트폰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한국에서 대화면 스마트폰이 꾸준한 인기를 얻는 지금의 추세를 놓고 보면 갤럭시S7보다 갤럭시S7 엣지를 더 좋아하는 사람이 꽤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반면 저 같이 갤럭시S6 엣지보다 크기가 커진 것이 부담스러운 사람이 아마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갤럭시S6 엣지처럼 한 손으로 휴대하기 적절한 크기이면서 엣지 스크린이 적용된 단말기를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그런 생각을 나타내지 않을까 싶습니다.

 

 

제가 체험했던 갤럭시S7 엣지 색상은 블랙 오닉스입니다. 세련된 느낌이 인상적이더군요. 갤럭시S6 엣지 블랙 사파이어를 이용했던 저에게는 갤럭시S7 엣지 블랙 오닉스 단말기가 익숙하게 느껴졌습니다.

 

 

갤럭시S7 엣지 디자인의 묘미는 엣지 스크린입니다. 전면과 테두리가 겹치는 부분이 곡선으로 깎여진 모습이 멋지게 보입니다. 갤럭시S7에서 느낄 수 없는 갤럭시S7 엣지 디자인만의 장점입니다. 비록 엣지 스크린이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에는 그립감이 불편한 단점이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럼에도 갤럭시S7 엣지는 갤럭시S6 엣지와 달리 후면과 테두리가 겹치는 부분이 직선이 아닌 곡선 라인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전작보다 그립감이 좋아졌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갤럭시S7 엣지는 갤럭시S7보다 디자인이 좋은 것과 더불어 갤럭시S6 엣지보다 그립감이 향상됐습니다. 그야말로 매력적인 스마트폰입니다. 또한 엣지 스크린은 화면 오른쪽과 왼쪽에 골고루 적용됐습니다. 갤럭시노트 엣지처럼 엣지 스크린이 1개 있는 것보다는 2개 있는 것이 시각적으로 더 멋지더군요.

 

 

갤럭시S7 엣지는 갤럭시S7 설정에 없는 엣지 스크린 메뉴가 있습니다. 엣지 스크린을 통해서 다양한 정보를 간편하게 살펴볼 수 있습니다. 엣지 스크린을 손가락으로 이용하면서 관련 정보를 접하게 됩니다. 갤럭시S7에 없는 갤럭시S7 엣지만의 사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엣지 스크린 메뉴 내에서는 엣지 패널을 통해서 자신이 사용하고 싶어하는 정보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그 정보는 엣지 스크린 화면에 뜨게 됩니다. 갤럭시S7 엣지를 간편하게 다룰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엣지 패널 핸들 설정은 엣지 패널 핸들 위치, 크기, 투명도 설정하는 기능입니다. 갤럭시S7 엣지가 엣지 스크린 기능을 강화했다는 느낌을 받게 됐습니다. 갤럭시S7 엣지 사용자 입장에서는 해당 스마트폰을 신박하게 다룰 수 있는 흥미를 느낄 수 있겠죠. 엣지 스크린 기능을 주로 사용하는 사람에 한해서 말입니다.

 

 

 

갤럭시S7 엣지는 엣지 스크린을 통해서 자주 사용하는 앱을 간편하게 실행하거나 자신과 활발히 전화 및 문자를 주고 받는 사람을 빠르게 연락할 수 있는 기능이 설정됐습니다. 그 외에 다른 기능에 이르기까지 엣지 스크린에서 쓸 수 있는 유용한 기능이 여럿 포함됐습니다. 갤럭시S7에서 접하기 힘든 갤럭시S7 엣지만의 간편한 장점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갤럭시S7 엣지는 갤럭시S7과 더불어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가 적용됐습니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날짜 및 시간 등이 나타납니다. 단말기 전원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갤럭시S7 엣지의 편리한 특징 중에 하나가 카메라를 빨리 실행할 수 있습니다. 홈 버튼을 빠르게 두 번 누르면 곧바로 카메라가 실행됩니다. 이 특징은 갤럭시S7 엣지, 갤럭시S7과 더불어 갤럭시S6 시리즈에서도 적용됐습니다.

