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8일 한국 축구 대표팀의 브라질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인이 발표되면서 화제를 모은 인물들이 있다. 박주호와 이명주다. 각각 독일 분데스리가와 한국 K리그 클래식에서 맹활약중이나 홍명보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박주호는 오른쪽 발가락 염증 부상으로 월드컵 출전이 좌절되었고 이명주는 대표팀 경쟁 자원들에 밀렸다. 두 선수 모두 자신의 뛰어난 재능을 월드컵에서 마음껏 발휘하지 못하게 되어 아쉽다.

 

박주호와 이명주의 최종 엔트리 탈락에 대하여 홍명보 감독을 좋지 않게 바라보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선수들을 더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축구팬과 언론이 아닌 홍명보 감독이다. 선수 선발 권한은 감독에게 있다. 두 선수의 탈락이 소위 말하는 인맥 축구와는 거리감이 있다. 그럼에도 두 선수의 월드컵 불참이 안타깝게 됐다.

 

 

[사진=박주호 (C) 마인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inz05.de)]

 

우선, 한국 대표팀은 지난 몇 년 동안 유럽파가 차지하는 전술적 비중이 높다. 지금의 홍명보호에서도 손흥민-기성용-구자철-이청용이 없으면 제대로된 경기력을 구현하기 어렵다. 심지어 지난 3년 동안 유럽 리그에서 많은 출전 기회를 얻지 못했던 박주영이 대표팀의 주전 원톱으로 자리잡는 분위기다.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유럽파의 경기력에 따라 한국의 성적이 엇갈릴 것임에 틀림 없다.

 

박주호는 2013/14시즌 유럽 축구에서 활동했던 한국인 선수 중에서 가장 우수한 경기력을 과시했다. 마인츠의 왼쪽 풀백과 수비형 미드필더를 오가며 붙박이 주전으로 활동했으며 딱히 부진했던 경기가 드물었을 정도로 항상 안정된 플레이를 선보였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13위였던 마인츠가 올 시즌 7위(현재 순위)로 도약하는데 기여했다. 공격 포인트가 많았음에도 기복이 심했던 레버쿠젠의 손흥민, 경기력이 우수했음에도 팀 성적이 시즌 내내 강등권이었던(최근에는 벗어난) 선덜랜드의 기성용과 차별성이 있었다.

 

 

 

 

그럼에도 박주호는 대표팀의 벤치 멤버였다. 왼쪽 풀백으로서 김진수에게 밀렸고 수비형 미드필더로서는 지금까지 홍명보호에서 검증받은 적이 없었다. 그럼에도 올 시즌 마인츠에서 보여준 활약상을 놓고 보면 브라질 월드컵 본선에서 적은 출전 시간을 부여 받을지라도 한국 대표팀에 도움이 되는 경기력을 선보였을지 모를 일이었다. 그러나 부상이 문제였다. 그는 6월초부터 훈련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명보 감독이 그를 최종 엔트리에 발탁하지 않은 것은 무리하게 참가시키지 않겠다는 의도가 있다. 부상 불운이 안타깝다.

 

이명주 탈락에 대해서는 일부 여론이 홍명보 감독 선택을 원치 않는 경향이 있다. 물론 소속팀 활약은 중요하다. 그러나 이명주의 경우 홍명보호 출범 이후 대표팀에서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자신의 포지션 경쟁자 기성용-하대성(공격 성향의 수비형 미드필더) 구자철-지동원(공격형 미드필더)을 뛰어 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것이 탈락의 빌미가 됐다. 아무리 소속팀에서 잘해도 대표팀에서 부진하면 소용없다.

 

그럼에도 이명주 탈락이 아쉬운 것은 현존하는 K리그 클래식 최고의 선수가 월드컵에 나설 수 없다는 것이다. 2013시즌에는 MVP 강력한 수상 후보였고 2014시즌 현재까지는 포항의 1위 질주를 주도하며 K리그 클래식에서 독보적인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우수한 경기력을 과시했다. 결과적으로 이명주 탈락은 K리그 클래식 영향력이 약해졌음을 상징하게 됐다. 월드컵 최종 엔트리 필드 플레이어 20명 중에 K리그 클래식 선수는 단 3명에 불과하다. 해외파가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현실에서 K리그 클래식 최고의 선수도 대표팀 합류를 보장 받을 수 없게 됐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