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가장 활발한 행보를 보이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클럽은 단연 FC 바르셀로나다. 두 시즌 연속 무관에 그친 바르셀로나는 지난해 리그 3위 추락과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탈락으로 그 충격 여파가 프랑크 레이카이트 감독 경질과 주력 선수 이탈로 이어졌다.

그 이후의 바르셀로나는 유로 2008을 거쳐 이적 시장에서 다른 색깔의 팀으로 변화될 조짐을 보이게 했다. 감독 교체는 물론 새 선수 영입에 열을 올리며 우승에 대한 야망을 키웠다.

´호나우지뉴-데쿠-잠브로타´의 이적, 새로운 팀 개편 상징

시즌 종료와 함께 팀 개편에 들어가는 것은 어느 팀이나 마찬가지. 바르셀로나는 2007/08시즌이 끝나자 유망주 지오반니 도스 산토스를 토트넘으로 보낸 것을 시작으로 이번 시즌 우승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그 이유는 주력 선수들의 부진과 도스 산토스 같은 유망주의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아 선수층 개편이 불가피 했기 때문.

바르셀로나는 2007/08시즌 부진한 경기력을 펼친 호나우지뉴, 지안루카 잠브로타(이상 AC밀란) 데쿠(첼시) 에드미우손(비야 레알) 릴리앙 튀랑, 산티아고 에스케로(이상 방출)를 내보냈다. 최근에는 ´첼시 시절 존재감이 잊혀진´ 아이두르 구드욘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이적을 허락한데다 ´고의성 결장으로 빈축을 산´ 사무엘 에투를 다른 팀에 보낼 방침이어서 그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더구나,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사령탑은 90년대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였던 호셉 과르디올라 감독으로 바뀌었다. 그는 과거 바르셀로나 선수 시절 프리메라리가 우승 6회를 비롯 1992년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거머쥐었던 인물. 최근 젊은 선수들의 영입이 계속되고 있어 ´리더십이 강한´ 그의 선수단 장악이 수월해졌다. 이는 새로운 팀으로 개편하겠다는 바르셀로나의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또 하나의 요소.

1456억원 쏟아부은 바르셀로나의 ´큰 손´

바르셀로나는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선수 영입에만 무려 9100만 유로(약 1456억원)라는 천문적적인 이적료를 쏟아부었다. 다니엘 알베스(3200만 유로) 마르틴 카세레스(1650만 유로) 알렉산더 흘렙(1500만 유로) 세이두 케이타(1400만 유로) 같은 걸출한 기량을 지닌 선수들을 대거 영입하면서 거금의 돈이 필요로 했기 때문이다.

특히 바르셀로나 전력의 가장 큰 불안요소였던 포백의 보강이 눈에 띤다. 알베스(25) 카세레스, 헤르라도 피케(이상 21) 같은 젊은 수비수들을 대거 영입해 노장이 주축이었던 포백을 손질하게 됐다. 지난 시즌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실망을 샀던 에릭 아비달과 카를레스 푸욜도 ´감독이 바뀐 현 상황에서´ 더 이상 주전을 안심할 수 없는 처지.

흘렙과 케이타의 영입을 보면 중원에서 파상적인 공격 지원을 펼친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다. 주전 미드필더 사비 에르난데스와 이니에스타는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팀 중앙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는 스타일이며 흘렙과 케이타는 각각 왼쪽과 오른쪽에서의 부지런한 움직임과 빠른 기동력이 돋보이는 선수들이다. 공교롭게도 흘렙-케이타-사비는 축구 선수로서 만개한 기량을 뽐낼 나이인 27~28세에 속해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존재다.

그러나 우승을 향한 바르셀로나의 영입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호나우지뉴와 에투의 대체자로 엠마누엘 아데바요르(아스날) 디디에 드록바(첼시) 안드레이 아르샤빈(제니트)의 영입을 저울질하고 있기 때문. 물론 세 선수를 동시에 영입할 수 없어 팀 전력에 가장 적합한 선수를 데려오겠다는 계획이다. 아스날이 아데바요르 이적에 4500만 유로(약 720억원)를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드록바 또는 아르샤빈으로 눈을 돌릴 가능성이 크다.

과르디올라 감독의 과제, ´최적의 스리톱 완성´

과르디올라 감독은 지난 시즌 왼쪽 윙 포워드로 활약했던 티에리 앙리를 최전방 공격수로 복귀시킬 계획이다. 바르셀로나에서 자신의 몸에 맞지 않은 ´측면´의 옷을 입더니 아스날 시절보다 활약상이 떨어지면서 ´판타스틱4´의 공격력까지 약화되었기 때문.