 

 

갤럭시S7 엣지가 좋은 이유 중에 하나가 RAM 용량이 4GB로서 많은 편입니다. 갤럭시S6 엣지 RAM 3GB보다 더 좋더군요. RAM 용량은 많으면 많을 수록 사용자 입장에서 편리합니다. 여러 앱을 보다 쾌적하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7 엣지가 갤럭시S7보다 더 좋은 이유는 배터리 용량이 많기 때문입니다. 갤럭시S7 엣지 갤럭시S7 배터리 용량 각각 3600mAh, 3000mAh입니다. 두 단말기의 디스플레이 크기 차이를 감안해도 갤럭시S7 엣지는 배터리 광탈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갤럭시S7보다 배터리 용량이 많아서 좋아요.

 

 

갤럭시S7 엣지의 앱스에서는 SK텔레콤 T멤버십, T서비스, T guard 같은 여러 앱을 하나의 폴더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제가 체험했던 단말기에서는 SK텔레콤 및 SK플래닛 앱들이 '편리한 T', '행복한 T', '알뜰한 T'라는 폴더 테마에 맞게 분류됐습니다. 만약 갤럭시S7 엣지 SK텔레콤에서 구입하는 사람이라면 단말기에 기본적으로 설치되었거나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를 받게 될 앱들을 폴더로 묶어서 사용하시면 간편하게 쓸 수 있습니다. SK텔레콤 및 SK플래닛 앱의 경우 별도의 폴더로 모아서 쓰면 되겠죠.

 

 

만약 갤럭시S7 엣지 구입 시 SK텔레콤을 이동통신사로 선택할 때 알뜰한 T 폴더에 T페이, T라이프(T Life) 같은 SK텔레콤에서 선보인 또 다른 앱을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편리할 것 같습니다. T페이는 SK텔레콤 모바일 결제 서비스로서 T멤버십과 결제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편리성이 있습니다. T라이프는 하루에 4번씩 새로운 혜택이 부여되는 앱으로서 커피, 베이커리, 편의점, 피자 같은 다양한 카테고리의 할인 쿠폰을 선착순으로 내려받을 수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 T멤버십 등과 더불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앱들입니다.

 

 

최근에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공기계로 이용하는 사람의 수요가 어느 정도 존재합니다. 약정없이 쓸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죠. 만약 공기계로 통화 기능을 이용하고 싶을 때는 이동통신사를 선택해야 합니다.

 

갤럭시S7 엣지 공기계 구입 시 이동통신사 SK텔레콤 선택하는 것이 좋은 이유는 T전화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T전화는 SK텔레콤 통화 플랫폼으로서 스팸전화 차단, 그룹통화, 통화 자동 녹음, 보이는 ARS 이용, T114 상호 검색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T전화를 이용하는 사람이 900만 명(2016년 3월 기준)인 것을 보면 갤럭시S7 엣지 같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활용하기 좋은 존재임을 알 수 있습니다.

 

 

저는 갤럭시S7을 사용하는 사람입니다. 갤럭시S7 엣지를 체험하면서 느낀 것은 갤럭시S7보다 좋은 스마트폰이라는 점입니다. 두 스마트폰이 갤럭시S7 시리즈에 포함되는 단말기인 것은 분명하나 서로의 특색이 전혀 다릅니다. 제가 갤럭시S7을 쓰고 있지만, 갤럭시S7보다는 갤럭시S7 엣지 디자인-기능-배터리가 좋은 특징을 접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갤럭시S7 엣지는 디스플레이 크기가 5.5인치라는 점에서 휴대성에서는 디스플레이 5.1인치 크기의 갤럭시S7이 더 좋습니다. 손이 크지 않은 저에게는 갤럭시S7 엣지보다는 갤럭시S7이 괜찮게 느껴졌죠. 물론 '갤럭시S7 엣지 vs 갤럭시S7'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것 같습니다.

 

분명한 것은, 갤럭시S7 엣지는 사람들에게 매력적인 스마트폰이라는 점입니다. 프리미엄급 스마트폰으로서 다양한 장점을 갖춘 것과 더불어 엣지 스크린을 통해서 시각적으로 멋있게 생긴 단말기의 모습을 자주 접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가 만족감을 느끼기 좋습니다. 이상으로 저의 갤럭시S7 엣지 후기 마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