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3시즌이 끝난 뒤에는 유럽 축구 빅 클럽 감독 중에 일부가 감독을 바꿀 것으로 보인다. 첼시는 임시 사령탑을 맡고 있는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과의 계약 기간이 올 시즌 종료 후 만료된다.(조기 경질 할 수도 있지만) 레알 마드리드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끊임없는 경질설에 시달리는 상황. 아스널의 아르센 벵거 감독은 팀이 빅4에서 탈락할 경우 북런던을 떠날 가능성이 없지 않다. 베니테즈 감독이 2009/10시즌 리버풀의 빅4 탈락으로 경질된 전례를 떠올리면 벵거 감독의 장기 집권이 끝날 여지가 있다.

다수의 팀들은 새로운 감독을 영입할 때 현직에서 물러난 야인들을 물색하는 경향이 강하다. 반면 현장 감각을 중시하는 팀이라면 코치 중에 한 명을 감독으로 내부 승격 하거나 다른 팀 감독 영입을 노린다. 빅 클럽 입장에서는 다른 대규모 클럽의 감독과 계약하기에는 높은 위약금을 감수해야 하는 만큼 자신들보다 규모가 작은 클럽의 감독 영입에 눈을 돌리게 된다. 이 대목에서 한 명의 인물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올 시즌 스완지 시티(이하 스완지)의 돌풍을 지휘중인 '기성용 스승' 미카엘 라우드럽 감독이다.

라우드럽, 과연 스완지 떠날까?

라우드럽 감독은 지난해 6월 중순 스완지의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스완지는 하부리그 시절부터 패스와 점유율을 중시하는 스페인식 축구를 펼쳤던 팀이며, 지난 시즌까지 팀을 이끌었던 로저스 감독이 리버풀로 떠나면서 라우드럽 감독이 대체자가 됐다. 현역 선수 시절 '스페인 축구의 양대산맥'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의 주축 선수로 활동했던 경험, 스페인의 헤타페와 마요르카 감독을 맡은 것이 스완지 수뇌부의 눈길을 끌게 했다. 그는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11위였던 스완지를 8위로 도약시킨 것과 동시에 캐피털 원 컵 결승 진출을 이끌며 자신의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이러한 라우드럽 감독의 성공을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오히려 스완지를 떠날 타이밍이 빨라졌다. 현실적으로 스완지의 빅4 도약은 단기간에 이루기 힘든 성과다. 기존 프리미어리그 강팀들과 대등한 경쟁을 펼치기에는 자금력이 부족하다. 클럽 최고액 이적료도 700만 파운드(약 119억 원, 2012년 여름 파블로)에 불과하다. 거대한 자본의 힘을 받지 않는 이상 상위권 진입은 어렵다.

스완지가 올 시즌 캐피털 원 컵에서 우승할 경우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에 진출한다. 그러나 중소 클럽이 프리미어리그와 유로파리그를 함께 병행하기에는 빅 클럽에 비해 체력적인 부담이 커지게 된다. 자칫 경기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 올 시즌 종료 후 또는 그 이후에는 일부 주축 선수 이탈에 따른 전략 약화에 직면할 우려가 따른다. 얼마전 미추의 계약 기간을 연장한 것도 바이아웃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라우드럽 감독이 다음 시즌 스완지의 선전을 이어갈지 확신하기 어렵다.

라우드럽 감독이 올 시즌을 마치고 다른 팀으로 떠나는 시나리오는 시기상조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가 새로운 동기부여를 얻기 위해 빅 클럽 감독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충만할 경우 팀을 떠나기를 희망할지 모른다.(라우드럽 감독 또는 그를 영입한 팀이 스완지에 적잖은 위약금을 지불해야겠지만) 그보다는 라우드럽 감독을 향한 일부 빅 클럽들의 영입 관심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그 타이밍은 스완지가 캐피털 원 컵에서 우승하거나 시즌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될 것이다. 참고로 전임 사령탑이었던 로저스 감독은 지난 시즌 스완지 돌풍을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리버풀에 입성했다.

