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칠레 맞대결이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됐다. 칠레 피파랭킹 한국보다 훨씬 높다는 점에서 만만치 않은 팀인 것은 분명하다. 비록 칠레가 지난 6월에 펼쳐졌던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으나 2015, 2016 코파 아메리카 우승팀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한국 칠레 알고보면 빅 매치라고 할 수 있다. 칠레 피파랭킹 남미에서 네 번째로 높다는 점에서 여전히 남미에서는 클래스가 높다고 봐야 할 것이다.(아르헨티나와 한 계단 차이!)

 

 

[사진 =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에서는 한국 칠레 맞대결을 알리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 경기는 벌써 매진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고양 종합 운동장에서 펼쳐졌던 A매치 코스타리카전이 매진 되면서 한국 국가 대표팀 경기가 5년 만에 매진을 기록했다면 한국 칠레 경기 또 다시 매진 됐다. 이는 한국 축구 대표팀 향한 여론의 시선이 상당히 긍정적임을 알 수 있다. 매우 좋은 일이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kfa.or.kr)]

 

 

한국 칠레 축구 A매치 맞대결이 9월 11일 오후 8시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한국이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에서 이재성, 남태희 골에 의해 2-0 승리를 거두었다면 이번에는 칠레와 상대하게 됐다. 코스타리카보다 더 강한 상대와 겨루게 됐다. 비록 칠레의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되었으나 절대로 만만하게 봐서는 안된다. 칠레가 2015년, 2016년 코파 아메리카 우승했던 팀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흥미롭게도 칠레는 두 대회 모두 결승에서 아르헨티나를 승부차기 끝에 이겼다.(2016년 대회는 리오넬 메시가 승부차기에서 실축했다.)

 

칠레하면 떠오르는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아쉽게도 한국 칠레 맞대결에 출전하지 않는다. 산체스 한국 칠레 결장 이유 부상 회복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칠레는 유럽 무대에서 두각을 떨친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포진했다. 아르투로 비달(FC 바르셀로나) 게리 메델(베식타스) 마우리시오 이슬라(페네르바체)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 이름이 눈에 띈다. 메델과 이슬라는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두각을 떨친 경험이 있다. 메델이 인터밀란에서 3년 활약했다면 이슬라는 우디네세 칼초, 유벤투스, 칼리아리 칼초에서 총 10년 활약했을 정도로 이탈리아 무대에서 잔뼈가 굵었다.

 

 

[사진 = 한국은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 2-0 승리를 거두었다. 한국의 새로운 사령탑 파울루 벤투 감독의 스타트가 그야말로 성공적이었다. 최상의 경기 내용에 결과까지 뒷받침했던 좋은 승부였다. 한국 축구의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2-0 승리 및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오름세 기세를 이어갈 수 있는 멋진 경기가 펼쳐졌다. (C) 대한축구협회(KFA) 공식 트위터]

 

 

칠레 피파랭킹 12위이며 남미에서는 브라질(3위) 우루과이(5위) 아르헨티나(11위) 다음으로 높다. 비록 칠레가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음에도 피파랭킹 기준으로는 10위권을 추격하는 팀이라는 점에서 남미 강팀이라 할 수 있다. 더욱이 칠레 피파랭킹 12위는 공동 9위를 기록중인 스페인, 덴마크와의 포인트가 얼마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스페인과 덴마크가 1,580포인트 기록했다면 11위 아르헨티나는 1,574포인트, 12위 칠레는 1,570포인트 누적됐다.(반올림 포함) 칠레 피파랭킹 실질적으로는 10위 가까이에 있다고 볼 수 있다.

