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의 호주 개막 2연전 선발 투수는 클레이튼 커쇼와 류현진으로 결정됐습니다. 커쇼는 3월 22일 오후 5시, 류현진은 3월 23일 오전 11시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며 LA 다저스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와 맞대결 펼칩니다. 두 팀 모두 미국과 호주를 장거리 비행으로 왕복하며 경기를 치르는 일정이 반갑지 않겠지만 무난한 시즌 출발을 하는데 있어서 호주 개막 2연전의 의미가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한국 야구팬 입장에서는 류현진의 시범경기 호투가 반가웠습니다. 4경기 동안 16.1이닝 5실점(4자책점) 평균 자책점 2.20을 기록했습니다. 지난 시즌의 평균 자책점 3.45보다 더 좋은 경기 내용을 과시했죠. 메이저리그 데뷔년도였던 지난 시즌 이맘때에 비해서 컨디션이 좋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한국 시간으로 17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서는 5.1이닝 2실점(1자책점) 7피안타 1피홈런 3탈삼진을 나타내며 호주 개막전을 앞두게 됐습니다.

 

 

[사진=류현진 (C) LA 다저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losangeles.dodgers.mlb.com)]

 

류현진 시범경기 맹활약이 좋으면 이 글을 추천해주세요. 손가락 버튼 누르시면 됩니다.

 

이러한 류현진의 호투는 커쇼의 시범경기 부진과 대조적입니다. 커쇼는 시범경기 4경기에서 3패 평균 자책점 9.20으로 부진했습니다. 가장 최근 시범경기였던 지난 1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는 5.2이닝 5실점 8피안타 2피홈런 5탈삼진으로 저조한 폼을 나타낸 끝에 패전 투수가 됐습니다. 시범경기만을 놓고 보면 지난해 사이영상을 받은 투수가 맞는지 의구심을 가지기 쉽습니다. 2014시즌을 앞둔 LA 다저스의 커다란 고민으로 떠올랐습니다.

 

시범경기에서 못했다고 2014시즌에 부진할 것이라고 전망하는 것은 아닙니다. 모의고사와 수능 점수가 서로 다르듯 시범경기는 워밍업 과정에 불과할 뿐입니다. 선수들이 개막을 앞두고 실전 감각을 기르면서 자신의 평소 페이스를 되찾는데 의미가 있을 뿐 승패 기록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한 해에 162경기를 치르는 특성상 시범경기부터 무리할 필요 없습니다. 그래서 커쇼 부진은 심각하게 바라 볼 필요 없습니다. 단지 자신의 이름값과 어울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을 뿐이죠.

 

이러한 상황에서 류현진이 시범경기에서 무난한 피칭을 선보인 것은 LA 다저스 코칭 스태프와의 신뢰감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고 봅니다. 1선발 커쇼는 시범경기에서 부진했고 2선발 잭 그레인키는 부상 이후 복귀전이었던 지난 1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전에서 2이닝 3실점에 그쳤습니다. 반면 3선발 류현진은 이들과 다른 명암을 나타냈습니다. 지금의 페이스를 오랫동안 유지할 경우 2014시즌 성적이 2013시즌과 비슷하거나 또는 그보다 더 좋은 기록을 세울 것임에 틀림 없습니다.

 

변수는 호주 원정 이후입니다. 지구 반대편에서 시즌 첫 경기를 치른 뒤 빠르게 컨디션을 되찾으며 다음 일정을 소화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됐습니다. 지난해 미국 동부 원정에서 평소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던 이유로서 시차 적응 문제가 거론됐습니다. 호주는 미국 동부보다 더 멀리 위치했으며 LA와의 시차는 무려 18시간입니다. 10시간 넘는 장거리 비행 왕복도 감수해야 합니다. 류현진을 비롯한 LA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 선수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일정입니다.

 

그럼에도 시범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호주 개막전이나 그 이후 시즌 일정에 대한 부담을 어느 정도 덜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만약 커쇼처럼 부진했다면 심리적인 압박이 커졌을지 모를 일이죠. 한국 시간으로 이번 주말 펼쳐질 호주 개막 2연전에서 류현진과 커쇼가 LA 다저스의 승리 투수가 되는 시나리오가 성사될지 주목됩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2013년 한국 스포츠에서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친 스타중에 한 명을 꼽으라면 류현진이 아닐까 싶다. 올해 메이저리그에서 첫 시즌을 보내면서 30경기 14승 8패 평균 자책점 3.00 탈삼진 154개를 기록했으며, 포스트 시즌이었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3차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내내 내셔널리그 신인왕 후보로 거론되었으며 LA다저스의 붙박이 선발 투수로서 굳건한 활약을 펼쳐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냈다. 이제는 팀에서 2013년 일정을 마무리하며 2014년을 준비하게 됐다.