문제는 바르셀로나가 아데바요르와 드록바 같은 걸출한 타겟맨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 두 선수 중에 한 명을 영입하면 앙리와의 위치가 겹쳐 활용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바르셀로나가 1명의 타겟맨과 2명의 윙 포워드를 두는 스리톱을 전통적으로 고수했다는 것과 유망주 보얀 크로키치의 성장을 감안할 때 ´과르디올라 감독이 바라는´ 앙리의 최전방 복귀는 현실적으로 어려워질 가능성이 없지 않다.

과르디올라는 최적의 스리톱을 완성시키기 위해 리오넬 메시의 새로운 짝을 찾아야 한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영입하려는 ´활동폭 넓은´ 아르샤빈이 바르셀로나 스리톱 조각 맞추기에 적합해 ´아르샤빈-앙리-메시´ 조합이 완성된다. 공교롭게도 아르샤빈은 어렸을적 바르셀로나에서 뛰는 것을 꿈꿔왔으나 제니트가 그의 이적을 허락할지는 의문.

지금까지 바르셀로나의 이번 여름 이적 시장 행보는 성공 진행형이었다. 그러나 이번 시즌 목표인 우승에 실패하면 거금 들여 선수 영입한 대가를 혹독히 치를 수 있어 지도자 경험이 부족한 과르디올라 감독은 첫 시즌부터 팀의 우승을 이끌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과연 그가 2년 연속 무관에 빠진 바르셀로나의 우승을 지휘하여 선수 시절의 황금기를 또 한 번 누리게 될지 앞으로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바르셀로나의 영입-방출 선수들

In : 다니엘 알베스(전 세비야, 3200만 유로) 마르틴 카세레스(전 비야 레알, 1650만 유로) 알렉산더 흘렙(전 아스날, 1500만 유로) 세이두 케이타(전 세비야, 1400만 유로) 엔리케(전 팔메이라스, 800만 유로, 레버쿠젠 임대 예정) 헤르라도 피케(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500만 유로) 호세 마누엘 핀토(전 셀타 비고, 50만 유로) 마르크 크로사스(전 리옹, 임대 복귀)

Out : 호나우지뉴(AC밀란, 2100만 유로) 데쿠(첼시, 1000만 유로) 지안루카 잠브로타(AC밀란, 850만 유로) 지오반니 도스 산토스(토트넘, 600만 유로) 디마스 델가도(누만시아, 자유계약 이적) 에드미우손(비야 레알, 자유계약 이적) 릴리앙 튀랑, 산티아고 에스케로(이상 방출)

Posted by 나이스블루

얼마 전 아스날에서 FC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던 미드필더 알렉산더 흘렙(27)이 자신의 전 소속팀 동료 세스크 파브레가스(21, 아스날)가 언젠가 바르셀로나로 이적할 수 있음을 언론을 통해 공개했다.

벨로루시 국적의 흘렙은 20일(이하 현지시간) 잉글랜드 일간지 <데일리 미러>를 통해 "파브레가스는 바르셀로나를 사랑한다. 비록 지금은 아스날 소속으로 뛰고 있지만 미래에 그가 바르셀로나로 돌아올지 누가 알겠는가"라며 5년 전 바르셀로나 유스팀에서 활약했던 파브레가스가 언젠가 친정팀에 돌아올 수 있음을 시사했다.