 

한국 칠레 피파랭킹 각각 57위와 12위라는 점에서 격차가 만만치 않은 것은 분명하다. 물론 한국이 지난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서 당시 피파랭킹 1위였던 독일을 2-0으로 이겼던 전례가 있으나 칠레는 그때의 독일과 다른 동기부여를 안고 있다. 칠레는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의 악몽을 이겨내고 싶어할 것이다. 대표팀 체질개선을 위해 나름대로 심혈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그런 점에서 한국 칠레 맞대결 상당히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칠레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남미 예선 6위를 기록하며 본선 탈락의 비운을 맞이했다. 8승 2무 8패(승점 26)로서 5위 페루(7승 5무 6패, 승점26)와 승점 동률을 나타냈으나 골득실에서 2골 밀려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반면 페루는 뉴질랜드와의 플레이오프 끝에 1~2차전 통합 스코어 2-0 우세를 거두며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칠레로서는 페루와의 골득실에서 밀린 것이 불운으로 작용했다. 이제 칠레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을 목표로 하게 됐다.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사진 = 2018년 9월 11일 한국 칠레 맞대결이 펼쳐진다. 사진은 글쓴이 스마트폰 달력이며 2018년 9월 11일을 가리킨다. (C) 나이스블루]

 

[한국 축구 국가 대표팀 명단 정리]

 

한국 칠레 맞대결은 벤투호에게 상당한 의미가 있다. 남미 강팀과 맞붙으며 전력을 가다듬을 기회를 맞이했기 때문이다. 최근 유럽 팀들이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를 치르면서 유럽 팀들만의 A매치 대항전을 치르게 됐다. 한국 같은 유럽에 속하지 않는 팀으로서는 수준 높은 팀들과 A매치에서 맞대결 펼칠 기회가 적어질 우려가 있다. 그런 점에서 칠레와 맞붙게 된 것은 어찌보면 다행이다. 수준 높은 팀과 맞붙게 되었으니 말이다.

 

한국은 지금까지 A매치 칠레전에서 유일하게 한 번 맞붙었다. 1월 30일 서울 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졌던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0-1로 패했다. 10년 8개월이 지난 현재는 칠레와의 역대 두 번째 A매치가 펼쳐질 예정이다. 과연 벤투호가 2연승을 거둘지 과연 그 결과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

칠레 페루 맞붙는 2015 코파아메리카 4강 첫 번째 경기가 축구팬들에게 흥미를 안겨줄지 주목된다. 남미의 축구 강호 브라질이 대회 8강에서 탈락한 상황에서 어느 팀이 우승할지 예측불허다. 칠레 페루 같은 경우 이번 대회 우승이 간절할 것이다. 칠레의 역대 코파아메리카 최고 성적이 준우승 4회(1955년, 1956년, 1979년, 1987년)였다면 페루는 40년 동안 코파아메리카 우승 경험이 없다.(1939년, 1975년 우승, 이상 남미 축구 선수권 대회 포함) 코파아메리카 4강 격돌을 벌이게 될 칠레 페루 불꽃 튀는 혈전이 펼쳐질 것이다.

 

 

[사진 = 코파아메리카 4강 경기는 칠레 페루,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맞붙게 됐다. (C) 코파 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ca2015.com)]

 

칠레 페루 코파아메리카 4강 첫 번째 경기는 한국 시간으로 6월 30일 화요일 오전 8시 30분 칠레 산티아고에 소재한 에스타디오 나시오날 줄리오 마르티네즈 프라다노스에서 진행된다. 칠레가 대회 개최국 이점을 누리며 코파아메리카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면 페루는 숙적 칠레를 꺾기 위해 몸부림쳐야 한다. 칠레 페루 전쟁 치렀던 과거의 대립 관계를 놓고 보면 양팀 모두 경기에서 지지 않기 위한 강인한 승부근성을 발휘할 것이다. 경기 분위기가 거칠어지면 남미 축구 특유의 격렬한 몸싸움이 나타날지 모른다. 어쩌면 카드 색깔 및 횟수가 승부의 흐름을 좌우할 수도 있다.

 

 

코파아메리카 개최국 칠레의 고민은 곤살로 하라 공백이다. 박주호, 구자철과 함께 마인츠에서 활약중인 수비수 하라는 8강 우루과이전에서 상대 팀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에게 손가락으로 몹쓸 추태를 부렸다.(자세한 장면은 생략) 당시 경기에서는 카바니가 하라 뺨을 때리면서 경고를 받았으며 이전에 경고 1장 받은 것이 누적되면서 퇴장 당했다. 하지만 하라 손가락 행동이 문제가 되면서 남미축구연맹이 하라에게 3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부과했다. 따라서 하라는 코파아메리카 4강 포함한 잔여 경기를 뛸 수 없게 됐다.

