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피파순위 살펴보면 전형적인 약체로 여겨지기 쉽다. 국제축구연맹(FIFA) 순위에서 100위권 바깥에 머물렀다. 불과 12년 전이었던 2003년 피파순위는 48위였으나 지금은 100위권 바깥으로 밀렸다. 이 때문에 쿠웨이트 피파순위 통해서 그들의 경기력을 높지 않게 판단하는 것이 결코 어색하지 않다. 하지만 아시아만을 놓고 보면 이야기가 다르다. 피파순위 100위권 이내에 속한 아시아팀이 11개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아시아 관점이라면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

 

 

[사진 = 2015년 10월 피파(국제축구연맹)가 발표했던 쿠웨이티 피파순위 128위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현재 쿠웨이트 피파순위 128위다. 아시아에서 15번째로 높은 순위에 속한다. 세계 관점에서는 약체로 여겨지기 쉬우나 아시아에서 15번째로 높다는 점에서 아시아 약체라고 판단하기 어렵다. 그렇다고 아시아에서 강하다고 볼 수는 없다. 이란(39위) 한국(53위) 일본(55위) 호주(58위) 같은 아시아 강팀들의 피파순위를 살펴보면 쿠웨이트 피파순위 아시아에서 결코 강하지 않다. 아시아 축구에서는 보통 정도에 해당된다.

 

 

그런데 쿠웨이트 피파순위 관련하여 과거의 행보를 살펴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쿠웨이트 2003년 피파순위는 48위였다. 그 이후 2004년 54위, 2005년 72위로 주춤하면서 70위권 바깥으로 밀렸더니 2007년에 이르러 119위로 떨어지게 된다. 2011년에는 99위를 기록하며 다시 100위권으로 돌아왔으나 2012년 117위, 2013년 105위, 2014년 128위, 2015년 10월 쿠웨이트 피파랭킹 128위에 이르게 된다.

 

이러한 쿠웨이트 피파순위 살펴보면 과거보다 내림세에 있음을 알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쿠웨이트 대표팀의 축구 레벨은 과거에 비해 많이 떨어진 상태다. 물론 예전에도 아시아 강팀 레벨은 아니었으나 지금은 그보다 더 낮아졌다. 지금의 쿠웨이트는 전형적인 아시아 약체라고 볼 수 없으나 아시아 축구의 떠오르는 다크호스와는 점점 거리가 멀어지는 중이다.

 

 

[사진 = 쿠웨이트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현재까지의 경기 결과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쿠웨이트 2015년 현재까지의 A매치 성적은 8전 3승 1무 4패다. 지난 1월 호주 아시안컵에서 3전 전패를 당했다면 3월 30일 콜롬비아전 1-3 패배, 6월 5일 요르단전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2015년 다섯 경기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것. 이랬던 쿠웨이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에서 완전히 달라졌다. 6월 11일 레바논전 1-0 승리를 거두더니 9월 3일 미얀마전 9-0 승리, 라오스전 2-0 승리를 거두며 3연승을 질주했다. 쿠웨이트의 다음 상대 팀은 한국이다.
 

 

 

한국 쿠웨이트 A매치 경기는 쿠웨이트 시티 국립경기장에서 펼쳐진다. 국내 시간 기준으로는 10월 8일 오후 11시 55분에 열린다. 쿠웨이트 홈 구장에서 진행되는 경기라는 점에서 한국이 불리함을 느끼기 쉽다. 하지만 쿠웨이트 전력이 예전보다 좋지 않다는 점에서 한국의 승리를 충분히 기대할 수 있다. 비록 쿠웨이트가 라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3경기를 모두 이겼으나 모두 아시아 약체들을 상대로 이겼다.

