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28일에 공개되었던 LG전자 최신형 스마트폰 G3 판매량이 증가했습니다. 출시 이틀 동안 5만 대가 팔렸던 것으로 알려졌죠. 전작이었던 G2가 지난해 여론의 호평을 받으면서 LG전자 스마트폰의 격을 높였다면 G3는 국내 최초로 QHD 디스플레이(2560 x 1440)를 탑재했으며 카메라도 OIS+를 도입했습니다. G2보다 스펙이 더 향상되면서 경쟁 스마트폰과의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가입니다. 많이 팔릴 수 밖에 없었던 이유죠.

 

그런데 G3 판매량이 많았던 것은 G3 대란이 결정타가 됐습니다. 출시되자마자 대란의 주 타겟이 되었죠. 지금도 휴대폰 대리점 앞을 지나가면 G3 대란이 표기된 안내 문구를 볼 수 있습니다. G2 대란을 문구에 적으면서 매장 방문을 유도하는 대리점도 봤죠. G2-G프로2-G3를 대란과 함께 엮으면서 홍보했던 대리점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사진=G3 (C) LG Mobile 공식 홈페이지(lgmobile.co.kr)]

 

출시된지 얼마되지 않은 최신형 스마트폰이 대란으로 눈길을 끄는 것은 이례적입니다. 그 이전에도 스마트폰 대란이 끊이지 않았으나 해당 제품이 공개된지 몇 개월 지나서 그런 일이 벌어졌습니다. 지난 3월말에는 삼성전자 갤럭시S5가 19만원에 판매중이라는 소문이 퍼졌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시에는 SK텔레콤(SKT) 착한기변을 통해 최대 20만원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하는 것이 갤럭시S5를 저렴하게 살 수 있었던 현실적 방법이었죠. 대략 66만원대로 말입니다.

 

하지만 G3는 갤럭시S5와 달랐습니다. 갤럭시S5가 출시되었을 무렵에는 KT와 LG유플러스의 영업정지 기간 도중이었습니다. 본래 4월 11일 출시 예정이었으나 그 날짜는 SKT의 영업정지 기간에 속했습니다. 그래서 SKT에 의해 3월 27일에 출시되었죠. 반면 G3는 이동통신사 3사의 영업정지 기간이 해제된 5월 20일 이후에 출시된 최신형 스마트폰입니다.(SKT, LG유플러스 추가 영업정지는 논외) 시장 점유율 증가를 노리는 이동통신사 3사에게 G3는 매력적인(?) 존재였을지 모릅니다.

 

 

 

 

G3 대란은 출시 이전부터 충분히 예상됐습니다. 이동통신사 3사의 점유율 향상에 있어서 가장 눈길을 끄는 제품이 G3였기 때문이죠. 그래서 G3 출시 전후를 기점으로 'G3를 싸게 판다'는 뉘앙스의 목소리가 온라인에서 퍼져나왔고 페이백 조건이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G3 대란이라는 말이 나오게 됐습니다. G3를 구입하거나 또는 관심을 가지는 분들이 많았던 이유죠.

 

사실, 페이백을 통한 스마트폰 구입은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자칫 사기를 당하기 쉽지 때문이죠. 대리점 또는 판매점이 고객에게 일정한 돈을 돌려줄지 안돌려줄지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페이백 먹튀라는 용어가 새롭게 등장했죠. 예전의 거성사태를 떠올리면 페이백 구입은 위험 요소가 있습니다. 그럼에도 페이백으로 G3를 구입하려는 분들이 꽤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G3 판매량 증가와 더불어 G3 페이백 판매와 관련된 글이 인터넷에 꽤 올라왔으니까요.