 

이러한 류현진의 활약은 기대 이상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 그가 메이저리그 첫 시즌에 14승을 거둘 줄, 시즌 내내 선발 투수로 나설 줄, 한국인 투수 최초로 포스트 시즌에서 선발승을 따내리라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을 것이다. 시범경기 무렵까지 '과연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할까?'라고 의구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많았다. 지난 몇 년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눈부신 피칭을 보여줬던 한국인 투수가 박찬호(은퇴)를 제외하면 딱히 떠오르는 선수가 없었다. 이 때문에 류현진이 미국 무대에 순조롭게 정착할지 알 수 없었다.

 

 

[사진=류현진 (C) LA 다저스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losangeles.dodgers.mlb.com)]

 

그 이전으로 거슬러가면 지난해 이맘 때 포스팅 금액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 과거 메이저리그 진출을 희망했던 한국인 투수들이 적은 금액의 포스팅 금액을 기록하면서 메이저리그 진출을 접었던 전례가 있다.(그 중에 이상훈과 임창용은 일본 무대를 거쳐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대략 1000만 달러(약 106억 원) 이상의 포스팅 금액을 기록했던 선수들이 즐비한 일본을 떠올리면 한국 야구를 바라보는 메이저리그의 시선이 호의적이지 않았다. 류현진의 포스팅 금액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외부의 시각이 만만치 않았다.

 

그러나 류현진의 포스팅 금액은 2573만 7737달러 33센트(약 273억 원)의 거액으로 책정됐다. 그의 포스팅 금액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던 사람이라도 이렇게 어마어마한 금액을 기록할 줄 예상 못했을 것이다. 올림픽과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같은 국제 대회를 빛냈던 활약상과 당시 25세의 젊은 나이와 더불어 병역 혜택을 받았던 영향이 컸다. 류현진 영입에 거액의 돈을 쏟았던 팀은 한국인들에게 익숙한 LA 다저스였다. 박찬호가 메이저리그에서 전성기를 보냈을 당시의 소속팀이었다.

 

우리는 IMF 시절 박찬호와 여자 골프의 박세리 경기를 보며 삶의 활력을 얻었다. TV가 있는 곳이면 두 명의 한국인 스포츠 선수가 미국 무대를 빛내는 모습을 봤던 사람들이 많았다. 지금은 그때와 달리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활성화되면서 류현진 관련 콘텐츠를 어디에서든 쉽게 접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출근길에 스마트폰 DMB를 통해 류현진 경기를 봤던 기억이 난다. 많은 사람은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성공을 보며 그의 실력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게 됐다. 14승과 평균 자책점 3.00은 누구도 혹평하기 힘든 성적이다.

 

류현진이 LA 다저스에서 정규리그를 보내기 이전에는 '메이저리그에서 고전할 것이다', '데뷔 시즌 10승은 힘들 것이다'고 부정적으로 전망했던 일부 여론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러한 분위기는 결코 낯설지 않다. 누군가 무엇을 하면 '쟤는 안된다'는 식의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 알고 보면 꽤 있다. 그러나 류현진은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시즌 내내 최상의 투구를 펼치며 LA 다저스에서 입지를 키웠다. 그 결과 팀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 및 포스트 시즌 진출을 공헌했다.

 

물론 류현진이 보완해야 할 점은 있다. 1회 징크스와 미국 동부 원정에 약한 면모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첫 시즌부터 완벽한 모습을 보이기에는 무리다. 미국은 한국과 달리 영토가 넓어 서부와 동부 지역의 시차가 존재한다. 비행기로 원정을 다녀오는 경우가 많을 수 밖에 없다. 더욱이 한국보다 경기 횟수가 많으면서 시즌 일정까지 빡빡하다. 류현진의 체력 문제를 걱정하는 사람이 많았지만 다행히 선수가 슬기롭게 극복했다. 2013년 마지막 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 투구를 펼치며 팀의 승리 투수가 됐다. 굳이 아쉬운 점이 있다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7차전 선발 등판이 무산됐다. 팀의 6차전 패배로 월드 시리즈 진출이 좌절된 것.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성공을 예감했던 LA 다저스의 안목은 탁월했다. LA 다저스 덕분에 한국인들은 2013년에 류현진 관련 소식을 눈으로 보고, 귀로 들으면서, 입으로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마음으로 류현진 등판을 기대하고 그의 호투에 환호하며 즐거운 나날을 보냈다. 2014년과 그 이후에도 이러한 기분을 만끽하고 싶다. 이는 글쓴이만의 바람이 아닐 것이다. 메이저리그 경험이 쌓인 훗날의 류현진이라면 지금보다 더욱 풍부한 장점과 완벽에 가까운 경기력으로 단련되었을 것 같다. 류현진의 성공 신화가 계속되기를 기원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14년 전, 세계 최고의 야구 리그인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하여 한국 야구를 빛낸 ´코리안 특급´ 박찬호(35, LA 다저스).

