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팬들은 박주영을 가리켜 '박선생'이라고 부릅니다. 박주영이 AS 모나코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확실한 카드이기 때문이죠. 모나코는 지난 시즌까지만 하더라도 미드필더진의 섬세한 공격 전개 부족으로 절호의 공격 기회를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좋은 선수가 없었습니다. 이를 박주영이 해결하면서 모나코의 공격력은 지난 시즌 후반에 이르러 부쩍 향상되었고, 박주영은 축구팬들에게 박선생(또 다른 별명은 박코치)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최근에는 이청용이 축구팬들에게 '이선생(혹은 이코치)'으로 불려지기 시작했습니다. 볼튼 공격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존재이기 때문이죠. 볼튼은 짧은 패스보다 롱볼을 구사하면서 현지 여론으로부터 '재미없는 뻥축구를 한다'는 비판을 받았던 팀입니다. 불과 2~3년 전 리그 중상위권을 기록했던 '빅 샘' 샘 엘러다이스 감독(현 블랙번) 시절에도 뻥축구에 대한 비판은 끊이지 않았고 그 흐름은 지금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래서 이청용은 테크니션으로서 볼튼의 공격 스타일을 아기자기한 축구로 바꿀 수 있는 존재로 주목받았고 지금까지의 맹활약 덕택에 이선생으로 불리게 됐습니다.

하지만 볼튼은 프리미어리그 18위 팀이자 강등권에 속한 팀입니다. 그 이유는 롱볼 또는 아기자기한 공격 사이에서 방황을 거듭중이기 때문입니다. 기존의 롱패스 위주의 공격 패턴을 이청용 효과를 앞세운 스루패스 위주로 바꾸려 했으나 선수들이 스타일 변화에 어려움을 겪어 효과적인 공격력이 빛을 발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30일 헐 시티전에서 이청용의 기교를 앞세운 기술축구보다 후방에서 전방으로 롱볼을 띄우는 과거의 축구로 회귀했습니다. 볼튼이 이날 넣었던 두 골 모두 롱볼 과정이었음을 상기하면 기술축구에 대한 지속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것은 기존 선수들이 롱볼 전략에 익숙하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롱볼을 줄기차게 구사했고 그것이 습관이 되었기 때문에 기술축구로 전환하는데 어려움이 있습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이청용의 활약을 살리는 전술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볼튼의 후방 옵션들이 케빈 데이비스의 머리를 노리는 롱볼을 구사할수록 미드필더들의 공격 역량이 줄어들고 이청용이 기교를 부릴 수 있는 기회도 제한적입니다. 그래서 이청용에게 볼 배급이 안되면서 볼튼의 공격 전개는 롱볼만 고집합니다. 이청용의 30일 헐 시티전 부진 원인은 이 때문입니다.

한 가지 주목할 것은, 올 시즌 볼튼의 부진 원인 중 하나가 데이비스의 골 부진이라는 점입니다. 데이비스는 지난 시즌 38경기에서 12골 4도움의 출중한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지만 올 시즌에는 3골 4도움에 그쳤습니다. 지난 10월 1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부터 지난 26일 번리전까지 9경기 연속 무득점에 시달리며 팀의 주 득점 자원 답지않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데이비스의 머리를 노리는 롱볼축구가 이제는 상대팀들이 읽었음을 시사합니다. 게리 멕슨 감독의 과감한 전술 변화가 요구되나 아직까지는 꾸준한 성과를 보지 못했습니다.

볼튼의 문제는 그것 뿐만이 아닙니다. 볼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전 경기에서 실점을 허용했으며 고질적으로 수비 조직력이 불안합니다. 특히 지난 26일 번리전과 30일 헐 시티전에서는 먼저 선제골을 넣고도 수비 불안으로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결국 비겼습니다. 헐 시티전에서는 후반 15분 데이비스의 헤딩골까지 2-0으로 앞섰음에도 25분과 32분에 골을 헌납하여 2-2로 비기고 말았습니다.