2007/08시즌까지 아스날에서 활약했던 흘렙은 "내가 아스날에 있을 때 파브레가스는 나에게 바르셀로나에 대한 많은 것들을 알려줬다. (현재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하는) 리오넬 메시, 헤르라도 피케 등과 유스팀에서 함께 했던 시절에 대해서 말이다"며 파브레가스가 바르셀로나로 돌아갈 수 있는 요인을 유스팀 시절의 향수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흘렙은 "나는 아스날 시절 파브레가스, 마티유 플라미니(AC밀란)와 더불어 절친했던 친구였다"며 자신과 파브레가스와의 관계가 좋다는 것을 강조했다. 이러한 흘렙의 발언을 소개한 데일리 미러는 "그는 파브레가스가 친정팀 바르셀로나로 돌아오도록 유혹하고 있다. 아르센 벵거 아스날 감독의 분노를 살 수 있는 행동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흘렙은 "벵거 감독과 함께 하면서 많은 것들을 배웠다. 그는 여러가지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도록 나를 가르쳤고 이제 나는 어느 포지션을 맡든 문제 없다. 덕분에 바르셀로나에서도 어느 자리에서 뛰든 상관이 없게 됐다"며 자신의 기량을 성장시킨 벵거 감독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바르셀로나에 입성한 흘렙은 '아스날의 킹'이었던 티에리 앙리와의 재회에 대해 "그는 나의 친구다"고 운을 뗀 뒤 "나와 앙리는 2년을 아스날에서 함께 보냈다. 서로를 잘 이해하기 때문에 다시 앙리를 만나게 되어 기뻤다"고 아스날 시절 처럼 절친했던 관계를 새로운 소속팀에서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바르셀로나와 아스날의 경기력은 세계 최고이며 특히 바르셀로나의 스타일은 환상적이다"고 감탄한 뒤 "내가 아스날 출신이라 바르셀로나의 공격 축구를 잘 알고 있다. 아스날에서 펼쳤던 나의 활약이 바르셀로나에서 계속 이어지길 희망한다. 바르셀로나가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하길 바라고 있으며 결승 상대가 아스날이길 바란다"며 아스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번 이적 시장에서 흘렙과 작별한 벵거 감독은 20일 잉글랜드 <스카이 스포츠>를 통해 "엠마누엘 아데바요르는 아스날과의 계약 기간이 아직 남아있다. 그는 이번주 월요일 훈련에 참여할 것이며 앞으로 아스날과 함께할 예정이다"며 이적과 잔류를 놓고 고민중인 아데바요르가 팀에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를 영입하려는 바르셀로나와 AC밀란의 공세가 만만치 않아 그가 아스날을 떠날 조짐은 여전히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가레스 베리, 리버풀이 아닌 아스날로 이적?'

2003/04시즌 무패 우승 이후 4시즌 연속 프리미어리그 정상 등극에 실패했던 아스날이 이번 이적시장에서 미드필더진을 대폭 보강하며 새 시즌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물론 아스날의 미드필더진 교체는 불가피하다. 이미 마티유 플라미니(AC밀란)를 떠나보냈으며 알렉산더 흘렙과 질베르투 실바가 각각 FC 바르셀로나, 파나티나이코스 이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시즌부터 레알 마드리드의 끈질긴 영입 구애를 받았던 세스크 파브레가스도 언제 이적할지 모를 일.

그런 아스날이 이번 이적 시장에서 '제2의 지단'으로 불리는 사미르 나스리(21, 프랑스) '포스트 긱스'로 평가받는 아론 램지(17, 웨일즈)를 영입하는 수완을 발휘했다. 최근에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의 주전 미드필더 가레스 베리(27, 아스톤 빌라) 영입전에 가세한 것으로 알려지자 많은 축구팬들을 '또' 놀라게 했다.

잉글랜드 대중지 <더 선>은 12일(이하 현지시간) "아스날이 베리 영입에 나섰다"고 전제한 뒤 "아르센 벵거 아스날 감독은 흘렙과 관련되어 바르셀로나로부터 받을 이적료와 수비수 저스틴 호이트를 묶어 1800만 파운드(약 238억원)의 자금으로 아스톤 빌라와 영입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고 보도했다.

'아스날 이적설'의 주인공이 된 베리는 지금까지 리버풀 이적이 유력했던 상황. 그러나 아스톤 빌라-리버풀 구단 사이에서 베리의 이적료를 원만하게 조율하지 못해 이적 협상이 장기화 되자 그의 '안필드(리버풀 홈 구장)'행이 순탄치 않게 진행됐다.

이를 틈타, 아스날은 베리 영입전에 끼어 들어 아스톤 빌라가 원하는 1800만 파운드를 지불할 의사를 표시했다. 그 돈에는 이전부터 아스톤 빌라가 영입을 추진했던 아스날 백업 수비수 저스틴 호이트의 이적료까지 포함되어 있어 '베리를 팔게 될' 아스톤 빌라를 유혹할 수 있는 제안이라 할 수 있다.

특히 베리의 아스날 이적관련 소식을 실은 더 선은 최근 '거너스(아스날의 애칭)'의 선수 영입 기사를 정확하게 보도했던 언론이다. 지난해 여름 이적 시장에서 에두아르도 다 실바, 바카리 사냐의 아스날 이적 소식을 맞춘 것이 더 선이어서 베리의 차기 행선지가 리버풀이 아닌 아스날로 변경 될 가능성이 있다.

