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하면 떠오르는 부정적인 수식어가 있다. 바로 국내용이다. 지금까지 지긋지긋했던 이동국 국내용 논란은 아직까지 종결되지 않았다. K리그에서는 잘하는데 유독 대표팀에서 경기력이 좋지 않았던 것을 가리켜 그런 말이 나오게 됐다. 하지만 그는 지난 5일 A매치 베네수엘라전에서 2골 넣으며 한국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이 6개월 만에 A매치에서 승리하는 과정에서 역전골과 추가골을 터뜨리는 해결사 기질을 발휘했다.

 

여론에서는 이동국 베네수엘라전 2골을 좋아하는 분위기다. 그러나 이동국 국내용 공식이 맞다고 마음속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없지 않을 것이다. 특히 이동국을 싫어했던 사람이라면 더욱 그럴 것이다. 하지만 이동국 국내용 논란은 펙트부터 잘못됐다. A매치 100경기에서 32골 기록한 선수가 지금까지 국내용 소리 들었던게 참 이상하다.

 

[사진=이동국 (C) 나이스블루]

 

베네수엘라전은 이동국이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경기였다. 1998년 5월 16일 자메이카전 이후 16년 4개월만에 A매치 100번째 경기에 뛰었던 것. 한국에서 9번째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하면서 지금까지 수많은 A매치에 임했다. 100번의 대표팀 공식 경기에 임했다는 것은 그의 실력이 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2010년대 초반과 중반에 이르기까지 한국 정상급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동안 K리그에서 잘해왔기 때문에 대표팀 발탁 기회가 많았던 것은 맞다. 그런데 국내용 소리를 들을만큼 대표팀에서 지독하게 부진했다면 센추리클럽에 가입하는 일은 없었을지 모른다.

 

이동국이 그동안 대표팀에서 항상 잘했던 것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이 부분은 길게 설명하지 않아도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이동국의 이력을 되돌아보면 '정말 국내용 맞아?'라는 의문을 가질 수 있다. 2000년 아시안컵 득점왕, 아시안컵 통산 10골, 2011년 AFC 챔피언스리그 득점왕 및 최우수 선수(MVP), A매치 100경기 32골의 이력을 놓고 보면 국내용과 전혀 거리가 멀다. 이동국은 국내용이 아니었다.

 

 

이동국 역대 A매치 골 기록을 살펴보자.

 

2000년 : 코스타리카전 1골, 호주전 1골, 인도네시아전 3골, 이란전 1골, 사우디 아라비아전 1골, 중국전 1골
2001년 : 나이지리아전 1골
2004년 : 바레인전 1골, UAE전 1골, 쿠웨이트전 2골, 이란전 1골, 베트남전 1골, 몰디브전 1골, 독일전 1골
2005년 : 쿠웨이트전 2경기 2골, 우즈베키스탄전 1골, 세르비아-몬테네그로전 1골
2006년 : 멕시코전 1골
2010년 : 홍콩전 1골, 일본전 1골, 코트디부아르전 1골
2012년 : 우즈베키스탄전 2경기 3골, 쿠웨이트전 1골, 호주전 1골
2014년 : 베네수엘라전 2골. 지금까지 A매치 100경기 32골.

 

이동국이 골 넣은 경기들을 살펴보면 아시아 팀들과의 경기에서 많은 골을 넣었음을 알 수 있다. 아무리 이동국이 아시아팀에 강했다고 국내용 소리를 듣는 것이 맞다면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다. 그는 국내에서만 잘했던 선수가 아니라는 것을 그의 역대 A매치 골 기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아마도 어떤 이는 이 글을 보며 '그럼 이동국은 아시아에서만 잘했네'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한국 같은 아시아에 속하는 국가가 다른 아시아팀들과 경기하는 것이 많은 것은 당연하다.

 

냉정하게 말해서 현재 아시아 무대에 통할만한 한국인 공격수는 이동국 단 1명뿐이다. 올해 35세 이동국보다 더 잘하는 한국인 공격수가 없다. 손흥민의 경우 한국 대표팀과 소속팀 레버쿠젠에서 왼쪽 미드필더로 뛰고 있기 때문에 이동국과 포지션이 다르며 경기력이 윙어로 완성화되는 중이다. 이미 아시아 정상권에서 밀려난 한국 대표팀의 예전같지 않은 경기력을 놓고 보면 오랫동안 아시아권에서 맹활약 펼쳤던 이동국의 가치가 크다. 그가 30대의 절반이 지난 지금까지 어떠한 노쇠화 조짐 없이 자신의 기량을 변함없이 유지한 것은 대단한 일이다.

 

이동국 베네수엘라전 2골은 자신을 둘러싼 국내용 논란이 잘못되었음을 알리는 경기가 됐다. 그동안 대표팀에서 기복이 심한 모습을 보였다고 국내용 소리를 들었던 것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 이동국 국내용 논란은 근거없는 선수 비방에 불과할 뿐이었다. 펙트가 뒷받침하지 못하는 말은 사람들을 설득시키기 어렵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