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2014년에 보급형 태블릿PC 3종을 출시했습니다. 이 글에서 소개할 G패드 7.0 비롯하여 G패드 8.0, G패드 10.1을 만들었죠. 제가 얼마전 포스팅을 통해 공개했던 G패드 10.1은 일반적인 태블릿PC 크기와 동일합니다. 그런데 G패드 7.0 제품은 LG 태블릿PC 7인치 제품이라 흥미롭습니다. 한국전자전에서 해당 제품을 만져봤는데 '태블릿이 이렇게 작았나?'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작은 태블릿PC 쓰고 싶으면서 제품을 싸게 구입하고 싶은 분에게 어울렸습니다.

 

G패드 7.0 제품은 보급형입니다. 다른 태블릿PC에 비하면 스펙이 밀립니다. 하지만 평소에 태블릿PC를 많이 안쓰는데 언젠가 필요하게 될 때, 가격이 싼 태블릿PC 쓰고 싶을 때, 작은 태블릿PC 쓰고 싶을 때 G패드 7.0 어울리는 제품이라고 봐야 합니다.

 

 

G패드 7.0 사진입니다. 지난달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펼쳐졌던 한국전자전에서 직접 보면서 다루어봤던 모습이에요. 7인치 제품이라 한 눈에 봐도 작네요. 하지만 태블릿PC가 크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 용도에 맞는 태블릿PC 쓰는게 좋죠. 애플을 예로 들면 7.9인치 크기의 아이패드 미니 시리즈가 9.7인치 아이패드 시리즈 못지 않게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G패드 7.0은 아이패드 미니 시리즈보다 더 작아서 독특하게 느껴지네요.

 

제품을 보면 베젤 크기가 적지 않습니다. 베젤을 조금 더 줄였으면 더 좋았다는 아쉬움이 살짝 들었습니다. 하지만 태블릿PC는 베젤 크기가 어느 정도 확보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손으로 계속 들고 다녀야 하는 물건이니까요.

 

 

G패드 7.0 스펙
-크기 : 189.3 x 113.8 x 10.15(mm)
-무게 : 293g
-디스플레이 : 178mm HD IPS 디스플레이(해상도 1280 x 800)
-AP : 퀄컴 스냅드래곤 400(쿼드코어 1.2GHz)
-배터리 : 4000mAh
-RAM : 1GB
-ROM : 8GB eMMC
-카메라 : 후면 300만 화소, 전면 130만 화소
-색상 : 검은색, 하얀색
-OS : 안드로이드 4.4.2 킷캣

 

 

제가 왼손으로 G패드 7.0 만졌던 모습입니다. 크기가 정말 작죠. 개인적으로 7인치 태블릿PC는 지하철이나 커피점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장소에서는 별로 못봤습니다. 작은 태블릿PC 봤던 경험도 있으나 7인치 크기까지는 아니었어요. 하지만 LG전자 G패드 7.0은 아이패드 미니보다 더 작은 태블릿PC라는 차별성이 있습니다. 제품만의 뚜렷한 특징이 있다는 것이 G패드 7.0 장점입니다.

 

 

G패드 7.0 가격은 22만 9000원 입니다. 보급형 태블릿PC로서 스펙이 약한데 가격이 적은 특징이 있습니다. 30만 원 이하의 금액에 제품 구입이 가능한 것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합니다. 적은 가격 책정을 통해 G패드 7.0 판매량을 늘리겠다는 LG전자의 의도가 있는게 아닐까 싶어요. 그 밖에 보급형으로 출시되었던 G패드 8.0과 G패드 10.1 가격은 각각 27만 9000원, 32만 9000원입니다. 실제 판매량 여부를 떠나서 LG전자의 가격 책정은 마음에 들어요.

 

 

저의 스마트폰 갤럭시S4 LTE-A 블루 아크틱, G패드 7.0 크기 비교를 해봤습니다. 갤럭시S4 LTE-A는 5.0인치 스마트폰인데 베젤이 넓지 않습니다. 5인치 스마트폰과 7인치 태블릿PC 크기 비교를 해보면 G패드 7.0 크기가 어떻게 되는지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습니다.

 

 

G패드 카메라 후면은 사진 300만 화소(2048 x 1536), 동영상 HD(1280 x 720) 촬영으로 설정됐습니다. 딱봐도 보급형 제품임을 실감하게 됩니다.

 

 

한국전자전에서 봤던 G패드 7.0 케이스 모습입니다. 디자인은 무난했습니다.