 

그렇다고 한국이 쿠웨이트에 크게 방심해선 안된다. 지난 4개월 전 일본이 싱가포르와의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던 것을 놓고 보면 피파순위는 피파순위일 뿐임을 알 수 있다. 당시 일본 피파순위 52위였다면 싱가포르는 154위였다. 일본의 홈 구장에서 열렸던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경기였음에도 결과는 무승부였다. 한국은 쿠웨이트를 상대로 승점 3점 획득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사진 = 쿠웨이트는 2015년 1월 아시안컵에서 한국에게 0-1로 패했다. (C) 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afcasiancup.com)]

 

어쩌면 지난 1월 아시안컵 성적이 쿠웨이트의 실제 축구 경쟁력일 수도 있다. 쿠웨이트는 아시안컵 본선 A조에서 3전 3패로 탈락했다. 개최국 호주에게 1-4, 한국에게 0-1, 오만에게 0-1로 패하면서 승점 1점 획득조차 못했다. 그 이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에서는 아시아 약체들을 상대로 선전했으나 그 기세를 이번 한국전에서 발휘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2015년 A매치 행보만을 놓고 보면 전력이 강한 팀들에게 밀리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가지기 쉽다.

 

어쨌든 한국은 쿠웨이트를 이겨야 한다. 반드시 그들을 이겨야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하는 과정이 쉬워진다. 한국의 승리를 기대해본다.

 

참고로 2015년 10월 한국 쿠웨이트 피파순위 차이는 각각 53위(590점) 128위(260점)으로서 엄청난 격차가 벌어진다.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에 속한 또 다른 팀들의 피파순위는 이렇다. 레바논 140위(201점) 미얀마 163위(147점) 라오스 179위(85점)이다. 이들을 떠올리면 쿠웨이트는 아시아 약체가 아님을 알 수 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쿠웨이트 축구 경기는 단순히 승점 3점만을 다투지 않는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는 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판세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한국 쿠웨이트 모두 G조에서 승점 9점(3전 3승) 기록했다. 그렇기 때문에 두 팀의 경기는 승점 3점이 아닌 6점 대결이다. 만약 한국이 이기면 승점 3점 획득은 물론 쿠웨이트가 노렸을 승점 3점을 얻지 못하게 할 수 있다.

 

 

[사진 = 한국 쿠웨이트 G조에서 3전 3승 기록중이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한국 쿠웨이트 맞대결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10월 8일 목요일 오후 11시 55분 쿠웨이트 시티 국립경기장에서 펼쳐진다. 한국이 원정 경기를 치르는 입장이 된다. 쿠웨이트와 G조 선두를 다투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경기가 G조 일정 중에서 가장 힘든 맞대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쿠웨이트 원정이었던 2011년 9월 6일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맞대결에서는 1-1로 비겼다. 당시 박주영이 골을 넣었으나 한국은 승점 3점을 얻지 못했다.

 

 

과거의 한국은 쿠웨이트에 약했다. 2001년 이전까지 쿠웨이트와의 역대전적에서 16전 5승 3무 8패로 밀렸다. 그때까지는 쿠웨이트가 한국 킬러나 다름 없었다. 1994년 두 번의 대결, 1996년에는 한국이 쿠웨이트에 3연패를 당했다. 하지만 한국이 쿠웨이트에 마지막으로 패했던 경기는 2000년 10월 16일 아시안컵 본선(0-1 패배)으로서 15년 전의 일이다. 지금의 한국은 쿠웨이트에 강하다. 최근 6번의 쿠웨이트전에서 5승 1무 기록했다. 따라서 한국 쿠웨이트 역대전적 22전 10승 4무 8패이며 우리나라가 앞서있다.

 

두 팀의 최근 6경기 결과는 이렇다.
-2004년 7월 27일 한국 4-0 쿠웨이트(승리, 득점자 : 이동국 2골, 차두리, 안정환)
-2005년 2월 9일 한국 2-0 쿠웨이트(승리, 득점자 : 이동국, 이영표)
-2005년 6월 8일 한국 4-0 쿠웨이트(승리, 득점자 : 박주영, 이동국, 정경호, 박지성)
-2011년 9월 6일 한국 1-1 쿠웨이트(무승부, 득점자 : 박주영)
-2012년 2월 29일 한국 2-0 쿠웨이트(승리, 득점자 : 이동국, 이근호)
-2015년 1월 13일 한국 1-0 쿠웨이트(승리, 득점자 : 남태희)

 

 

[사진 = 손흥민 (C) 토트넘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tottenhamhotspur.com)]

 

하지만 이번 쿠웨이트전 전망은 쉽게 낙관할 수 없다. 한국 대표팀의 좌우 측면 공격을 담당하는 손흥민과 이청용이 부상으로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했다. 손흥민은 족저근막염, 이청용은 발목 부상으로 경기에 뛰지 못하게 됐다. 두 프리미어리거의 대표팀 합류 불발은 슈틸리케호에게 악재다. 다른 선수들이 손흥민 이청용 부상 공백을 메우기 위한 필사적인 노력을 할 것으로 보이나 그동안 손흥민 이청용이 한국의 측면 공격을 도맡았다는 점에서 자칫 한국의 조직력 저하가 우려된다.