 

칠레는 하라 공백을 메우기 위해 3백 보다는 4백 활용 빈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A조 3차전 볼리비아전(4-1-2-1-2) 8강 우루과이전(4-3-1-2)에서는 4백을 구사했으나 A조 1~2차전이었던 에콰도르전, 멕시코전에서는 3-4-2-1 포메이션으로 경기에 임했다. 코파아메리카 4강 페루전에서는 개리 메델과 함께 할 센터백으로서 미코 알보로노즈 또는 호세 로하스 선발 출전이 예상된다. 에콰도르전에서 3백 왼쪽 수비수로 뛰었던 유제니오 메나는 팀이 4백으로 임했던 8강 우루과이전에서 왼쪽 풀백으로 전환했다.

 

 

[사진 = 칠레 페루 4강전에 출전할 수 없는 곤살로 하라 (C) 코파 아메리카 공식 홈페이지 프로필 사진(ca2015.com)]

 

칠레 페루 2015 코파아메리카 행보를 살펴보면 정반대의 스타일을 나타냈다. 대회 개최국 칠레는 공격 성향이 두드러졌다. 대회 4경기에서 11골 넣었던 득점력과 더불어 참가 팀 중에서 점유율 1위(70.3%, 2위 아르헨티나 67.8%) 패스 성공률 2위(85.9%, 1위 아르헨티나 86.3%)를 과시했다. 비록 8강 우루과이전에서는 슈팅 15개 날렸음에도 후반 36분 오른쪽 풀백 마우리시오 이슬라 득점에 만족했으나 이전 경기였던 A조 3차전 볼리비아전에서 5-0 대승을 거두는 막강 화력을 과시했다.

 

수비 또한 강했다. 대회 4경기 중에 3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했던 것. A조 2차전 멕시코전 3-3 무승부가 아쉬웠으나 나머지 3경기에서 상대 팀에게 단 1실점도 허용하지 않았다. 다만, 칠레 페루 4강 맞대결에서는 하라의 징계 공백을 어떻게 메울지 알 수 없다.

 

 

페루는 칠레에 비하면 화력이 약했다. 8강 볼리비아전에서 파올로 게레로 해트트릭 달성에 의해 3-1로 이겼음에도 C조 본선 3경기에서 2골에 그친 것이 옥의 티였다. 칠레 페루 4강전에서는 게레로 득점력에 따라 팀의 공격력이 좌우 될 수도 있다. 반면 수비력은 공격력에 비해 나은 수준이다. 대회 4경기에서 3실점을 기록한 것. 하지만 C조 1차전 브라질전에서 1-2로 패했던 것을 놓고 보면 수준 높은 팀을 상대로 무실점 경기를 펼칠지 알 수 없다. 개최국 이점을 앞세울 칠레와 싸우는 버거움을 페루가 잘 견뎌낼지 의문이다.

 

[사진 = 칠레 페루 피파랭킹 (C)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fifa.com)]

 

칠레 페루 피파랭킹 순위는 각각 19위(989점) 61위(546점)에 해당된다. 칠레 페루 역대전적 살펴보면 칠레가 76전 41승 14무 21패 122골 96실점 우세를 나타낸다. 최근 A매치 6경기 전적에서도 칠레가 5승 1패 14골 4실점으로 앞서있다. 이번 경기가 칠레의 홈에서 펼치는 특징을 놓고 보면 페루가 불리한 경기를 펼치기 쉽다.

 

하지만 칠레가 하라 없이 잔여 경기를 치러야 하는 점에서 페루의 이변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경기 흐름은 칠레가 주도권을 잡을 것으로 보이나 게레로 한 방을 노리는 페루의 역습 기회가 주어지면 경기 결과를 쉽게 예상하기 어려울 것 같다. 과연 페루는 강적 칠레를 제압할까? 아니면 칠레가 개최국 이점에 힘입어 페루를 꺾을까? 그 결과가 궁금하다.

 

 

 

Posted by 나이스블루