이러한 수비 문제는 이청용의 공격력에 영향을 끼쳤습니다. 번리전이 대표적 이었습니다. 이청용은 볼튼이 1-0으로 앞섰던 전반전에 문전으로 파고드는 과감한 플레이와 날카로운 패싱력, 감각적인 페인팅을 맘껏 뽐내며 동료 선수들에게 여러차례 골 기회를 마련했습니다. 그러나 후반들어 볼튼의 수비진이 무너지면서 이청용은 어쩔 수 없이 수비 부담이 커졌고 공격에서 아무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채 후반 중반에 교체되고 말았습니다. 헐 시티전에서는 볼튼 수비가 실점을 거듭함에 따라 수비 위주의 경기를 펼쳤습니다.

그래서 볼튼은 공격과 수비 모두 문제가 있는 팀입니다. 선수들의 개인 역량도 부족하고 끈끈한 조직력을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에서 이청용은 프리미어리그로 진출한지 얼마되지 않아 에이스로 자리잡았고 국내 축구팬들에게 '이선생'으로 불리게 됐습니다. 헐 시티전을 중계했던 어느 TV 해설위원이 볼튼의 모 선수가 공격과정에서 실수를 범하자 "개인기를 이청용에게 강습 받았으면 좋겠어요"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말입니다.

또한 이청용이 프리미어리그에서 골을 넣은 3경기는 볼튼이 모두 승리했습니다. 이청용은 지난 9월 26일 버밍엄 시티전에서 후반 막판 결승골을 넣으며 볼튼의 2-1 승리를 이끌었고 지난 10월 25일 에버튼전에서는 선제골을 기록해 팀의 3-2 승리를 견인했다. 지난 16일 웨스트햄전에서도 선제골을 넣으며 팀의 3-1 승리의 주인공으로 거듭났죠. 볼튼의 프리미어리그 4승 중에 3승이 이청용의 발끝에서 터진 것입니다.

이것은 이청용이 맹활약을 펼쳐야 볼튼의 공격력이 살아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데이비스의 내림세와 미드필더 및 후방 옵션들의 개인 공격력 약화, 롱볼 축구로 고민하던 볼튼의 문제점은 이청용의 물 오른 활약과 대조적입니다. 그래서 이청용은 볼튼 공격의 젖줄로 두각을 떨치면서 팀의 에이스로 거듭났습니다. 물론 볼튼이 롱볼을 버리고 아기자기한 축구를 펼칠 때 말입니다. 그래서 이청용의 기교를 중심으로 팀의 공격 스타일을 개선하고 그런 모습이 꾸준할 필요가 있습니다.

만약 볼튼이 지난 여름 이청용을 영입하지 않고 올 시즌을 치렀다면 현재 성적은 틀림없이 꼴찌였을 것입니다. 아울러 멕슨 감독의 경질도 불가피했을 것입니다. 볼튼의 고질적인 문제점도 그나마 이청용이 있었기에 승점을 올릴 수 있었던 겁니다. 볼튼으로서는 올 시즌 최고의 소득이 이청용 영입이 아닐까 합니다. 이제는 이청용에 전술적인 초점을 맞추고 수비 라인을 재정비하면서 강등권 탈출을 위해 사활을 걸어야 할 것입니다. 여기에 레알 마드리드 미드필더 구티를 단기 임대하여 전력을 보강해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트레이너강 2009.12.30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효리사랑님~~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2. 2009.12.30 08: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라이너스™ 2009.12.30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청룡의 영향력이 막강한데요^^
    좋은 하루되세요~

  4. 초록누리 2009.12.30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튼의 멕슨 감독님 우리 이청용 선수에게 감사해야 겠는걸요?
    암튼 저는 이청용 선수 활약 소식에 올해 기분 좋았답니다.
    효리사랑님께도 감사하고요..늘 좋은 소식 올려주셔서....
    효리사랑님. 연말 마무리 잘하세요^^*

