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가 디디에 드록바 영입으로 주목을 끌게 됐다.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드록바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드록바는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첼시의 간판 공격수로 뛰었던 코트디부아르 출신의 축구 스타이자 친정팀의 레전드다. 2004/05, 2005/06, 2009/10시즌 프리미어리그 및 2011/1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첼시에 우승컵을 안겨줬으며 FA컵 우승 4회, 리그컵 우승 2회까지 공헌했다.

 

드록바가 2년 전 중국 상하이 선화로 떠난 이후의 첼시는 지난 두 시즌 동안 공격수 부재로 고생했다. 페르난도 토레스가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했기 때문. 2013/14시즌에는 무관에 그치면서 특급 공격수 영입이 절실했고 디에고 코스타에 이어 드록바와 계약했다.

 

[사진=드록바 영입을 공식 발표한 첼시 홈페이지 (C) chelseafc.com]

 

첼시의 드록바 영입 목적은 두 가지다. 하나는 코스타가 잉글랜드 무대 적응에 어려움을 겪을 때를 대비한 카드이며 또 하나는 페르난도 토레스와 로멜루 루카쿠 중에 1~2명을 포기하겠다는 의도가 짙다. 현실적으로 코스타, 토레스, 루카쿠에 이어 드록바까지 보유할 수는 없다. 포지션이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출전 기회와 관련된 잡음이 생길 여지가 있다. 명예회복을 꿈꾸는 토레스, 웨스트 브롬위치와 에버턴에서 임대 생활을 했던 루카쿠가 시즌 내내 벤치에 있고 싶어하지는 않을 것이다. 토레스와 루카쿠 중에 한 명이 나가거나 아니면 둘 다 첼시를 떠날 수도 있다.

 

2013/14시즌 무관에 그쳤던 첼시는 이미 코스타 영입에 3200만 파운드(약 557억 원)를 투자했으며 세스크 파브라게스(3000만 파운드, 약 522억 원) 필리페 루이스(1580만 파운드, 약 275억 원) 이적료까지 포함하면 7780만 파운드(약 1356억 원)라는 거액을 쏟았다. 다비드 루이스 파리 생제르맹 이적을 통해 4000만 파운드(약 697억 원)를 투자했으나 FFP 룰을 맞추려면 기존 선수와의 작별이 절실하다. 뉴욕 시티로 떠났던 프랭크 램파드는 첼시가 지난 6월초 자유 계약으로 풀었기 때문에 이적료가 발생하지 않는다. 드록바를 영입한 만큼 기존 공격수와의 작별이 불가피하다.

 

 

 

 

앞으로의 관건은 첼시가 토레스를 포기하느냐 여부다. 코스타-드록바를 영입했던 여름 이적시장에서 토레스와 작별하거나 또는 토레스를 잔류시켜도 출전 시간을 대폭 줄이며 팀 전력에서 사실상 포기하는 시나리오를 떠올릴 수 있다. 지난 시즌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프리메라리가 우승 및 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주역 코스타를 3200만 파운드에 수혈했던 현 상황에서는 최소한 토레스의 선발 제외가 유력하다. 여기에 드록바까지 가세하면서 토레스가 첼시에서 꾸준한 선발 출전 기회를 얻기에는 매우 어려울 것이다.

 

그렇다고 토레스가 주로 벤치에 머물러있거나 18인 엔트리 제외가 빈번하면 선수에게 반가운 일은 아닐 것이다. 팀의 잠재적인 불안 요소를 떨치기 위해서 토레스와 작별할 필요가 있다. 현재 토레스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복귀설이 제기되는 만큼 앞으로의 거취가 어떻게 결정될지 주목된다.

 

첼시는 토레스에 이어 루카쿠 거취를 매듭지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루카쿠는 2012/13시즌 웨스트 브로미치, 2013/14시즌 에버턴에서 임대 생활을 하면서 많은 골을 넣는 맹활약을 펼쳤으나 첼시의 붙박이 주전 공격수로 뛰기에는 볼을 다루는 감각이 부드럽지 못하면서 기복이 심한 약점이 있다. 상대 팀에게 집중 견제를 당할 때는 큰 체격을 갖춘 선수가 맞나 싶을 정도로 자신의 피지컬을 최대한 활용하지 못하면서 꽁꽁 묶이는 단점이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노출됐다. 첼시가 실전에서 믿고 기용하기에는 여전히 불안정하다. 코스타 한 명으로는 부족한 만큼 드록바가 필요하게 됐다.

 

코스타가 첼시에서 잘할지 여부조차 아직은 확신하기 어렵다. 첼시에서 실패한 공격수들만 여럿 있기 때문. 코스타는 프리미어리그에 새롭게 적응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으며 만약 어려움을 겪으면 첼시 전력의 마이너스가 된다. 첼시는 코스타 침체에 따른 팀의 경기력 저하를 방지하기 위한 묘안이 필요했고 2년 전 친정팀을 떠났던 드록바와 계약하게 됐다. 조세 무리뉴 감독과 함께 첼시의 황금시대를 열었던 드록바가 과연 올 시즌 첼시의 우승을 이끌지 기대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버크하우스 2014.07.26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요. 오늘도 상쾌한 하루 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