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곧 새로운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갤럭시S5 프라임(가칭)으로 추정되는 SM-G906이라는 이름의 단말기가 국립전파연구원에 의해 전파 인증을 통과했습니다. SK텔레콤 모델에서는 SM-G906S, KT 모델에서는 SM-G906K, LG 유플러스 모델에서는 SM-G906L이 됩니다. 그동안 갤럭시S5 프라임 출시 여부에 대하여 모바일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궁금했을텐데 이제는 SM-G906이 어떤 제품인지 곧 드러날 것 같습니다.

 

일각에서는 갤럭시S5 프라임이 아닌 다른 이름의 스마트폰이 출시될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갤럭시F, 갤럭시 알파라는 이름도 나올 수 있는 상황이죠. 만약 출시된다면 어떤 이름이 붙여질지 주목됩니다.

 

 

[사진=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 (C) 나이스블루]

 

갤럭시S5 프라임 예상 스펙은 이렇습니다. 최근 LG전자가 출시했던 G3처럼 QHD(쿼드HD, 2560 x 1440)의 해상도를 갖출 것으로 보이며 갤럭시S5와 달리 3GB RAM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QHD를 쓰게되면 이용자 입장에서 배터리에 대한 부담이 있을텐데 갤럭시S5 프라임 배터리 용량은 얼마나 많이 채워졌을지 여부가 관건입니다. QHD가 원활하게 작동하기 위한 목적으로 2.5GHz 퀄컴 스냅드래곤 805 쿼드코어 프로세서가 제품에 지원될 것으로 예상되고요.

 

조만간 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갤럭시S5 프라임의 가장 큰 매력은 광대역 LTE-A 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 광대역 LTE-A는 최대 225Mbps의 속도를 지원하며 기존의 LTE-A(최대 150Mbps) LTE(최대 75Mbps)보다 더 빠릅니다. 지난해 여름에 출시되었던 갤럭시S4 LTE-A가 기존의 LTE보다 더 빠른 제품으로 주목을 끌었다면 올해 여름에는 갤럭시S5 프라임이 광대역 LTE-A를 활용할 수 있는 매리트를 갖출 것으로 기대됩니다.

 

 

 

 

갤럭시S4 LTE-A에 대한 여론의 반응은 전체적으로 좋았습니다. LTE보다 더 빠른 스마트폰이 나타나면서 색상 다변화까지 겹치면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졌죠. 저도 갤럭시S4 LTE-A를 구입했고 실제로 이 제품을 구입했던 분들이 꽤 있으실 겁니다. 지하철에서 이 제품을 활용하는 분들을 꽤 봤으니까요.

 

이러한 전례를 떠올리면 갤럭시S5 프라임은 갤럭시S4 LTE-A처럼 좋은 평가를 얻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LTE-A보다 더 빠른 스마트폰이기 때문이죠. 스펙에서도 갤럭시S4 LTE-A를 능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2014년 현재까지 출시되었던 주요 스마트폰들은 지난해 나왔던 제품들보다 전체적으로 좋았습니다. 특히 이동통신사의 무제한 요금제 활용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갤럭시S5 프라임이 어울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광대역 LTE-A를 다룰 기회가 많아지니까요.

 

하지만 현재까지는 갤럭시S5 프라임이 여론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지 알 수 없습니다. 제품의 출시 여부가 아직까지는 공식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죠. 가격과 디자인, 배터리가 제품의 인지도 향상을 높이는 변수가 될 것 같습니다. 갤럭시S4 LTE-A는 그 이전에 출시되었던 갤럭시S4에 비해서 대략 5만 원 정도 더 비쌌던 제품입니다. 빨간색과 파란색 모델의 제품이 나왔으나 색깔 컬러가 좀 더 화사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죠.(빛이 있는 곳에서는 화사하지만) 배터리도 대략 하루 정도 지나면 거의 소모 직전이 되더군요. 제가 9개월 동안 사용해본 소감은 이렇습니다.

 

갤럭시S5 프라임은 갤럭시S4 LTE-A의 아쉬움을 해소할 필요가 있습니다. 가격은 어떨지 알 수 없으나 적어도 디자인만큼은 갤럭시S5보다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갤럭시S5는 디자인에 대한 여론의 혹평이 컸죠. 배터리는 광대역 LTE-A와 QHD를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성능을 높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게 된다면 갤럭시S4 LTE-A보다 '확실하게 좋은 스마트폰'이라는 인식이 사람들에게 확산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삼성전자의 새로운 태블릿PC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2014년형 갤럭시노트 10.1)이 곧 한국에 출시됩니다. 그리고 많은 분들이 궁금할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 가격은 LTE-A 모델이 94만 6천 원, 와이파이 모델은 79만 9천 원입니다. 여기서 주목할 것이 바로 LTE-A 입니다. 갤럭시S4 LTE-A와 갤럭시노트3 같은 LTE-A가 지원되는 스마트폰에 이어 태블릿PC에서도 LTE-A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이제는 태블릿PC를 통해 LTE-A를 즐기는 세상이 왔습니다.