또한 라우드럽 감독은 2007년 헤타페 감독을 맡은 이후부터 몇몇 팀을 지휘하면서 재임 기간이 짧았던 특징이 있다. 헤타페에서 1년,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에서 7개월, 마요르카에서 1년 3개월 동안 팀을 맡았다. 특히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에서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되었으며 마요르카에서는 구단주와의 불화로 팀을 떠났다. 스완지에서는 재기에 성공했으나 현 시점이 아니면 빅 클럽 감독에 도전할 기회가 다가올지 알 수 없다.

빅 클럽이 라우드럽을 원할 수 있는 이유

스완지 선전을 이끈 라우드럽 감독은 프리미어리그에서 스페인식 패스 축구로 재미를 봤다. 과거의 프리미어리그는 킥 앤 러시가 유행했으나 최근에는 스페인 축구처럼 아기자기한 패스를 활용한 공격 전개를 중시하는 팀들이 늘었다. 스페인 국적 또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출신 선수들이 많아진 것도 이 때문이다. 프리메라리가 스타일에 어울리는 선수도 마찬가지.

라우드럽 감독은 스페인과 연관된 선수 발굴에 능했다. 미추, 치코, 데 구즈만과 같은 스페인 축구와 연관된 이적생과 임대생의 프리미어리그 성공을 이끌어냈다. 특히 미추를 220만 파운드(약 37억 원)의 헐값에 영입한 것은 라우드럽 감독의 수완이 빛났다. 파블로는 더 지켜 볼 필요가 있으나 경기력이 나쁘지는 않다. 라우드럽 감독의 또 다른 성공적 영입으로 꼽히는 기성용은 평소 스페인식 축구를 동경하기로 잘 알려졌으며 정확한 패싱력을 주무기로 삼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라우드럽 감독을 원하는 빅 클럽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감독 교체가 예상되는 첼시는 아브라모비치 구단주가 스페인식 축구를 선호한다. 아자르-오스카-마타 같은 테크니션들을 영입한 것도 이 때문. 과거에는 레이카르트 당시 FC 바르셀로나 감독과 호나우지뉴 영입을 원했으며 불과 얼마전까지는 과르디올라 전 FC 바르셀로나 감독 영입을 추진했던 전례가 있다. 현재 지휘봉을 잡고 있는 베니테즈 감독은 스페인 출신이다. 아스널은 벵거 체제에서 오랫동안 패스 축구로 단련된 팀이나 벵거 감독의 경질설이 줄기차게 이어졌다. 두 클럽이 감독을 교체할 경우 팀의 연속성을 위해 라우드럽 감독을 원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하지만 라우드럽 감독의 첼시행 또는 아스널행은 단점이 있다. 첼시는 감독 교체가 잦은 클럽이다. 감독의 계약 기간을 충분히 보장하지 않으며 자신이 구현하려는 축구를 펼치기에는 구단주에 비해 권한이 약하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첼시를 원하지 않았던 것도 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아스널은 다른 빅 클럽에 비해 이적시장에서 많은 돈을 투자하지 않는 환경 속에서 무관의 악연을 끊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또한 라우드럽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의 무리뉴 감독 대체자 후보군으로 떠오를 수 있는 인물이다. 그러나 레알 마드리드는 첼시처럼 우승에 대한 압박감을 느끼기 쉽다.

라우드럽 감독이 스완지에 잔류할 수도 있다. 지난 몇년간 감독으로서 순탄치 못한 시간을 보냈던 만큼 스완지에서 안정적인 지도자 생활을 원할지 모를 일이다. 스완지에서 여러 업적들을 이루면서 빅 클럽 감독에 도전하거나 또는 에버턴의 모예스 감독처럼 중소 클럽에서 장기 집권할 가능성이 있다. 라우드럽 감독의 향후 거취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정산 2013.02.09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명절 되시고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 NNK의 성공 2013.02.09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될지 궁금해지네요 ~ ^^
    즐거운 설 연휴를 보내세요~

  3. Viewport 2013.02.09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두 QPR 보다 짜증나 있다 스완지하는거 보니깐 훨 레벨이 다르던데요...
    기성용선수와 좋은 성적 내길 내심 기대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