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4시즌 유럽 축구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대형 이적이 성사됐다. 브라질 대표팀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의 차기 행선지가 프랑스 최고의 클럽 파리 생제르맹(PSG)로 확정됐다. 그의 전 소속팀이 된 첼시가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루이스의 파리 생제르맹 이적을 공식 발표했던 것. 2011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첼시로 둥지를 틀었던 루이스의 프리미어리그 활약은 3년 6개월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루이스 이적료는 공식 발표되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에서는 4000만 파운드(약 691억 원)로 추정하는 분위기다. 만약 4000만 파운드가 사실이라면 역대 수비수 최고 이적료에 해당되는 금액이다. 지금까지는 파리 생제르맹의 치아구 실바가 3600만 파운드(약 622억 원)로 수비수 최고 이적료 기록을 세웠으나 이제는 달라질 전망이다.

 

 

[사진=다비드 루이스 파리 생제르맹 이적을 공식 발표한 첼시 구단 홈페이지 (C) chelseafc.com]

 

루이스 이적료가 폭등한 것은 그의 영입을 원했던 빅 클럽들이 다수 있었기 때문이다. 파리 생제르맹을 비롯하여 FC 바르셀로나, 바이에른 뮌헨이 영입에 관심을 나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다보니 루이스의 몸값 가치가 커지면서 파리 생제르맹이 거금의 이적료를 투자하게 됐다. 이는 파리 생제르맹이 루이스를 반드시 데려오겠다는 의지가 강했다고 볼 수 있다.

 

파리 생제르맹은 지금까지 우수한 기량을 과시하는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며 프랑스 No.1 클럽으로 우뚝 섰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2012/13시즌과 2013/14시즌 8강 진출을 통해 유럽 경쟁력을 어느 정도 확보했다. 그러나 지속적인 거액 선수 영입에 비해서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은 만족스럽지 않은 성과일 수도 있다. 올 시즌 스쿼드만을 놓고 보면 우승 후보급이나 다름 없었다.

 

 

 

 

흥미롭게도 파리 생제르맹의 다음 시즌 센터백 조합은 브라질 대표팀과 동일하다. 루이스와 실바가 브라질 대표팀에 이어 파리 생제르맹에서 센터백으로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루이스-실바 조합이 가동될지 여부는 그때 지켜봐야겠으나 지금까지는 두 선수가 대표팀에서 선발로 호흡을 맞췄다. 그 경험을 이제는 파리 생제르맹에서 활용하게 됐다. 공교롭게도 역대 수비수 최고 이적료 1~2위가 같은 팀에서 뛰게 됐다.

 

다만, 파리 생제르맹의 루이스 거액 영입이 적절하지 않다는 시각도 가질 수 있다. 얼마전 FFP(재정적 페어플레이) 규정 위반으로 6000만 유로(약 838억 원)의 벌금을 물게 되었으며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등록 인원마저 25명에서 21명으로 축소된다. 상식적인 관점에서는 대형 선수 영입에 거액의 돈을 지출하는 것이 좋지 않다. 그러나 파리 생제르맹은 루이스 영입에 4000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이는 기존 스쿼드에서 누군가를 정리하는 것이 아닌가 싶은 추측을 제기할 수 있다.

 

반면 첼시는 루이스 이적료를 획득하며 올해 여름 이적시장에서 대형 선수를 영입할 자금력을 어느 정도 확보했다. 프랭크 램파드, 사뮈엘 에토, 애슐리 콜 같은 이름값 높은 선수들을 자유 계약 명단에 올리면서 스쿼드 개편이 불가피하게 됐다. 그동안 팀에서 부진했던 페르난도 토레스와 작별할 가능성도 있다. 루이스를 팔았던 첼시의 여름 이적시장 선택이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운걸 2014.05.25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대 수비수 최고의 이적료에 깜짝 놀랐어요~
    이번 여름 이적시장 선택 궁금해지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