 

 

[사진=한국전자전에서 봤던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 (C) 나이스블루]

 

많은 사람들은 PC를 구입하는데 있어서 빠른 속도의 제품을 선호합니다. 느린 PC를 쓰다보면 답답함을 느끼기 쉽죠. PC를 통해 일을 하는 분이라면 더욱 그럴 것입니다. 태블릿PC와 스마트폰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에서 LTE에 이어 LTE-A가 지원되고 있으며 그런 제품들이 많이 판매됐습니다. 한국의 LTE 가입자가 2천만 명을 넘었다고 하죠. 데이터 소모량이 많은 단점도 있으나 소비자들은 속도가 빠른 제품을 원했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빠른 것을 좋아하니까요.

 

이제는 3G를 통해 태블릿PC와 스마트폰을 쓰는 세상이 지났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저 같은 경우 스마트폰이 갤럭시S에서 갤럭시S4 LTE-A로 바뀌면서 빠른 제품을 쓰는 행복감을 느낍니다. 3G 속도가 느려서 답답했던 시절도 이제는 예전 기억이 되었네요. 태블릿PC도 이제는 LTE 제품이 늘어나는 현실이 되었죠.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은 LTE를 뛰어넘는 LTE-A 제품을 선보이게 됐습니다.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이 LTE-A를 내세운 것은 제품의 경쟁력 강화 차원이 아닐까 싶습니다. 갤럭시S4 LTE-A 같은 주력 스마트폰이 LTE-A에 의해 많은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던 영향이 아마도 있었겠죠. 어느 분야든 제품이 많이 판매되거나 사업이 성공하려면 다른 경쟁 제품이나 회사와의 차별성에서 두드러져야 합니다.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은 LTE-A라는 기능이 눈에 띕니다.

 

그리고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의 장점은 LTE-A 뿐만이 아닙니다. 제가 얼마전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진행되었던 <한국전자전>에서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을 다루어봤는데 화질이 좋았습니다. 2560x1600의 해상도와 299ppi로 설정되었으며 넓은 화면을 통해 고화질 동영상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아무래도 화질이 밝다보니 인터넷을 이용하기가 편리하겠죠. 저의 노트북 같은 경우에는 해상도가 좋은 편이 아니라서 화질에 대한 답답함을 느낍니다. 그래서 해상도와 ppi가 인터넷 활용에 있어서 중요한 기준으로 굳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또한 갤럭시노트 10.1 2014 에디션은 S펜을 쓸 수 있습니다. 넓은 화면에서 S펜을 쓰고 싶은 분에게 이 제품을 어울릴 것 같아요. 한국전자전에서도 봤지만 좋은 태블릿PC가 출시된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지난달에 갤럭시S4 LTE-A를 착한기변으로 구입했습니다. 출고 가격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어서 좋았죠. 또한 SK텔레콤을 통해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저에게 도움이 되는 여러가지 혜택을 얻을 것 같았습니다. 기존에 다른 스마트폰을 이용했을 때는 SK텔레콤 T멤버십 카드를 통해 여러가지 할인 혜택을 받았지만, 갤럭시S4 LTE-A로 바꾸면서 기존보다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리게 됐습니다. 데이트 리필하기 2개월을 추가 제공 받았고 T멤버십 '착한기변 반값 Day'를 즐길 자격을 얻었고 다른 부수적인 혜택들이 있었습니다.

 

저에게 지금까지 가장 마음에 들었던 혜택은 공식인증대리점 Gift 구성품을 받은 것입니다. 저는 SK텔레콤 공식인증대리점에서 갤럭시S4 LTE-A 블루아크틱을 구입했습니다. 착한기변으로 제품을 구입하면서 추후 택배를 통해 스마트폰 케이스, 스마트폰 거치대, 액정보호필름 2매, 차량용 충전기를 받았습니다. 특히 케이스는 파란색으로 신청했습니다. 파란색 스마트폰에 파란색 케이스 조합이었죠.

 

 

갤럭시S4 LTE-A 착한기변 혜택을 통해 받았던 케이스입니다. 케이스 중간에 Tridea라고 적혀있는 글자를 보니까 트라이디어 제품이더군요. 기존에 다른 스마트폰을 썼을때는 이렇게 생긴 케이스를 써보지 못했는데 스마트폰을 바꾸면서 새로운 기분으로 제품을 이용하게 됐습니다. 시간과 날짜를 비롯해서 전화, 문자, 카카오톡 받은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케이스를 열어봤더니 제품이 갤럭시S4 케이스였음을 확인했습니다. 갤럭시S4에서 LTE-A 기능이 장착된 제품이 갤럭시S4 LTE-A죠. 갤럭시S4 케이스는 갤럭시S4 LTE-A에 충분히 장착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S4 케이스에 갤럭시S4 LTE-A를 장착했습니다. 제품이 충분히 케이스에 들어가더군요. 사진 촬영을 9월 17일에 했는데 보름동안 이용하니까 스마트폰이 갑자기 케이스 바깥으로 떨어지는 일은 없었습니다. 제품과 케이스의 밀착이 잘 되었습니다. 갤럭시S4 케이스가 잘 제작 되었더군요. 한편으로는 무겁지 않을까 우려했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습니다. 제가 받았던 케이스가 가볍다보니 무게에 대한 부담감이 전혀 없었습니다.