 

 

케이스가 씌워진 뒷면 모습.

 

테두리를 살펴보면 이 제품의 색상이 하얀색임을 알 수 있습니다.

 

G패드 7.0 스펙을 좋게 바라보지 않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저는 다르게 봅니다. 태블릿PC는 스마트폰이나 노트북(또는 데스크탑)에 비하면 활용 비중이 낮은 제품입니다. 근래에 태블릿PC 판매량이 둔화된 것을 보면 '태블릿PC가 꼭 필요하다'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점점 낮아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는 제품만의 차별화된 태블릿PC가 필요할 때죠.

 

G패드 7.0은 제품만의 차별화가 뚜렷해서 이 제품을 구입하고 싶은 분들이 있을 겁니다. 가격이 싼 것 부터가 마음에 들죠. 해당 제품에서 떠오르기 쉬운 장점은 적은 가격이라고 봐야겠죠.

 

 

Posted by 나이스블루

저의 G패드 10.1 후기 올립니다. 얼마전 한국전자전 통해서 LG전자 태블릿PC G패드 10.1 다루어봤습니다. LG전자는 최근에 보급형 태블릿PC 3종을 출시하면서 G패드 7,0 - G패드 8.0 - G패드 10.1을 선보였습니다. 그중에서 G패드 10.1 제품 크기가 큽니다. 다른 제품으로 치면 애플 아이패드 에어2(9.7인치) 삼성전자 갤럭시 탭S 10.5(10.5인치)와 크기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죠. 다만, G패드 10.1은 보급형이라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보급형 제품은 인기 제품에 비하면 스펙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제가 선보일 G패드 10.1 후기 살펴보면 이 제품의 장점이 저에게 마음에 들었습니다. 바로 디자인이었습니다. 후면에 있는 빨간색 색상이 저에게 강렬하게 느껴졌습니다. 저의 G패드 10.1 후기 올립니다.

 

 

저에게는 G패드 10.1 뒷면 색상인 빨간색이 좋게 느껴졌습니다. 보급형 태블릿PC임에도 빨간색 특유의 강렬함 때문에 제품이 더욱 눈에 띄더군요. 평소 빨간색 좋아하는 분이라면 G패드 10.1에 호감을 느낄지 모른다는 생각도 듭니다. 저는 빨간색보다는 다른 색깔을 더 좋아하나 강렬한 후면 커버 디자인을 보면 '보급형 태블릿PC라서 제품이 시원치 않게 느껴진다'는 생각을 할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G패드 10.1 후기 포스팅 통해서 제품의 매력이 잘 나타난 것 같네요.

 

 

한국전자전에서 봤던 G패드 10.1입니다. 전면은 검은색 베젤이나 후면 및 두께는 빨간색으로 채워졌습니다. 저의 눈으로 G패드 10.1의 전면 모습을 바라봤을 때 제품 테두리의 빨간색이 은근히 눈에 띄더군요. 빨간색이 거슬리게 느껴지는 분이 없지 않겠으나 후면의 빨간색 디자인 마음에 들었던 저에게는 오히려 좋았습니다. 제품을 계속 쓰고 싶은 흥미를 느낄 수 있죠.

 

G패드 10.1 무게는 523g입니다. 무거움을 느끼기 쉽죠. 제가 직접 들어봤을 때는 제품에 달려있는 시건 장치 때문에 무게감이 어떻게 되는지 여부는 파악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523g은 보급형 태블릿PC임을 감안해도 아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게를 좀 더 낮췄으면 제품의 단점을 줄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G패드 10.1 스펙
-크기 (넓이 x 높이 x 두께) : 260.9 x 165.9 x 8.95mm
-무게 : 523g
-디스플레이 : HD IPS 디스플레이(해상도 1280 x 800)
-AP : 퀄컴 스냅드래곤 400 (쿼드코어 1.2GHz)
-RAM : 1GB
-저장장치 : 16GB eMMC
-배터리 : 8000mAh
-카메라 : 후면 500만 화소,
-OS : 안드로이드 4.4.2 킷캣

 

 

G패드 10.1 가격 32만 9000원입니다. 스펙에서는 보급형 태블릿PC임을 실감하게 되나 가격을 놓고 보면 오히려 가성비가 괜찮다고 볼 수 있습니다. 50만원 이하의 신형 태블릿PC를 쓸 수 있는 매리트가 있으니까요. 평소에 태블릿PC 활용이 많지 않으나 종종 써야 할 상황이라면 고가의 태블릿PC보다는 G패드 10.1이 더 괜찮을 수도 있습니다. 가격이 착하기 때문이죠.

