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질의 발레리나'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9,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하 맨유)에게 있어 지난 8일 첼시와의 커뮤니티 실드는 올 시즌 맹활약을 위한 결정적인 터닝 포인트가 될 것입니다. 특히 후반 47분에 터진 로빙슛은 자신의 저력을 실력으로 증명할 수 있는 계기가 됐습니다.

베르바토프는 첼시전에서 골을 넣으며 맨유의 3-1 승리 및 커뮤니티 실드 우승을 기여했다. 후반 47분 박스 왼쪽 부근에서 루이스 나니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수를 등지고 문전으로 쇄도하여 감각적인 오른발 로빙슛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공의 밑쪽을 찍어차지 않고 오른발 안쪽으로 공과 접촉했기 때문에 칩샷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마치 칩샷을 보는 것 같은 로빙슛의 궤적이 포물선처럼 뚝 떨어지는 멋진 골 장면을 연출했습니다.

우선, 베르바토프는 경기 내용적인 관점에서 부진했습니다. 후반 시작과 함께 하비에르 에르난데스와 함께 교체 투입하여 투톱 공격수를 맡았지만 맨유의 미드필더들이 첼시와의 점유율 싸움에서 밀리면서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죠. 이렇다보니 수비라인이 흔들리면서 여러차례 실점 위기를 범했고 베르바토프-에르난데스 투톱이 2선의 활발한 공격 지원을 받지 못하는 현상이 벌어졌습니다. 운이 완전히 따르지 못했다면 베르바토프는 이렇다할 존재감 없이 첼시전을 마쳤을지 모릅니다.

더욱이 베르바토프의 몸 상태는 좋지 못했습니다. 최근 프리시즌 경기에서 무거운 몸놀림을 보였던 여파가 첼시전까지 이어지고 말았죠. 거의 매 경기마다 골을 넣으며 자신의 입지를 위협했던 에르난데스와의 컨디션과 대조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습니다. 자신의 마크맨이었던 브리니슬라프 이바노비치에게 봉쇄 당하는 것은 결코 어색하지 않았습니다.

베르바토프는 그동안 맨유의 클래스와 맞지 않다는 여론의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공격수로서의 기술적인 능력 및 침착함은 맨유 공격수 중에서 단연 으뜸이며 웨인 루니를 비롯한 팀 동료들도 치켜 세웠습니다. 단 한 번의 골 기회를 충분히 살릴 수 있는 골잡이로서의 골 냄새는 결코 약해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첼시와의 경기 종료 직전에 나니에게 공을 이어받아 골문쪽으로 돌진하여 멋진 로빙슛을 뽑아냈습니다. '공격수는 골이 중요하다'는 축구의 진리를 베르바토프가 실력으로 입증한 셈이죠.

사실, 베르바토프의 올 시즌 전망은 어두웠습니다. 그동안 줄기차게 이어졌던 이적설을 비롯해서 멕시코의 뉴페이스인 에르난데스가 자신의 입지를 위협하면서 올 시즌 No.3 옵션으로 밀릴 것으로 보였습니다. 맨유가 루니 이외에는 박스 안에서 골을 해결지을 존재가 없었고 그 대안으로서 에르난데스를 영입했음을 상기하면, 베르바토프의 벤치 이동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었던 시나리오 였습니다. 여기에 이적설까지 직면하면서 올해 여름 올드 트래포드를 떠날 것이 분명했습니다.

그럼에도 베르바토프는 여전히 맨유 소속으로 뛰고 있습니다. 퍼거슨 감독과 맨유가 자신에게 깊은 신뢰감을 보내면서 잔류를 입장을 굳혔기 때문에 올 시즌에도 맨유의 일원으로 활약하게 된 것입니다. 다른 맨유 공격진과 차별성이 있는 장점이 있는데다, 마이클 오언보다 기술적이고, 루니-에르난데스보다 경험이 많기 때문에 맨유에 잔류 했습니다. 더욱이, 퍼거슨 감독은 평소 '맨유 공격수 4인 체제'를 강조하는 지도자로서 베르바토프에 대한 기대감을 져버리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베르바토프는 첼시전 골을 통해 퍼거슨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습니다. 올 시즌 맨유의 진정한 일원임을 입증하려면 꾸준히 골을 넣어야 하는 숙명을 안고 있었는데, 커뮤니티 실드에서의 골은 올 시즌 맹활약을 위한 자신감 성취의 계기가 됐습니다. 또한 베르바토프는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2골을 넣었으나 모두 약팀과의 경기에서 넣었습니다. 강팀과의 대결에서는 골을 비롯한 경기 내용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 맨유의 승점 획득에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첼시전 골은 더 이상 '약팀에만 강하다'는 이미지를 극복하기에 충분했습니다.