 

결국 G3 판매량 증가는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이동통신사 3사의 점유율 경쟁이 얼마나 치열한지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SKT는 50%를 사수해야 하는 입장이며, KT는 30%대를 확고하게 지켜야 하며, LG 유플러스는 최근 점유율 20%를 돌파했으나 더 이상 20% 미만으로 떨어지는 것을 원치 않을 겁니다. G3가 좋은 스마트폰인 것은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있으나 판매량 향상에 있어서 이동통신사 점유율 대결이 어느 정도 기여(?)를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지금도 G3가 어디서 싸게 판매되는지 인터넷 이곳 저곳을 알아보는 분들이 적지 않을 겁니다. 이동통신사 3사 영업 정지 기간이 끝나면서 스마트폰 대란은 예견되었던 일이었는데 그 실체가 페이백인 것은 긍정적인 현상이 아닌 것 같습니다. 다만, 이동통신사 3사의 점유율 경쟁은 한동안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LG전자의 최신형 스마트폰 G3가 5월 28일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G3 스펙과 디자인에 대한 루머가 줄기차게 제기되고 있으나 아직 제품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루머가 맞거나 틀린지는 그때 가봐야 압니다. 제품이 공개되기 전까지는 아무것도 알 수 없으니까요. 되돌아보면 스마트폰에 대한 루머가 유럽축구 이적설처럼 풍성하다는 것을 실감합니다. 개인적으로 G3에 관심 많은 사람으로서 제품이 어떻게 나올지 기대되네요.

 

그런데 며칠전부터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G3 스펙 유출 이미지가 떠돌았습니다. 그 이미지는 G3 사전 설명회에서 유출되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제품이 정식 출시되지 않은 만큼 그 이미지에 있는 정보가 100% 맞는지는 좀 더 지켜보고 싶습니다.

 

 

[사진=LG전자 G3 홈페이지 메인 (C) LG전자 공식 홈페이지(lgmobile.co.kr)]

 

당시 유출 이미지에서 볼 수 있었던 G3 스펙은 이랬습니다.
-사이즈 : 146.3 x 74.6 x 8.9(mm)
-색상 : 메탈릭 블랙, 실크 화이트, 골드
-O.S : 안드로이드 킷캣 4.4
-네트워크 : LTE, LTE-A, 광대역 LTE
-칩셋 : 퀄컴 스냅드래곤 801
-메모리 : 32GB eMMC/3GB LPDDR3
-디스플레이 : 5.5인치 쿼드 HD IPS(538ppi)
-카메라 : 후면 1300만 화소 OIS+, 전면 210만 화소
-배터리 : 3000mAh 착탈식
-기타 : USB 2.0 / 8T 4.0 BLE / NFC

 

 

 

 

만약 이렇게 출시된다면 G3 장점은 높은 해상도가 될 전망입니다. 5.5인치는 일반 스마트폰에 비해 약간 큰 규격이면서 해상도가 2560 x 1440을 지원합니다. 그래서 538ppi(인치 당 화소 수)의 엄청난 화질을 자랑할 것으로 보입니다. 어쩌면 화질이 지금까지 한국에서 출시된 주요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높을 수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골드 색상이 얼마나 화려할지 기대됩니다. 최근에는 스마트폰 색상이 다양화되는 추세이며 골드 색상을 선호하는 분들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하얀색과 검은색 스마트폰이 너무 많으면서 다양한 색상이 눈길을 끄는 것 같으며 G3도 골드 색상을 지원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단점은 여론에서는 USB 2.0을 아쉬워하는 분위기 입니다. 개인적으로 하나를 더 보태자면 배터리 3000mAh가 잘 버텨낼지 의문입니다. 높은 해상도를 지원하는 만큼 배터리 소모가 클 수도 있습니다. 그럼에도 3000mAh는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용량이 높은 편입니다. 전작이었던 G2 배터리 2610mAh에 비해서 수치가 높아졌죠.

 

특히 G3에서 2560 x 1440 해상도가 지원되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LG전자는 G3 출시를 앞두고 G3 이벤트 홈페이지에서 G3 스펙과 관련된 퀴즈를 진행중입니다. 스펙에 대한 3가지 문제를 맞추는 형식인데 마지막 문제가 2560 x 1440 해상도에 대한 퀴즈였습니다. 이는 G3가 평소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많이 보는 분들에게 좋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G3는 스마트폰으로 HD보다 4배 더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제품이며 그 기능은 다른 스마트폰보다 차별화 되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확실히 해상도는 대박이네요.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는 지난해 이맘때 갤럭시S를 24개월 약정 채웠음에도 갤럭시S4를 구입하지 않으려 했습니다. 언론을 통해 갤럭시S4 판매량 부진과 관련된 기사를 지속적으로 접하면서 '제품이 그렇게 안좋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다른 이유는 갤럭시S4 LTE-A 출시를 기다렸습니다. 지난해 4월말부터 갤럭시S4 LTE-A 출시와 관련된 기사를 보며 '조금만 더 참으면 제품을 구입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죠. 결국에는 9월에 구입했습니다.

