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영이 지난해 1월 이적시장을 통해 퀸즈 파크 레인저스(이하 QPR)에 입단한 이후 처음으로 골을 터뜨렸다. 현지 시간으로 5월 3일 오크웰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던 2013/14시즌 잉글리시 챔피언십 46라운드 반슬리 원정에서 팀이 2-1로 앞섰던 후반 23분에 득점포를 쏘아 올렸다.

 

드리블 돌파를 통해 페널티 박스 안쪽으로 돌진하는 과정에서 강력한 왼발 골을 터뜨리며 QPR 데뷔골을 기록하게 됐다. 왼쪽 풀백을 맡는 포지션 특성상 그동안 골 기회가 많이 주어지지 않았으나 이번 골 장면에서는 반드시 득점을 올리겠다는 의지가 강해 보였다.

 

 

[사진=2013년 1월 이적시장 당시 QPR에 이적했던 윤석영 (C) QPR 공식 홈페이지 메인(qpr.co.uk)]

 

윤석영은 자신의 데뷔골을 통해 QPR의 3-2 승리를 공헌했다. 결과적으로 후반 23분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승점 3점을 챙긴 QPR은 챔피언십을 4위(23승 11무 12패, 승점 80)로 마쳤다. 챔피언십 1~2위에게 주어지는 프리미어리그 자동 승격권을 놓쳤으나 플레이오프를 통해 남은 프리미어리그 승격 티켓 1장을 얻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데뷔골을 넣었던 윤석영이 플레이오프에서 선발 출전 기회를 얻을지 주목된다.

 

 

 

 

무엇보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브라질 월드컵 최종 엔트리 발표를 얼마 안남기고 데뷔골을 터뜨린 것이 의미있다. 홍명보 감독은 오는 8일 최종 엔트리 23인을 발표할 예정이다. 그 명단에 윤석영이 포함될지 여부가 궁금하다. 특히 필드 플레이어는 한 포지션 당 2명의 발탁이 유력하다. 김진수(니가타) 박주호(마인츠)와 함께 경쟁을 펼쳤던 윤석영의 최종 엔트리 합류 여부가 불투명하다. 그런 상황에서 데뷔골을 터뜨리며 홍명보 감독의 선택을 받을 경쟁력을 보여줬다.

 

현재 윤석영의 최종 엔트리 합류 여부는 불투명하다. 김진수는 한국 대표팀 주전으로 활약했으며 박주호는 왼쪽 풀백 백업임에도 올 시즌 마인츠의 붙박이 주전으로서 자신의 경쟁력을 키웠다. 반면 윤석영은 그동안 QPR에서 많은 경기를 뛰지 못했으며 그 여파가 김진수-박주호와의 경쟁에서 밀렸던 빌미가 됐다. 만약 홍명보 감독이 최종 엔트리 발탁시 왼쪽 풀백 2명을 뽑으면 윤석영의 탈락이 유력하다.

 

그러나 윤석영이 골을 넣었다는 점에서 '극적으로' 최종 엔트리에 합류할 가능성을 보여준 것은 분명하다. 김진수-박주호와의 경쟁이 쉽지 않겠지만, 박주호가 미드필더 명단으로 분류되면 윤석영의 합류가 이루어질지 모를 일이다. 박주호는 올 시즌 마인츠에서 왼쪽 풀백과 더불어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우수한 경기력을 과시했던 경험이 있다. 2년 전 런던 올림픽에서 한국의 동메달 획득에 기여했던 윤석영이 브라질 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뽑힐지 여부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