한 가지 중요한 것은, 베르바토프가 골을 기록한 첼시전에서 조커로 출전했다는 점입니다. 퍼거슨감독은 지난 시즌 루니-베르바토프 투톱 체제를 고수했지만 올 시즌에는 루니-베르바토프-오언-에르난데스의 4인 체제를 로테이션으로 활용할 것이 분명합니다. 베르바토프가 선발 및 조커를 오갈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죠. 하지만 조커로서 강팀을 상대로 골을 넣었다는 것은 언제 어느 상황에서든 팀을 위해 헌신하며 상대 골문을 흔들 능력이 출중함을 의미합니다. 첼시전 골의 가치가 제법 크게 느껴지는 이유입니다.

베르바토프는 자신이 맨유의 '진정한 에이스'임을 입증하기 위해 올 시즌에 자신의 축구 인생을 걸어야 하는 숙명을 안게 됐습니다. 지난 2008년 여름 맨유 역사상 최고 이적료인 3075만 파운드(약 570억원)를 기록하고 올드 트래포드에 입성했지만 지금까지는 그 액수에 걸맞는 활약을 펼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맨유의 떳떳한 일원으로 남기 위해서는 그동안의 활약상보다 더 꾸준하고, 강력한 임펙트를 불어넣으며 팀 공격의 실마리 역할을 다해야 합니다. 그 기회는 올 시즌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크며 자신의 맨유 커리어에 상당한 동기부여가 될 것입니다.

또한 맨유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및 유럽을 제패하려면 베르바토프의 맹활약이 전제조건입니다. 루니는 그동안 많은 경기를 뛰었던 혹사 후유증으로 지난 시즌 만큼의 임펙트를 과시할지 의문이며, 오언은 고질적으로 부상이 많습니다. 에르난데스는 될성부른 떡잎이지만 아직 유럽 축구에서 검증된 옵션이 아닙니다. 올 시즌 명예회복의 과제와 책임을 짊어진 베르바토프가 에이스로 도약해야 다른 공격 옵션들의 불안 요소가 커버 될 것이며 맨유 입장에서 반가울 것입니다. 그런 베르바토프에게 필요한 것은 '할 수 있다는 자신감' 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비오 2010.08.10 07: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바토프 한번 지켜 보겠습니다.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朱雀 2010.08.10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선수가 있었군요.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네요. ^^
    오늘도 좋은 컬럼 잘 보고 갑니다~효리사랑님~

  3. 푸르미 2010.08.10 09: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벨바토프가 교체되는 순간부터 사실 걱정을 좀 했었습니다.
    플레이 스타일상 빠른템포로 진행되는 경기에서 괜히 걸림돌이 되지는 않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베르바토프 왜 안파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드는
    사람중에 하나였지만, 사람 마음이란게 참~~멋지게 골 넣어주는거 보니
    그런 마음이 싹 없어지더군요. 후훗.
    말이 많았던 적었던 함께하게 된 시즌~~ 멋진 활약 보여줬으면 합니다

  4. pavlomanager 2010.08.10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베르바토프 처음 맨유에 들어올때 까지만 해도 엄청난 기대감을 줬었는데,,,
    효리사랑님 말대로 기대에 부흥하는 에이스로 거듭나 더욱 멋진 경기 볼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잘읽고 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5. 수원사랑 2010.08.10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트넘에서 보여줬던 베르바토프의 플레이가 올 시즌 맨유에서 부활하길 바랍니다.
    우아한 플레이가 너무나도 좋았는데 부진이 안타까웠어요..

  6. 2010.08.10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똥꼬에낀나방 2010.08.10 15: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바토프....
    지금은 지워버린 전 아이디에 데포랑 투톱 놓앗엇는데....
    달리기는 쫌 느려도 중거리나 체감 꽤 좋앗던 기억이나네요....ㅎㅎ

  8. 주미사랑 2010.08.10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꽤 괜찮게 봤습니다. 골 장면을 빼더라도 장난치는듯 하지만 환상적인 터치들도 여전했고 볼을 배급하는 2선에서의 움직임도 나쁘지 않았다고 봅니다.