올해 소속팀 LA 다저스에서 두 번째 전성기에 꽃을 피우기 시작한 박찬호는 이번 베이징 올림픽 출전이 예정됐던 선수였다. 메이저리거의 올림픽 출전을 놓고 국제야구연맹과 메이저리그 사무국, 선수노조의 삼자 합의 끝에 "올해 8월 1일자로 메이저리그 25인 엔트리에 포함된 선수는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다"고 삼자 합의하면서 박찬호는 추신수(클리블랜드)와 더불어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었다.

박찬호의 올림픽 출전 무산은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이 안타까워했던 부분이다. 김 감독은 지난 5월 26일 3차 대표팀 예비명단에 박찬호의 이름이 빠지자 "찬호는 어떻게 안 되나. 메이저리그에서 잠깐 풀어줘도 될 것 같은데..."라며 3차 예비명단에 대한 아쉬움을 살짝 내비쳤다.

지난해 11월 아시아 지역 예선전에서 주장을 맡았던 박찬호는 누구보다 올림픽 출전을 열망했었고 대표팀 코칭스태프도 박찬호의 합류를 잔뜩 기대했었다. 올해 LA 다저스에서 펄펄 나는 박찬호는 구위가 전성기 시절처럼 다시 살아나면서 불펜과 선발을 오가며 빅리거로서 확실하게 활동한 선수로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미국, 일본, 쿠바 같은 금메달 경쟁국에게 위압감을 줄 수 있는 존재였다.

박찬호가 없는 한국은 베이징 올림픽 본선에서 7전 7승의 성적을 거두었다. 겉으로는 박찬호 없이 잘 나가고 있지만 속 사정은 이와 다르다. 박찬호의 대표팀 보직이었던 마무리 투수쪽에서 불안한 모습을 노출한 것. 이번 본선에서 마무리 투수로 자주 등장했던 한기주(KIA)의 부진이 대표팀 전력의 약점으로 꼽힌 것.

한기주는 지난 13일 미국전에서 9회초 등판해 첫 타자에게 솔로 홈런을 내주는 등 3피안타 3실점으로 아웃 카운트 하나 잡지 못하고 강판됐다. 16일 일본전 9회말에서는 아라이 다카히로에게 3루트를 맞은 뒤 3루수 김동주의 실책으로 1실점 했다. 곧바로 무라타 슈이치에게 2루타를 맞아 한 번도 아웃을 잡지 못하고 마운드를 넘겼다. 대만전에서는 2이닝을 소화했지만 8-8 동점의 빌미를 제공하고 강판됐다.

특히 금메달 경쟁국이라 할 수 있는 미국과 일본전에 등판한 한기주는 아웃 카운트 없이 4실점, 평균 자책점 99.9를 기록하며 야구 팬들의 집중 포화를 맞고 있다. 직구가 한 가운데로 몰리고 제구력까지 떨어지면서 연일 맥을 못추는 것. 김경문 감독도 17일 경기에서 "이기는 경기에 투입하는 것은 힘들 것 같다"고 말해 한국의 마무리 투수진에 문제가 있음을 간접적으로 시인했다.

문제는 한기주의 부진 뿐만이 아니다. 대표팀의 유력한 마무리 투수로 거론되던 오승환(삼성)이 최근 구위 저하와 컨디션 난조로 자주 마운드에 등판하지 못한 것. 19일 쿠바전에서는 살아나는 듯한 모습을 보였지만 한 경기만으로 '완벽 부활'을 속단할 수는 없다. 또 다른 마무리 자원인 정대현(SK)은 왼손 타자에 유독 약한 문제점이 있는데다 당초 '한기주-오승환'에게 밀렸던 대표팀 마무리의 '차선 카드'로 여겨졌던 선수다. 

당연히 박찬호의 존재감이 떠오를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박찬호는 1998년 방콕 아시안 게임과 2006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에서 선발과 마무리를 맡아 각각 금메달과 4강 신화를 이룬 주역이었다. 지난해 12월 대만과의 아시아 예선에서는 류현진에 이어 3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쳐 팀의 5-2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WBC에서의 활약이 경이적이었다. 박찬호는 4경기(선발 1회) 동안 10이닝 3세이브 평균 자책점 0.00의 특급 투구를 과시하며 마무리 투수로서 뒷문을 든든히 책임지는 에이스급 활약을 펼쳤다. 지난해 대만전에서도 마무리 투수로 뛰었고 올해 LA 다저스에서는 선발보다는 불펜 투수로서 더 많이 출전했기 때문에 베이징 올림픽 본선 무대에서 한국의 마무리 투수로 '완벽 피칭'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물론 한국 야구 대표팀은 투타 전반에 걸친 세대교체에 성공했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그러나 한기주와 오승환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마무리쪽은 그렇지 않았다. 어떤 상황 속에서도 절대 흔들리지 않으며 승리의 든든함을 더해가는 노련한 마무리 선수가 한국에게 필요했다. 한국의 마무리가 불안한 현 시점에서 어쩌면 '박찬호는 한국 야구의 대들보'라는 생각은 결코 무리는 아닐 듯 싶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