 

 

G패드 10.1 두께는 빨간색입니다. 후면에 이어 두께 디자인까지 강렬하게 느껴집니다.

 

 

버튼도 빨간색이에요.

 

 

G패드 10.1은 2개의 앱을 동시에 실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RAM은 1GB이나 한 화면에 2가지 기능을 쓸 수 있는 것을 보면 제품의 실속을 강조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G패드 10.1로 인터넷과 유튜브 동영상을 함께 실행했습니다. 윗쪽은 네이버 모바일 화면, 오른쪽은 제가 유튜브에서 짜장면 비비는 동영상을 직접 봤던 모습입니다. 동영상의 경우 제가 지난 여름 유튜브에 올렸던 것입니다. 인터넷과 유튜브 동영상 함께 봤더니 제품을 쓰는데 문제는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제품을 오랫동안 이용하면 2개의 앱을 함께 이용하는데 있어서 불편함이 없을지는 의문이나 제가 한국전자전에서 G패드 10.1 다루는데 있어서는 딱히 불편함을 느낀적이 없습니다.

 

 

제품을 다른 방향으로 바꿔봤더니 2개의 앱을 실행했던 화면이 이렇게 바뀌었습니다. 10.1인치 제품 답게 화면이 넓어서 인터넷과 동영상을 함께 바라보기가 좋습니다.

 

 

동영상을 넓게 보고 싶어서 화면을 이렇게 조절해봤죠.

 

 

G패드 10.1은 Q페어를 쓸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전화, 메시지, SNS 알림을 태블릿에서 확인 가능한 것이 Q페어의 특징입니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제품을 유용하게 다룰 수 있죠.

 

 

G패드 10.1 세로 방향으로 다룰 때 자판은 이렇게 나타났습니다.

 

이번에는 카메라를 살펴봤습니다. 후면은 카메라 500만 화소(2560 x 1920) 동영상 FHD(1920x1080) 촬영이 가능합니다. 후면 화소가 약한 단점이 있으나 일반적으로 태블릿PC가 스마트폰에 비하면 카메라 화소가 약하면서 사용 빈도가 낮은 편이라 화소가 낮은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카메라를 전면으로 설정했을 때는 여러 차례 사진을 찍어봤습니다. 저의 기억에는 손가락으로 화면을 터치하면 사진이 저절로 찍혔던 것으로 압니다.(제 기억이 맞을지 모르겠지만) 나름의 편리함이 있더군요.

 

G패드 10.1은 가격이 싸게 책정된 태블릿PC 쓰고 싶은 분에게 어울리는 제품입니다. 인기 태블릿PC에 비하면 스펙이 밀리지만 32만 9000원의 가격을 놓고 보면 구입을 살짝 검토하기 쉬운 특징이 있습니다. 저의 G패드 10.1 후기 마치며 조만간 다른 종류의 후기도 올리겠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얼마전에 킨텍스에서 펼쳐졌던 한국전자전에서는 관람객들이 여러가지 전자 제품들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국내 출시를 앞둔 제품도 다룰 수 있었죠. 그 중에서 LG전자의 태블릿PC 'LG G패드 8.3(LG G Pad 8.3)'이 오는 14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한국전자전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관람객들이 어떤 제품인지 체험을 했었죠. LG전자가 지금까지 태블릿PC를 활발히 선보이지 않았기 때문인지 저로서는 제품이 궁금했습니다.

 

LG가 태블릿PC를 공개한 것은 2011년 옵티머스패드 이후 2년 만입니다. 그때는 제품이 많이 판매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2013년에는 세계 스마트폰 시장 3위로 떠오르면서 태블릿PC에서도 경쟁력이 강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는지 모릅니다.(저의 추축인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태블릿PC가 노트북보다 더 많이 판매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LG도 태블릿PC를 선보여야겠다는 필요성을 느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봤던 G패드 8.3 입니다. 태블릿PC 치고는 크기가 작습니다. 삼성의 갤럭시노트 8.0을 비롯해서 애플의 아이패드 미니, 구글의 넥서스7을 떠올리게 되죠. G패드 8.3의 크기는 8.3인치이며 해상도는 Full HD(1920x1200), PPI는 273입니다. 성능에 대해서는 AP가 퀄컴 스냅드래곤 600이며 메모리는 2GB 입니다. 배터리는 4600mAh이며 크기는 216.8mm x 126.5mm/8.3mm, 무게는 338g입니다. 카메라는 후면 500만 화소, 전면 130만 화소이며 와이파이 모델만 나왔습니다.