 

 

제품이 케이스 바깥으로 떨어지나 안떨어지나 실험을 해봤습니다. 결과는 이상무. 착한기변 혜택 덕분에 우수한 성능의 케이스를 받게 되어 기분이 좋았습니다.

 

 

갤럭시S4 케이스는 스탠딩 자세가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을 이렇게 세울 수 있어요. 이전에 스마트폰을 이용했을 때는 제품의 테두리만 씌우는 케이스를 썼는데 스마트폰을 세울 수 없어서 불편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S4 케이스를 얻으면서 거치대가 따로 없어도 스마트폰을 세우면서 화면을 볼 수 있죠. 유튜브, TV, 영화, 아프리카 방송을 보는데 유용합니다.

 

 

전화가 왔을때는 자신의 손가락으로 왼쪽에 있는 녹색 통화 버튼을 가운데로 밀어도 통화가 가능합니다. 전화통화를 편리하게 할 수 있죠.

 

저는 갤럭시S4 LTE-A를 구입하기 전까지 착한기변이 스마트폰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수단으로만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케이스를 받아보니까 굳이 다른 케이스를 구입할 필요가 없더군요. 케이스를 따로 구입하면 가격이 만만치 않을 겁니다.(제품마다 가격 차이가 있겠지만) 저 같은 경우는 착한기변 구입을 통해 그럴 부담이 없어졌죠.

 

케이스 색상에 대한 이야기도 안할수가 없네요. 케이스를 신청했을 때 여러가지 색깔을 선택할 기회가 있었는데 저는 파란색을 선택했습니다. 제가 파란색을 좋아하니까요. 실제로 갤럭시S4 LTE-A도 파란색 스마트폰 제품입니다. 심지어 블로그 닉네임도 파란색과 연관되어 있죠. 오랫동안 파란색을 좋아하다보니 파란색 관련 제품을 선호하게 됐습니다.

 

또한 갤럭시S4 케이스가 갤럭시S4 LTE-A와 잘 어울렸습니다. 아직까지는 두 제품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갤럭시S4 케이스 사용기를 올려봤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이제는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A, Long Term Evolution-Advanced) 시대가 펼쳐졌다. 삼성전자가 지난 26일 SK텔레콤을 통해 갤럭시 S4 LTE-A를 출시했다. 기존의 LTE보다 더 빠른 LTE-A가 등장한 것이다. LTE-A는 최대 150Mbps의 속도를 구현하며 LTE(75Mbps)보다 2배, 3G(14.4Mbps)보다 10배 더 빠르다. 아울러 기존 LTE가 3.9G였다면 LTE-A는 진정한 4G라고 할 수 있다. LTE보다 진화된 갤럭시 S4 LTE-A가 한국에서 상용화된 것은 세계 최초다.

 

갤럭시S4 LTE-A가 많은 사람의 주목을 끄는 배경은 '빠른 속도'다. 인터넷 및 다운로드 속도가 이전보다 더 빠른 제품이 등장하면서 구매자들이 편리함을 느끼게 됐다. 새로운 창이 뜰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다운로드가 완료될 때까지 스마트폰 화면을 계속 지켜봐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이게 됐다. 예를 들어 800MB의 영화를 다운로드 받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43초다. 심지어 유선보다 속도에서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 가정용 광랜은 100Mbps로서 LTE-A가 우세다.

 

한국인들은 빠른 것을 좋아한다. 외국인들에게 가장 익숙한 한국말이 '빨리빨리' 였을 정도. 한국 축구의 강점 중에 하나가 바로 기동력이다. 한국에서 인터넷이 발달된 과정도 마찬가지였다. 과거 인터넷이 등장했을 때 사람들이 가장 선호했던 컴퓨터 제품은 속도가 빠른 것이었다. 속도가 느린 컴퓨터를 다룰 때마다 답답함을 느꼈던 예전의 기억이 난다. 이제는 스마트폰도 3G와 LTE에 이어 LTE-A가 나타나면서 이전보다 더 좋은 제품을 쓸 수 있게 됐다.

 

개인적인 경험이지만, 기존의 3G 스마트폰을 쓰면서 속도에 불편함을 느꼈던 때가 한 두번이 아니었다. 어느 날 늦은 저녁에는 무언가 다운로드 받는 도중에 졸기도 했다.(과장이 아니다.) 평소 스마트폰을 통해 인터넷 기사를 즐겨 읽는 편으로서 때에 따라 속도가 늦어지는 현상을 보며 답답함을 겪기도 했다. LTE에 부러움을 느꼈던 이유. 글쓴이에게 갤럭시S4 LTE-A 등장은 반가운 일이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