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챔피언' 스페인이 13일 A매치 잉글랜드 원정에서 0-1로 패했던 이유는 골 생산에 실패했습니다. 슈팅 21-3(유효 슈팅 2-2, 개) 점유율 71-29(%) 우세를 점했으나 잉글랜드의 강력한 수비 조직을 흔들지 못하면서 패배의 쓴맛을 봤습니다.

특히 다비드 비야는 슈팅 7개 날렸으나 모두 유효 슈팅이 아니었습니다. FC 바르셀로나에서의 공격력 저하가 대표팀에서도 영향을 끼쳤습니다. 또한 스페인 선수들의 패스는 잉글랜드 수비 움직임에 비해 속도가 느렸습니다. 상대 수비에게 읽히기 쉬운 지공을 거듭하면서 잉글랜드가 존 디펜스를 형성할 타이밍을 벌어줬습니다. 골도 중요하지만 그 이전에는 상대 수비를 흔들지 못했습니다.

[사진=조광래 감독 (C)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 메인(the-afc.com)]

스페인 패배를 통해 본 조광래호 UAE전 공격력 진단

조광래 감독은 스페인 같은 패스 축구를 선호합니다. 그래서 속도를 강조합니다. 상대 수비 속도보다 더 빠른 패스를 줄기차게 시도하는 것이 조광래호 축구의 완성형 입니다. 단순히 많은 패스를 시도하는 것이 아닌 세밀한 볼 배급이 요구됩니다. 때로는 공격 옵션들의 위치를 바꾸며 패스 길목을 다양하게 확보하고, 포어 체킹을 시도하며 상대의 빌드업 속도를 늦추는데 주력합니다. 조광래 감독이 공격 옵션들의 부지런한 움직임을 주문하는 것은 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조광래 감독의 패스 축구는 완성되지 못했습니다. 지난 8월 일본 원정 0-3 참패를 기점으로 잦은 패스 미스, 능동적이지 못한 연계 플레이, 몇몇 선수들의 경기력 난조가 겹치면서 불안한 경기 내용을 일관했습니다. 지난 11일 UAE전에서 2-0으로 승리했지만 거듭된 공격력 저하 끝에 후반 막판 2골을 넣으며 체면을 지켰습니다. 기성용 공백만의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미드필더진에서 공격진으로 패스가 공급될 때, 공격 옵션끼리 연계 플레이를 시도할 때 2차-3차 패스가 원활하지 못했습니다. 패스를 받아줄 선수의 움직임이 전체적으로 무거웠습니다. 볼을 소유한 선수가 패스를 줄 곳이 마땅치 않았고, 부정확한 패스가 속출했던 근본적 원인입니다.

특히 전반전에는 박주영에게 의존하는 느낌이 짙었습니다. 그에 앞서, 미드필더를 역삼각형으로 세우는 4-3-3에서는 두 명의 공격형 미드필더가 수비 지역으로 자주 내려와야 합니다. 수비형 미드필더가 볼 배급에 일가견이 있다면 공격형 미드필더들이 수비 부담을 느끼지 않아도 됩니다. 그런데 홍정호 패싱력이 원활하지 못하면서 이용래-구자철의 수비 역할이 많아졌고, 공격진에 있는 지동원-서정진이 힘에 부치면서, 박주영이 왼쪽 공간에서 패스 공급에 주력했습니다. 하지만 '박주영 중심의 공격 전개'라고 지칭하기에는 박주영의 전반전 폼이 안좋았습니다. 상대 수비를 제치지 못하는 과감함이 부족했고, 박스 바깥에서 움직임이 많아지면서 골을 시도할 기회가 마땅치 않았죠.

지동원 부진은 의외였습니다. 지난 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86분 출전하여(전반 4분 위컴 부상에 따른 교체 투입) 선덜랜드의 공격을 풀어주면서 때로는 상대 수비 진영을 침투하는 공격력을 과시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의 기세라면 UAE전 맹활약이 기대됐지만 결과는 아무런 소득없이 전반전 종료 후 교체 됐습니다. 올 시즌 선덜랜드에서 꾸준한 출전 시간을 확보하지 못한 것이 경기 감각에 영향을 끼쳤습니다. 아무리 올드 트래포드에서 86분 뛰었지만 프리미어리그 8경기 모두 교체 출전에 그쳤습니다. 선덜랜드의 조커 역할에 익숙해지면서 선발 출전 감각이 무뎌진게 아닌가 짐작됩니다.

박주영은 최근 A매치 5경기 8골 터뜨렸지만 한편으로는 걱정됩니다. 소속팀 아스널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확보하지 못했죠. 아직 프리미어리그 데뷔전을 치르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실전 감각이 부족해지면 언젠가는 대표팀 경기 내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염려됩니다. 빅 클럽 선수들과 같은 팀에서 훈련하는 매리트가 있겠지만 실전 감각의 중요성은 두말 할 필요 없습니다. 또 다른 관점에서 벵거 감독을 향한 야속함이 느껴질지 모르지만 결과적으로는 지동원과 더불어 경기 감각이 결코 좋지 않습니다. 볼프스부르크 소속의 구자철도 마찬가지죠. 공교룝게도 세 명 모두 유럽파 입니다.

한국이 일본에게 0-3으로 패했던 원인 중에 하나는 공격 옵션들의 폼이 저조했습니다. 박주영-구자철 같은 유럽파들의 실전 감각 부족이 나타났죠. 지금도 마찬가지 입니다. 조광래호의 패스 축구가 완성되지 못했던 이유는 몇몇 선수들의 몸놀림이 무거웠거나 경기 감각이 능숙하지 못했습니다. 일부 여론에서 '조광래 감독은 유럽파를 선호한다'고 문제를 제기하는 것도 나름 일리가 있습니다. 실전 감각이라면 K리그 선수들이 더 믿음직 합니다. 최근 서정진이 대표팀 주전으로 떠올랐고(UAE전에서 부진했지만), 이승기까지 등장한 것은 '선수 구성에 변화를 주겠다'는 조광래 감독의 의중이 작용했습니다.

앞에서 예를 들었던 스페인-잉글랜드 경기에서 슈팅 7개를 놓쳤던 비야도 소속팀에서 골 생산에 힘겨운 모습을 보였습니다.(최근 8경기 1골) 발렌시아 시절에는 골 생산에 주력했던 여파가 스페인 대표팀 공격력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바르셀로나 이적 이후 메시의 조력자가 되면서 자신만의 콘셉트가 어중간합니다. 비야를 통해 보면, 축구 선수의 소속팀 경기력이 대표팀에서 영향을 끼쳤습니다. 조광래호의 패스 축구가 성공하려면 기본적으로 경기 감각이 풍부한 선수가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현 대표팀 전술에서 선수들의 엄청난 움직임과 체력을 요구하는 만큼 선수들의 충만한 경기 감각은 필수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