 

 

한국 쿠웨이트 경기에서 주목할 점은 4-2-3-1 포메이션 복귀 여부다. 한국은 지난 9월 A매치 2경기에서 4-1-4-1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하지만 4-1-4-1은 상대 팀들의 전력이 약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는지 모른다. 한국이 수비형 미드필더 1명을 줄이고 공격형 미드필더 1명 늘리며 상대 팀 밀집수비에 대응한 것은 옳은 일이었다. 그런데 쿠웨이트 원정은 다를 수 있다. 쿠웨이트도 한국과 더불어 이번 경기를 이겨야 하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한국은 본래의 포메이션이었던 4-2-3-1을 통해 일방적인 공격보다는 공수에서 균형을 맞추는 경기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2선에 손흥민과 이청용이 없다는 점에서 공격에 올인하는 것은 부담스럽다. 한국의 공격 옵션끼리 손발이 안맞다가 자칫 상대 팀에게 역습을 허용 당하며 실점 위기의 상황에 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경기에서는 1차적으로 쿠웨이트에게 실점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쿠웨이트 원정에서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할지라도 적어도 상대 팀에게 승점이 누적되어서는 안된다. 상대 팀의 수비 집중력이 흐려지는 틈을 타 득점 기회를 노려야 할 것이다.

 

 

[한국 대표팀 명단]

 

[사진 = 석현준 (C) 나이스블루]

 

쿠웨이트 원정에서는 석현준 득점을 기대해야 할 것이다. 2015/16시즌 포르투갈 프리메이라리가에서 5골 및 7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5골 5도움) 기록중인 석현준 오름세가 쿠웨이트 원정에서 통할지 주목된다. 지난 9월 A매치 2경기에서는 1골 넣었으며 5년 만에 국가 대표팀 경기를 뛰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 자신의 대표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번 경기에서 좋은 활약 펼칠 필요 있으며 한국의 승리를 이끄는 골을 터뜨려야 할 것이다.

 

한국과 싸우는 쿠웨이트 피파순위 128위에 있으나 결코 만만하게 바라봐선 안 될 상대다. 우리나라와 더불어 G조 3경기를 모두 이겼다. 양팀 모두 G조 1위를 위해 이번 경기를 이겨야 한다. 승점 3점이 아닌 6점 싸움으로 일컫는 한국 쿠웨이트 맞대결에서 과연 어느 팀이 승리할지 주목된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한국 쿠웨이트 맞대결은 지난 9일 오만전에 비하면 수월할 수도 있다. 쿠웨이트 피파랭킹 아시안컵 A조에 속한 팀들 중에서 가장 낮기 때문이다. 한국 69위, 오만 93위, 호주 100위, 그리고 쿠웨이트 피파랭킹 125위에 속한다. 그러나 축구는 피파랭킹이 대회 성적을 좌우하지 않는다. 지난해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당시 피파랭킹 1위였던 스페인이 조별 본선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한국 쿠웨이트 경기에서 우리나라가 쉽게 이길거라 장담하기 어렵다.

 

쿠웨이트는 한때 한국 천적이었다. 2000년 10월 16일 아시안컵 본선에서 한국을 1-0으로 이겼을 때 까지 한국 쿠웨이트 역대전적은 16전 5승 3무 8패로 한국의 열세가 두드러졌다. 심지어 쿠웨이트는 1996년 아시안컵 본선에서도 한국을 2-0으로 제압했다. 그 이전으로 거슬러가면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끊임없이 괴롭혔다.