아스날이 베리 영입을 노리는 또 하나의 이유는 제프 블라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강력하게 추진중인 '6+5 제도'. 주전 스쿼드에 잉글랜드 선수가 1명(시오 월콧) 뿐인 아스날은 잉글랜드 선수 확충을 위해 베리에 눈독을 들이게 됐다.

물론 베리는 지난달 29일 잉글랜드 일간지 <뉴스 오브 더 월드>를 통해 "내 마음은 이미 리버풀 이적을 결정했다. 지금이 팀을 옮기기에 가장 좋은 시기다"며 리버풀로 가고 싶다는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리버풀이 자신의 이적료를 낮게 책정해 이적 실현이 물거품 위기에 놓이자 차기 행선지를 아스날로 바꿀지 주목된다.

한편, 더 선은 12일 "아스날이 콜롬비아 대표팀 공격수 라다멜 팔카오(22, 리버 플레이트)의 영입을 위해 800만 파운드(약 159억원)의 이적료를 책정했다. 선수 본인도 아스날 이적을 긍정적이다"며 아스날의 이적 관련 소식을 보도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흘렙, 앙리와 재결합하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의 특급 미드필더 알렉산더 흘렙(27, 벨로루시 국적)과 한때 '아스날의 킹'으로 명성을 떨쳤던 티에리 앙리(31, FC 바르셀로나)의 재결합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해외 축구 사이트 <골닷컴 영문판>을 비롯 스페인 방송 <카탈루냐 라디오>는 9일(이하 현지시간) "흘렙은 바르셀로나와 아스날 구단과의 이적료 협상이 완료됐다. 그는 메디컬테스트를 받기 위해 바르셀로나로 이동할 것이며 오는 24일 스코틀랜드 클럽 하이버니안과의 친선전에 데뷔할 예정이다"고 흘렙의 바르셀로나 이적이 거의 확정되었음을 보도했다.

이에 앞서 흘렙은 지난 8일 잉글랜드 대중지 <더 선>을 통해 "내가 2008/09시즌에 어느 팀에 있을지 모르겠지만 나는 바르셀로나에서 뛰길 원한다. 두 구단의 이적 협상은 진행중인 상황이다"며 바르셀로나 이적을 시인한 바 있었다.

바르셀로나는 흘렙의 이타적인 활약을 높이 평가하며 지난 1월 부터 영입 대상 선수로 눈독 들였다. 얼마전 첼시로 떠났던 데쿠의 대체자를 찾기 위해 흘렙을 낙점했던 것. 이 가운데 흘렙의 바르셀로나 이적 관련 소식으로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것은 단연 앙리와의 재회다.

지난 2005년 독일 Vfb슈투트가르트에서 아스날로 이적했던 흘렙은 좌우 윙어를 비롯 공격형 미드필더까지 소화하는 선수. 자신이 직접 골을 넣기 보다는 동료 선수가 골을 넣기 위해 보조하는 역할을 맡아 2005/06시즌 앙리가 프리미어리그 득점왕(27골)에 오르는 데 기여를 했다.

흘렙과 앙리의 아스날 시절 가까운 관계를 형성했다. 두 선수는 선수단 이동때 서로 붙어 다니며 친한 관계를 나타냈으며 둘 중에 한 선수가 골을 넣으면 가장 먼저 달려가 서로 몸을 끌어 안으며 기뻐할 정도로 짙은 우정을 과시하기도.

앙리는 지난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진출 이후 내림세를 보이며 지난 시즌 '빅4 이탈이 예상됐던' 아스날의 리그 3위를 이끈 흘렙과 희비가 엇갈렸다.

그러나 2005년부터 2년간 아스날에서 찰떡궁합을 과시한 흘렙이 바르셀로나로 이적해 앙리와 다시 한솥밥을 먹게 된다면 충분히 그의 부활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앙리가 흘렙과 예년과 같은 호흡만 보인다면, 호나우지뉴와 사무엘 에투가 제외 되는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스쿼드에서 자신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1년 만에 재결합 가능성을 나타낸 흘렙과 앙리. 최근 아스날을 떠나겠다고 밝힌 흘렙이 바르셀로나로 이적해 앙리와 함께 최상의 호흡을 맞출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