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마드리드와 바이에른 뮌헨의 2013/14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다. 프랑스 출신이자 바이에른 뮌헨의 왼쪽 윙어 프랭크 리베리가 경기 도중 상대 팀 선수였던 다니엘 카르바할의 뺨을 때린 것이 방송 중계 화면에 포착되면서 논란이 됐다.

 

그는 팀이 0-3으로 밀렸던 전반 43분에 카르바할에게 다가가 왼손으로 상대방 얼굴을 가격했다. 심판이 그 장면을 못봤는지 리베리에게는 카드가 내려지지 않았다. 퇴장을 당해야 마땅한 장면이었으나 전혀 그렇지 않았다.

 

 

[프랭크 리베리 프로필 (C) 나이스블루 정리]

 

리베리가 카르바할 뺨을 때린 것이 문제 있다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이날 리베리는 카르바할에게 봉쇄 당하면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1차전 원정에서 0-1로 졌던 바이에른 뮌헨이 2차전에서 많은 골을 넣을 필요가 있었으나 오히려 상대 팀에게 전반전에만 3골을 내줬고 리베리도 부진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몰라도 전반 막판에 카르바할 뺨을 때리는 불미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봤던 국내 축구팬들은 리베리를 곱게 바라보지 않고 있다. 리베리는 2012년 12월 19일 DFB 포칼컵 16강 아우크스부르크전에서 후반 2분 구자철(현 마인츠)의 뺨을 때리며 물의를 일으켰던 전례가 있었다. 두 선수가 볼을 다투는 도중에 리베리가 오른발로 구자철의 왼쪽 정강이를 걷어찬 것이 발단이 됐다.

 

 

 

 

그라운드에 쓰러졌던 구자철은 바로 일어나면서 리베리와 신경전이 벌어졌다. 이때 리베리는 왼팔로 구자철의 오른쪽 뺨을 살짝 건드렸다. 구자철이 다시 다가가면서 리베리의 뺨을 터치했더니, 리베리는 오른팔로 구자철의 왼쪽 뺨을 쎄게 때렸고 결국 퇴장 당했다. 이는 리베리의 명백한 잘못이었다. 구자철에게 부적절한 파울을 하면서 뺨까지 때리는 어이없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 때문에 국내 여론에서는 리베리 멘탈에 대한 문제점을 꼬집게 됐다.

 

리베리는 구자철에 이어 카르바할의 뺨을 때리면서 다시 한 번 국내에서 멘탈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무엇보다 리베리의 멘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와 달리 세계적인 인기를 얻기에는 한계가 있음을 스스로 드러냈다. 상대 팀 선수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그의 잘못된 경기 태도는 고쳐져야 한다.

 

심지어 이번 경기에서는 호날두와의 맞대결에서 완패했다. 2골 넣었던 호날두와 달리 카르바할의 수비에 막혀 고전을 면치 못했다. 2013 UEFA 올해의 선수상에서 호날두를 이기면서 유럽 최고의 선수가 되었으나 2013 FIFA 발롱도르에서는 호날두에 밀려 세계 최고의 선수가 되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통해 호날두에게 실력에서 밀렸고, 바이에른 뮌헨은 탈락했고, 구자철에 이어 카르바할의 뺨을 때리면서 비매너 논란을 일으켰다. 참으로 씁쓸한 장면이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귀여운걸 2014.04.30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무슨 논란인지 모르겠어요..
    참 씁쓸하더라구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