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레버쿠젠 맞대결은 한국에서 펼쳐지는 친선 경기다. 유럽 축구를 선호하는 사람들에게 눈길이 쏠리는 친선전이며 손흥민 스타성을 놓고 봤을 때 많은 관중들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늘 저녁 7시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는 FC서울 레버쿠젠 경기가 진행되며 손흥민은 함부르크 시절이었던 2012년 피스컵 이후 2년 만에 한국에서 클럽팀 소속으로 경기를 펼치게 됐다. 2년 전 성남과 대결했다면 이번에는 K리그 클래식 강팀 FC서울전이다.

 

레버쿠젠은 손흥민과 스테판 키슬링, 시몬 롤페스 같은 팀 내 주축 선수들이 현재 한국에 있으나 라스 벤더, 에미르 스파히치 등은 방한하지 않았다. 아쉬운 것은 류승우가 독일축구협회 징계로 FC서울전에 뛸 수 없다. 손흥민과 함께 입국했으나 FC서울전에 뛰지 않는다. 하지만 손흥민과 키슬링이 뛰는 모습은 볼 수 있을 것이다.

 

[사진=레버쿠젠 선수단 (C) 레버쿠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bayer04.de)]

 

레버쿠젠 방한 명단 18명을 살펴보자. 포지션에 맞게 구분했다.

 

골키퍼 : 베른트 레노, 다리오 크레시치
수비수 : 필립 볼샤이드, 로베르토 힐버트, 지울리 도나티, 세바스티안 보에니쉬, 팀 예드바이, 웰델
미드필더 : 시몬 롤페스, 곤잘로 카스트로, 스테판 라이나르츠, 하칸 칼하노글루, 류승우(결장), 카림 벨라라비, 막시밀리안 바게너, 블라덴 유르첸코
공격수 : 손흥민, 스테판 키슬링

 

레버쿠젠의 18인 방한 명단을 놓고 보면 FC서울전에서 4-4-2 포메이션을 활용할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 가장 최근에 치렀던 독일 4부리그 아헨과의 경기에서 4-2-2-2 포메이션을 구사했는데 정확히는 4-4-2가 맞을 것이다. 그 경기에서는 손흥민이 함부르크 출신의 이적생 칼하노글루와 함께 요십 드리미치-벨라라비 투톱을 보조하는 2선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아마도 손흥민과 칼하노글루가 좌우 윙어를 맡았던 것으로 보인다. 로저 슈미트 신임 감독은 오스트리아 리그 챔피언 레드불 잘츠부르크에서 4-4-2 포메이션을 활용했으며 레버쿠젠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 같다.

 

 

 

 

하지만 FC서울전에서는 뉘른베르크 출신의 이적생 드리미치가 방한하지 않았다. 정확한 불참 원인이 무엇인지 알 수 없으나 얼마전 막을 내렸던 브라질 월드컵에서 스위스 대표팀 멤버로 활약했다는 점에서 선수 보호 차원에 의한 불참일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 드리미치와 더불어 브라질 월드컵에 참가했던 스파히치(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대표팀)도 한국을 찾지 않았다. 유럽과 한국을 왕복하는 장거리 비행이 이들에게는 반갑지 않을 수도 있다. 레버쿠젠의 주전 센터백 외메르 토프락도 유럽에 머물고 있다. 레버쿠젠은 스파히치-토프락 센터백 라인이 없는 수비력 약화를 감수하고 FC서울전을 치른다.

 

레버쿠젠의 18인 명단에서는 손흥민과 키슬링이 공격수로 분류된다. 따라서 두 선수는 FC서울전에서 투톱을 맡을 예정이며 미드필더는 칼하노글루-롤페스-라이나르츠-카스트로 순서로 구축 될 가능성에 무게감이 실린다.(선수 네임벨류만을 놓고 보면) 관건은 손흥민과 키슬링의 호흡이 잘 맞느냐 여부다. 지난 시즌에 서로 연계 플레이를 펼치며 팀 공격을 이끌었으나 정작 그 효과는 크지 않았다. 그때는 시드니 샘(현 샬케04)과 더불어 스리톱을 맡았으나 세 선수가 동반 맹활약을 펼치며 팀 공격의 파괴력을 높였던 경기는 그리 많지 않다. 손흥민과 키슬링이 중앙에서 동선이 겹치면서 스리톱 효과가 반감됐다. 여기에 샘 부상까지 겹치면서 레버쿠젠의 화력이 약해졌다.

 

손흥민과 키슬링은 올 시즌 레버쿠젠의 공격을 짊어질 핵심 선수들이다. 키슬링이 두 시즌만에 분데스리가 득점왕을 되찾아야 하는 입장이라면 손흥민은 공격수 및 측면 미드필더로서 팀 공격의 활기를 불어 넣어야 한다. 함부르크 시절에 비해 연계 플레이가 좋아진 손흥민의 특성을 놓고 보면 키슬링의 골 생산을 돕는 역할을 맡으면서 때에 따라 공간 침투를 통해 골을 노리는 패턴을 나타낼 것이다. 그 모습을 FC서울전에서 보여줄지 주목된다. 이번 경기는 키슬링과 투톱으로 호흡을 맞추면서 서로의 역량을 끌어올리는데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다만, 슈미트 감독이 손흥민을 중앙 공격수로 인식하는지 여부를 알 수 없다. 한국 축구팬들은 손흥민이 함부르크 시절 중앙에서 많이 뛰었던 모습을 봤으나 슈미트 감독은 레버쿠젠 선수들을 파악하는 단계다. 지난 시즌에 줄곧 왼쪽 측면 공격수로 활약했던 손흥민을 측면 옵션으로 인식하기 쉽다. 만약 FC서울전에서 손흥민을 키슬링 파트너로 활용하면 그의 멀티 플레이어 기질을 파악했다고 봐야 할 것이다. 손흥민이 키슬링과 성공적으로 공존하며 레버쿠젠의 경기력을 끌어올릴지 기대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이너스™ 2014.07.30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애도, 스포츠에서도... 모두 건승하시길^^

  2. 뉴론7 2014.07.30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감니다 좋은하루되세요

  3. 라오니스 2014.07.30 0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흥민 선수의 대활약을 기대합니다..
    슈미트 감독 눈에 쏙 들어가면 좋겠어요 .. ㅎㅎ

  4. Zorro 2014.07.30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오늘이군요~ 기대되는 매치입니다^^

  5. 릴리밸리 2014.07.30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애설도 났으니 더 좋은 활약을 기대해 봅니다.
    기분좋은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