 

 

G패드 8.3을 만져봤습니다. 한 손으로 제품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습니다. 제품에 시건 장치가 달렸기 때문에 무게의 가볍고 큰 여부를 판단하기 어려웠지만 338g이면 누구나 가볍게 이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적어도 10인치가 넘는 태블릿PC보다는 가벼움과 휴대성에서 장점이 있죠.

 

 

제품의 두께도 얇았습니다. 화면 크기도 그렇고 두께도 8.3입니다.(단위는 다르지만) 근래에 출시된 태블릿PC와 스마트폰을 보면 두께가 얇은 제품이 선호받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LG 전자 제품의 장점은 고화질이 아닌가 싶습니다. G패드 8.3에서도 화질이 강조되었죠. 8인치대 제품 중에서는 세계 최초로 Full HD IPS(광시야각)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고 합니다. G패드 8.3이 LG 제품이기 때문에 화질이 좋지 않을까 기대하고 유튜브에 있는 동영상들을 살펴봤는데 화질이 만족스러웠습니다. 제가 관람객인 특성상 많은 시간 동영상을 볼 수는 없었지만 딱히 불편한 점을 못느꼈습니다.

 

특히 태블릿PC는 많은 분들이 동영상을 보기 위해서 이용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 외 다른 용도가 있겠지만' 스마트폰에 비해서 화면이 넓으며, 일반 컴퓨터와 노트북에 비하면 휴대성에서 장점이 있기 때문에 태블릿PC로 동영상을 보시는 분들이 많죠. G패드 8.3은 LG 제품이라는 점에서 화질에서는 일단 플러스 점수를 얻지 않을까 싶습니다.

 

 

G패드 8.3에는 Q페어라는 스마트폰과 연동되는 기능이 있습니다. 스마트폰의 전화, 메시지, SNS 알림을 태블릿PC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했죠. Q메모 전송과 휴대폰(와이파이 핫스팟)을 통한 인터넷 연결 기능도 있습니다. 특히 Q메모의 경우 G패드 8.3의 Q메모를 갤러리에 저장했을 때 스마트폰 갤러리의 Q메모 폴더에서도 동시 저장됩니다. Q페어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한 뒤에 설치하면 된다고 합니다. 실제로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Q페어가 있더군요. 다만, 안드로이드 4.1 이상의 스마트폰에서 지원된다고 합니다.

 

Q페어 기능에 만족하는 분들이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볼 때는 Q페어에 대해서 사람들마다 호불호가 나뉘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편리함을 느끼는 분들도 있을 것이고 그렇지 않은 분들도 있겠죠. Q페어의 성공 여부는 G패드 8.3을 오랫동안 이용하시는 분들의 반응이 더욱 정확할 것 같습니다.

 

 

QTV를 통해서 TV를 시연할 수 있었습니다. 여러 종류의 프로그램들이 뜨는데 'TV보기', '태블릿 보기'로 나뉘더군요. 일반 DMB에서 보기 힘든 프로그램도 G패드 8.3을 통해 볼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기존의 스마트폰으로 TV를 보는데 있어서 DMB를 많이 찾게 되니까요. 하지만 현장에서는 태블릿 보기가 굵게 표기되지 않은 프로그램이 더 많았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손가락으로 눌러봐도 방송이 안나오더군요. 현장 상황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G패드 8.3의 가격에 대해서는 아쉽습니다. 55만원이라고 하더군요.(참고로 이 글은 10월 12일에 올립니다.) 구글 넥서스7 2세대의 32만 9000원(16GB 기준)보다 더 비쌉니다. 일부 기능에서 구글 넥서스7 2세대보다 더 앞선 점이 있지만 가격을 좀 더 낮췄으면 좋지 않았나 싶습니다. G패드 8.3의 강점이 화질임에도 다른 태블릿PC와의 차별성과 우수함이 더 돋보였어야 했습니다.

 

이 제품의 성공 여부는 G패드 8.3에 대한 장점이 얼마나 많이 전파되고 사람들이 공감하느냐에 달렸다고 봅니다. 제가 찾지 못했던 장점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는 시간 관계상 제품을 많이 볼 수 없었지만 LG가 2년 만에 태블릿PC를 선보인 것은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