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아쉬울 수 밖에 없습니다. 다른 출연자와 함게 게스트로 등장했던 주진우 시사IN 기자 얼굴이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출연진 중에서 방송 등장 비중이 적었습니다. 힐링캠프 주진우 스튜디오에서 다른 사람들에 비해 말을 적게 했는지 여부는 알 수 없습니다. 방송분만을 놓고 보면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논란을 불러 일으키기 충분했습니다. 제작진이 정치적 의도가 없었다고 할지라도 뭔가 매끄럽지 않습니다.

 

 

[사진 = 주진우 시사IN 기자가 2012년 4월 나는 꼼수다 용민운동회 참여했던 모습 (C) 나이스블루]

 

주진우 기자는 많은 분들이 아시겠지만 2011~2012년 팟캐스트 열풍을 일으켰던 <나는 꼼수다> 출연진으로 활동했습니다.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정봉주 전 의원, 김용민 전 국민TV 라디오국장과 함께 나는 꼼수다 방송을 했었는데 저의 기억에는 시즌1 8화 즈음에 투입했을 겁니다. 원래 3인방이 방송했던 프로였죠. 나는 꼼수다는 진보적인 성향의 팟캐스트 방송입니다. 주로 젊은 세대에서 나는 꼼수다 좋아했던 사람이 많았습니다. 나는 꼼수다 콘서트 및 각종 행사에 많은 사람들이 몰렸죠. 그 정도로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과거에 나는 꼼수다 좋아하셨던 분들은 잘 아실 겁니다.

 

 

하지만 나는 꼼수다 싫어하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정치적으로 논란이 컸었죠. 나는 꼼수다 출연진을 향한 견제까지 만만치 않았습니다. 주진우 기자의 경우 김어준 총수와 함께 감옥으로 갈뻔했던(1심, 2심 무죄) 위기의 순간에 직면했던 때가 있었습니다. 지금도 주진우 기자 싫어하는 사람들이 없지 않을 겁니다. 과거의 나는 꼼수다 활동 때문에 안좋게 바라보는 사람들이 있겠죠.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논란을 보면 그가 정치적인 이미지가 짙은 인물임을 느끼게 됩니다. 그가 방송에 나갈만한 말을 얼마나 했는지는 당시 녹화장에 없었던 사람이라면 잘 모릅니다. 저도 그건 잘 모릅니다. 그런데 주진우 편집 논란이 누리꾼들의 반감을 일으키게 된 것은 그가 사람들에게 정치적인 이미지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가 애초에 유명했던 인물이 아니었다면 이렇게까지 논란이 되지 않았을 겁니다.

 

 

[사진 = 주진우 기자 (C) 나이스블루]

 

되돌아보면 이승환도 정치적인 성향이 짙은 인물입니다.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논란이 제기되었던 2015년 10월 6일 방송분은 힐링캠프 이승환 편입니다. 이승환은 얼마 전 6시간 21분 27초라는 국내 아티스트 단독공연 최장 시간 기록을 세웠습니다. 아울러 이승환은 진보적인 성향의 연예인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얼마 전 어느 TV 뉴스 출연했을 때도 진보적인 발언을 했었고요. 주진우 기자만 정치적인 인물은 아니었던 겁니다.

 

 

힐링캠프 주진우 정치적 성향을 떠나서 그는 방송의 정식 출연자였습니다. 힐링캠프 이승환편을 위해 지원사격했던 강풀 작가, 류승완 영화감독과 함께 같이 출연했습니다. 힐링캠프 방송 초반에는 '천만 감독 류승완', '...기자 주진우', '웹툰계의 삼엽충 강풀'이라는 자막이 붙여졌습니다.

 

이렇게 4명이 힐링캠프MC 김제동과 함께 토크하는 것이 방송분에 나왔는데 유독 주진우 비중이 적은 것이 뚜렷하게 드러났습니다. 그것이 정치적인 이유 때문이 아니냐는 여론의 의심이 지배적이나 실제 주진우 편집 이유는 저도 잘 모릅니다.

 

 

[사진 = 2012년 10월 나는 꼼수다 바람이분다 등장했던 주진우 기자 (C) 나이스블루]

 

 

[사진 = 2012년 7월 나는 꼼수다 취중봉담 출연했던 주진우 기자 (C) 나이스블루]

 

[사진 = 2012년 4월 용민운동회 때의 나는 꼼수다 3인방 (C) 나이스블루]

 

그런데 주진우 기자도 힐링캠프 출연자로 나왔다는 점에서 어느 정도 방송 분량이 필요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류승완 감독, 강풀 작가와 함께 방송분 균형이 맞춰졌어야 하지 않나 싶어요. 만약 주진우 기자가 방송에 나갈만한 말을 많이 안했다면 그의 방송 분량이 적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으나 최소한 그가 말하는 모습이 눈에 띄게 부족함 없었으면 더 좋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렇게 했다면 이번처럼 힐링캠프 주진우 통편집 논란이 제기되지 않았을 겁니다.

 

주진우 편집 논란 향한 이승환 페이스북 메시지에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제작진들이야 최선을 다하셨을 테지요. 그 상황, 그 심정 모두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진우가 나오는 걸 싫어하시거나 무서워하시는 '그 누군가'는 이해가 안 갑니다. 진우야, 미안해..."라고 말입니다. 어쩌면 주진우 편집 논란은 힐링캠프 제작진 잘못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이 상황이 참으로 답답하고 아쉬움에 남을 수 밖에 없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수래공수거 2015.10.07 08: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쩔수 없었을까요?
    제작진의 고민이 엿보입니다

    참 불편한 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