 

되돌아보면 갤럭시S4 LTE-A가 LG전자의 G2 인기를 어느 정도 제어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G2는 LG가 히트시켰던 대표적인 스마트폰이자 사람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제품입니다. 저의 생각을 덧붙이면, 만약 갤럭시S4 LTE-A가 나오지 않았다면 G2 판매량은 실제보다 더 늘어났을지 모를 일입니다.

 

 

[사진=갤럭시S5 (C) 나이스블루]

 

5월은 스마트폰 경쟁이 치열한 시기입니다. 팬택이 베가 아이언2를 출시했고 소니는 엑스페리아 Z2를 선보이며 삼성의 갤럭시S5와 대립 구도를 형성했습니다. 이러한 경쟁은 이동통신사 3사 영업 정지가 끝나는 5월 20일 이후에 더 심화됩니다. SK텔레콤과 KT, LG 유플러스의 점유율 싸움이 다시 가열될 것이며 소비자들의 시선을 끄는 파격적인 정책을 내놓지 않을까 짐작됩니다. 올해 초 핫이슈였던 'ㅇㅇㅇ대란' 또는 그에 근접한 일이 벌어질지 여부가 주목됩니다.

 

그리고 LG의 최신형 스마트폰 G3가 5월 말에 공개 될 예정입니다. 이미 유튜브를 통해서 티저 영상이 등장했고 랜더링 이미지까지 전파되었죠. G3가 전작이었던 G2를 얼마나 능가하면서 뚜렷한 차별성을 두느냐 여부가 눈길을 끕니다.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는 'G3가 갤럭시S5보다 더 좋으냐?' 여부입니다. LG전자와 삼성전자의 라이벌 관계를 놓고 보면 G3와 갤럭시S5가 여론에서 비교 될 여지가 있어 보입니다.

 

 

 

 

지금까지 제기된 G3 스펙 루머를 놓고 보면 적어도 갤럭시S5에 밀리지 않을 것 같은 예감입니다. 갤럭시S5가 2GB RAM과 더불어 디자인이 단점으로 꼽혔다면 G3는 어떤 차별화 전략을 둘지 주목됩니다. 스펙이나 디자인에 대해서는 일단 공개가 되어야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여론의 기대감이 큰 것은 분명합니다. 만약 G3가 호평을 받으면 갤럭시S5의 향후 행보가 어떨지 알 수 없게 됩니다.

 

다른 관점에서는 그동안 출시 여부로 주목 받았던 삼성의 갤럭시S5 프라임이 G3를 견제할 스마트폰이 될지 모른다는 추측을 가지기 쉽습니다. 갤럭시S5 프라임(가칭)은 갤럭시S5의 프리미엄 버전으로 여겨지는 중이니까요. SM-G906이라는 단말기가 지금까지 여론에서 갤럭시S5 프라임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최근에는 KT 올레닷컴 홈페이지에서 'SM-G906K Galaxy S5 Prime'이라는 이름의 제품이 다른 삼성 제품과 함께 목록에 있었습니다. SM-G906K는 갤럭시S5 프라임의 KT버전으로 여겨지는 중입니다.

 

갤럭시S5 프라임 출시 여부는 확실치 않습니다. SM-G906의 정체도 궁금하고요. 표면적으로는 루머만 무성할 뿐입니다. 하지만 지난해 여러 종류의 스마트폰을 출시했던 전례라면 G3와의 경쟁에서 이길만한 스마트폰을 내세울 가능성이 없지 않아 보입니다. 아니면 안나올 수도 있죠.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의 추이를 지켜봐야겠습니다. 갤럭시S5 프라임이 아닌 다른 명칭으로 제품이 나올 가능성도 없지 않으니까요.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