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를 가리는 2014 FIFA 발롱도르는 과연 누구에게 돌아갈까? 국제축구연맹(FIFA)은 현지 시간으로 12월 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4 FIFA 발롱도르 최종 후보 3인을 공개했다. 남자 선수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마누엘 노이어(독일), 여자 선수로는 나디네 앙게레르(독일) 마르타(브라질) 애비 웜바크(미국)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가장 관심이 집중되는 분야는 남자 선수다.

 

발롱도르 후보 3인이 호날두 메시 노이어로 결정된 것은 예견되었던 일이다. 호날두와 메시가 2014년에도 '신계'에 걸맞는 활약상을 펼쳤다면 노이어는 독일의 2014 FIFA 월드컵 우승을 이끌었던 상징성이 있다. 과연 2014년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는 누굴까?

 

 

[사진=크리스티아누 호날두 (C) 레알 마드리드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realmadrid.com)]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발롱도르 2연패 현실로?

 

발롱도르 수상 기대되는 이유 : 2013/14시즌 레알 마드리드의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 멤버이자 득점왕을 달성했던 영향력이 크다. 그것도 17골 터뜨리며 한 시즌 챔피언스리그 최다득점 기록을 세웠다. 레알 마드리드가 사상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통산 10회 우승(라 데시마)을 달성하는데 있어서 호날두의 공헌도가 컸다. 그뿐만이 아니다. 2013/14시즌 코파 델 레이 우승과 더불어 프리메라리가 득점왕(30경기 31골)을 달성하며 메시와의 맞대결에서 이겼다. 올 시즌 프리메라리가 득점 순위에서도 1위(12경기 20골)를 질주하며 메시(13경기 10골, 3위)를 10골 차이로 앞섰다.

 

BUT : 그의 조국 포르투갈이 브라질 월드컵 조별본선 G조에서 탈락했다. 월드컵 활약상이 부진했다고 볼 수 없으나 발롱도르 수상자가 월드컵 본선 탈락 팀에서 배출되는 것은 뭔가 매끄럽지 않다. 그가 유럽 무대에서 최고의 활약상을 펼친 것은 분명하나 발롱도르는 유럽 축구 최고의 선수를 뽑는 상이 아니다. FIFA 올해의 선수상과 통합하면서 월드컵 활약상까지 중요하게 됐다. 그런 점에서 호날두 발롱도르 2연패 가능성을 쉽게 낙관할 상황은 아니다. 다만, 2014년은 2013년보다 대진운이 좋다.

 

 

리오넬 메시, 통산 5번째 발롱도르 수상하나?

 

발롱도르 수상 기대되는 이유 : 지금까지 활동량 저하, 경기력 기복으로 말이 많았음에도 브라질 월드컵 골든볼(MVP)을 수상한 것은 그 대회에서 최고의 활약상을 과시했다는 뜻이다. 다시 말하면 메시는 브라질 월드컵에서 가장 우수한 경기력을 발휘했던 축구 선수였다. 월드컵 최고의 선수가 발롱도르 최종 후보 3인에 포함된 것은 당연한 일이다. 호날두가 브라질 월드컵에서 성과가 미미했던 점, 노이어가 골키퍼라는 약점을 안고 있다는 점에서 메시의 통산 5번째 발롱도르 수상을 기대할 수도 있다.

 

 

[사진=리오넬 메시 (C) FC 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fcbarcelona.com)]

 

BUT : 호날두보다 경기력이 더 안좋다. 프리메라리가 득점 순위에서는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호날두에 비해 골이 부족하면서 기복이 심한 단점은 지금도 여전하다. 반면 호날두는 11월 23일 SD 에이바르전까지 프리메라리가 11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메시에 비해 기복을 덜 타는 모습을 보여줬다. 브라질 월드컵 골든볼을 수상했으나 아르헨티나가 준우승 성적을 거둔 것이 발롱도르 수상을 장담할 수 없는 요인으로 작용한다. 골든볼이 아니었다면 발롱도르 최종 후보 3인에 포함되었을지 의문이다.

 

[사진=마누엘 노이어 (C) 바이에른 뮌헨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 (fcbayern.de)]

 

마누엘 노이어, 월드컵 우승 프리미엄 누리나?

 

발롱도르 수상 기대되는 이유 : 독일의 브라질 월드컵 우승을 이끌었던 골키퍼이자 바이에른 뮌헨 전성시대를 주도하는 중이다. 독일 대표팀과 바이에른 뮌헨의 골문을 든든히 지켰던 눈부신 선방은 그를 세계 최고의 골키퍼로 칭하는데 있어서 어색함이 없게 한다.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이탈리아의 우승을 주도했던 수비수 파비오 칸나바로가 발롱도르와 FIFA 올해의 선수상을 거머쥐었듯이 골키퍼 노이어도 발롱도르 수상 가능성이 결코 없는 것은 아니다. 월드컵 우승 프리미엄을 놓고 보면 노이어가 호날두-메시를 제치고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가 될 수도 있다.

 

BUT : 그러나 골키퍼의 발롱도르 수상 가능성은 낮다. 1963년 레프 야신(러시아, 디나모 모스크바) 이후 51년 동안 골키퍼가 발롱도르를 수상하지 못했다. FIFA 올해의 선수상은 골키퍼가 주인공이 된 적이 없었다. 유일하게 FIFA 올해의 선수상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렸던 선수가 2002년의 올리버 칸(독일, 바이에른 뮌헨)이었으나 2위에 머물렀다. 발롱도르와 FIFA 올해의 선수상이 2010년 FIFA 발롱도르로 통합한 이후에는 노이어가 골키퍼 최초로 최종 후보 3인에 올랐다. 만약 FIFA 발롱도르에 선정되면 그야말로 엄청난 기적이다. 기적이라는 표현을 쓴 것은 현실적인 수상 확률이 적다는 뜻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02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제리펫 2014.12.02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넵넵넵 오타를 냇네요...

  3. 카멜리온 2014.12.02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에는 축구에 관심을 끄고 살아서 몰랐는데 호날두가 메시보다 더 성적이 좋았군요.
    뭐.. 전 둘다 좋아하니까. ㅎㅎ

  4. 라오니스 2014.12.02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이어가 수상해서 ..
    기적이 일어나면 재밌겠는데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