 

 

[사진=아시안컵 우승 트로피 (C) 나이스블루]

 

한국 쿠웨이트 현재 역대전적은 21전 9승 4무 8패로 한국의 우세다. 15년전 까지는 5승 3무 8패로 우리나라의 열세가 두드러졌으나 2004년 7월 27일 아시안컵 본선 쿠웨이트전 4-0 승리를 포함한 최근 쿠웨이트와의 5경기에서 4승 1무를 기록했다. '한국<쿠웨이트' 흐름이 '한국>쿠웨이트'로 역전됐다. 흥미롭게도 2004년 쿠웨이트전 4-0 승리 당시 골을 기록했던 차두리는 2015 호주 아시안컵에 참가했다. 본선 A조 1차전 오만전에서 김창수 부상 공백을 메우기 위해 교체 투입했으며 2차전 쿠웨이트전 선발 출전이 유력하다.

 

하지만 한국 쿠웨이트 아시안컵 본선 역대전적을 살펴보면 여전히 한국이 밀린다. 7전 2승 1무 4패가 된다. 특히 1980년 아시안컵에서는 조별본선 3차전에서 쿠웨이트를 3-0으로 제압했음에도 결승에서 쿠웨이트에게 0-3으로 패하는 수모를 겪었다. 지금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믿기지 않는 결과다. 흔히 한국의 아시안컵 악연하면 이란을 떠올리기 쉽지만 또 다른 중동팀 쿠웨이트도 만만치 않았다.

 

 

2015년 관점으로 돌아오면 쿠웨이트가 한국을 이기기에는 역부족이다. 지난 9일 호주전 1-4 대패 과정을 떠올려 보면 강팀을 이기는 기질이 부족해보였다. 전반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넣었음에도 너무 이른 시간에 침대축구를 시전하며 1-0으로 경기를 마치려 했다.

 

하지만 호주의 끈질긴 공세에 맞서기에는 수비가 불안했으며 끝내 4골 허용했다. 1-1 이후 선수들의 무게 중심을 윗쪽으로 올리면서 후방이 불안했던 것이 3골 더 내주는 꼴이 됐다. 강팀을 이기기에는 기본적으로 수비가 불안했으며 선수들의 경기 운영이 전체적으로 안정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이 쿠웨이트전에서 분발하면 1승을 챙길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2015 아시안컵 A조 현재까지 결과 (C) 2015 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afcasiancup.com)]

 

여기서 쿠웨이트 피파랭킹 살펴 볼 필요가 있다.  2015년 1월 기준으로 쿠웨이트는 241.17점으로 125위 기록했다. 487.02점으로 69위에 있는 한국 점수의 절반에 불과하다. 쿠웨이트의 지난 4년간 피파랭킹 점수를 살펴보면 2012년 36.35점, 2013년 28.74점, 2014년 76.76점, 2015년 99.32점 누적됐다. 반면 한국은 2012년 89.45점, 2013년 92.44점, 2014년 113.22점, 2015년 191.91점 얻어냈다. 그들은 한국에 비해 A매치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나타내지 못했음을 쿠웨이트 피파랭킹 통해서 알 수 있었다.

 

쿠웨이트 2014년 A매치 행보를 살펴보면 초반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가 뼈아프다. 2014 WAFF 챔피언십(서아시안컵) 첫 경기였던 2013년 12월 29일 레바논전에서 2-0으로 이겼으나 그 이후 3~4위전까지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에 그쳤다. 여기에 3월 A매치 이란전 2-3 패배까지 겹치면서 4경기 동안 단 1승도 따내지 못했다. 2014 걸프컵 도중이었던 11월 20일 오만전에서는 0-5 대패를 당하면서 '걸프컵 B조 탈락과 맞물려' 조르반 비에이라 전 감독이 경질됐다. 특히 오만은 한국 쿠웨이트 호주와 함께 아시안컵 A조에 속한 팀이다. 쿠웨이트에게 오만전 0-5 대패는 심각했다.

 

나빌 말룰 감독을 영입한 쿠웨이트는 감독 교체 후 현재까지 A매치 2경기에서 1무 1패에 그쳤다. 그중에 2015 아시안컵 본선 A조 1차전 호주전에서는 1-4로 패하면서 '한국이 쿠웨이트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잘 알게 됐다. 쿠웨이트 피파랭킹 125위는 그들의 역대 최저 순위 128위(2008년 11월) 못지 않는 거의 최악에 가까운 기록이다. 하지만 한국 입장에서 쿠웨이트전은 방심 금물이다.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상대로 재미를 봤던 그들의 과거를 떠올리면 가볍게 바라볼 상대는 아니다.


 

 

 

Posted by 나이스블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