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결승전 향한 양국 축구팬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두 나라 모두 2016 히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으나 결승전에서 한일전 맞대결 성사되면서 서로 지고 싶어하지 않는 마음을 드러내게 됐다. 한국 일본 결승전 맞대결에서 한국은 라이벌 일본을 상대로 승리하는 모습을 기대할 것이고 일본 또한 반대의 입장에서 생각할 것이다. 한국 일본 결승전에서는 문창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문창진 골 터뜨려야 한국의 일본전 승리가 보다 쉬워지지 않을까 싶은 기대감이 든다.

 

 

[사진 = 문창진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kfa.or.kr)]

 

한국 일본 올림픽 축구 대표팀 맞대결은 한국 시간으로 1월 30일 토요일 오후 11시 45분 카타르 압둘라 빈 칼리파에서 진행된다.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경기로서 두 팀 중에서 이기는 팀이 대회 우승팀이 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3위 안에 포함되는 팀까지 2016 히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한다. 한국 일본 결승전 진출하며 오는 여름에 올림픽 본선에 출전하게 됐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 한 가지 과제가 남아있다. 일본을 꺾고 우승하는 것이다.

 

 

한국 일본 올림픽 대표팀 역대전적 14전 6승 4무 4패로서 한국 우위다. 2000년대 이후에는 9전 3승 4무 2패이며 한국이 일본보다 더 많이 이겼다. 해당 전적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8강 경기가 포함된 통계다. 당시 아시안게임 8강에서는 한국이 장현수 골에 힘입어 일본을 1-0으로 제압했다. 순수 올림픽 대표팀 경기중에서 가장 마지막에 맞붙었던 경기는 2012년 런던 올림픽 3~4위전이다. 당시 한국은 박주영, 구자철 골에 의해 2-0으로 승리하면서 올림픽 축구 종목 사상 첫 메달을 획득했다.

 

아마도 일본에게는 이번 한국 일본 결승전 맞대결이 4년 전 런던 올림픽 악몽을 풀기 위한 설욕전으로 여기기 쉬울 것이다. 하지만 한국 또한 이번 일본전 승리가 필요하다. 한국이 아시아 축구의 자존심임을 실력으로 보여주기 위해서다. 일본에 대한 기분 좋은 추억이 있는 문창진 활약상이 더욱 기다려진다.

 

 

[사진 = 문창진은 최근 올림픽 대표팀 9경기에서 6골을 넣은 미드필더다. (C) 대한축구협회 공식 홈페이지(kfa.or.kr)]

 

문창진은 2012 AFC U-19 챔피언십 예선 일본전에서 골을 터뜨렸던 경험이 있다. 그 경기에서 한국은 1-0으로 승리했고 더 나아가 대회를 제패할 수 있었다. 그는 4년 뒤 AFC U-19 챔피언십 본선 결승 일본전 선발 출격을 앞두게 됐다. 이번 대회에서 4골을 넣으며 득점 공동 2위를 기록중인 그의 해결사 기질을 놓고 보면 한국 일본 결승전 맞대결에서 뭔가 해줄 것 같은 기대감이 든다. 과연 일본전에서 문창진 골 장면을 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 일본 맞대결의 최대 변수는 양팀에서 주력 공격수가 한 명씩 빠졌다는 점이다. 오스트리아 레드불 잘츠부르크 소속의 황희찬(한국) 미나미노 타쿠미(일본)가 서로의 대표팀을 떠나 이미 소속팀에 합류했다. 두 선수의 차출은 한국 일본 대표팀의 올림픽 본선 진출이 확정될 때 까지만 허용되었기 때문에 이번 결승전에 출전하기 어려웠다. 한국 일본 모두 주력 공격수 공백을 안고 경기에 임하게 됐다.

 

그렇기 때문에 문창진 골 향한 기대감이 커졌다. 이번 대회에 출전중인 한국 선수 중에서 가장 득점력이 발달된 인상을 심어준 선수가 문창진이다. 만약 한국이 4강 카타르전에서 선보였던 3-4-3 포메이션을 활용하면 문창진은 왼쪽 윙 포워드로 배치될 전망이다. 기존의 포메이션이었던 다이아몬드형 4-4-2 포메이션으로 결승전에 임하면 문창진은 왼쪽 인사이드 미드필더, 4-2-3-1 포메이션 전환 시에는 문창진 왼쪽 윙어 또는 공격형 미드필더 배치가 유력하다.

 

[한국 올림픽 대표팀 명단]

 

어쩌면 한국은 일본전에서 3백을 활용할 수도 있다. 이번 대회에서 나타났던 수비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송주훈-박용우-연제민으로 짜인 3백을 구축하며 일본의 투톱을 공략할 것이다. 3백은 상대팀 투톱을 봉쇄하는데 있어서 가장 효율적인 수비 배치다. 하지만 일본이 원톱으로 전환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공격수 스즈키 무사시 사타구니 부상으로 한국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만약 일본이 원톱으로 전환하면 쿠보 유야 최전방 배치 될 예정이다.

 

한국이 일본을 보다 효과적으로 이기려면 선제골이 필요하다. 일본의 허를 찌를 기습적인 득점 장면을 연출하며 상대 팀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뜨려야 할 것이다. 4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도 박주영 선제골이 일본 선수들을 더욱 주늑들게했다. 한국이 2016 AFC U-23 챔피언십 우승할지 그 결과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