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 대표팀 미드필더 류승우 소속팀 레버쿠젠에서의 입지가 좋지 않다. 류승우 2015/16시즌 레버쿠젠 출전 횟수는 0경기다. 한 마디로 말해서 아직까지 공식 경기에 뛰지 못했다. 지난 시즌 독일 2부리그 브라운슈바이크로 임대되어 18경기 4골(11경기 선발 출전, 컵대회 포함) 기록했으나 올 시즌에는 원 소속팀 레버쿠젠으로 돌아오면서 아직까지 출전 횟수가 없다. 류승우 입지 변화가 필요하나 이대로라면 팀을 떠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사진 = 류승우 (C) 레버쿠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bayer04.de)]

 

류승우가 올 시즌 아직까지 경기 출전 횟수가 없다는 것은 팀 내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렸다는 뜻이다. 지난 여름 이적시장 마감을 앞두고 왼쪽 윙어 손흥민이 토트넘으로 떠나면서 류승우에게 출전 기회가 올 것으로 보였으나 오히려 독이 됐다. 레버쿠젠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공격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치차리토)를 영입하면서 포메이션이 4-2-3-1에서 4-4-2로 전환했던 것이 류승우에게 안좋은 영향을 끼쳤다. 류승우가 뛸 수 있는 2선 미드필더 3자리가 팀의 4-4-2 전환에 의해 좌우 윙어 2자리로 제한되고 말았던 것이다.

 

 

치차리토는 최근 6경기 중에 5경기에서 선발 출전하며 로저 슈미트 감독의 기대를 받고 있다. 올 시즌 7경기에서는 2골 기록중이나 경기 내용에서 기복이 있어 보인다. 분데스리가 5경기에서는 1골에 머물렀다. 아직 치차리토가 독일 무대에 적응이 덜 되었음을 감안해도 팀의 붙박이 주전 공격수로서 1골에 그친 것이 아쉽다. 이는 레버쿠젠의 올 시즌 분데스리가 7위(4승 1무 3패) 부진 원인으로 이어졌다. 현재까지는 레버쿠젠의 치차리토 영입 효과가 미미하다. 팀의 스쿼드 변화가 필요하나 아직까지는 슈미트 감독이 치차리토를 믿고 있다.

 

하지만 치차리토의 가세로 류승우가 선발 출전할 틈이 마땅치 않다. 왼쪽 윙어로는 하칸 찰하노글루, 오른쪽 윙어로는 아드미르 메흐마디, 케빈 캄플이 로테이션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찰하노글루 백업으로는 율리안 브란트가 모습을 내밀고 있다. 이렇다보니 류승우가 레버쿠젠에서 출전 기회를 잡기 어렵게 됐다.

 

 

[사진 = 류승우 (C) 유럽축구연맹 축구 연맹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uefa.com)]

 

류승우가 레버쿠젠 주전 경쟁에서 밀린 것은 한국 올림픽 대표팀에 긍정적이지 않다. 그는 2016년 8월 개최되는 히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출전할 수 있는 인물이다. 만약 그의 실전 감각 저하가 장기화되면 유럽파 비중이 적지 않은 한국 올림픽 대표팀 전력의 불안 요소로 작용할지 모를 일이다. 이제 히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류승우 실전감각 향상이 필요하게 됐다.

 

 

만약 류승우가 레버쿠젠에서 꾸준히 선발 출전을 보장받지 못한다면 내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팀을 떠나는 것을 염두해야 할 것이다. 2012년 1월 이적시장에서 볼프스부르크를 떠나 아우크스부르크로 임대를 떠났던 구자철(현 아우크스부르크)이 류승우에게 모범 답안이 될 수도 있다.

 

구자철은 2011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했으나 1년 동안 로테이션 멤버로 활약한 끝에 2012년 1월 이적시장에서 아우크스부르크로 임대를 떠났다. 2011/12시즌 후반기 아우크스부르크 붙박이 주전으로서 5골 기록하며 경기력을 끌어올렸던 오름세는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의 동메달 획득을 이끄는 원인이 됐다. 그때의 아우크스부르크 임대가 구자철의 유럽 커리어에 있어서 신의 한 수가 됐다.

 

[사진 = 2014/15시즌 브라운슈바이크 임대 시절의 류승우 (C) 브라운슈바이크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eintracht.com/wir-sind-eintracht)]

 

만약 류승우가 2015/16시즌 전반기까지 레버쿠젠에서 뚜렷한 입지 변화가 없다면 2016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다른 팀으로 임대 및 이적을 떠나는 것을 생각해봐야 한다. 2016년 8월에는 히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서 한국의 최소 동메달 획득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하면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만큼 반드시 2015/16시즌 후반기 소속팀에서 실전 감각을 끌어 올려야 한다. 그래야 한국 올림픽 대표팀에서 자신의 영향력을 키우는 것과 동시에 팀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다.

 

2014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레버쿠젠으로 이적했던 류승우의 유럽 커리어는 그리 순탄치 않았다. 레버쿠젠에서 이렇다할 영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2014/15시즌 독일 2부리그 브라운슈바이크로 임대를 떠나면서 실전 감각을 회복했으나 2015/16시즌 원 소속팀 레버쿠젠 복귀 후 다시 내림세다. 이제는 자신의 커리어를 위한 변화가 절실히 필요하다. 레버쿠젠에서 갑작스럽게 붙박이 주전이 되는 행운이 찾아오지 않는다면 말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