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시즌 차범근 감독 부임 이후...
수원 4백의 붙박이 주전 왼쪽 풀백을 맡은 선수들을 살펴 보면...
(2004~2005년에는 3백을 많이 썼지만...후반전에 4백으로 변형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특히 4-4-2)

2004~2005년 최성용
2006년 월드컵 전까지 최성용, 그 이후 곽희주
2007년 양상민

그리고 올해는 '의외로' 김대의가 주전 왼쪽 풀백으로서 믿음직스런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수원의 주요 왼쪽 풀백 자원이라 할 수 있는 양상민, 마토, 곽희주가 (마토와 곽희주는 왼쪽 풀백까지 훌륭하게 소화할 수 있죠.) 부상을 당하면서 김대의가 임시로 그 자리를 맡게 됐습니다.

(*최근 문민귀 선수가 차감독에 의해 꾸준히 중용되지 않았는데...이젠 비 전력 요원으로 전락한게 아닌가 싶네요. 2005년 박원재에게 밀리면서 계속 내림세에 빠지더니...'2년차 징크스'가 정말 지긋지긋하게 오래갑니다.)

또 다른 왼쪽 풀백 자원이었던 박주성은 최근 2군에서 왼쪽 윙 포워드로 전환 시도중이더군요. 성공 가능성은 미지수입니다. 2006년 챔피언결정전 2차전 결정적 패배 요인이 박주성의 윙 포워드로 배치였죠.)

암튼 각설하고...ㅡ.ㅡ


그런데 김대의 선수의 최근 경기력은 100점 만점에 거의 올백을 주고 싶을 정도로...
완벽에 가까운 경기력을 팬들에게 선사하고 있습니다.
팀이 공격하면 질풍같이 오버래핑을 시도하여 팀 측면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고,
팀의 수비때는 골문과 가까운 위험지역에서 침착하게 볼을 걷어내거나(GS전 후반전때 김대의 선수 덕분에 실점을 간신히 모면한 적이 있었죠.) 빠른 발로 상대팀 선수를 꽁꽁 마크하여 공을 빼앗을 정도로...정말 좋은 활약 펼치고 있습니다.

그 외 복잡하게 늘여 놓을 것 없이...포지션 전환은 성공적 입니다.

그가 측면 수비수로서 성공적인 활약을 펼칠 수 있었던 것은
윙어로서의 대표적인 강점이었던 빠른 발과 폭 넓은 활동반경이...
풀백 포진때도 그대로 먹히고 있기 때문이죠.

워낙 활동 영역이 넓다보니
공격과 수비 역할을 100% 이상 해낼 수 있었던 겁니다.
최근 GS와 인천전에서 눈에 띄었던 것처럼
김대의의 발이 상대팀 공격수나 미드필더보다 더 빠릅니다.
상대팀 선수를 젖히고 오버래핑 펼칠 때나
상대팀 선수의 빠른 돌파를 발로 막아낼 때나...
팀을 위해 헌신적으로 뛰고 있죠.
이렇다 보니...상대팀의 오른쪽 측면 공격은 번번이 봉쇄될 수 밖에 없습니다.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것은, 향후 김대의의 포진 여부 입니다.
곧있으면 양상민이 복귀하게 되는데, 문제는 수원의 공격수&미드필더들이 포화되었다는 점입니다.(서동현은 지난 4월부터 오른쪽 윙어로서 급성장한 모습을 보였고, 공격진에서는 하태균의 복귀와 루카스의 데뷔...)

어떤 측면에서 볼 때는...김대의가 뛸 곳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데요.

요즘 추세를 보면...김대의가 계속 왼쪽 풀백으로 뛰지 않을까 싶은 개인적인 생각이 듭니다. 왼쪽 풀백으로서 계속 오름세를 타는 경기력을 타고 있으니...팀 전력에 많은 도움을 주는, 경험까지 풍부하고 리더십이 있는 김대의를 쉽게 벤치 멤버로 내리기에는 리스크가 분명 있다는 점입니다.

양상민과 주전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이지만(로테이션 체제가 될 수도. 아님 양상민이 작년처럼 센터백으로 전환하거나) 양상민의 부상 공백과 김대의의 상승세를 통해 보는 현 시점에서는...김대의가 팀 내 입지에서 조금 앞서있지 않나 싶습니다.

불과 2000년대 초까지만 하더라도,
김대의 정도의 나이대라면 은퇴를 앞두거나 이미 은퇴를 했을 겁니다.

그런데 김대의 선수의 경기력은..."점점 무르익어 간다"는 느낌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나날이 경기력이 발전하고 있다는 뜻이죠.
기동력이 계속 뒷받침된다면...앞으로 몇년 동안은 왼쪽 풀백 자리에서 꾸준히 모습을 내밀 것 같습니다.(공격진으로 올리기에는 체력적으로 버거울 가능성이 크므로)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