    스콜스 빠지고 공격진에 오는 볼배급이 뜸해진 시점에 공격이 시.발점이 된 건 베르바토프였습니다.

    우월한 기럭지를 이용해서 마치 문워크 밟듯이 스윽스윽 움직이는 움직임은 정말 ㅋ 컨디션도 좋아보이고 올시즌 괜찮은 활약을 보여줄 것 같습니다.

    역시 루니 다음은 베르바죠. 문제는 루니와 투톱을 잘 수행해 낼지, 상대방에게 밀리는 상황에서 팀에 활기를 넣어줄 에이스적 움직임이 가능한가입니다. 역시 공격수는 스텟으로 모든 걸 말해야하는 존재..

  9. Cassio마린 2010.08.10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생각으로는.. 루니/오언-베르바토프-에르난데스 가 되지않을까 생각이됩니다만

    특히 루니-에르난데스 투톱을 퍼거슨감독이 가장많이 사용할듯 하네요..

    좋은하루되시길~ 글잘읽고갑니다~

  10. o-525 2010.08.10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올해 주전공격수로는 루니,오언,베르바토프,에르난대스가 서로간 짝을이뤄 활약할것같습니다! 작년엔 주로 루니,베르바 투톱이 거의 고정이었다면 올핸 서로간 누가 투톱이 될지 모른다는겁니다! 상대팀과 전술에따라 달라딘단 얘기죠! 커뮤니티경기를 보고 저는 배르바와 에르난데스가 호흡이 잘 맞는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둘이 서로간 투톱이 되고 루니는 오언하고 투톱이 잘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베르바가 실력이 떨어진단 소리를 많이 듣지만 제생각엔 볼키핑도 좋고 볼터치도 좋으며 경험도있는 좋은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스타일이 맨유와 안맞다보니 압박감과 함께 저조해지는것같습니다! 그리고 맨유이 경우 현재 미드필더가 수준급이긴해도 좀 밀리는감이 있습니다! 캐릭의 부진, 스콜스의 노쇠화등 커뮤니티에서도 첼시에 미드필더싸움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맨유가 우승을 탈환할지 그리고 챔스에서 좋은성적을 거둘수 있을지 의문이 듭니다! 물론 첼시의 경우 전체적인 노쇠화가 진행되고 있긴하지만요!

    • 나이스블루 2010.08.1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중앙 미드필더를 올해 여름에 영입했어야 했는데...

      그 부분이 아쉽더군요...ㅡ.ㅡ

      외질도 결국에는 영입 안하겠답니다. 퍼거슨이 말이죠.

  11. 찰리버드 2010.08.10 2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베백작의 모습은 언제나 멋있습니다.
    다만 저번시즌 맨유의전술에 녹아들지 못했지만
    이번시즌에는 맨유에서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줄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효리사랑님 좋은 한주 되세요

  12. starRYstar 2010.08.11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가장 좋아하고 존경하는선수 베르바토프, 재발 토트넘 시절로 돌아오시길!

  13. 백작느님 2010.08.12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토트넘시절부터 베르바토프 특유의 여유로움이 너무 좋았습니다

    이런 스타일 너무 좋아요

    진짜 요번에 퍼거슨덕에 잔류했다는 말대신

    맨유가 베르바덕에 1위를 했다는 말을 듣고싶네요

  14. 벨바톺 2010.08.12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르바토프 예전에 경기에서 골라인 벗어나려고하는데 마르세유턴하면서 공 걷어내서 어시스트한거 진짜 멋있던데 ㅎㅎㅎㅎ

  15. 백작토프 2010.08.12 2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날두 골어시스트한거 말씀하시는거죠 ?? 베르바토프의 센스가 돋보이는 볼터치였죠 ㅎㅎ

  16. FF 2010.08.13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유 전술상 투톱뿐 아니라 원톱도 염두에 둔 영입이었다고 생각되는데 벨바는 신장에 비해 너무 몸싸움에 취약한 면이 있어서 많이 아쉬웠습니다. 멕시코 신성의 영입이 정말 벨바톱에게 큰 채찍질이 됐으면 좋겠네요. 이번 시즌은 거액을 들여 사온 맨유구단이나 벨바 자신에게도 매우 중요한 시즌이 될것같습니다.
    꼭 살아나줘서 루니와 가공할 투톱을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17. 베르신 2010.08.14 0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부활할때가 됐죠.ㅋ

    베르신 부활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