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특급 유망주 아드낭 야누자이의 대표팀이 정해진 것으로 보인다. 마르크 빌모츠 벨기에 대표팀 감독이 한국 시간으로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야누자이가 벨기에 대표팀을 선택한 것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맨유 트위터에서도 "야누자이가 벨기에 대표팀에서 활약하고 싶다는 의사를 구단을 통해 확인해줬다"고 언급했다.

 

올해 19세가 된 야누자이는 그동안 국적 문제로 눈길을 끌었던 인물이다. 태생은 벨기에였으나 그의 아버지는 코소보, 어머니는 알바니아 출신이며 조부모는 터키와 세르비아 출신이다. 잉글랜드에서 2018년까지 계속 거주하면 잉글랜드 대표팀 발탁도 가능했을지 모를 일이었다. 6개 대표팀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했던 야누자이의 국적은 벨기에로 결정된 듯하다.

 

 

[사진=아드낭 야누자이 (C) 맨유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manutd.com)]

 

야누자이의 국적 문제는 큰 관심을 가지지 않아도 될 이슈였다. 유럽 축구에서 촉망받는 유망주의 국적 선택은 흔한 사례다. 다른 대륙 출신 선수가 유럽에 속하는 대표팀에서 활동하는 경우가 빈번하며 이중 국적 선수들도 꽤 있다. 혼혈 선수 또한 마찬가지다. 야누자이의 국적은 다른 선수들에 비해 복잡했으나 코소보와 알바니아에 비해서 벨기에 대표팀은 월드컵과 유로 대회 본선에 출전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췄다. 그래서 벨기에를 선택한 것이 아닌가 추정된다.

 

그런데 빌모츠 감독이 트위터에서 야누자이의 벨기에 대표팀 선택을 언급한 것이 눈에 띈다. 그가 야누자이의 기량을 높이 평가하며 벨기에 대표팀에 뽑을 마음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야누자이의 브라질 월드컵 최종 엔트리 발탁 가능성이 열려있음을 뜻한다. 아직 벨기에 대표팀에서 검증되지 않은(그보다는 A팀 경험이 없는) 야누자이의 최종 엔트리 발탁이 어떤 관점에서는 비현실적이다. 그러나 빌모츠 감독이 언급한 것이 심상치 않다. 어쩌면 야누자이를 브라질 월드컵에서 보게 될지 모를 일이다.

 

 

 

 

한국 축구가 야누자이의 벨기에 대표팀행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는 브라질 월드컵 본선 세 번째 상대가 벨기에다. 러시아와 알제리를 상대로 2승을 거두지 않는다면 벨기에전에서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 될 확률이 높다. 벨기에도 한국과 마찬가지로 본선 세 번째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위해 혼신의 힘을 쏟을 것이다.

 

야누자이의 한국전 출전 여부는 확실치 않다. 만약 최종 엔트리에 합류하면 벨기에 대표팀에서 에당 아자르(첼시) 케빈 미랄라스(에버턴) 같은 쟁쟁한 윙어들과 경쟁해야 한다. 물론 최종 엔트리 발탁 여부도 조심스럽다. 드리스 메르텐스(나폴리) 나세르 샤들리(토트넘) 같은 윙어들도 브라질 월드컵 최종 엔트리 23인에 뽑힐지 모를 일이다. 그럼에도 야누자이의 벨기에 대표팀 합류 가능성이 있다는 것 자체가 한국 축구 입장에서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다.

 

아직 10대에 속하는 야누자이가 기복이 심한 것은 사실이다. 벨기에 대표팀의 주전으로 활동하기에는 경기력 완성도를 좀 더 높여야 한다. 그러나 벨기에가 브라질 월드컵 본선 1~3차전에서 똑같은 선발 라인업을 내세우지 않을 수도 있다. 조커도 경기마다 다를 것이다. 과연 야누자이는 2개월 뒤 브라질 땅에서 태극 전사와 맞부딪칠까? 그의 행보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