  5. 깜신 2009.12.30 09: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운 아침입니다~ 길이랑 미끄러우니까 조심하시구요.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용~

  6. 넷테나 2009.12.30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청용선수 걱정많이 했는데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앞으로 더더 잘해주면 기분이 참 좋겠어요..ㅋㅋ

  7. 돌이아빠 2009.12.30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청용. 박지성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잇는 멋진 선수입니다.
    좀더 기량 업그레이드 해서(체력도 조금 더 키우면 좋겠다는) 더 멋지게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8. i팍스 2009.12.30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글들이 많으네요~찬찬히 쭈욱 읽어 보고 싶네요 ^^ 좋은 하루 되세요

  9. MK문 2009.12.30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데이비스의 골부재는 어느정도 전술적 변화때문인듯 싶네요. 그렇게 골결정력도 좋아보이지도 않지만..뻥축구를 일관하던때는 데이비스에게 볼이 가는 경우가 많았기에 저정도의 득점이 가능했다고 봅니다. 지금은 데이비스에게 집중되어 있지 않고 다른선수들에게 분산되어서 골부재에 시달리고 있다고 생각이 드네요. 볼튼팀으로 보면 좋은 현상이겠죠;; 수비 좀 어떻게 했어면 좋겠네요;

  10. 맥슨 OUT!!! 2009.12.30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 잘 읽었습니다.그런데,마지막 구절인 구티가 임대라도 올까요? ㅎㅎㅎ.
    어찌돼었던 이청용으로서는 볼튼으로 이적한것이 그에게도 일생일대의 전환점이 되었고,볼튼으로서도
    팀의 컬러를 바꾸는 계기가 될것 같습니다.올시즌은 그럭저럭 강등은 면할것 같습니다.그러나,이상태로서의 EPL운영은 내년이 보이지 않는 암울한 볼튼이 되겠지요.개인적으로는 미들도 중요하지만 포백의 쎈터백 2명을 영입하는것이 오히려 더 안정적이지 않을까 싶어지네요.볼튼은 중앙수비수들의 실수로 승리를 3승정도를 잃었습니다.미들은 코헨과 청용으로 인하여 점점 모습은 갖추어지고 있으나,중앙수비수들의 실책으로 인하여 전경기 실점이라는 부진속에 최전방 공격수들까지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중앙수비수들이 부진하니 자연적으로 공격전개시 급하게 예전의 롱볼을 고집할수 밖에 없는 것이기도 하지요.볼튼의 재정으로 비디치나,존테리급을 영입할수는 없겠지요.그러나,이번 1월 이적시장에서는 공격도도 최우선 이겠지만,급선무가 중앙수비수의 충원이 아닐까 싶어지네요.그래야,자연스레 뻥축구도 사라지고,미들을 거쳐가는 팀플의 축구를 구사하지 아낳을까 싶어지네요.어찌돼었던 이적신입생치고는 너무나 잘해주는 이청용이 좀더 내실을 기하고저 할려면 이러한 충족관계도 결실을 맺었으면 하네요.

  11. 온라인 도우미 2009.12.31 0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보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 No.⑩ Nistelrooy 2010.01.01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앨러다이스 감독 시절에는 뻥축구임에도 불구하고 성적이 잘 나왔는데, 앨러다이스 감독이 떠나고 디우프 떠나고, 놀란 떠나고, 벤 하임 떠나고... 전체적으로 스쿼드의 질적인 부분부터 떨어졌던게 문제인 것 같고요.맥슨 감독의 전술 이전에 정말 형편없는 수비진 (특히 잿 나이트)이 볼튼의 발목을 잡았다고 생각되요.그래도 볼튼이 좀 될때 아넬카라도 있었는데, 클라스니치,엘만데르,데이비스 모두 그다지 높은 결정력을 보여주질 못하니까, 볼튼 자체가 부진하는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